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nk7945
1,000+ Views

땀으로 보는 건강

땀으로보는건강

기온이 올라가면서 땀도 많이 나기 시작한다.
땀을 잘 살펴보자. 땀을 통해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다.

땀샘 자체가 변형됐거나 지질대사에 이상이 있을 때도 노란색, 녹색, 푸른색, 검푸른색 등 다양한 색의 땀이
날 수 있다. 이때 증상이 심하면 항생제 치료를 하지만,
옷에 착색된다는 불편함 외에 건강 자체에 큰 문제를 유발하지는 않는다.

한편, 잠잘 때 유난히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도 건강을 진단해봐야 한다. 당뇨병 환자가 자는 도중에 저혈당을 경험하면 땀을 많이 흘린다. 자율신경기능 이상이나 종양, 폐결핵 등의 질병이 있을 때도 자는 중 땀을 비정상적으로 많이 흘릴 수 있다. 증상이 지속되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정상적인 땀은 투명하다. 땀에 색깔이 있다면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콩팥 기능이 떨어졌거나 몸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옅은 노란색을 띠는 땀이
날 수 있다. 자고 일어났는데 베개나 옷에 노랗게
땀이 배어 있는 경우 등이다.

드문 경우지만 갈색이나 녹색 땀이 나기도 한다. 간 기능이 떨어진 간부전 환자는 손·발바닥에서 담즙이
섞여 나와서 갈색이나 녹색 땀이 나기도 한다. 땀에 색깔이 있는 사람은 병원에 가서 질환이 있는지 확인해 봐야 한다. 컨디션 문제가 아니라 다른 질환으로 인해 땀에 색깔이 나오는 것이라면 원인 질환을 치료하면 된다.

붉은색 땀을 흘릴 때는 복용한 약이 원인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주로 '리팜핀'이나 '퀴닌' 같은 결핵약을 복용했을 때 붉은 땀을 흘린다. 정신적 충격을 받거나 술을 마셨을 때는 땀의 색이 더 진해진다.

노란색, 녹색, 푸른색, 검푸른색, 갈색 등의 색깔이 나타나기도 한다. 겨드랑이, 생식기, 항문 등에 있는 땀샘인 아포크린샘이 변형됐거나 지질대사에 이상이 있을 때 이러한 땀이 나타날 수 있다. 증상이 심한
경우 항생제 치료를 하기도 하지만, 속옷이 착색되는 것 외에 별다른 문제는 없다.

냄새도 중요한 지표다. 땀에는 냄새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온몸에 분포돼 있는 수백만 개의 에크린선에서 나는 땀은 90% 이상이 수분이다. 다만 겨드랑이, 생식기 등에서 땀이 날 때 는 냄새가 약간 나기도 한다. 이러한 부위에는 에크린선뿐만 아니라 아포크린선도 같이 분포되어 있기 때문이다. 아포크린선에서 분포되는 땀에는 단백질, 지방산 등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서 체외로 배출될 때 냄새가 약간
날 수 있다.

악취가 나서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힘든 경우에 는 액취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액취증은 주로 겨드랑이, 생식기 주변에 분포한 땀샘인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되는 물질이 피부 표면에 있는 그람 양성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냄새가 난다.

드물지만 에크린샘에 의해 액취증이 생기기도 한다.
땀이 너무 많이 나서 물러진 피부 각질층에 세균 또는 진균이 작용해 악취가 발생하는 것이다. 이러한 에크린 액취증은 주로 발바닥에 많이 난다.

액취증이 있는 경우 세균 및 진균 감염이 있을 때 이를 먼저 치료하고, 땀이 과도하게 발생하는 것을 억제하는 국소요법을 사용하기 도 한다.

일상생활에서 비누로 자주 씻고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는 것도 도움이 된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바쁜일상 속 끼니는 이걸로 해결합시다!
요즘 진짜 너어무 바빠요.. 밥먹을 시간도 없어서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후다닥 먹을 수 있는거 사먹거든요? 근데 그느낌 아세요?.. 혈관 막히는 것 같은 느낌.. 영양분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하니 면역이 낮아지는 건지 계속피곤하고 아침마다 힘들어요. 이건 진짜 아니다 싶은거 있죠? 먹고살려고 일하는 건데 몸 망가져가면서 일하는건.. 제가 최근에 느꼈지만 영양분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그래서 간단하게 영양분도 섭취하고 포만감도 있는 제품을 서칭하기 시작했어요. 그러다 찾은 게 고르다선식이란 제품인데요. 그냥 미숫가루만 있는게 아니라 종류가 엄청많아서 고르는데 꽤 오래걸렸어요 ㅋㅋ 여기는 옛날 방식 그대로 만들고 방부제나 이런 첨가물이 따로 들어가지 않는다고해요. 제가 구매한 선식은 영양선식이에요ㅎㅎ 영양이 필요한 이 순간 이름마저 완전 저에게 안성맞춤.. 정말 열자마자 엄청 고소한 방앗간 냄새가 진동을 하더라구요. 따로 단맛이 없어서 저는 꿀을 좀 넣어먹었는데 진짜 맛있었어요 얼음 타서 먹으면 갈증해소도 되고 좋을 것 같더라구요. 아니면 믹서기에 얼음,꿀,선식 이렇게 넣어서 살얼음 지게 먹어도 좋을 것 같아요!ㅎㅎ 저는 엄마랑 동생 친구까지 선물을 해줬는데요. 4만원이상 구매하면 텀블러까지 덤으로 주니까 많이 구매하시는 분들은 참고하면 좋을 것 같아요 ㅎㅎ 선식을 탈 때 꿀팁을 좀 드리자면 물이나 우유 등 액체류를 먼저 넣어 가루를 넣어 섞는 걸 추천드려요! 훨씬 더 잘 섞이더라구요 ^^ 저는 포만감을 원해서 좀 걸쭉하게 타먹었는데 이건 본인 기호에 맞춰 농도조절이 가능하니까 입맛대로 타드시면 될 것 같아요 ㅎㅎ 마시고나니 인스턴트 같은 음식을 먹었을 때와 달리 속도 더부룩하지않고 포만감도 있어서 너무 편안했어요 ㅎㅎ 그리고 각종 곡식들로 이루어져 있어 그런지 다음날에 화장실도 잘가더라구요 ㅋㅋ 선식이나 미숫가루 먹으면 약간 목에 낀것처럼 칼칼하고 텁텁했는데 그런 느낌 없이 잘 넘어가서 너무 좋았어요 ㅎㅎ 우유에도 타먹어봤는데 저는 물보다는 우유 쪽이 더 제 취향이었어요. 우유가 선식의 고소함을 더 극대화시키는 느낌?!! 그리고 우유에 타먹으면 조금 더 포만감이 유지 되는 것 같더라구요 ^^ 선식의 용량은 500g으로 꽤 오래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저는 한 한달? 정도 먹을 것 같네요 ㅋㅋ 꽤 묵직하더라구요. 어떻게 보면 선식도 대충 챙겨먹는단 생각을 할 수도 있지만 인스턴트를 사먹는 거 보다 좋은 영양소가 들어가있는 간편식을 먹는게 좋은 것 같아요.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건강을 챙겨야 그 후에 모든게 따라오는 것 같아요. 끼니를 제때 챙겨먹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가 생각하기에 중요한건 몸에 필요한 영양분을 골고루 잘 넣어줘야 하는 것 같아요. 여러분들도 대충 챙겨 드시지 마시고 건강 잘 챙기시면서 간편식으로 영양까지 더불어 챙겨보세요 ㅎㅎ
요즘 2030 남성들이 은근 많이 걸리는 질병.jpg
통풍 40대 이후 발병율이 높긴하지만 해마다 2030 남성 환자수가 가파르게 증가 특히 20대 후반 ~ 30대 초중반 이 연령대 발병율은 우려할 정도로 치솟는 중 20대 증가율이 60%가 넘는데 그 중 20대 후반이 상당수를 차지 그래서 의사들이 이 연령대 남성들의 경우 병원에서 검진시 요산수치 꼭 체크 하라고 당부 원인은 과도한 단백질 섭취나 음주, 비만 등 특히 비만은 만병의 근원인지라 당뇨, 고혈압, 통풍이 동시에 오는 경우도 있음 비만체형의 남성들은 물론이고 근육질 남성들도 많이 걸린다고함 아이돌, 배우, 운동선수, 보디빌더, 스포츠 모델등도 통풍 환자가 많은 걸로 알려짐 뭐 대다수는 절대 안 그러겠지만 일부 극소수 내가 이래서 몸 안 만들어 이런 사람들 있을까봐 말하지만 적절한 단백질 섭취와 운동은 몸매관리는 물론 건강한 삶에 매우 중요함 다만 과도한 고단백 섭취가 문제라는거 마른 사람이 갑자기 몸 불리면서 만들려고 무리하다 통풍와서 고생하는 경우도 많음 암튼 병원에서 요산수치 체크하는게 중요하고 요산수치가 높단 결과가 나오면 비만인 경우 체중감량하는게 좋고 비만이 아닌 경우에도 단백질이나 알콜 (특히 맥주) 섭취를 줄이고 특히 물을 많이 마실 것을 권고함 소변을 통해 요산배출이 이뤄지므로 혹시나 걱정되는 사람들은 물 많이 마시길 그리고 요산수치가 정상이여도 신장수치가 안좋아도 걸릴 수 있으니 시간날때 꼭 피검사, 소변검사 한번씩 하는게 좋음 동네 내과에서 2~3만원이면 검사 다 받으니 돈 아깝다 생각말고 6개월 아니 적어도 1년에 한번이라도 검사받아보길 신장, 간 이런 부위는 망가지면 답이 없음 출처 : 뽐뿌
야간 교대 근무를 10년 넘게 했던 42살 남성의 몸 상태
야간 교대 근무를 10년 넘게 한 뒤 주간 근무로 바꾼 지 2년째인 42살 남성은  키 170센티미터에 몸무게가 95.5kg, 허리 둘레 43인치로 비만 판정을 받았다. 야간에 근무하면서도 술과 담배를 하지 않고,  야식을 일절 금하며 식단 관리에도 꽤 신경 썼건만 그는 만성적 수면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본인도 괴롭지만 그런 남편을 바라보는 아내 역시 힘들긴 마찬가지일 것이다. 휴일이면 바깥으로 놀러 나가자고 보채기 마련인 애들을 어르고 달래야 하는 부모 심정이 오죽하랴 싶다. 긴 야간 근무 후유증으로 42살 젊은 나이에 벌써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 그의 수면 상태를 검사하기 위해서 '수면다원검사'를 실시했다. 그런데 얼굴과 상반신에 온갖 기구를 부착한 상태에서 쉽게 잠이 올지 궁금하다. 나처럼 몸에 뭔가 붙는 느낌에 무척 예민한 사람이라면 도저히 잠을 이루지 못할 듯하다. 아니나 다를까 42살 김이웅은 자면서 계속 뒤척이더니  급기야 자기도 모르는 새 일어나 앉는 모습도 여러 번 연출했다. 그 결과 아주 심각한 수면 무호흡증으로 드러났다. 과거 1980년대 당시 한국 40대 남성들의 잦은 돌연사가 사회 문제로 떠올랐을 때  그 원흉으로 지목했던 증상이 바로 수면 무호흡증이었다. 김이웅의 경우 45초 동안 숨을 쉬지 않다가 생명에 이상을 느낄 만하면 그제야 겨우 호흡하는 상태를 밤새 반복하는 것이다. 1분에 1번 이상 수면 무호흡증을 일으키는 김이웅은 아주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다. 그의 비만과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도 수면 장애에 원인이 있다는 게 담당 의사의 확신에 찬 판단이다. 그리고 그 비만이 더욱 수면 장애를 부채질하고, 그에 따라 더욱 심각한 수면 무호흡증이 나타나고, 다시 더욱 살이 찌는 악순환을 반복하고 있는 게 현재 42살 김이웅의 몸 상태다. 10년 이상 낮과 밤이 뒤바뀐 생활을 이어간 탓에  주간 근무 환경에서도 여전히 정상 생활 리듬을 찾지 못하여 수면 장애에 시달린 나머지 갖가지 질병을 안고 있는 가장인 김지웅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하여 저 가정에 드리운 어두운 그림자를 말끔히 걷어내고 휴일에 온 가족이 함께하는 즐거운 나들이를 통해 행복한 시간을 만끽할 수 있기를 바란다. 출처 교대근무로 체형 바뀌고 건강도 버리고 지금 몇년짼데 안돌아와. 제발 하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