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e1107
5,000+ Views

호박고지찰떡 만들기

재료 : 찹쌀가루700g, 불린호박고지400g, 대추12개, 서리태150g, 건크랜베리 한웅큼, 물5ml, 설탕15g, 소금 한꼬집(1~2g)
만드는 법
1. 찹쌀을 씻어서 물에 5시간을 불리고 30분 동안 물기를 빼준다음 가루로 빻아 굵은체에 내린다.(방앗간에서 가루로 빻을때 소금 넣어달라 요청)
2. 서리태를 잘 씻어서 물에 5시간가량 충분히 불려서 건져 설탕10g과 물을 넣고 졸여준다.
3. 호박고지를 물에 1~2시간 불려 4cm길이로 썰어서 설탕을 넣고 버무려 준다.
4. 대추는 물로 한번 씻어서 물기를 닦고 씨를 빼서 돌려깍기를 한 후 채 썰어준다.
5. 체친 찹쌀가루에 서리태, 호박고지, 대추,건크랜베리를 넣고 고루 섞이게 잘 버무려준다.
6. 시루에 베보자기를 깔고 설탕을 조금 뿌린 후 잘 버무린 찹쌀가루를 안친다.
7. 김이 오른 찜기에 시루를 올리고 30분가량 찐 후 젓가락으로 찔러서 흰가루가 뭍지 않으면 5분간 뜸을 드린 후 한 김 식혀서 적당히 썰어놓으면 된다.(식히는동안은 식용유를 조금 뭍힌 비닐에 찰떡을 놓은 후 네모난 모양을 만들어서 식히면 훨씬 깔끔하게 자를 수 있다)

※ 이렇게 색이 하얀 떡이 아닌경우 황설탕을 넣어서 사용하면 고급스런 맛을 낼수 있다. (덜 달면서 먹을수 있는 맛!!)찰떡위에 윤기가 날수 있도록 향이 약한 참기름+식용유를 뭍혀줘도 좋다.(마르는거 방지 및 산화방지역활)
저는....찹쌀가루를 좀 적게하여 떡이 질어졌습니다~ㅠㅅ ㅠ(찹쌀가루 600g)




★독학으로 하는것이니 만큼 틀린부분이 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엇 이거 제가 좋아하는 떡이에요 *_*
제가 떡을 안좋아하는데 처음 만들어보고 맛있어서 또 만들까 생각하는 떡이예요~~^^저희엄만 이떡이 맛있는 떡이라며 좋아하시거든요^^ㅎㅎ
헐 넘 맛있겠다는. ...
@khj2201 감사합니다^^/한번 만들어서 드셔보셔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골뱅이무침 만들기
재료 : 양파(작은사이즈) 1개, 오이 1개, 당근 1개, 파 1개, ★사과 1/2개, 골뱅이 1캔, 마늘 1큰술, 고추장 1큰술, 고춧가루 2~3큰술, 식초 3~4큰술, 매실청 1큰술, 간장 1큰술, 설탕 1/2큰술, 골뱅이국물 1큰술 ※집에 있는 야채 암꺼나 넣어도 무방!! (어제 쓰다 남은 파프리카 투입함)울집은 사과가 꿀팁!식감과 맛을 잡아줌!! 만드는 법 1. 야채들을 씻어서 먹기좋게 썰어준다.( 기왕이면 획일적으로 썰어주는게 모양이 훨씬 이쁘다. 울집은 골뱅이 모양에 맞춰서 납작하게 삼각형모양?으로 썰어 줬다.) 2. 골뱅이는 물기를 빼준 후, 먹기 좋게 세로 1/2로 썰어준다.(먹음직스럽게 보일려면 골뱅이가 큰걸 그냥 써도 무방하다!단지 그럼 골뱅이가 많이 필요함!!저양에 3캔 정도?ㄷㄷ) 3. 양념장을 만든다. 마늘 + 고추장 + 간장 + 식초 +골뱅이 국물 + 고춧가루 + 매실청 + 설탕 ☞ 고추장, 간장으로 간을 맞춰주고 고춧가루로 색깔을 맞춰준다. 새콤달콤하면 양념장 완성!! 4. 잘라놓은 야채들에 양념장을 넣고 버무린다. 5. 고루게 잘 버무려진 야채에 골뱅이를 넣고 다시한번 잘 섞어준다. 6. 이쁜 그릇에 담아내면 완성!! ※골뱅이엔 소면과 함께!! 소면삶기! -냄비에 물을 받아 끓기 시작하면 소면을 부채모양으로 펴서 냄비에 넣는다. 젓가락으로 빨리 자리를 잡아 소면이 물에 잠길수 있도록 도와준다. 거품이 냄비위로 올라온다싶으면 찬물을 1/2컵 넣어준다. 2번정도 물을 넣어주었으면 3번째 거품이 올라올때 불을 끄고 소면을 빨리 찬물에 빨아준다. 2~3번 찬물에 비벼서 헹군 소면을 1인분씩 나눠서 물기를 빼준다. 소면에 참기름을 조금 넣어 섞어준 후 1인분씩 나눠나도 좋다. 골뱅이 무침과 소면을 그릇에 플레이팅한다.(참기름 조금 + 깨 필수)
호랑이 ; 산림동
세운대림상가 2층에 힙한 을지로카페가 생겼다고 해서 작년에 몇 번이나 갔다왔어요 이름조차 힙한 호랑이인데, 가는 길에 넘나 복잡해요 개인적으로 쉽게 찾아가는 법은 을지로4가 1번 출구로 나와서 직진하면 대림상가가 나오는데 중앙계단보다 양옆에 있는 계단을 이용하는 것이 좋더라구요 저녁에 찾아가면 상가들도 다 문을 닫고 주변에 안내표지판도 없어서 3층에 올라와서 한참을 헤맬 수 있으니 마음 먹고 가야하는 곳이에요 주변 근처에 다다르면 여기만 사람이 있어서 괜시리 반가워져요 엔틱한 입구가 수많은 사람들은 안내하고 있어요 클래식한 와중에 스케이드보드도 있고 스텐미러 입간판으로 힙한 느낌이 물씬나요 호랑이 내부는 크지 않아서 단체로 가기에는 무리가 있어요 여름이라면 바깥에 앉아도 좋겠지만 추운 날에는 운이 좋아야 안에 앉을 수 있어요 메뉴는 딱 깔끔해요 사실 호랑이는 라떼맛집으로 유명한 곳이라서 생각도 안하고 라떼를 시켜요 라떼도 아라떼가 더 맛있다고 직원분이 알려주셨어요 저는 여름에도 뜨아만 먹는데 여기만 오면 겨울에도 아이스만 먹게 되더라구요 셋명이상이면 정말 앉아있기 힘들지만 거의 ㅡ자로 앉아서 먹으면 재밌어요 얘기하기는 조금 힘들지만 꾸역꾸역 앉아서 노는 재미가 있어요 산도는 계절과일을 이용하는데 그 때 마다 다르더라구요 처음 호랑이 갔을 때는 산도가 6,000원이였는데 지금은 7,000원에 판매한다네요 무화과산도 맛있는데 아직 하고 있는지 가봐야겠어요 호랑이 ; 산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