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MSARTORIA
5,000+ Views

남자맞춤셔츠 브라운 컬러

안녕하세요~

RM사르토리아 입니다!

8월1일 부터 8월5일 까지의
저희 휴가가 다 끝나고
첫 출근 한 날이네요~~

여러분 덕분에
편안하고 즐거운 휴가를 잘 마무리하고
돌아왔습니다.

정말 더웠지만
오랜만의 휴가로 재충전하고 왔네요!

여러분들도
이제 바캉스를 떠나시거나
다녀오신 분들도 있을 텐데요~~

어디를 가던 무더위에
조심하시고 안전한 휴가 다녀오세요!!!^^

오늘은
저희 RM사르토리아의
여름철 대표적인 남자맞춤셔츠죠!!

바로
셔켓의 브라운 컬러를
소개해드려고 합니다.

먼저 착샷을 보실까요!!
이번에 제작된
남자맞춤셔츠의 셔켓은
좀 더 남성스러우면서 고급스러움을 자아내는
브라운 컬러로 진행해봤는데요.

착샷에서 보시는 거와같이
네이비와 브라운도 정말 잘 어울리는
색감이기 때문에
네이비 트라우저팬츠와 매치를 해봤습니다.

그리고
맨위의 단추와 가장 아래 단추를 푼
내추럴한 모습으로 연출해봤습니다.
이번에도
남자맞춤셔츠인 셔켓의 디자인은
기존의 디자인과 모두 동일하게 제작되었습니다.

흠..그런데
셔켓의 앞판의 단추 하나가 안 잠겼군요..^^;;
매니저인 저의 실수입니다..너그럽게 이해해주세요 ㅠㅠ

지금 보시는 브라운 컬러의 셔켓은
다른 셔켓과 또 다른 느낌을 자아낼 것입니다.
색감이 달라짐에 따라
동일한 디자인이라도 또 다른 느낌을 자아내니
동일한 셔츠 디자인도 색깔마다
다 구매하고 싶은 욕망이 생길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보던 셔켓들도 마찬가지이겠지만
착용을 했을 때의 느낌과 상품 사진만 봤을 때의 느낌은
완전 다른 것입니다.

어떤 분은 작업복 같다는 분도 있었습니다.

그것은
남자맞춤셔츠인 셔켓의 활용도를
잘 모르시기 때문에 그럴 수 있습니다.
또한
옷은 입어보지 않으면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
판단하기 굉장히 어렵기 때문입니다.
어떤 분은 저희 남자맞춤셔츠인 셔켓을 보고
더울 것 같다는 분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꿉꿉하고 무더위의 여름에
린넨100%로 만든 이 셔츠는
오히려 반팔 셔츠보다 시원하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네요~

그리고
어차피 태양 아래 직사광선으로
햇빛에 피부가 노출되는 것보다는
이러한 시원한 소재의 긴팔 셔츠로 가려주는 게
훨씬 좋지 않을까요?^^
브라운 컬러가
가을 색감이라 더워 보인다고 생각하시면
저희는 할 말이 없습니다^^;;

분명 컬러가 가진 계절감은 있지만
브라운 컬러가 가을에만 입는 색이 아니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브라운 컬러는
컬러 자체에서 나오는 내공과 고급스러움 때문에
수트를 사랑하고 관심 있어 하는 여러 사람들은
봄, 여름, 가을, 겨울 할 것 없이
브라운 컬러를 즐기다는 걸 아셔야 합니다.

남자맞춤셔츠로 단색 브라운 셔츠를
맞추는 분들은 대부분 없습니다.
하지만
캐주얼하게 포켓을 넣어
연출한다면 활용도가 높아져
정장 바지, 청바지, 반바지 등등
어디에 입어도 좋습니다.
대부분 남자맞춤셔츠를
하시는 분들은
사이즈 문제나 원단의 선택을 위하여
오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저희 RM사르토리아를 오신다면
사이즈와 원단만 보시는 것이 아니라
저희가 가지고 있는 여러 디자인을 보면서
남자맞춤셔츠를 할 수 있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네요^^

맞춤을 하는데
기성복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디자인이 아닌
자신만의 디자인을 만들어 입는다면
그것이야말로 여러분이 원하는 맞춤이지 않을까 싶네요~


ONLINESHOP

INSTAGRAM

BLOG

LOCATION
2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자 간절기 코디 캐주얼 댄디룩
안녕하세요! 오늘은 봄과 여름 사이 간절기 시즌에 입기 좋은! 지금 딱 코디하기 좋은 스타일링을 준비해봤어요 :) 오늘 뭐입지 고민이시라면 요렇게 스타일링해보시는건 어떠세요?^^ 스트라이프 긴팔티셔츠 누구나 하나쯤 있는 무지티셔츠 대신,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멋을 더한 티셔츠는 어떠신가요?^^ 슬랙스, 데님 , 반바지 모두 다 잘 어울려서 코디가 어렵지 않아요! 오픈카라셔츠 파자마셔츠, 오픈카라셔츠, 노타이셔츠 등 다양하게 이름이 붙여진 셔츠에요 셔츠의 카라와 양쪽 포켓, 원단으로 포인트로 멋을 셔츠에요 :) 여름까지 입기 좋은 얇은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슬랙스, 데님, 반바지 모두 다 잘어울려요 린넨셔츠 매우 얇고 가벼운 소재로 제작되어 여름까지 착용하기 좋은 셔츠인데요 아우터처럼, 단독으로 다양하게 스타일링 연출이 가능해요 간절기 시즌에는 한 두번 롤업해서 스타일링해주시는것도 멋스러워요 :-) 반팔코디 카라티셔츠, 라운드티셔츠, 브이넥티셔츠 등 다양한 티셔츠에 트랜디한 핏과 디자인의 팬츠를 매칭해보세요! 지금 딱 입기 좋은 데일리룩이 완성될 거에요 :) 이렇게 오늘은 지금부터 여름까지 쭉 입기 좋은 데일리룩을 준비해봤어요 :) 오늘도, 멋있어지시길 바랄게요 :)
금수저 아닌 이상 일반 모델들이 뜰 수 있는 유일한 방법
금수저 아닌이상 모델이 뜰 수 있는 방법은 워킹이고 뭐고 걍 하나  얼굴(이미지)임 브리짓 바르도 상이나, 외계미낭낭상 등  워킹 실력 좋든 나쁘든 필요없음. 화보속에서 존재감이 미친듯이 발휘되야함. 뜬 모델 중 화보 장인이지만 워킹 폭망인... 케이스가 많음 화보 폭망이지만 워킹 장인도 뜨는 경우가 있는데 어쨌든 얼굴은 독보적임. 활용을 못해서 그렇지.... 그러나 얼굴, 키, 부모님 백 이런 건 전부 태어날 때부터 결정되는 것 하나라도 가지지 못했다면? 여전히 뭐같지만 다이어트밖에 없음. 사실 다이어트 말고도 헤어스타일 바꿔서 성공하는 경우도 있긴한데 모 아니면 도임. 첫번째 케이스 도슈코 4 우승자 신현지 2015년에 정식으로 해외진출해서 프라다를 뚫으며 프라다 신인으로 모델계에 이름을 알림. 그러나 전형적인 one hit Wonder형 모델로 1시즌만에 프라다 라인에서 다 짤리고 B~C급 쇼에 서게 됨 샤넬같은 a급 쇼도 몇개 있지만  모델계에선 딱히 의미 없는... 이렇게 3년간 모델활동 하다가 올해 초에  눈에 뜨일정도로 살을 뺌 뉴욕-런던-밀란에서 시동 걸더니 파리에서 프라다 라인인 끌로에를 뚫음 그리고 역시 프라다 라인인 그리고 루이비통을 뚫음 뤼비똥은 우리 쇼 서려고? 신인이니? 아녀 예전에 선적 있니? 아녀 그래? 탈락 하는 곳임 암튼 파리에서 프라다 라인이 밀어주니  눈에 띄게 쇼급이 달라졌음 그리고 최근시즌 정확히 3년만에 프라다에 다시 섬. 그리고 프라다가 보우하사 엥간한 탑쇼들 골라서면서 런웨이 랭킹 top5안에 정착함. 2번째 케이스 니콜라스 개스키에르 눈에 띄어 루이비통으로 해외 데뷔했던 최소라 데뷔쇼에서 최소라가 맘에 든 개스키에르가 그 다음 시즌에 너 전세계에서 루이비통 쇼만 서줘라 하면서 월드독점을 걸었음. 당연히 뤼비통 쇼에 나오겠거니 하면서 라이브 시청하던 사람들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최소라 모습이 보이지 않았음. 후에 쇼 직전에 짤렸음을 말한 최소라는 이유는 정확히 못들었지만 월드독점이라 방심하여 몸매 관리를 조금 소홀히 했었다고 함. 그래서 피팅에서 핏이 안 맞아 잘린 거 같다고 함. 모델이 쇼 직전에 잘리는 건 부지기 수임. 탑모델들도 쇼 직전 캔슬사례가 엄청 많으니 그럴 수 있음. 근데 뤼비통 독점이었는데 잘리면 그 다음쇼라도 뛰어야 하는데 뤼비통은 패션위크 마지막날 하는 쇼 그 다음 쇼는 몇시간 후에 하는 미우미우 하나밖에 없음 미우미우 끝나면 패션위크 끝남^^ 최소라는 시즌 전체를 날림. 이 사건의 충격이 너무 커서 모델일 접을까도 생각할 정도로 트라우마가 되었다고 함. 아무튼 최소라는 만회하기 위해 다이어트를 하고 그 다음 시즌을 준비함. ㅇㅇ 뤼비통에도 복귀함 고맙게도 뤼비통이 저번에 미안하다하면서 캐스팅 해줬다고.... 그리고 탑모델이라도 유색인종이거나 어지간히 마르지 않으면 설 수 없는 생로랑도 뚫음. 여담으로 이번 에디슬리먼 셀린느 데뷔쇼도 뚫음. (이번에 스트레스로 인하여 위에보다 더 말랐었다고 함.) 3번째 케이스 신인모델 설예빈 데뷔하려고 해외 에이전시에 사진을 보냈지만 더 마른 몸, 좋은 바디라인????을 원한다고 하여 다시 다이어트 했다고 함.  그리고 생로랑에 서면서 목표를 이루긴 함. 법도 고치는 등 나아지고 있다고 하는데 (요즘은 BMI진단서 발부받아서 통과해야 모델 할 수 있다고 함.) 백날천날 다양성 외치는 패션계에서 일반 모델들에겐 다양성은 적용되지 않은듯 함. 출처 : 쭉빵카페 정말로 기괴한 산업 대체누굴위해서 뭘위해서 저렇게까지 사람을 혹사 시키는지.. 그냥 눈코입 달리고 걸을 수 있는 옷걸이를 원하는 거 아님? 소비자입장에서도 이해안가고 예술이란 명목으로 인권유린한다고 생각함 최근 모델 업계는 문제점을 인식하고 개선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