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nh8179
100+ Views

사랑하는 사람아 / 최정민

사랑하는 사람아 / 최정민


간 밤에 서럽도록
나를 재우지 못하고

휘청거리는 가슴은
그리움 발밑으로
숨죽여 우느냐

절실한 언어들로도
당신을 향한
나의 고백들은
그저 아프도록 저립니다

때로는

잃어버린 향기의 기억들이
형벌처럼 억겹의 무게를
이기지못해

울컥대는 이내 마음을
저 바람속으로 날려 봅니다

사랑하는 사람아

그대 빈자리

나는 반란의 통증으로
너무 가난합니다

삼백예순 어느 한날도
지워지지 않는

사랑하는 사람아

언제쯤이면

그대 보고픔을
그대 그리움을
그대 사랑을

텅빈 정원에 한 가득 채우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예쁜 문장들을 손글씨로 써보자 ღ'ᴗ'ღ
안녕 여러분!! 빨간날이라 뒹굴뒹굴 심심한건 나뿐인가요? 한글날이라고 하니까 왠지 손글씨가 써보고싶어졌어요 ㅎㅎ 나혼자 쓰고 나혼자 보는건 재미없으니까 같이 하자고 올려봅니당 = 심심하니까 같이 놀자는 뜻 맘에 드는 문장을 손글씨로 써서 보여주세요 ღ˘‿˘ற 글씨 존잘러 펜크래프트님 글씨체에욤 ㅎ 부럽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 윤동주, 별 헤는 밤 어쩌다 내 이름을 불러준 그 목소리를 나는 문득 사랑하였다 - 이남일, 짝사랑 솔직히 말하자면 아프지 않고 멀쩡한 생을 남몰래 흠모했을 때 그러니까 말하자면 너무너무 살고 싶어서 그냥 콱 죽어버리고 싶었을 때 - 심보선, 청춘 간구의 첫 번째 사람은 너이고 참회의 첫 번째 이름 또한 너이다 - 나태주, 날마다 기도 아마 그럴지도 몰라 한세상 산다는 건 남몰래 흘린 눈물 자국 지우기 위해 딱 그만큼의 햇볕을 만들어 가는 거 - 손병걸, 새벽비는 그치고 구식이긴 하지만 편지는 역시 연애편지가 제일이다 수동이든 전동이든 편리한 타자기론 한숨이 배지 않아 쓸 수 없는 편지 그래서 꼭 쥔 연필 한자루 - 이형기, 연애편지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이 밤 너무 신나고 근사해요 내 마음에도 생전 처음 보는 환한 달이 떠오르고 산 아래 작은 마을이 그려집니다 간절한 이 그리움들을 사무쳐 오는 이 연정들을 달빛에 실어 당신께 보냅니다. - 김용택,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전 이형기 작가의 연애편지를 써봤어요 사진은 댓글로! 새삼 오랜만에 글씨를 써보니 손이 떨떠름해 하는군요 아기자기 한글이 있어서 기쁜 오늘입니다 ㅎㅎ 손글씨 자랑 한번 해볼까요? 못써도 돼요 제가 악필이거든요 !!!!!
제 3회, 빙글 백일장을 개최합니다 🍁
히얏! 3회 빙글 백일장을 시작하겠습니다 후후.. 박수 👏👏👏 지난 백일장에도 멋진 글들이 정말 많았는데요 :) 자 빙글 백일장 2회의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은 댓글을 확인해볼까요? 오호라 👀 놀랍게도 1등이 두 분이네요잉! @Ddawoo @mojkung 두 댓글 온도차 실화인가요!!!!! @Ddawoo 님 댓글은 기발한 발상에 웃었고😂 @mojkung 님의 댓글은 맘이 찡해졌어요 😭 역시 우리 빙글러들은 못하는게 없구만요 훟후후후후후 자 지난 백일장에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이미지는 바로.. 이 사진이군요! 똑같은 사진을 보고 다양한 상황을 상상하는 여러분들의 재치와 아이디어에 감동을 받아부러쓰...✨ ⬇️⬇️지난 백일장의 댓글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 터치 터치! ⬇️⬇️ 자 이제 제 3회 백일장의 이미지들을 만나볼깝쇼! 자, 참여방법은 간단합니다! 1. 아래의 이미지 중 마음에 드는 것을 저장한다. 2. 댓글로 이미지와 함께 짧거나 긴 글을 적는다. 3. 다른 빙글러들의 글도 감상해본다. 참 쉽죠오~? 후후 짧은 문장이여도 좋고 시나 단편 소설도 좋아요! 형식은 물론 자유입니다 🌝 그냥 사진에서 느껴지는 감정이나 이야기를 자신의 느낌대로 적어보는거죠 📝 그렇다면 이제 댓글로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