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osophy78
1,000+ Views

"자한당도 참 불쌍하다" 또 시작된 홍준표의 더러운 입!

"자한당도 참 불쌍하다" 또 시작된 홍준표의 더러운 입!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스파이의 표본
민주당지지율이 떨어지자 구원투수 등판하는구나‥ 그래 너밖에 없다.
민주당 선대위원장다운 입이야, 홍발정만 없었으면, 민주당이 압승하기 힘들었을꺼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방범카메라에 포착된 연쇄 팬티 도둑마
루이지애나주에 사는 헤더 씨는 언젠가부터 자신의 집 현관에 널브러진 속옷가지를 발견했습니다. '변태인가? 연쇄살인마의 경고인가? 어떡하지?' 며칠간 지독한 괴롭힘에 시달리던 그녀는 결국 경찰에 신고한 후, 경찰의 조언에 따라 현관에 방범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녀의 현관 앞에는 속옷이 벗어져 있었습니다. 머릿속에 오만가지 걱정이 든 그녀는 긴장된 표정으로 방범 카메라를 확인해보았습니다. 그리고 빵 터졌습니다. 범인은 헤더 씨의 반려묘, 갤럭티캣이었습니다! 집 밖으로 나간 갤럭티켓이 집으로 돌아올 땐 항상 입에 팬티나 양말 또는 민소매 등을 물어와 집 앞 현관에 떨어트린 것입니다. 그녀는 냥아치의 단순한 장난이라는 사실에 안심했지만, 아직 풀리지 않은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바로 속옷 절도범에게 죄를 자수시키고 속옷을 주인에게 되돌려주는 일이었죠. 헤더 씨는 페이스북에 갤럭티캣이 훔친 속옷을 나열한 후 고해성사를 했습니다. "제 고양이가 빨래를 훔치고 있었습니다. 죄송합니다. 피해자분이 있다면 연락해 주세요." 한편, 바로 앞집에 살던 케이시 씨는 페이스북 지역 게시물에 올라온 헤더 씨의 글을 보고 웃음을 터트리며 말했습니다. "어떤 바보 같은 녀석이 고양이한테 옷을 도둑맞는 거야? 크훕! 응?" 그런데 사진 속 모퉁이에 쌓여있는 양말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바로 케이시 씨의 양말이었습니다. 케이시 씨는 그날로 헤더 씨 집을 방문해 자신이 피해자 중 한 명임을 밝혔습니다. 그는 초라한 양말 몇 짝 따위 돌려받지 않아도 되었지만, 범인과 직접 대면하고 이유를 듣고 싶은 마음이었죠.  그날 케이시 씨는 페이스북에 물건을 돌려받은 후기를 공유했습니다. "전 오늘 범인과 대면했습니다. 우린 꽤 많은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녀석이 나이키 양말을 좋아한다는 것을요. 우린 친구가 되었어요. 녀석을 용서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진보당 논평] 주한미군 코로나 확산, 한미연합군사훈련 즉각 중단하라
지난 9일과 10일 이틀 동안 16명의 주한미군이 도착 직후 실시한 코로나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 오키나와현에 위치한 주일미군 해병대 기지에서는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닷새 사이에 미군 관계자 6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에 관련 기지 2곳을 폐쇄했다.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대부분 지난 7월 4일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전후해 열린 파티에서 집단 감염 사태가 촉발되었다고 한다. 이와 아주 유사한 상황이 지난 4일 저녁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발생했다. 수 천 명의 주한미군들이 한국의 방역 지침을 거부하고 폭죽난동을 부린 사건이 있었다. 주한미군 측은 한국 정부에서 권고하는 방역 지침에 따르지 않고 미 국방부의 방침을 근거로 주한미군 내부의 감염자 수와 활동 이력 등의 정보를 비공개로 하고 있다. 이러한 코로나19 확산의 격랑 속에서도 한미 양국은 다음 달 중순으로 예정되어 있는 한미연합군사훈련 실시 여부를 두고 아직까지 결론을 못 내고 있다. 도대체 한미 양국은 무엇을 망설이고 있는가. 한미 양국은 이미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 따라 지난 3월에 예정되어 있었던 연합훈련을 취소한 바 있다. 한국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아직 안정화 단계에 접어 들지 못하고 있고, 미국의 상황은 도리어 최악의 일로를 걷고 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 사태에 따라 지난 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 속에서 전 세계적으로 무력 분쟁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한미 양국은 인류공영을 지키는 인도적 차원에서나, 한반도 평화를 지키는 군사적 차원에서나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중단을 즉각 발표해야 한다.
32000년 전의 씨앗에서 꽃을 피워낸 과학자들
왜 꽃이 삼각 플라스크 안에 들어 있냐고요? 그냥 꽃이 아니기 때문이죠. 무려 32000년 된 씨앗에서 발아한 아주 귀한 꽃이거든요. 몇 년 전, 고대 다람쥐가 파놓은 땅굴을 조사하던 러시아의 과학자 그룹이 얼음 아래 동토층에서 발견한 씨앗들 중 발아가 가능한 씨앗을 골라내 키운 아이들이에요. 아시잖아요, 다람쥐는 먹을 씨앗들을 숨겨놓고 돌아서면 까먹는다는 사실을 ㅋㅋ 덕분에 32000년 전의 꽃을 우리가 만나게 됐습니다. 놀라운 건 그 씨앗에서 발아한 식물이 지금도 시베리아에서 볼 수 있는 Silene stenophylla라는 꽃과 매우 닮아 있다는 거예요. 이렇게 가녀려 보이는 식물이 32000년 이상을 거의 그대로의 모습으로 살아낼 수 있었다니. 그래서 과학자들은 결정했습니다. 아 씨앗을 발견하고 키워냈던 그 러시아 과학자들 말고, 오스트리아의 과학자들이요. 디엔에이를 파보기로 한거죠. (이걸 왜 발견 당시 과학자들은 안 한 거지-_-) 목표는 기후 변화가 크게 와도 버틸 수 있었던 이유가 있었는지, 기후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유전자의 변이가 있었는지를 알아내고, 앞으로의 기후변화에 대비해 다른 식물들을 살리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32000년 전의 다람쥐 덕분에 앞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식물들까지 살릴 수 있게 될 지도 모른다니. 세상은 참 신기하지 않나요? 아. 다람쥐들은 물론 현재에도 숲을 풍성하게 하는데 일조를 하고 있지만요. 사람숲에도 다람쥐가 있다면 탈모는 없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