luvvvis
100+ Views

채시라 이별이 떠났다 캐리어 착용정보 하트만(Hartmann)

지난주 방송되었던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
요즘 큰 인기를 얻고있는 드라마인데요:)
특히 채시라씨의 걸크러쉬 매력이 돋보이더라구요
조보아씨를 위해 점점 변하는 채시라씨!!
수수한 모습도 너무 예쁘지만
화려한 스타일도 너무 잘 어울리더라구요
조보아씨와 단 둘이서만 여행을 다녀온 채시라씨!!
레더 소재의 캐리어가 눈에 띄었는데요:)
찾아보니 브랜드 하트만(Hartmann)의 제품이라고 하네요
이미지 출처: 하트만(Hartmann)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가 다시 연애할수있을까
안뇽 난 2년동안 연애하고 지금 헤어진지 7개월차인 20살 여자야. 나랑 내 남자친구 사이에서 얘기도 전해주고 부던히 위로도 해주던 한 여자애가 있었어. 나랑 내 남자친구가 헤어지기 전부터 그 둘은 자주 같이 있었어. 근데 신경안썼지. 내가 너무 바보같았지. 우리가 헤어지고 둘은 엄청나게 붙어다녔지. 위로를 해준다고 여자애가 많이 힘든일이 있다고 털어놓을 사람이 이 남자애밖에 없다고 이런 이유들로 걔네는 주변사람 모두가 사귀는것같다고 말할정도로 붙어다녔어. 근데 끝까지 인정안하더라. 나중엔 결국 사람들도 쟤넨 뭐 없다고 말하더라. 참 웃기지. 꼭 듣고싶던 말이었는데 기쁘지가 않더라고. 난 그게 아닌걸 알아서 그런가봐. 남자여자 사이에 친구없다고. 이 말 너무 잘알고 인정하기도하고 부정하기도하지. 근데 너무 확실한건 둘중에 누가 마음이 있는지 썸을 탔는지 아무것도 없던지 나한테는 똑같다는거야. 이미 걔네의 행동은 매너없고 생각없는 본능이었어. 헤어지고 얼마안된 나한테는 충격이라는 말로 다 표현할수 없을정도로 충격이었으니까. 근데 나 아직도 아주조금 희망을 걸고있어 너네가 진짜 아무것도 없기를 그래서 차마 내가 알고있는 사실들을 꺼내지 않아. 잊으려고해 근데 이게 다 무슨소용이야. 난 나한테 더 이상의 최선이 없을정도로 했고 더 아플수없을 정도로 아팠어. 넌 잘 사는지. 가끔 생각은 나는지 궁금해 좀 힘들어라 넌. 너의 힘듬을 내가 모르는거라고 사람들이 그러지만 나한테는 웃기는 소리야 니 주변사람들이 모를수없을 정도로 그렇게 미칠것같이 죽을것같이 힘들었으면 좋겠다. 우리 마지막을 생각했을때 그 여자애가 생각나지만 않았다면 난 네 행복을 빌었겠지 넌 우리의 시간을 헤어지고나서 다 망쳤어. 나랑 헤어져줘서 고맙다 벤츠라고 믿었던 너가 똥차였으니까 사랑을 말하기엔 너무 어리다지만 난 이 이상 누구를 이렇게 열혈적으로 최선을 다해 순수하게 사랑할 자신이 없어 좋은 추억으로 남을 수있었는데 평생 후회해. 나한텐 넌 그냥 상처니까 좋았던 시간 다 잊게한건 니가 선택한거니까
(no title)
제가 1년동안좋아한애가 있어요 근데 ㅂㄹ친구라 고백도 쉽게하지못했어요 그러다가 한 친구한테 들켜서 그냥 고민같은것도 털어놓고 그랬어요 그 친구가 빠꾸없이 고백하래요.. 그래서 저는 고백했어요! 그 다음날 그 남자애가 제 고백을 받아준거에요 너무 기뻐서 들뜬 마음으로 페메를 이어나가는데 그 남자애는 비밀연애를 하재요 그래서 이유를 물어봤죠 저도 딱히 상관은 없었으니까요 근데 저랑 사귀기 전에 썸녀가 있었데요 근데 쟤까 걔를 너무 좋아해서 그냥 썸녀 포기하고 저랑 사귄다는거에요 저는 조금 기분이 나빴지만 "헐 고마워ㅠㅠ" 이러고.. 속도 없이 계속 좋아했어요.. 그러다가 이 내용을 친한 언니한테 물어봤어요 예상 외로 그 언니는 긍정적으로 생각하더라구요 "그럼 걔도 니 좋아서 썸녀 포기한거네 설렌다ㅠㅠ" 이랬어요 제가 너무 부정적이였나싶었어요 그래서 다시 생각을 바로고치고 잘 사귀었어요 걔가 축구부인데 차량타고 저희 학교 쪽을 지나요 걔가 제 얼굴 너무 보고싶대서 매일 학교 마치고 차량이 지나가는곳에서 20분을 기다렸어요 그 차는 창문이 너무 검정색이어서 안이 안 보여요 그래서 저는 못 보고 걔만 저를 봤어요 그래도 좋았죠... 속도 없이... 그날도 기다리고 차량이 간 뒤에 친구랑 같이 집을 가고있었어요 걔랑 문자를 하면서요 근데 고민이 있데요 그래서 제가 말해보라고했어요.. 축구부 형들이 때린대요 연애한다고... 그래서 저는 직감했어요 아 .. 나랑 헤어지고싶나보다 그래서 물었죠 그래서 나랑 헤어질거야? 말로는 아니래요 여자가 직감이란게 있잖아요 딱 헤어지고싶어하는거 같았어요 아니라면 다행인거지만 제가 "너만 안 힘들면 나는 니가 나랑 헤어져도 상관없다.."하니까 걔는 "아니야,," 이래요....... 그날밤 문자가 왔어요 걔한테,, "도저히 안 되겠어 맞은게 너무 아파 스트레스 너무 받는다 너가 나 얼마나 좋아하는지 아는데.. 이러면 안 되는거 나도 아는데.. 미안하다... 우리 헤어지자... 그래도 평생 친구하기로 했으니까 연락 자주하고 옛날처럼 지내기다 " .....저는 안 괜찮았지만 "그래.. 괜찮아.." 이러고 별명도 친구였을때 별명으로 바꿨고 "이게 젤 조타 ㅋㅋ" 이러니까 읽씹하구요... 그 뒤로 연락이 없네요 야 잘지내냐 이번에 사귀는 여친이랑은 오래가 헤어질때 핑계대지말고 걍 헤어지고싶다고해 좋은사람 만나 레파토리 좆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