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미국 국민배우 톰 행크스가 박중훈을 보고 했던 말

지금은 이병헌씨도 아주 미국에서 좋은 위치를 가지고 있고, 성공한 배우들이 많이 있는데

제가 할 때가 한 2000년도 였거든요?
한 18년전인데
거기서 오랜시간 배우 생활하고 왔다고 하더라도
별로 인정을 안하는거예요.
그런것들이 가장 힘들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후배중에서 이병헌씨가
(미국에)가서 여러편의 의미있는 영화를 찍고
이런것들이 참 정말 힘든 일을 해냈구나 생각이 들더라구요.
근데 제가 만나 본 미국 배우 스타중에서요.
톰 행크스 라는 배우를 만나봤는데요.
그 사람이 참 얼마나 근사한 사람이냐면
제 이름이 중훈이잖아요?
근데 (톰행크스가) 중훈이란 이름을 달달 외워서 왔어요.
절 보자마자 두팔을 벌리더니
"중훈~" 그러더니

내가 미국에서 별명이 뭔지 아녜요.
그래서 뭐냐고 그랬더니
"미국 박중훈입니다~" 이러면서 껴안는거예요.
너무 근사하잖아요.
여유있고 유머있고 배려도 할 줄 알고
그래서

톰 행크스 라는 배우에 대해선 정말 지금도 보면요.
그 기억때문에 기분이 너무 좋고...

나는 그 사람처럼 큰 배우는 아니지만
내가 혹시 저런 상황이 되면 정말 정말 잘 해야겠다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사진 한 장 찍고싶었거든요?
근데 입이 안나오더라구요.
그래서 막 이러고 있는데
톰 행크스가
먼저 "중훈~" 그러더니 사진찍자고...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어서 한 장을 주더라구요.

지금도 그 사진이 있어요.
괜히 국민배우가 아니네요..
정말 멋진사람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레토> 리뷰 / 소련시대 Rockstar, 빅토르 최.
레토 Leto (летом), 2018 키릴 세레브렌니코프 감독 청춘의 총체. 젊음은 어떤 모습이어야 했을까. 차마 못했지만 앞뒤 안가리고 저질러버리고 싶었던 일들을 열렬히 펼쳐놓기도 하고 소리지르고, 키스하고, 바다에 뛰어들고, 죽음까지 불사한다. ‘25살까지는 살기 싫다고, 내일 죽어버리겠다고 말했어.’라는 가사를 듣는데 공교롭게도 내가 그 언저리의 나이가 되었다. 나의 젊음은 어떤걸까. 25살까지 용케도 살아있구나... 그들처럼 벅차오르는 젊음이 아닌 것 같아서 조금은 슬퍼지기도. 락, 밴드음악의 매력이 이 영화에 다 들어있다. 그래서 좋았다. 1. 빅토르 최, 나는 값싼 승리따위는 원치 않는다. 빅토르 최, 락에 한창 빠져 있을 때 윤도현 밴드가 키노의 곡을 리메이크 했어서 그 때 빅토르 최를 알게 되었다. 처음 들었던 노래는 'Группа крови (혈액형)'. 빅토르 최는 고려인 아버지와 우크라이나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소련시대 연방지역인 레닌그리드에서 나고 자랐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락음악에 심취해 락밴드를 결성했다. 그의 노래는 소련의 주정부에 정면으로 대치하는 젊은이들의 자유와 해방, 그리고 반전에 대한 가사를 주로 담고 있었고 모든 것이 족쇄같은 시대에 매몰되어있던 당시의 젊은이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게 된다. 그는 그 시대 소련지역의 저항의 아이콘과 당대의 가장 파급력있는 락스타가 되지만 시대가 시대인 만큼 사람들은 불법으로 복제된 노래를 들었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가난에서 벗어나기는 힘들었다고 전해진다. 28살의 젊은 나이로 자신의 뿌리 중 한 쪽이었던, 한국에서의 공연을 앞두고 교통사고로 영면하였다. 2. 방황하는 젊은이들을 위한 여름, 레토(leto) 빅토르최에 대한 전기적 영화인 줄 알았는데 빅토르최와 함께 소련시대 레닌그리드를 중심으로, 음악을 공통분모로 해서 모여든 젊은이들에 대한 이야기였다. 또는 모든 시대의 젊은이들에 대한 이야기일 수도 있다. ‘냉전’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모든 것이 얼어버린 시대. 사회주의 시대는 모든 표현, 심지어는 ‘열광’의 감정마저 제한하고 춤은 커녕 손이나 겨우 까딱거리는 것만이 허락된 젊은이들. 그들은 오직 젊음을 이유로 강제로 끌려가 아프가니스탄의 전장으로 보내질 뿐이다. 그 시대적 압박과 한계 속에서 꿈 꾸기를 멈출 수 없던 사람들. 자신까지 불 타 버릴 걸 알아도 불꽃 하나하나를 피운다. 폭발하는 모든 것에 대해 자신들도 어찌할 도리를 몰라 옷가지를 깔끔하게 홀랑 벗어 던져버리고 바다에 뛰어드는 그들의 여름. (이 장면에서는 마치 마티스의 그림이 떠오르곤 했다.) 영화를 보던 중 떠오르던 마티스의 작품 <춤> 3. 밴드 키노(Kino), 그들의 노래 레토는 러시아어로 여름이라는 뜻인데. 빅토르최가 결성한 밴드 키노의 곡 중 하나다. 젊은이들의 여름은 찬란하면서도 씁쓸한 뒷맛을 준다. 자유에 대한 갈증도 이리저리 뒤엉키고 욕망부터 앞서나가는 사랑이라는 비성숙한, 10대들의 불장난 같은 감정도. 그 모든 것이 한데 모여 울부짖는 것 같은 그들의 노래도. 규정되지 않은 관계, 그 속에서 끊임없이 방황하고 멈추기를 반복하면서 그들의 여름이 간다. 여름이 영원하기를 바라는 내 마음. 영화는 굉장히 독창적이고, 어떻게 보면 난해하기도하다. 이것저것 신경쓰지 않고 하고싶은 것을 맘껏 했구나 싶은. 음울하면서도 폭발하는 것들을 잘 담아놨다. 난 TV를 끄고 당신에게 편지를 써요 더 이상 쓰레기 같은 것을 볼 수 없다고 더 이상 힘이 없다고. 거의 술에 젖어 산다고. 하지만 당신은 잊지 않았다고. 전화벨이 울렸지,일어나 옷을 입고 나가고 싶었지만 아니 뛰쳐 나가고 싶었지만 단지 아프고 피곤하다고 말하죠 그리고 이 밤 뜬눈으로 보냈죠 난 당신의 대답을 기다려요.더이상의 바람은 없죠 곧 여름이 끝날 거예요. 이 여름이. -Kino 노래 중, Leto(Summer)- 영화 장면 중 [Psyco killer] https://youtu.be/MJJqXi-ccJA 영화 <레토> 아트 포스터들
[부산IN신문] JTBC 슈퍼밴드, 분당 최고 시청률 5.4% 김형우 팀 ‘Creep’ 심사평 최고의 1분 등극
JTBC ‘슈퍼밴드’가 분당 최고 시청률 5.4%를 기록하며 금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 10회는 시청률 3.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시청률은 지난 7일 방송됐던 9회의 시청률 3.3%보다 0.4% 상승한 시청률로 4라운드 돌입과 함께 시청자들의 관심이 한층 더 높아진 것을 입증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5.4%까지 올라가며 금요일 밤의 예능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최고의 1분’은 이날 방송의 마지막 무대를 선보인 김형우 팀이 심사위원들에게 경연곡 ‘Creep’에 대한 다양한 평가를 듣는 장면이었다. 김형우 팀(김형우, 아일, 홍진호, 하현상)이 재해석한 라디오헤드의 명곡 ‘Creep’은 이날 포털 사이트 및 음원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김준협 팀(김준협, 이찬솔, 강경윤, 임형빈)이 부른 노래 ‘Still fighting it’(원곡 벤 폴즈)은 프로듀서 윤종신이 울컥해 말을 잇지 못하게 하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방송 뒤에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됐으며, 음원 사이트 ‘멜론’에서는 ‘Still fighting it’, ‘Good morning son’, ‘Ben Folds’를 실시간 검색어 1~3위에 올리는 등 화제를 일으켰다. 또한 황민재 팀(황민재, 김우성, 김하진, 박지환) 역시 DNCE의 ‘CAKE BY THE OCEAN’을 부른 뒤 음원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김우성’, ‘더 로즈(보컬 김우성의 원 소속 밴드명)’를 올렸다. JTBC ‘슈퍼밴드’는 개별(팀) 프로듀서 오디션과 1~3라운드를 거치며 매주 업그레이드되는 음악천재 참가자들의 무대로 음악팬들을 사로잡아 화제의 프로그램으로 등극했다. 특히 참가자들이 자유롭게 팀을 구성하는 ‘자유조합’과 프로듀서들의 ‘점수제’가 처음 도입된 4라운드는 결선 전 마지막 라운드로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최고의 퀄리티를 자랑했다. 4라운드의 시작과 함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JTBC ‘슈퍼밴드’는 매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슈퍼밴드] 천세행 기자 / busaninnews@naver.com #JTBC슈퍼밴드 #최고시청률 #김형우팀 #creep #이찬솔 #stillfightingit #goodmorningson #benfolds #황민재팀 #김우성 #더로즈 #cakebytheocean #하현상 #홍진호 #아일 #4라운드
116
15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