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9970
100+ Views

★인생은 함께 산맥을 넘는 것★

사랑하면 사랑한다고
보고싶으면 보고싶다고
있는 그대로만 이야기하고 살자.

너무 어렵게셈하며 살지 말자
하나를 주었을 때 몇개가 돌아올까
두개를 주었을 때 몇개가 손해 볼까
계산없이 주고 싶은 만큼 주고 살자.

너무 어렵게 등 돌리며 살지말자.
등 돌린만큼 외로운게 사람이니
등 돌릴 힘까지 내어 사람에게 걸어 가자.

좋은 것은 좋다고 하고
내게 충분한 것은 나눠 줄 줄도 알고
애써 등돌리려고도 하지도 말고
그렇게 함께 웃으며 편하게 살자.

안그래도 어렵고 힘든 세상인데
계산하고 따지면 머리 아프잖게
그저 맘 가는데로 마음을 거슬리려면
갈등이 있어 머리 아프고 가슴 아픈
때로는 손해가 될지 몰라도 마음 가는데로
주고 싶은데로 그렇게 살아가자.

이제 막 걷기 시작한 사람
중턱에 오른 사람
거의 정상에 오른 사람
정상에 올랐다고 끝이 아니다.

산은 산으로 이어지는 것
인생도 삶은 삶으로 다시 이어지는 것
한 걸음 한 걸음 걸을 수 있다는 것이 행복이지
정상에 오르는 것만이 목적이 아니다.

쉽게 쉽게 생각하며
우리 함께 인생의 산맥을 넘는 것이다.
산들이 이어지는 능선들이
바로 우리가 사는 인생이다.

-혜민스님-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다시 일어서는 힘
IQ(intelligence quotient)는  지능지수를 나타내는 지표로 오래전부터 지금까지 여러 방면에서 사용되고 있는데 그동안 사람들은  IQ 테스트를 받고 지적 수준을 평가받았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수준을 숫자로만 판단하던 IQ에게 EQ라는 라이벌이 생겼습니다. EQ(emotional intelligence quotient)는 감성지수의 지표로 ‘마음의 지능지수’라고도 합니다.  EQ는 거짓 없는 자기의 느낌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낙관적인 생각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  남을 배려하고 공감할 수 있는 능력,  집단 속에서 조화와 협조를 중시하는 능력 등으로, 인간의 총명함은 IQ가 아니라 EQ로 나타내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IQ라는 유리창은 바닥에 떨어뜨리면 깨져 버리고,  EQ라는 진흙은 바닥에 달라붙어 버립니다.  그러나 공은 상쾌하게 튀어 올라 더 높이 날아갑니다. 이 공은 역경을 이겨내고 회복하는 힘을 의미하는  ‘역경지수 AQ(Adversity Quotient)’ 라고 합니다. 아무리 지능지수(IQ)나 감성지수(EQ)가  높다고 해도 역경을 이겨내지 못하면  성장할 수 없다는 점에서 AQ는 중요하게 생각되고 있습니다. AQ는 실패를 거듭할수록 높아진다고 합니다. 실패를 많이 겪어 본 사람은 역경을  이겨내는 능력이 발달하여 그만큼 성공할  가능성도 커진다는 것입니다. 급변하고 불확실한 세상 속에서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다시 일어서는 힘  역경지수 AQ가 아닐까 싶습니다. 역경지수가 높은 사람일수록  어떤 상황에도 도전하려는 의지가 강하고  위험을 긍정적으로 감수한다고 합니다. 성공이라는 산을 오르는 사람들에게  총명함과 따스함도 꼭 필요하지만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역경을 극복하는  의지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 오늘의 명언 역경은 당신에게 생각할 수 없는 것을 생각하게 할 용기를 준다. – 앤디 그로브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역경 #의지 #성공
금속공예 명장
독립선언을 주도하고 독립 선언서에 서명한 민족 대표 33인 중 한 분인 홍병기 선생님. 서울 종로구 재동에서 창신동까지 홍 부자 집 땅을 밟지 않고 갈 수 없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의 많은 재산이 있었지만, 독립운동을 위해 재산을 모두 사용한 분입니다. 이런 위대한 분의 손자인 홍재만 씨는 어린 시절부터 끼니를 걱정해야 할 정도로 가난한 삶을 살아야 했습니다. 그리고 13살 어린 시절부터 금속공예 공방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먹고 자야 했습니다. 일을 배우면서 거친 선배들의 폭력에 시달렸습니다. 항상 배가 고팠으며 피곤해서 화장실에 숨어 잠을 자다 들켜 엄청난 곤혹을 치르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시간이 흘렀습니다. 성인이 되면서 힘이 붙고 기술이 붙었습니다. 어느 날 보니 심부름을 하던 꼬마가 기술자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금 홍재만 씨는 모두가 인정하는 금속공예 명장이 되었습니다. 특히 한 장의 은판에서 부리까지 일체형으로 만들어지는 그의 은주전자는 그 예술적 가치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입니다. 홍재만 명장은 할아버지를 존경합니다. 그리고 과거에 연연하지 않기에, 독립운동으로 사라진 재산에 연연하지 않습니다. 홍재만 명장이 바라보는 것은 가족과 동료 그리고 앞으로 만들어질 작품들이라고 합니다. 대한민국 성장기, 격동의 현대사를 맨손으로 헤쳐 나오신 분은 비단 홍재만 명장 한 분만은 아닐 겁니다. 우리가 미처 바라보지 못한 곳에서, 어린 나이부터 뜨겁고 격렬하게 살아오신 수많은 다른 명장들이 계십니다. 바로 이러한 분들의 노력과 희생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은 세계에 우뚝 서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살아가는 터전이 만들어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고난이야말로 최선을 다 할 수 있는 기회다. – 듀크 엘링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고난 #시련 #역경
사랑은 희생이다
1988년 12월 7일 11시, 당시 소련의 영토인 ‘아르메니아’에 지진이 감지되었습니다. 원래 지진이 많은 지역이어서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곧 일상으로 돌아가 일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큰 실수였습니다. 30분 후, 진도 7.0 이상의 강진이 발생하였고 대부분 내진설계가 되어있지 않던 석조 주택들은 무너질 수밖에 없었고, 도시는 폐허가 되어버렸습니다. 지진이 벌어지고 고작 3일 만에 2만 명이 넘는 사상자를 확인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피해 숫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기만 했습니다. 끔찍하게도 사망한 대부분의 사람은 무너진 건물에 깔린 압사였습니다. 이때, 지진으로 무너진 9층 건물의 잔해 속에 26살의 어머니 ‘스잔나 페트로시안’과 4살 된 딸 ‘가야니’도 갇혔습니다. 모녀를 기다리는 것은 오직 죽음의 공포뿐이었습니다. 여진이 느껴질 때마다 머리 위의 잔해들이 다시 무너지는 것이 아닐까 두려웠습니다. 무너진 콘크리트 잔해들을 뚫고 나가는 일은 절대로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몸을 들썩이는 것조차 두려운 와중에 아이는 갈증과 굶주림에 지쳐 큰 소리로 울부짖었습니다. “엄마. 너무 목이 말라요.” 그때 스잔나는 부서진 유리 조각으로 손가락을 찔러 딸에게 자신의 피를 먹였습니다. 어머니는 딸이 보챌 때마다 차례차례 손가락을 베어 아기의 입에 물렸습니다. 이 모녀가 극적으로 구출된 것은 매몰된 지 14일이 지나고 난 후였습니다. 그렇게 빠져나온 어머니 스잔나의 손가락 열 개는 모두 피범벅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래도 엄마는 그저 딸이 살았다는 것에 감사하고 안도했습니다. 딸에게 있어서 어머니의 피는 유일한 희망이었습니다. 그리고 고통스러워하는 딸을 위해서 어떠한 고통도 감당한 어머니의 헌신적인 사랑은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적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의 첫 번째 계명은 먼저 희생할 수 있어야 한다. 자기희생은 사랑의 고귀한 표현이기 때문이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사랑 #자기희생 #헌신적사랑 #어머니
노력하는 재능
체코의 인간 기관차라고 불리는 ‘에밀 자토펙(Emil Zatopek)’은 세계적인 육상스타입니다. 선수 시절 18개의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 기록이 있고, 1952년 헬싱키 올림픽에서는 5,000m, 10,000m, 마라톤의 세 경기에 출전하여 세 경기 모두 금메달을 획득한 어마어마한 장거리 육상 선수였습니다. 하지만 자토펙이 육상 훈련생 시절에는 재능이 없는 선수로 평가받고 있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스포츠에서는 훈련보다는 타고난 재능을 더욱 중요하게 여겨지던 시절이었습니다. 그 때문에 별다른 훈련을 받지 않아도 바로 좋은 기록을 내는 선수들만 주목받고 꾸준히 노력하는 선수들은 재능의 그늘에 가려지곤 했습니다. 하지만 자토펙은 재능이 있더라도 연습을 통해서만 개발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자토펙은 타고난 근력으로 경기에 임하던 선수들과는 달리 자신의 몸을 훈련을 통해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달리기 선수는 그저 달리기만 하는 것이 훈련 방법의 전부였던 그 시절, 효과적인 훈련 방법을 찾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연구한다는 것은 매우 획기적인 일이었습니다. 모래주머니를 차고 달려 근력을 높이는 방법이나, 짧은 거리를 전속력으로 반복하는 인터벌 훈련법은 지금으로서는 기본적인 훈련 방법이기는 하지만, 당시에는 자토펙이 올림픽에서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딸 수 있게 한 그만의 노력의 흔적이었습니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고 아무리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어도 그 재능을 갈고닦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재능도 쓸모가 없습니다. 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고 사람마다 다양한 재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수많은 재능 가운데 가장 뛰어난 재능은 바로 ‘노력하는 재능’입니다.   # 오늘의 명언 끊임없이 노력하라. 체력이나 지능이 아니라 노력이야말로 잠재력의 자물쇠를 푸는 열쇠다. – 윈스턴 처칠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노력 #재능
히말라야 셰르파
만년설이 뒤덮인 히말라야 고산지역의 에베레스트를 올라가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와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 외에 필요한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은 바로 ‘셰르파’입니다. 셰르파는 흔히 등반가의 짐을 날라주는 단순 보조인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천만의 말씀입니다. 1953년 5월 29일,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정상에 첫발을 디딘 사람은 뉴질랜드인 ‘에드먼드 힐러리’와 셰르파 ‘텐징 노르가이’였습니다. 이처럼 히말라야의 위대한 산악인 곁에는 항상 위대한 셰르파가 함께 있었는데 셰르파라는 단어는 짐꾼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네팔 고산 지대에 거주하는 소수민족의 이름입니다. 셰르파족은 약 500년 전 동부 티베트에서 에베레스트 남부 빙하 계곡으로 이주해 왔다고 합니다. 아무리 험하고 가파른 곳이라도 그들이 가면 길이 열립니다. 정상으로 향하는 새로운 길을 뚫고 개척하는 사람들, 이들의 정신을 ‘패스브레이킹’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패스브레이킹, 무슨 뜻일까요. ‘패스'(Path, 사람들이 지나다녀 생긴 작은 길)와 ‘브레이킹'(Breaking, 깨뜨리다)의 합성어로 기존의 틀을 과감히 벗어나 남들이 가지 않는 새로운 길을 내는 개척자를 뜻합니다. 셰르파들은 보통 유명 산악인들의 이름에 가려져 있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오늘도 꿋꿋이 험한 길을 뚫고 설산을 오르고 또 오릅니다. 그들의 ‘패스브레이킹’ 정신 앞에 히말라야도 머리를 숙이는 것입니다. 이처럼 단단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면 세상에 넘지 못할 일은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길이 이끄는 대로 가지 마라. 길이 없는 곳으로 가서 족적을 남겨라. – 랄프 왈도 에머슨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도전정신 #새로운길
자신의 과녁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미국의 사격선수 매슈 에먼스는 이미 금메달 하나를 획득한 상황에서 2관왕을 노리며 남자 소총 50M 3 자세 경기에 출전했습니다. 세계 최고의 기량을 가진 선수답게 그의 탄환은 과녁을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경기 초반부터 2위와의 차이는 점점 벌어지기만 했습니다. 아직 쏴야 할 탄환이 몇 발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매슈 에먼스의 두 번째 금메달 획득을 확신했습니다. 이제 마지막 한 발이 남은 상황이었습니다. 2위와의 점수 차는 크게 벌어져 있었으며 조금 실수한다고 해도 무난히 금메달을 딸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호흡을 가다듬은 에먼스는 완벽한 자세로 방아쇠를 당겼으며 탄환은 과녁의 정중앙을 꿰뚫었습니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과녁을 맞혔다는 효과음이 들리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전광판에 표시된 에먼스의 이번 점수는 0점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람들은 웅성거렸습니다. 기계가 잘못된 건가? 에먼스 선수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심판진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관객은 물론 에먼스 선수도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에먼스 선수가 마지막으로 쏜 탄환은 에먼스 선수의 과녁이 아니라 옆 선수의 과녁을 뚫고 지나간 것이었습니다. 결국 에먼스 선수의 마지막 탄환의 점수는 0점으로 처리되었고, 에먼스 선수는 올림픽 2관왕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이 실수 덕분에 에먼스 선수는 평생의 반려자를 만나게 되는데 당시 경기 해설을 맡았던 여자 사격선수 카테리나 쿠르코바는 에먼스 선수를 찾아가 위로해주다가 둘 사이에서 사랑이 싹튼 것입니다. 에먼스 선수의 사격 자세는 완벽했습니다. 가다듬은 호흡법도, 방아쇠를 당기는 타이밍도 모든 것이 완벽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과녁의 정중앙을 정확하게 꿰뚫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가장 중요한 자신의 과녁이 아닌 엉뚱한 과녁을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성공으로의 가장 중요한 길은 자신이 가야 될 목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어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정확한 목표 없이 성공의 여행을 떠나는 자는 실패한다. 목표 없이 일을 진행하는 사람은 기회가 와도 그 기회를 모르고 준비가 안 되어 있어 실행할 수 없다. – 노먼 빈센트 필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목표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