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ereader
10,000+ Views

언젠가 도움 될지 모르는 신발 이야기 / 리셀러

안녕하세요. 네번째 글을 쓰지만 댓글 한번 못본 불쌍한 Shoereader입니다. 오늘은 스니커즈씬에서 언제나 뜨거운 논쟁거리! '리셀 (resell)' 에 대해서 말해볼까합니다.
유의어: 되팔렘, 리셀충 등... 사실 당장몇 년 전까지만 해도소비자들은 리셀러들에게긍정적이었습니다.구하기 매우 어려운 제품들을 제품들을 나름 쉽게 공급해주는 하나의유통망이었으니까요. 따지고 보면경제적이윤을 위해 리셀러들이 시장에개입하는 것은,그들의 역할이나 이윤의 방법론을 통해미뤄봤을 때일반재화 시장의유통업자들과 다른게 없었습니다.
'너네 그거 다 안입을꺼자너...' 언젠간 도움 될지 모르는 신발하지만 오늘날 그들이 비난의 대상이 된 이유는 인기 제품들을 독점적으로 구매하고, 가치 그 이상으로 되팔고 있기 때문입니다. "온라인 추첨이나 선착순으로사는건데 독점이라니?!"라고반문할수도 있지만, 수천 개의아이디로 추첨을 하고, 줄을 대신 서주는 알바들까지 고용하는 전문업자들을 일반인들은 당해낼 수가없죠.
: 아디다스의 온라인추첨 희귀한 신발을 되파는게 재테크가 된다는 소식을 듣고 신발엔 관심도 없던 사람들이 이윤을 보고 리셀시장에 뛰어든 것도 한 몫했습니다. 파이의 크기는 그대론데 먹자고 달려드는 사람들만 점점 많아지는 거죠. 정작 본인들은 먹을 필요가 없는데도 말입니다!
"애초에 기업이 신발을 뿜뿜 뽑아내면 사고싶은 사람들이 다 살 수 있는것 아니야?" 라는 의문을 가지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업은 이윤을 위해 수입과 비용이 일치하는 지점에서 재화를 공급 합니다. 그 안에는 브랜드 가치또한 포함하고있기때문에, 적은 수요를 통해 구매경쟁이 과열되면 기업으로선 브랜드 가치 상승효과 또한 예상하고 적은 생산량을 고수하는 것이지요.
: 라플능욕단골짤.jpg 그렇다고 "비싸면 안사면되지!" 라며 소비자의 탓으로 돌릴 수 도 없습니다. 수량과 시간의 제한성때문에 "지금아니면 살 수 없어!" 라며 무리하게 사게 되는 셈입니다. 물론 그 안에 restock (재입고,재생산) 에 대한 위험도 감수하면서 말이죠.
: 발매 초반 엄청난 리셀가를 기록했지만, 리스톡을 한방맞고 올해 또 맞을 예정인 이지 지브라 시장가격_즉 리셀가격은 개인의 지불의사를 넘어서, 지불능력까지 반영합니다. "돈있어서 사겠다는 애들한테 돈 더 받고 파는게 어때서?" 라는 마인드는 자본주의하에선 너무 당연한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실수요자_정말 신발을 사랑하는 매니아들에게 피해를 주고 거품이 잔뜩 낀 가격으로 돈을 버는 투기행위로도 볼 수 있지않을까요?
: 자신이 사재기한 상품이 오르길바라는 리셀러들의 모습일지도 모른다. 그렇다고해서 세금을 내면서 국가경제에 이바지하는 것도 아니고... 중고거래 사이트, 플리마켓 등등 많인 개인간의 거래가 리셀의 범주안에 있는만큼, 앞으로도 리셀행위를 법적으로 제재할수는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매니아 입장에선 브랜드자체에서 엄격하고 공정한 방법을 마련해주는것을 기대하는 수밖에요. 이 글에 답은 없습니다. 불로소득의 범죄자인가요 아니면 그저 자본주의 시장시스템의 발빠른 수혜자인가요. 여러분들은 리셀러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참에 댓글 한번 달아주시죠!!
Comment
Suggested
Recent
ㅋㅋㅋ잘보고있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국사태' 시국선언 교수명단 진위 논란
폐교된 학교·허구의 학교 교수 포함 대학명과 참여인원만 표기, 교수 이름까지는 공개안해 시국선언 폼, 간단한 정보만 적으면 누구나 참여 가능 정교모의 시국선언 명단. 대학명과 참여인원만 표기되어 있고, 심지어 대구미래대학교는 2018년 폐교된 학교다. 사진=정교모 캡처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에 참여한 대학교수들이 3천 명이 넘었다고 한다. 그러나 시국선언 명단에 폐교된 학교나 존재하지 않은 허구의 학교의 교수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밝혀져 진위 논란이 일고 있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이하 정교모)은 지난 13일 온라인을 통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는 시국선언서를 발표했다. 정교모가 지난 14일 시작한 조국 법무부장관 교체 요구 온라인 서명운동은 나흘 만에 3천 명을 돌파했다. 18일 오후 2시 기준, 전국 290개 대학, 3396명이 시국선언에 동참한 것으로 정교모 블로그에 게재돼 있다. 블로그에는 대학명과 참여인원만 표기돼 있을 뿐 교수 이름까지는 공개돼 있지 않다. 이중 46곳은 대표 서명자들이 온라인에 서명한 교수들의 진위 여부를 확인했다고 하지만, 이들 학교 역시 대표 서명자를 제외한 교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명단에 나온 학교 이름도 수상하다. '대구미래대학교'는 2018년 폐교됐다. 한 누리꾼이 SNS에 정교모의 시국선언 명단을 캡처해서 올렸다. 시국선언 명단에는 실제 존재하지 않는 대학들이 포함되어 있다. 현재 해당 대학들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SNS 게시물 캡처' '명인대학교'라는 학교명도 포함됐다. 이 대학은 실존 학교가 아니라 과거 드라마 '하얀 거탑'에 등장했던 가공의 이름이다. 이날 현재 이 학교는 시국선언 명단에서는 삭제된 상태다. 폐교된 학교와 유령 학교가 시국선언 명단에 들어갈 수 있었던 건, 시국선언 참여 폼이 허술하기 때문이다. 정교모의 시국선언 참여 폼. 간단한 정보만 입력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정교모가 만든 시국선언 참여 폼은 이름, 소속대학, 학과, 전화번호, 이메일을 적어서 전송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지난 18일 조선일보는 '조국 퇴진' 시국선언 교수 2300명 넘었다...최순실 사건 때보다 많아라는 기사를 내보냈다. 사진=조선일보 홈피 캡처 이는 시국선언 서명자가 나흘 만에 3천 명을 돌파한 것과 관련있어 보인다.
[부산IN신문] 부산영화체험박물관 개관 2주년 특별전시회 좀비뮤지엄에서 좀비체험하고 우리만의 영화 만들기
부산은 영화의 도시다. 대한민국 최초 영화사가 설립된 만큼 영화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인지 영화 매니아라면 좋아할 영화박물관이 2군데가 있다. 임권택 영화박물관, 부산영화체험 박물관이다. 그중 소개하고 싶은 곳은 바로 국내 최초의 영화 관련 전문 전시체험시설인 부산영화체험박물관이다. 부산영화체험박물관은 개관 2주년을 맞아 2019 좀비뮤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전시회는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 등 다채로운 첨단 미디어를 경험함으로써 실감나는 좀비체험을 선사할 것이다. 좀비뮤지엄뿐 아니라 영화체험까지 할 수 있는 부산영화체험박물관을 재밌게 즐기는 방법을 소개한다. 먼저 부산영화체험박물관 트릭아트뮤지엄 XR어플을 설치한다. 휴대폰을 들고 다니면서 내가 궁금한 것을 영화관 화면에 대면 도슨트를 해주어 혼자서도 재밌게 즐길 수 있다. 이어 체험형 박물관인 만큼 평소 할 수 없었던 영화 체험을 할 수 있다. △부산행, 풍운아. 청춘의십자로, 여고괴담 등 영화포스터 촬영하기 △영화스토리보드 적어보기 △더빙실에 들어가서 직접 영화 더빙해보기 △영화 ox 퀴즈 풀어보기 △크로마키 촬영 등 영화 속 주인공이 되어보자. 마지막으로 트릭아트뮤지엄 장소로 이동해서 어플로 영상,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모든 체험 사진은 영화체험박물관 어플에 저장이 되어 휴대폰에 다시 저장을 할 수 있다. 부산영화체험박물관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발권마감은 오후 5시다. 매주 월요일, 추석, 설날 당일은 휴무다. 좀비뮤지엄은 오는 29일까지 진행되며 체험과 트릭아트뮤지엄을 함께 할 경우 다소 시간이 많이 걸려 16시 30분 입장을 권한다. 남들과 똑같은 여행이 싫다면 부산영화체험박물관에서 영화 속 주인공이 되어보는 건 어떨까. 로컬에디터(LE) 우지혜, 편집 강승희, 디자인 제명옥 / busaninnews@naver.com #부산영화체험박물관 #좀비뮤지엄 #특별전시회 #VR #AR #트릭아이뮤지엄 #체험 #영화스토리보드 #크로마키 #영화더빙 #부산실내가볼만한곳 #남포동
아페쎄 x 브레인 데드 협업 ‘인터렉션 3’ 컬렉션 출시
SF 영화 <퓨쳐 쇼크>를 재해석한 아페쎄(A.P.C.)가 세 번째 인터렉션 컬렉션을 이어간다. 차기 협업의 파트너는 미국 LA 기반 스트릿 컬처 브랜드 브레인 데드(BRAIN DEAD). 카일 잉(Kyle Ng)과 에드 데이비스(ED Davis)가 전개하는 브레인 데드는 강렬하고 위트있는 그래픽을 선보이며 론칭 5년 만에 급부상했다. 이번 인터렉션 또한 SF 영화 <퓨쳐 쇼크> 속 상상 세계를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그래픽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 영화  제목이 큰 레터링으로 새겨진 옐로우, 그린, 블랙 세 가지 컬러의 ‘스페이시 후드티’, 뒷면에 영화 포스터가 적용된 화이트 컬러의 반팔 티셔츠, 실제 대본 일부가 프린팅된 ‘크립트 청바지’와 ‘이모텝 재킷’ 등이 바로 그것이다. 어패럴 외에도 청키한 실루엣의 스니커즈와 버킷햇, 에코백, 지갑 등이 포함된 액세서리로 컬렉션의 풍성함을 더했다. 제품은 바로 오늘 글로벌 동시 발매되며, A.P.C.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apc-kore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포토그래퍼 스티브 스미스(Steve Smith)가 포착한 위 룩북을 감상한 후, 아래 슬라이드를 통해 아이템 면면을 확인해볼 것. 여성 의류 및 액세서리 남성 의류 및 액세서리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나이키랩 ACG, 18 홀리데이 컬렉션 & 신작 스니커
화사한 색감이 주입된 나이키랩이 전개하는 ACG가 추운 겨울철에 적합한 스니커 신작을 공개했다. 제품은 바로 러클 릿지(Ruckel Ridge)와 오콴(Okwahn)II 2종. 트레킹 슈즈로 저명한 러클 릿지는 황갈색의 스웨이드 어퍼와 통기성을 높이기 위해 타공 디테일이 가미됐으며, 레드 컬러로 포인트를 더했다. 이외에도 뛰어난 쿠셔닝을 자랑하는 폴리우레탄의 포론 폼(Poron Foam) 아웃솔로 편안한 착화감까지 자랑한다. 레더와 메쉬 조합이 눈에 띄는오콴II는 90년대 클래식 색감을 아우르는 디자인과 2012년도 오리지널 색을 구현한 모델 두 가지. 본 컬렉션은 오는 11월 16일 나이키 공식 웹 스토어(nike.com)에서 발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각각 20만 원대, 14만 원대. 업데이트 나이키랩 ACG가 스니커 신작 3종에 이어, 18 홀리데이 컬렉션의 전체 룩북을 공개했다. 제품군은 밤낮으로 일교차가 큰 날씨에 입기 제격인 플리스 풀오버와 팬츠, 윈드브레이커, 비니, 가방 등. 특히 ACG의 아카이브가 담긴 그래픽 티셔츠는 하이킹하는 모습의 익살스러운 캐릭터와 로고가 더해져 위트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또한 메쉬 소재의 하이톱과 스웨이드 어퍼로 우수한 내구성이 특징인 엔젤 레스트(Angel ‘s Rest)의 로우와 하이까지 추가로 포함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ACG의 18 홀리데이 컬렉션은 오는 11월 16일부터 나이키 공식 온라인 스토어(nike.com) 및 스위스 리테일숍 티톨로(toloshop.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화사한 무드의 색감이 돋보적인 위 슬라이드 속 룩북을 먼저 감상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10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