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box
2 months ago10+ Views
[Oh!쎈 이슈] 솔지, 갑상선 항진증 완쾌→日앨범 재킷촬영..완전체 컴백 기대(종합)
걸그룹 EXID의 솔지가 갑상선 항진증에서 완쾌, 활동 시동을 걸었다. 일본 앨범 재킷 촬영에 참여한 것. 솔지가 최근 진행된 EXID 일본 데뷔 앨범 ‘업&다운(UP & DOWN)’ 재킷 촬영에 참여했다. 2016년 12월 갑상선 항진증을 확진 받은 뒤 1년 반여만의 본격적인 활동이다. 27일 EXID 소속사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측은 OSEN에 “솔지가 이번 활동부터 합류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솔지의 활동 합류는 오는 8월초 결정될 예정. 솔지가 갑상선 항진증이 완쾌됐지만 아직은 조심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관계자는 “갑상선은 워낙 예민하고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계속 건강에 신경을 써야한다”고 전했다. 당시 EXID 소속사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측은 “솔지는 최근 발열, 안구 돌출 등 여러 증세를 보였으며, 팬 여러분들에게 염려를 끼쳐 드리지 않기 위해 곧바로 정밀 검진을 받았다. 최종적으로 전문의로부터 ‘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확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건강회복이 최우선이라고 판단, 솔지는 휴식을 취하며 치료에만 매진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EXID는 LE, 하니, 혜린, 정화 4명만 무대에 섰다. 솔지가 계속해서 치료하면서 컴백도 4명만 할 수 있었다. 솔지는 멤버들에게는 물론 팬들에게도 미안해하고 있었다. 지난해 4월 컴백 후 하니는 “솔지 언니가 맨날 미안하다고 한다. 그런데 더 이상 부담을 가지지 말고 그만 미안해했으면 좋겠다”고 하기도 했다. EXID는 4인 체제로 활동하면서 솔지를 향한 그리움을 계속해서 내비쳤다. 팬들도 아쉬운 건 사실이었지만 치료를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다 솔지는 지난해 8월 EXID 아시아 투어 서울 공연에 깜짝 등장, 8개월여 만에 완전체로 무대에 섰다. 하지만 활동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이에 EXID의 완전체 컴백에 기대가 쏠렸고 솔지도 새 앨범 녹음과 재킷 촬영에 참여했다. 하지만 활동 중단 후 두 번째 앨범 활동도 하지 못했다. 건강이 호전됐지만 활동을 재개할 시 체력적인 한계와 건강 악화가 우려돼 고심 끝에 불참을 결정했다. 드라마 OST에는 참여했지만 활동이 쉽지 않았다. 올해 1월에는 수술까지 했다. 안와감압술을 받은 것. 이에 복귀가 불투명했다. 지난 4월 EXID 컴백에도 함께 하지 못했다. 솔지는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 방송을 라디오식으로 진행하며 팬들을 만났다. 이번 달 초 소속사는 솔지의 항진증 호르몬 수치가 정상이 됐고 연습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갑상선 항진증 완쾌가 됐다며 일본 앨범 재킷 촬영 소식까지 전한 솔지. 이번에 드디어 완전체로 무대에 서는 걸 볼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높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바나나컬쳐 제공
news-pick.com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