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time
5,000+ Views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덕분에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적 가치는 세계 일류급~^^
ㅋㅋㅋㅋ 근데 진짜 왕이 부탁해서 소설쓴부분도잇지않을까ㅋㄱ
아 책광고 와이리 귀엽지요
그래서 지금도 권력있는 분들이 기록을 안 남기려 하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냉혹한 세종대왕의 수박썰
세종이 즉위하고 5년차 찍었을 시절의 이야기 고기 먹고싶다 세종님 존나 큰일 났음 고기도둑이라도 들어왔음? 아니 고기는 아니고 수박도둑임 내시 새끼가 수박 한 통 훔치다가 들켰음 내가 들키다니 세종 5년 한문직이라는 이름의 내시가 궁궐에서 수박 한 통을 훔쳐먹다가 들킨 사건이 터진 것이다 허허 씨발 그래도 고기는 아니네 고기도둑이었으면 모가지 날렸을 건데 수박이라 내가 봐줌 아싸 대신 병신을 만들어주마 참고로 사극 등에서 존나 만만하게 나와서 그렇지 곤장은 보통 10대만 맞아도 곤죽되기 십상인 하드코어한 형벌이라 한 번에 30대 이상 못 때리는게 원칙이다 근데 이 수박도둑은 무려 곤장 100대를 선고받는다 그냥 맞다 뒤지라는 소릴 한 거다 그런데 세종의 분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백병원은 어디요 백병원 몸에 해로우니 푹 쉬세요 귀양지에서 100대 풀스윙을 견디고 간신히 살아남았더니 이번에는 귀양지 중에서도 존나 불지옥으로 유명한 영해로 귀양까지 보내버렸다 수박 한 통에 꼬추까지 포기해가며 들어온 궁궐 라이프가 완전히 끝장난 것이다 근데 솔직히 세종이 개빡칠만한 것도 한게, 일단 먹는 거 좋아하는 대왕인걸 둘째치고 일단 궁궐 물품 절도죄인데다가 뭣보다 수박이 엄청난 존재였다 조선시대 수박은 사치품 중의 사치품이었는데 수박 한 통이 쌀 다섯말, 즉 쌀 반 가마니였다 뭔소리냐면 수박 하나면 쌀 40kg이고 오늘날 돈으로 10만원이 훨씬 넘는단 소리다. 요즘도 10만원짜리 과일 하면 손 떨려서 못 먹는데 조선시대다. 임금 아니면 맘대로 못먹는다. 세종이 개빡칠만하다 불행히도 세종의 수박을 건드렸다 개작살난건 이 한 명이 아니었다. 7년이 지난 뒤인 세종 12년의 이야기다. 고기 먹고싶다 세종님 또 존나 큰일 났음 고기는 아니지? 또 수박임 휴 다행 내가 또 들키다니 이번에도 범인은 내시였다. 소근동이라는 이름의 내시는 궁궐 창고를 관리하는 작자였는데, 7년 전에 있었던 선배의 소문을 듣지 못한 것인지 또 세종의 수박을 건드린 것이다. 전례가 있어서 그런지 세종이 판결을 내리기도 전에 형조가 칼을 휘두르기 시작한다 세종님 이 새끼 대갈통은 깍둑썰기로 드릴까요 채썰기로 드릴까요 아니 수박 한 통 훔쳤다고 왜 대가리를 짜른다고 지랄임 처음 한 새끼보다 알고도 저지른 두 번째 새끼가 더 질 나빠 그리고 물건 관리하라는 새끼가 물건 훔치는 것도 존나 괘씸해 그런데 7년의 세월을 거치면서 좀 유해진 것인지 왠일로 세종이 범인을 변호하고 나선다 야 암만 그래도 머갈통 짜르는건 좀 아니다야 불쌍하지도 않니 아니 7년 전에는 수박 도둑 새끼 궁댕이를 아주 뭉개놨더만 왜 이제와서 그래도 머갈통 짜르는 건 좀 그래 연산군 새끼도 아니고 꼭 궁궐에서 피를 봐야하니 내 집에선 육즙말고 다른 고기즙은 보기싫어 그럼 모가지짜르는 거에서 좀 딜해서 죽도록 줘패고 인증마크 찍는 걸로 합의하죠? 줘패는 건 그렇다치고 인증마크는 뭐임 (이마빡에 도둑이라고 타투를 알차게 찍어주겠단 뜻) 불알도 포기했는데 사회 이미지도 포기하게 생긴 소근동의 얼굴이 새하얗게 질렸다 그때 세종이 또 끼어든다. 야 잠깐만 얘들아 이것 좀 봐 이 등신새끼 훔친 수박 좀 봐라 이거 푹 썩어서 냄새나는데? 이건 수박도 아니야 걍 음식물쓰레기지 수박 훔친 거면 어쩔 수 없는데 등신같이 음식물 쓰레기 훔치다 걸린걸로 타투 찍는건 좀 그렇지않냐? 기록을 면밀하게 살피는 일중독 세종답게 수박이 썩어있었다는 정보까지 놓치지 않은 것이다. 세종은 이걸 근거로 면상타투형은 면해주라고 명한 것이다. 엌ㅋㅋㅋㅋㅋ역시 세종대왕ㅋㅋㅋㅋㅋㅋ엌ㅋㅋㅋㅋㅋㅋ 근데 물론 빠따는 때릴 거임 80대면 엉덩이가 곤죽까지는 안 가고 팥죽 정도만 될 거다 그렇게 소근동은 곤장 80대를 처맞고 병신이 되는 선에서 간신히 끝났다 그래도 고기였으면 능지처참이었을 거임 수박이면 어쩔 수 없지 [출처 : 디시인사이드 고질라맛스키틀즈]
라이엇게임즈, 빼앗겼던 조선 왕실 유물 2점 찾아오다
'백자이동궁명사각호' & '중화궁인' 환수 해외를 떠돌던 조선 왕실의 유물이 라이엇게임즈의 도움으로 돌아왔다. 라이엇게임즈 코리아가 19일 해외로 반출됐던 우리 문화재 백자이동궁명사각호(白磁履洞宮銘四角壺)와 중화궁인(重華宮印)의 환수 소식을 발표했다. 석가삼존도,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척암선생문집 책판 환수에 이어 이번에는 2개의 문화재를 한꺼번에 가져왔다.  왼쪽이 중화궁인 오른쪽이 백자이동궁명사각호 # 조선 왕실에서 사용하던 항아리와 도장, 모두 역사적 가치 높아 문화재청은 금일 9시 경 보도자료를 배포해 두 문화재의 문화적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찾아온 문화재의 이름에 공통적으로 궁(宮)이 들어간다는 점에 두 점 모두 왕실 소유의 문화재였음을 알 수 있다. 이동궁과 중화궁은 우리가 익히 아는 경복궁이나 덕수궁 같은 궁궐이 아닌데, 왕위에 오르지 못한 왕자나 왕의 아버지, 공주, 옹주가 혼인한 후 거처한 집도 궁이라고 불렀다. 궁궐이 아닌 궁은 대표적으로 흥선대원군이 머물던 운현궁이 있다. 백자이동궁명사각호는 네모난 백자 항아리로 19세기 유물이다. 조선 왕실의 사기 제조장인 경기도 광주 관요에서 만들어졌으며 바닥에 이동궁(履洞宮) 명문이 새겨져있다. 19세기 궁가에서 사용된 백자를 파악할 수 있는 희귀한 자료로 주로 기록으로만 볼 수 있었던 '이동궁'의 존재를 입증하는 실물 자료로 역사적 가치가 높다. 이동궁은 순조의 누이인 숙선옹주(淑善翁主)가 머물던 곳일 확률이 높다. 백자이동궁명사각호 중화궁인은 중화궁에서 쓰던 왕실 개인 인장으로 짐작된다. 손잡이는 상서로운 짐승을 뜻하는 서수(瑞獸) 모양이다. 도장을 찍는 면(인면)에 전서체와 해서체를 혼용한 서체로 중화궁인이라는 글자가 새겨져있으며 인면의 한 변은 7.2cm, 높이는 6.7cm. 중화궁은 현재 남아있지 않으며 위치도 알 수 없지만 승정원일기에 '임금의 처소를 중화궁으로 하겠다'는 기록이 남이있는 것으로 보아 19세기 경 사용하던 궁가로 보인다. 조선왕실 관련 인장은 국내 소장 사례가 많지 않기 때문에 이번에 돌아온 중화궁인은 굉장히 높은 역사적 가치가 있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중화궁인 # 라이엇게임즈 도움으로 뉴욕 경매에서 낙찰…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소장 및 전시 예정 두 유물은 미국 뉴욕 경매에 출품된 것을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매입한 것으로 관련 금액을 라이엇게임즈 코리아가 지불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따르면 2012년 재단 설립 이후 환수된 국외문화재는 23건인데 그 중에 라이엇게임즈가 지원한 건은 5건이다. 사각호와 궁인은 조선 왕실 유물 전문기관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소장 및 보존하며, 향후 연구 및 전시 등을 통해 소개 및 활용할 계획이다.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는 "이번에 높은 가치와 희소성을 지닌 조선 왕실 유물을 두 점이나 환수에 성공해 매우 뿌듯하다"며, "특히 올해 들어 벌써 세 점의 국외 소재 문화재를 환수하는 데 기여하는 등 라이엇 게임즈의 문화재 보호 및 지원 활동이 가속도를 내고 있는 점에서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