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yawiedesign
100+ Views

<전시>그래피티: 거리미술의 역습 / 우양미술관

그래피티: 거리미술의 역습

기간: 2018.05.04 ~ 2018.09.30
장소: 우양미술관 2전시실
작품: 벽화, 회화, 입체, 디지털 영상 등 30점 내외
참여작가: 알타임 죠, 제바, 켄지 차이
관람시간: 오전 10시 ~ 오후 6시 (연중무휴)
관람료: 전시통합입장료
성인 5,000원 | 성인단체(20인 이상) 4,000원
청소년 : 3,000원 | 청소년 단체 (20인 이상) 2,000원
미취학(3살~7세) 2,000원 | 미취학 단체(20인 이상) 1,500원
*할인
-20% 경주시민(18세이상) 신분증 소시자에 한함
-50% 경로(만65세이상), 국가유공자(국가유공자증 소지자),
장애인(장애인증 또는 증명서 소지자)
문의: 054-745-7075
전시개요
2018년도 우양미술관의 첫 번째 기획전시인 <그래피티: 거리미술의 역습>展은 현대 드로잉의 확장된 개념으로 우리시대의 대표적인 대중예술로 자리 잡고 있는 그래피티(Graffitti)의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하고 종합예술의 형식으로서의 그 가치에 대해 주목해보고자 한다.
문화유산이나 예술품 등을 파괴하고 훼손하는 행위를 가리키는 반달리즘(Vandalism)에서 시작된 그래피티는 현재 여러 분야와의 사업적 협업을 통해 대중적 관심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고 있으며, 순수예술의 한 장르이자 팝아트를 이을 최고의 현대미술로 인정받고 있다.
그래피티는 공간이나 형식의 제약 없이 작가의 개성이 담긴 표현적 자유를 느낄 수 있는 새로운 문화 콘텐츠로서 그래피티 아트로 재해석된 세상은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현대예술의 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 또한 그래피티가 지니고 있는 표현적 자유로움은 ‘낙서’와 같은 무의식적 행위의 가치를 존중하였던 초현실주의(Surrealism)와의 특징과도 맞닿아 있다.
<그래피티: 거리미술의 역습>展을 통해 미술사에서 상대적으로 역사가 짧고 ‘거리의 예술’이라 여겨졌던 그래피티가 미술관이라는 화이트 큐브의 공간으로 들어와 그만이 지닌 독특한 자유로움의 가치를 선보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내 · 해외에서 왕성한 활동 중인 그래피티 작가 중, Artime Joe(알타임 죠), XEVA(제바)_이하 한국 작가, Kenji Chai(켄지 차이) 말레이시아 작가. 총 3명의 작품을 엄선하여, 이들의 특별한 그래피티 작품들을 한 공간 속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Mural을 중심으로 한 아크릴회화, 영상, 디지털페인팅, 조형작품 등 3인 작가 개개인의 개성이 돋보이는 다양한 기법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보는 전시와 함께 체험을 통한 방식이 더해져, 대중들 모두가 직접 예술가가 되어볼 수 있고, 자신만의 새로운 이야기를 상상해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

<작가소개>
알타임 죠 Artime Joe(한국)
Graffiti Writer / 소속그룹: Stick Up Kids / JNJ CREW
그래피티란 삶의 의미이자 원동력, 그의 현주소라 말하는 작가는 어린 시절부터 좋아했던 일본 만화, 할리우드 영화, 게임, 흑인음악의 주인공에 현대문화(패션, 힙합, 키덜트 등)를 접목하여 대중에게 친숙한 그래피티를 소개한다. 다양한 그래피티 레터(Letter)와 드리핑 기법(Dripping, 물감이 흘러내리는 듯한 효과)은 작가만의 시그니쳐이며, 최근에는 ‘The Cappers(더 캐퍼스)’ 라는 고유의 캐릭터를 선보였다. JNJ CREW와 국제적인 그래피티 크루 Stick Up Kids 의 멤버로 해외 각지에서 그래피티 작업과 라이브 페인팅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며, 브랜드 런칭 및 컬래버레이션, 앨범 아트웍, 페스티벌, M/V작업 등으로 그래피티의 다양성을 보여주고 있다.

제바 XEVA(한국)
소속그룹: Madvictor
회화, 그래픽 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그래피티를 구현하며 점·선·면 구성화, 사실적이고 입체적인 초상화(Portrait), 소유할 수 있는 캔버스 그래피티 등 제바 작가만의 그래피티 스타일을 완성시켜 나가고 있다. 작가는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 즉 사람에 대한 이야기와 소통의 메시지가 담긴 ‘이웃(Neighborhood)’ 시리즈에 이어 최근에는 영상과 음악, 그래피티를 융합하여 새로운 에너지(Energy)를 표현하는 추상적인 그래피티 작업으로 독창적인 스타일을 구현하며 관객과 소통하고자 한다.

켄지 차이 Kenji Chai(말레이시아)
Instagram.@Mr_Kenjichai
말레이시아 출신작가로 어린 시절부터 접해온 마블(MARVEL) 만화, 게임 등에서 키워온 상상의 세계가 작업에 나타난다. 유머러스한 캐릭터와 폭발적인 색감, 대중문화의 요소를 결합한 그래피티가 유명하며, 작가와 작품에서 느껴지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인상적이다. 그의 작업에 자주 등장하는 Chaigo(청록색 개)는 동물사랑과 환경보호의 메시지가 담겨있으며, 최근에는 자연을 콘크리트 건물 속으로 가져오는 작업들로 동물과 환경에 대한 의식을 높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해외 각지에서 그래피티 작업, 브랜드 컬래버레이션, CF 영상작업, 아트상품 제작 등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Travel KOREA>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2018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2018 행사기간 : 2018.09.15 ~ 2018.10.13 행사장소 : 영일대해수욕장 일원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삼호로 186) 연락처 : 054-289-7854, 7855, 7857, 7858 관람가능연령 : 전연령가능 예매처 : 스틸아트투어 : 포항문화재단 홈페이지 사전접수 홈페이지 : http://www.phcf.or.kr 지도 : https://store.naver.com/attractions/detail?entry=plt&id=13491276&query=%EC%98%81%EC%9D%BC%EB%8C%80%ED%95%B4%EC%88%98%EC%9A%95%EC%9E%A5 행사소개 스틸문명의 메카 포항에서 펼쳐지는 2018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호랑이 꼬리를 잡다"를 주제로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야외 스틸아트작품 전시를 개최한다. 철로 만들어진 스틸아트작품 전시부터 다양한 스틸아트 체험과 아트투어까지! 철과 관련된 모든 것을 만나보자. 행사내용 - 개·폐막 행사 - 스틸아트작품 전시: 참여작가 작품, 철강기업체 작품, 시민참여 작품 - 스틸아트투어 : 크루즈, 버스, 워크, 포토 - 스틸아트 체험 행사, 스틸아트파크 : 스틸 로드 스케치, 철철 놀이터 등 - 스틸 아티스트 토크 콘서트 : 작가와의 만남 프로그램 - Steel Art Way(스틸아트웨이): 스틸아트작품 전시 - Steel Art Way Show(스틸아트웨이쇼): 스틸아트작품과 함께 감상하는 거리 공연 - Steel Experience & Event(스틸 체험&이벤트): 스틸아트를 접목시킨 다양한 체험과 이벤트 - Steel Art Tour(스틸아트투어): 수상보트투어, 버스투어, 도보투어, 사진투어 부대행사 - 체험 프로그램 : 대장간 체험, 스틸 레진아트, 스틸 실크스크린, 와이어 아트, 스틸 스트링아트 등 - 한가위 특별 프로그램 : 기억 삭제 용광로, 스틸 목걸이 압인, 스틸 소원트리 등 - 스틸아트웨이쇼 : 지역 공연예술, 스틸 거리극, 버블&마술쇼 - 스틸아트공방, 스틸아트마켓 출처 : http://korean.visitkorea.or.kr/kor/bz15/where/festival/festival.jsp?cid=1748721&type=&gotoPage=&year=2018&month=09
우리나라보다 외국에서 더 핫한 젊은 한국 작가 5명
한국의 예술가들은 녹은 초콜릿에서 자외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소재를 활용하고, 색다른 기법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창의력으로 세계 예술계를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외국에서 더 주목받는 한국의 젊은 작가 다섯 명을 소개합니다. 1. 최수앙 Xooang Choi 허핑턴 포스트에 의해 일찍이 '상상력의 다크마스터'라는 별명이 붙은 이 작가는 2000년대 초반 인간 미니어처 모형으로 예술계에 입문했습니다. 이 미니어처는 이후 커졌으며 동시에 섬세해졌고 놀라울 정도로 아름다워졌습니다. 초현실적으로 보이는 이 인간 조각은 신체가 뒤틀려있습니다. 이는 현대사회의 병리학적 생태를 생생하게 묘사하는 동시에 인간관계와 사회구조의 뒤틀린 면에 은유적인 형상을 부여합니다. 허핑턴 포스트, CNN, BBC 등에 의해 여러 차례 소개되었습니다. 2. 채진주 Jin Joo Chae 이 작가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초코파이를 소재로 작품을 만들어 화제를 모았던 이 작가는 특이하게도 물감을 사용하지 않고 초콜릿을 사용하여 작품을 완성했습니다. 북한을 상징하는 노동신문, 북한에서 일종의 화폐 구실을 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단돈 25센트에 살 수 있는 값싼 간식인 초코파이의 상징성을 이용하여 작업이 되었으며, 작가는 한국인으로서 북한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일종의 책임 의식도 갖게 되었다고 밝힙니다. 남북관계가 화해 분위기로 바뀌고 있는 지금 더욱더 주목받는 작가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203 # 많이 본 컨텐츠 https://redfriday.co.kr/200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공연> 2018 포항CBS 썸머재즈콘서트
2018 포항CBS 썸머재즈콘서트 기간 : 2018.07.17 ~ 2018.07.17 시간 : 오후 7시 30분 장소 :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이용료 : 초대권 소지자만 입장가능 문의처 : 포항CBS 출연 : 가수 린, 전제덕 밴드 무료초대권 신청 : http://www.phcbs.co.kr/ 지도 : https://store.naver.com/attractions/detail?entry=plt&id=11639854&query=%ED%8F%AC%ED%95%AD%EB%AC%B8%ED%99%94%EC%98%88%EC%88%A0%ED%9A%8C%EA%B4%80 <관람 안내> 본 공연 관람은 초대권 소지자에 한해 1인 1매 입장가능합니다. 초대권은 6월 18일(월) 오전10시부터 7월 10일(화) 오후5시까지 포항CBS 홈페이지 초대권 신청게시판을 통해 신청하신 분들 가운데 추첨을 통해 휴대전화 문자메세지로 1인 2매씩 드립니다. 당첨자는 개별연락드립니다. [모두가 행복한 공연감상을 위하여] * 초대권을 받으신 분은 공연당일 오후6시 30분부터 선착순으로 현장에서 지정좌석권과 교환해 드립니다.(1인 2매) * 문자초대권은 성함과 휴대전화번호로 본인 확인 후 지정좌석권을 수령하실 수 있으며, 문자초대권 양도는 불가함을 알려드립니다. * 선착순으로 좌석배정이 이뤄집니다. * 지정좌석권 교환은 오후7시 20분까지입니다(시간엄수). 이후 도착하시는 분들은 현장상황에 따라 입장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관람등급 : 초등학생이상 입장(초등학생 미만자는 보호자 동반시에도 관람불가) * 공연관람시 휴대폰을 꺼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사진촬영 및 동영상 촬영을 금지합니다. * 대중교통 및 지정주차장을 이용하여 주십시오 출처: https://phcf.or.kr/skin/gongyeon/view.do?MENU_SEQ=10060&PAGE_SEQ=10221&LANG=ko_KR&BD_SEQ=35472
스티브 잡스의 혁신 애플의 아이폰은 1930년에도 존재했다?
스티븐 호킹 박사는 자신의 저서 <시간의 역사(A Brief History of Time)>에서 '만약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면, 미래에서 온 사람은 어디에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러나 미래에서 온 시간 여행자들이 옛날의 그림에 등장한 적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시간여행이 진짜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옛날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1. 1930년대의 아이폰 Mr. Pynchon and the Settling of Springfield라는 그림의 한 남성은 작은 직사각형 모양의 검은색 물체를 뚫어지라고 응시하고 있습니다. 1937년에 그려진 그림이지만 매우 익숙한 모습이지 않나요? 엄지손가락으로 트위터의 피드를 올리는 것 같기도 사진을 찍는 것 같기도 합니다. 이 아이폰을 닮은 물체가 무엇인지에 대한 논쟁이 끊이지 않습니다. 칼날일 수도, 성경책일 수도, 거울일 수도, 시간 여행자의 아이폰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2. B.C.100의 노트북 말리부의 J.폴게티박물관에 있는 조각인 'Grave Naiskos of an Enthroned Woman with an Attendant'의 여인은 노트북을 여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 조각은 무려 2,300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박물관의 선임큐레이터인 Jeffrey Spider는 이 물건이 노트북이라기보다는 보석함이나 경첩이 달린 거울일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223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Travel KOREA> 강릉커피축제 2018
강릉커피축제 2018 행사기간 : 2018.10.05 ~ 2018.10.09 위치 : 강원도 강릉시 난설헌로 131 (초당동) 행사장소 :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e-zen 연락처 : 033-647-6802 이용요금 : 무료 / 일부체험은 유료로 진행 홈페이지 : http://www.coffeefestival.net 지도 : http://naver.me/F4xr42vI 행사소개 강릉커피의 특별한 맛의 이유!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신라시대의 차문화유적지가 있다. 이곳에서 신라의 화랑들이 차를 달여마신 당가 유적으로 남아있다. 그렇다면 강릉은 왜 천년전부터 차로 유명해졌을까? 결국 차는 물맛이 아닐까? 커피 1세대라는 표현으로 불려지는 박이추 선생님, 커피라고는 인스턴트 다방 커피뿐이던 시절 자가 로스팅 문화를 퍼뜨린 3박 1서 중의 한분이 강릉 연곡에 보헤미안을 연것으로 시작하여 수십년의 세월을 지나는 동안 커피명장으로 부터 강릉커피는 한걸음 한걸음 빠르게 성숙했다. 안목 강릉항의 커피거리는 강릉에서 나고자란 사람들에겐 측별한 추억의 장소이다. 그곳에서 자판기 커피를 뽑아들고 오래도록 백사장을 바라보며 마시는 자판기 커피는 지금까지 살아있는 강릉커피의 생생스토리의 현장이다. 이러한 커피스토리를 모아모아 강릉은 커피도시 강릉으로 성장했다. 그 한가운데 강릉커피축제가 있고 올해의 축제는 친환경 축제로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다가서고 있다. 행사내용 [친환경 축제로 변모하는 제10회 강릉커피축제] - 커피 부스에서는 1회용 컵 사용을 제한한다. 축제장을 방문시에는 나의 컵을 가져와 1회용컵 사용제한에 동참 프로그램 [공식 프로그램] - 100인 100미 바리스타 퍼포먼스 [강릉커피유락 스템프랠리] - 강릉의 다양한 커피숍 및 명소를 찾아가는 기록랠리 [세계는 향기롭다] - 커피벨트 지역 국가 대사관과 함께하는 다양한 커피문화 [어워드] - 강릉바리스타어워드 - 강릉핸드드립어워드 - 강릉커핑대회 - 강릉홈로스팅챔피언십 [공모전] - 강릉커피축제포스터공모전 - 자작로스터기 공모전 [체험프로그램] - 커피로스팅/추출체험 - 커피찌꺼기 환경 캠페인 - 커피샌드 아트 체험 - 커피커핑체험 [기획전시/공연] - 커피를 주제로 한 친환경 기획전시 및 공연 출처 : http://korean.visitkorea.or.kr/kor/bz15/where/festival/festival.jsp?cid=825295
19.02.03 설전에 포항에서
명절되니 고향내려온 친구들이있어서 친구와의 만남ㅎ 나이가드니 명절때도 못보는 친구들이 대다수인데 이번 명절에는 한명은보게됨ㅋㅋ 하필비가와서..ㅜㅜ.. 근데 B씨가 데리러옴ㅋㅋ 초밥먹자고해서 차타고달려서 양덕에 왓는데.. 브레이크타임 30분전이라 주문마감..ㅎ 쌀국수집에한번도 안가봤다고하니 바로 노선바꿔서 베트남쌀국수집인 포메인으로 점심시간이 훌쩍지나서 한가한 ~.~ 요렇게 쌀국수먹는법을 봐주고... 본인은 고수는..음..몸에서 안받아서 패쓰 먹어본적이없어서 친구한테 맡기구 눈누난나ㅎㅎ 메인즈세트(12500원) 에피타이저용이라고 시키고 난 그냥 기본 쌀국수(9500원)랑 친구는 매운 해산물볶음(13500원)이렇게 시켰더니 세상에ㅋㅋ 국수가 젤빨리나왔다 비내리는바람에 추웠었는데 따끈한 국물먹으니 살거같은~ 국수 국물 드링킹하고있는데 메인즈세트가 한개먹고 국물마시고 ㅎㅎ 난중에 B씨꺼나왔는데 생각보다 안맵고 맛있 기분좋게 냠냠☆ 잘먹고나서 카페가는데 B씨가 알아본곳이있다고해서 양덕에서 흥해로ㅋㅋㅋㅋ Do Not Disturb 두낫디스터브 라고 요새 뜬다며ㅋㅋ 어우..사람이.. 앉을곳이없다라ㅎ.. 대기했음.. 빵은 다팔려서 하나도없고.. 경치는좋은데 비가와서 꾸리꾸리..ㅜㅜ 좀슬픈.. 드디어앉아서 바깥구경.. 우린 그냥 딸기라떼 두잔..하나당 7처넌이다 수다떨며마시다가 비가 잦아들었길래 바깥구경하러.. ㅋㅋㅋㅋ 한 50장찍어서건짐ㅋㅋ 얼굴이안나와야 이쁘다고.. 이자슥이?! 담번에 갈때엔 날좋을때를 기약해본다..
<전시> 우양 소장품 전: 예술가의 증언 / 우양미술관
우양 소장품 전: 예술가의 증언 기간 2017.11.30 ~ 2018.09.30 장소 우양미술관 3전시실 작품 회화, 설치, 조각, 영상 참여작가 길버트와 조지, 낸 골딘, 데이비르 살르, 딩이, 로버트 라우센버그, 루돌프 스팅겔, 막달레나 아바카노비츠, 막심 홀로딜린, 메이와 덴키, 세르게이 체픽, 알렉산드리아 미틀랸스카야, 알젤름 키퍼, 얜 페이밍, 양지창, 요르그 임멘도르프, 육근병, 전수천, 조덕현, 존 쳄벌레인 (총 19명) 관람시간 오전 10시 ~ 오후 6시(마지막입장 오후 5시 30분) 관람료 전시통합입장료 성인 5,000원 | 성인단체(20인 이상) 4,000원 청소년 : 3,000원 | 청소년 단체 (20인 이상) 2,000원 미취학(3살~7세) 2,000원 | 미취학 단체(20인 이상) 1,500원 *할인 -20% 경주시민(18세이상) 신분증 소시자에 한함 | -50% 경로(만65세이상), 국가유공자(국가유공자증 소지자), 장애인(장애인증 또는 증명서 소지자) 문의 054-745-7075 지도 https://store.naver.com/attractions/detail?id=11785530&query=%EC%9A%B0%EC%96%91%EB%AF%B8%EC%88%A0%EA%B4%80 전시개요 <예술가의 증언>전은 지난 해부터 발생한 경주, 포항 지진을 통해 파생되었던 사회적 혼란을 목도하며 기획되었다. 이를 통해 우리는 대자연속에 인간의 무기력함을 느낌과 동시에, 지진 직후 사회 안전 시스템의 부재를 인식하는 자성의 목소리를 통해 심리적 불안과 공포를 경험하며 인간을 둘러싼 사회 시스템에 대해 새삼 인식하게 되었다. 인간사회를 유지시키고 있는 외부 시스템은 사회기반 장치, 정치체제, 문화, 기술 등 인간을 둘러싼 물질적 이거나 비가시적인 환경을 총체적으로 일컬으며 이는 복합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러한 외부 시스템을 인식(認識) 한다는 것은 단순히 외부 세계에 대한 객관적인 상황을 아는 것에 머무는 것이 아니다. 인간 스스로 판단하여 비판, 참여, 혹은 방관 등 ‘자신만의 리얼리티(내가 인지하는 현실의 상태)’를 형성하는 현대인의 중요한 태도이다. 예술가는 시대를 직간접적으로 인식하여 작품으로 시대를 증언(Statement)한다. 외부세계에 대한 예술가의 인식과 사유는 창작의 선행조건이며, 어떤 식으로든 용해되어 작품이라는 시대적 증거를 남긴다. 가령 인류 최초의 예술작품인 알타미라 동굴벽화에서 사냥의 의미와 돌의 사용이라는 인간 역사의 중요한 단계를 파악했고, 후기인상주의자 프란시스코 고야의 <1808년 5월 3일> 작품에서는 당시 스페인에 프랑스 군대에 의해 자행된 잔인한 살육을 짐작하게 했다. 또한 세계대전 이후 등장한 미니멀리즘 사조는 전세계를 전쟁이라는 참상에 몰아넣었던 민족주의와 유물주의 이념에 대한 반발에서 시작되어 우연성과 무의미함을 추구하고자 했던 시대의식을 대변하였다. 이렇듯 예술을 통해 우리는 당시 외부 세계의 사회적 분위기, 역사적 입장, 문화의 양상 등을 짐작할 수 있다. <예술가의 증언> 전은 인간의 삶이 ‘외부적인 요인들과 동시에 존재한다’는 전제하에, 동시대성이 부각되는 작품들을 중심으로 선보인다. 세부적으로는 작품들을 사회 • 문화를 비판하는 목소리, 역사를 향한 다원적인 태도, 타자(소외된 자)를 위한 담론, 정치적 격변기에 생존 증언으로 선보이는데, 예술가들은 외부시스템을 어떻게 인식하여 증언하고 있는가를 살펴볼 수 있다. 본 전시를 통해 오늘날 우리를 둘러싼 외부 시스템에 대해 다시금 고찰해보며, 예술가들의 시선을 통해 지금 우리 시대의 모습은 후대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지 상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01. 사회 • 문화를 비판하는 목소리 20세기 중반, 현대 산업사회 시스템의 대량 생산과 매스 미디어는 소수가 영위하던 물질과 정보, 예술을 대중화시킨 반면 물질만능주의, 소비중심사회, 환경오염, 인간소외 등 사회문제들을 발생시켰다. 동시대 예술가들은 이러한 현대의 사회 시스템을 우려하며, 작품을 매개로 사회를 반영하고 질문함으로써 삶의 위한 자기인식과 사회환경을 재인식하고자 했다. 02. 역사를 향한 다원적인 태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A nation that forgets its past has no future)" 윈스턴 처칠(Winston Churchill), 1965 역사는 국가를 구성하는 민족과 개인의 정체성(Identity)이자 미래를 향한 발판이라 할 수 있다. 역사적 사건들 속에서 예술가들은 사회, 정치적 책임감을 가지고 주체적인 관점을 유지하며 자신들의 존재 의미를 형성해갔다. 03. 타자(소외된 자)를 위한 담론 1960년대 포스트모던 시대는 전통의 단절과 현실의 파편성, 비결정성, 불확실성의 시대로 사람들은 탈중심과 다양성을 선호한다. 서구중심 지배문화가 아닌 주변문화, 고급문화보다 대중문화, 절대주의보다 상대주의를 추구하면서 자연스럽게 타자에 대한 담론이 형성되는데, 자신의 사적인 내용부터 폭력, 인종차별, 제 3세계, 페미니스트 예술, 성 소수자 등에 대한 것들이 있다. 04. 정치적 격변기에 생존 증언 거대한 정치적 격변기를 경험한 예술가들은 창작활동이라는 실존적 고독 속에서 개인의 자유를 지키고자 했다. 중국의 1세대 현대미술작가들, 세르게이 체픽, 막달레나 아바카노비츠는 80년대 중국의 급진적인 개혁개방과 구 소련의 정치체제, 소련-폴란드 전쟁 등 혼란스런 정치적 상황을 경험하면서 끊임없이 자신의 정체성을 작품에 투영하며, 예술을 통해 삶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고찰하는 점에서 당시 예술가들의 처절했던 상황을 읽을 수 있다. 출처: http://www.wooyangmuseum.org/html/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