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0+ Views

[라이프 꿀팁] 모기·초파리 꼼짝 마! 초간단 트랩 만들기

트랩을 만들기에 앞서 방충망과 창틀 등에 틈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벌레를 잡아도 새로 들어오는 벌레가 많으면 트랩도 소용없으니까요.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가으자!! (비장)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신입이라도 용납이 불가하다는 최악의 실수들
잘 모르거나 서툴 때 사람들은 실수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직장 내에서 실수를 가장 많이 하는 사람은 아마도 신입사원일 텐데요. 직장인들은 입사 후 평균 5개월까지는 신입사원의 실수를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모든 게 용납될 수는 없는 법. 신입사원이라고 해도 절대로 봐줄 수 없는 실수가 있다고 하는데요. 얼마나 치명적인 실수이기에 용납 불가인지, 7위부터 1위까지 살펴보겠습니다. 역시 친구들과의 대화에서나 사용 가능한 신조어나 은어 등을 직장상사에게 하거나 보고서에 쓰는 것은 금물. 때와 장소, 분위기와 상대방을 가려가며 행동할 수 있는 ‘눈치’ 정도도 신입사원이라도 갖춰야 할 기본입니다. 친구에게 보낼 내용의 메시지를 직장상사에게 보낸다면? 그 내용이 당사자를 욕하는 것이라면 정말 치명적이지 않을 수 없을 텐데요. 그것을 뛰어넘는 게 있으니, 최악 실수 1위는 바로 근태와 복장 등 ‘최소한의 예의’에 관한 것입니다. 친절한 랭킹씨가 살펴본 신입사원이라도 해서는 안 되는 실수, 어떤가요? 여러분의 생각과 비슷한가요? 단, 이렇게 용납할 수 없는 실수를 해도 대처를 잘한다면 만회도 가능하다는 사실. 바로 즉시 실수를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 ◇ 실수 했을 때 대처 방법은?(출처: 사람인) ▲1위 = 즉시 인정하고 용서를 구한다(72.1%, 복수응답) ▲2위 = 상사나 선배에게 도움을 요청한다(52.3%)… 어설픈 핑계로 어물쩍 넘어가려다가는 더 큰 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대한미국의 대량 학살사건.jpg
생각보다 이걸 모르는 사람들이 꽤 많더군요. 보도연맹 학살사건 : 6.25 전쟁 중 이승만 정부가 조직적으로 벌인 최대 규모의 자국 민간인 대량 학살 사건 당시 공무원들은 보도연맹 가입에 실적을 올리려고 공산주의자가 아닌 사람들까지 무리하게 가입시켰기에 실제 구성원들은 이념대결과는 무관한 경우가 많았으며, 위 만화에서 보듯 동네 이장이나 반장이 '가입하면 곡식을 준다'하여 곡식 서말이라도 받아보려고 뭔지도 모르고 가입한 노인, 부녀자들이 대다수. 이장이나 반장은 '내가 몇명을 전향시켰다'는 실적을 높이기 위해 그랬다고... 연구 자료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당시 전국적으로 10만 명에서 30만 명, 혹은 그 이상의 민간인이 학살된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로 당시의 대한민국의 인구는 약 2500만 명이던 시절이다.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1/100이 죽임을 당한 것...)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이 58년 만에 최초로 국가를 대표해 당시 국가에 희생된 국민들의 유가족들에게 공식 사죄하였다. 참여정부 이전의 정권들은 이 사건을 철저히 은폐하고 금기시했다. 심지어 민간인 처형자 명단을 3급 기밀로 분류해 학자들과 유족들의 진상 규명을 방해하기까지 했다. 희생자들의 유가족들이 무죄라며 재심을 청구했고 2020년 2월 14일, 재판부는 보도연맹원들이 북한에 호응하는 등 이적행위를 했다는 증거가 없어, 범죄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해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사형당한 지 70년 만이다. 이 영상 초반에 나옵니다. 참고로 이 카드 도입부의 만화를 보시면 당시 사태를 더 잘 알 수 있을 거예요. 많이 기니까 시간 있으실 때 꼭 보시길. 링크는 아래 첨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