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box
8 months ago50+ Views

솔지, 갑상선 항진증 완쾌→日앨범 재킷촬영..완전체 컴백 기대

[Oh!쎈 이슈] 솔지, 갑상선 항진증 완쾌→日앨범 재킷촬영..완전체 컴백 기대(종합)
걸그룹 EXID의 솔지가 갑상선 항진증에서 완쾌, 활동 시동을 걸었다. 일본 앨범 재킷 촬영에 참여한 것. 솔지가 최근 진행된 EXID 일본 데뷔 앨범 ‘업&다운(UP & DOWN)’ 재킷 촬영에 참여했다. 2016년 12월 갑상선 항진증을 확진 받은 뒤 1년 반여만의 본격적인 활동이다. 27일 EXID 소속사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측은 OSEN에 “솔지가 이번 활동부터 합류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솔지의 활동 합류는 오는 8월초 결정될 예정. 솔지가 갑상선 항진증이 완쾌됐지만 아직은 조심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관계자는 “갑상선은 워낙 예민하고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계속 건강에 신경을 써야한다”고 전했다. 당시 EXID 소속사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측은 “솔지는 최근 발열, 안구 돌출 등 여러 증세를 보였으며, 팬 여러분들에게 염려를 끼쳐 드리지 않기 위해 곧바로 정밀 검진을 받았다. 최종적으로 전문의로부터 ‘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확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건강회복이 최우선이라고 판단, 솔지는 휴식을 취하며 치료에만 매진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EXID는 LE, 하니, 혜린, 정화 4명만 무대에 섰다. 솔지가 계속해서 치료하면서 컴백도 4명만 할 수 있었다. 솔지는 멤버들에게는 물론 팬들에게도 미안해하고 있었다. 지난해 4월 컴백 후 하니는 “솔지 언니가 맨날 미안하다고 한다. 그런데 더 이상 부담을 가지지 말고 그만 미안해했으면 좋겠다”고 하기도 했다. EXID는 4인 체제로 활동하면서 솔지를 향한 그리움을 계속해서 내비쳤다. 팬들도 아쉬운 건 사실이었지만 치료를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다 솔지는 지난해 8월 EXID 아시아 투어 서울 공연에 깜짝 등장, 8개월여 만에 완전체로 무대에 섰다. 하지만 활동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이에 EXID의 완전체 컴백에 기대가 쏠렸고 솔지도 새 앨범 녹음과 재킷 촬영에 참여했다. 하지만 활동 중단 후 두 번째 앨범 활동도 하지 못했다. 건강이 호전됐지만 활동을 재개할 시 체력적인 한계와 건강 악화가 우려돼 고심 끝에 불참을 결정했다. 드라마 OST에는 참여했지만 활동이 쉽지 않았다. 올해 1월에는 수술까지 했다. 안와감압술을 받은 것. 이에 복귀가 불투명했다. 지난 4월 EXID 컴백에도 함께 하지 못했다. 솔지는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 방송을 라디오식으로 진행하며 팬들을 만났다. 이번 달 초 소속사는 솔지의 항진증 호르몬 수치가 정상이 됐고 연습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갑상선 항진증 완쾌가 됐다며 일본 앨범 재킷 촬영 소식까지 전한 솔지. 이번에 드디어 완전체로 무대에 서는 걸 볼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높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바나나컬쳐 제공
news-pick.com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리뷰]'더 스퀘어', 미디어의 모순과 비윤리성 고발
영화 <더 스퀘어>는 지난해 개최된 제70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복지국가인 스웨덴의 현대미술관 광장을 무대로 미술관의 수석 큐레이터 크리스티안(클라에스 방 분)이 '더 스퀘어'라는 전시회 오픈을 앞두고 겪는 일상을 소재로 만들어낸 블랙코미디이다. 출근 첫날 지갑과 휴대폰을 소매치기당한 데 이어, 분실물을 찾기 위해 직원의 조언에 따라 범인이 살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아파트 전 세대에 협박 편지를 쓰는가 하면, 광란의 파티를 즐기고 인터뷰 리포터와의 하룻밤을 보내고 난처한 상황을 맞이하고 정작 전시회 준비에 구멍이 생기면서 벌어지는 일련의 에피소드들이 흥미롭다. 특히, '신뢰와 배려의 성역'으로 상징화된 정방형의 전시 공간에 거지 소녀를 세우고 폭발시키는 충격적인 실험을 통해 전시회 홍보를 위해 프로파간다(Propaganda) 형식으로 유튜브에 여론몰이를 하는 미디어의 모순과 비윤리성을 고발한다. 또한 영화는 최근 유럽 사회에 쟁점이 되고 있는 난민 문제를 떠올리며 인종 차별, 사회적 약자 문제와 복지국가인 스웨덴의 부랑자 실태를 조명하면서 현대 사회의 방관자 효과와 지식인의 위선, 익명성 뒤에 숨으려 하는 현대인들의 모순적인 모습을 성찰한다. 유인원 퍼포먼스를 펼치는 행위 예술가가 점차 공포의 분위기로 몰아넣는 돌발 행동에도 이렇다 할 제지 없이 침묵과 은폐로 일관하는 초청객들이 보이는 '방관자 효과'는 타인의 고통을 외면하고 개인주의 성향으로 치닫는 현대사회의 민낯을 바로 보여주는 인상적인 장면이다. 방관자 효과란, 주변 사람이 많아질수록 위험에 처한 사람을 덜 돕게 되는 현상을 일컫는 심리학 용어이다. 큐레이터의 전시 준비과정을 소재로 선택한 이 작품은 속을 곪았지만, 겉으로 아닌 척하는 지식인의 위선을 적나라하게 고발한다. 한핏줄 영화 - 더 서클, 헝거게임:모킹제이, 세라비 이것이 인생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