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yawiedesign
100+ Views

<교육/공연> 솔가람오페라탐험대

솔가람오페라탐험대

예매기간 2018년 06월 07일 (목) ~ 2018년 11월 30일 (금)
공연기간 2018년 06월 07일 (목) ~ 2018년 11월 30일 (금)
공연시간* 꿈다락토요문화학교 예술감상교육
* 솔가람 오페라 탐험대
1기 : 7.7 ~ 28 (매주 토요일 09:30 ~ 12:30 / 솔가람아트홀)
2기 : 8.1. ~ 8.4. (수~토요일 09:30 ~ 12:30 / 솔가람아트홀)
3기 : 8.11. ~ 9.1. (매주 토요일 09:30 ~ 12:30 / 솔가람아트홀)
공연장소 파주 솔가람아트홀 [대공연장]
관람등급 초등학교 3학년 이상 교육가능 / 학부모 동반 가능
문의 950-1957 (파주시시설관리공단)
문의 및 참가신청) 950-1957 ~ 8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청소년기의 금연이 얼마나 중요한가
안녕하세요. 날컴퍼니 입니다^^ 오늘은 '한국금연운동협의회'에서 한 자료를 가지고 왔어요. 아이에게 부모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나온 자료인데요. 10대에 흡연을 시작한 엄마는 체중이 낮은 아이를 낳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데요. 미국 정부에서 1994~5년에 당시14세~18세 여자 21,000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출산한 아기들의 체중에 관련되는 위험요인들을 조사 분석하였다. 10대에서 흡연을 시작하는 여성들은 임신 중에도 흡연할 가능성이 높으며 바로 저체중아를 출산할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저체중아를 낳는다면 1. 임신 26주전에 태어난 아이는 눈을 못뜨는 경우도 있습니다. 2. 체지방이 부족해 피부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피부를 통해서 정맥과 동백을 볼 수있고, 피부에 붉은 보랏빛이 조금씩 돕니다.) 3. 조산아는 몸에 털이 전혀 없을수도 있습니다. ( 머리카락이 있다고 해도 가는 잔털처럼 이죠) 4. 보통 임신 34주가 되어야 젖꼭지가 생기는데 (아기가 그전에 태어났따면 젖꼭지가 없을수도 있어요) 그동안 흡연과 저 출산과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는 거의 모두 임신 중의 흡연에 초점을 맞추었지만 실제로는 10대 때의 흡연이 바로 임신 중의 흡연으로 이어짐으로 10대 때의 흡연을 방지하는 일이 근원적인 방법이라고 연구자는 말했다. 또한 출산한 저체중아는 커서 여러 정신적 육체적 문제로고통을 받게 된다. 조사결과 청소년시절의 흡연, 고등학교에서의 낮은 성적, 미혼출산, 우울증 그리고 과음 등이 저체중아 출산의 위험요인으로 나타났다. 이 중 청소년시절의 흡연이 가장 강력한 위험요인으로 판명되었다. 임신 전에 흡연을 한 엄마는 다른 엄마들에 비해 임신 중 흡연율이 8배나 높았다. 따라서 출산아의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10대 때의 흡연을 막기 위해 지금보다 2배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연구자는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부모의 금연이 자녀들에게 흡연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막는 일도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내 잘못으로 인해 아이에게 질병을 준다면 그만큼 죄책감도 크게 느껴질거 같아요. 하지만 이런부분에 대해 아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지금부터라도 흡연에 대한 심각성을 아이들에게 알려주어야합니다.
내 귀를 고급을 만들어줄 클래식! - One day more(From Musical Les miserables)
내 귀를 고급으로 만들어줄 클래식! 거의 반년만에 돌아온 것 같습니다. 복학하고 첫 학기가 3학년 1학기다보니 매우 힘드네요...... 3학년은 사망년이라더니 그 말이 괜히 나온 말이 아닌 것 같습니다. 이번에 제가 준비한 곡은 뮤지컬 레 미제라블 중 'One day more'입니다. 사실 카드를 적다가 웹 사이트가 튕겨서 내용이 다 날아간 것은 안비밀...... 뮤지컬 레 미제라블은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 '레 미제라블'을 작곡가 '클로드 미셸 쇤베르크'가 곡을 쓰고 작사가 '알렝 부빌'이 가사를 붙여 만든 뮤지컬입니다. 작곡가 클로드 미셸 쇤베르크는 4대 뮤지컬 중에서 레 미제라블 외에도 '미스 사이공'을 작곡했는데요. 천재적인 작곡가가 아닐 수 없습니다. 레 미제라블은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하여, 빵을 훔치고 총 19년의 억울한 옥살이를 한 장 발장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야기입니다. 당시의 시대적 배경이 매우 암울하기 때문에 제목도 '레 미제라블', 즉 불쌍한 사람들 입니다. 이 곡은 레 미제라블의 모든 배역이 나와서 부르는 노래입니다. 초반에 죽은 '판틴'은 죽었기 때문에 등장할 수 없었죠. 하지만 판틴의 테마도 곳곳에서 들리니까, 모든 테마가 등장하는 셈입니다. 미셸 쇤베르크가 대단한 작곡가라는게 이 곡에서 알 수 있습니다. 모든 등장인물은 각각의 테마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장발장은 'Who am I', 자베르는 'Star'가 본인들의 메인 테마입니다. 그런데 이 One day more에서는 모든 등장인물들이 본인들의 테마를 가지고 노래합니다. 다 다른 테마를 노래하는데, 신기하게도 노래는 1곡으로 들리는 거죠. 모든 테마를 합쳐 하나의 테마로 만들어냈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 노래가 레 미제라블의 모든 내용을 담고 있을 수도 있겠죠. 내용도 모두 다릅니다. 모두 다같이 하루만 더! 를 외치고 있지만 장발장은 내일이면 이곳을 떠나기 때문에 하루만 더 지나기를 바라고 있고, 자베르는 내일이면 나쁜 학생 놈들을 다 잡아 넣을 수 있기 때문에 하루만 더를 외치고 있고, 마리우스와 학생들은 내일 혁명을 일으킬 것이기 때문에 하루만 더를 외치고 있죠. 이렇듯 이념과 이념이 부딪히고 욕망과 욕망이 부딪히고, 사랑하는 사람과 그들을 지켜보는 외로운 사랑이 부딪히면서 노래는 더욱 웅장해지고 비장해집니다. 그렇기에 이 곡은 저 뿐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의 머리 속에서도 명곡으로 남아있을 수 있게 되었죠. 영상은 1995년 레 미제라블 10주년 기념 갈라 콘서트 장면입니다. 가장 탁월하고 전설적인 장발장으로 남아있는 '콤 윌킨슨', 가장 완벽한 자베르 '필립 쿼스트'를 비롯하여 레아 살롱가 등이 콘서트를 빛냈습니다. 뮤지컬 레 미제라블 중 'One day more'입니다. 즐겁게 감상해주세요!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