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ereader
10,000+ Views

언젠가 도움 될지 모르는 신발 이야기 / 리셀러

안녕하세요. 네번째 글을 쓰지만 댓글 한번 못본 불쌍한 Shoereader입니다. 오늘은 스니커즈씬에서 언제나 뜨거운 논쟁거리! '리셀 (resell)' 에 대해서 말해볼까합니다.
유의어: 되팔렘, 리셀충 등... 사실 당장몇 년 전까지만 해도소비자들은 리셀러들에게긍정적이었습니다.구하기 매우 어려운 제품들을 제품들을 나름 쉽게 공급해주는 하나의유통망이었으니까요. 따지고 보면경제적이윤을 위해 리셀러들이 시장에개입하는 것은,그들의 역할이나 이윤의 방법론을 통해미뤄봤을 때일반재화 시장의유통업자들과 다른게 없었습니다.
'너네 그거 다 안입을꺼자너...' 언젠간 도움 될지 모르는 신발하지만 오늘날 그들이 비난의 대상이 된 이유는 인기 제품들을 독점적으로 구매하고, 가치 그 이상으로 되팔고 있기 때문입니다. "온라인 추첨이나 선착순으로사는건데 독점이라니?!"라고반문할수도 있지만, 수천 개의아이디로 추첨을 하고, 줄을 대신 서주는 알바들까지 고용하는 전문업자들을 일반인들은 당해낼 수가없죠.
: 아디다스의 온라인추첨 희귀한 신발을 되파는게 재테크가 된다는 소식을 듣고 신발엔 관심도 없던 사람들이 이윤을 보고 리셀시장에 뛰어든 것도 한 몫했습니다. 파이의 크기는 그대론데 먹자고 달려드는 사람들만 점점 많아지는 거죠. 정작 본인들은 먹을 필요가 없는데도 말입니다!
"애초에 기업이 신발을 뿜뿜 뽑아내면 사고싶은 사람들이 다 살 수 있는것 아니야?" 라는 의문을 가지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업은 이윤을 위해 수입과 비용이 일치하는 지점에서 재화를 공급 합니다. 그 안에는 브랜드 가치또한 포함하고있기때문에, 적은 수요를 통해 구매경쟁이 과열되면 기업으로선 브랜드 가치 상승효과 또한 예상하고 적은 생산량을 고수하는 것이지요.
: 라플능욕단골짤.jpg 그렇다고 "비싸면 안사면되지!" 라며 소비자의 탓으로 돌릴 수 도 없습니다. 수량과 시간의 제한성때문에 "지금아니면 살 수 없어!" 라며 무리하게 사게 되는 셈입니다. 물론 그 안에 restock (재입고,재생산) 에 대한 위험도 감수하면서 말이죠.
: 발매 초반 엄청난 리셀가를 기록했지만, 리스톡을 한방맞고 올해 또 맞을 예정인 이지 지브라 시장가격_즉 리셀가격은 개인의 지불의사를 넘어서, 지불능력까지 반영합니다. "돈있어서 사겠다는 애들한테 돈 더 받고 파는게 어때서?" 라는 마인드는 자본주의하에선 너무 당연한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실수요자_정말 신발을 사랑하는 매니아들에게 피해를 주고 거품이 잔뜩 낀 가격으로 돈을 버는 투기행위로도 볼 수 있지않을까요?
: 자신이 사재기한 상품이 오르길바라는 리셀러들의 모습일지도 모른다. 그렇다고해서 세금을 내면서 국가경제에 이바지하는 것도 아니고... 중고거래 사이트, 플리마켓 등등 많인 개인간의 거래가 리셀의 범주안에 있는만큼, 앞으로도 리셀행위를 법적으로 제재할수는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매니아 입장에선 브랜드자체에서 엄격하고 공정한 방법을 마련해주는것을 기대하는 수밖에요. 이 글에 답은 없습니다. 불로소득의 범죄자인가요 아니면 그저 자본주의 시장시스템의 발빠른 수혜자인가요. 여러분들은 리셀러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참에 댓글 한번 달아주시죠!!
Comment
Suggested
Recent
ㅋㅋㅋ잘보고있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