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cocresc
500+ Views

별과의 대화

어느새 묵직해진
저 하늘의 별
그 쓸쓸한 빛
속에 못다한 슬픔의 말들이
꾸역꾸역
나의 목을 기어 올라오고 있다.
별들은 바라보고 있다.
이러한 외로운 고통 속에
나의 심신이 썩어가는 것을
기어 올라오는 말들은
독이 되고 녹이 되어
이 마지막 홀로 남은 몸
구석구석
머리끝, 발끝, 손끝까지
놓치는 것 하나 없이
부패시키고 있다.
허나 오래전부터, 과거에서부터
천천히 그리고 서서히
준비해 오던 난
아주 당연하듯이
아주 태연하게
이 슬픔을 넘겨받는 중이다.
멀리 떠있는 별들을 바라보며
이 괴로움을 즐기고, 위로를 받으며
별들의 대화는
맑지만
쓸쓸히 퍼지는 연못의
물결처럼 슬프다.
pococresc
0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