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jee0201
10,000+ Views

결혼 1년차 유부여자의 다툼이란,

연상 훈남과 작년에 결혼해 이제 맞벌이부부 1년차가 되어가는 20대의 나.
만난지는 1년 반, 아직도 서로를 몰라 다툴때가 많은데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란 나와 그가 한 지붕 한 공간 안에 '공존' 하려는 밑바탕(?)을 그리기 위해 당연한 과정이라 여긴다면 더 큰 싸움으로 번질 소지가 있고 서로 마음에 안드는 부분만 눈에 들어오는 삶이 계속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는 생각한다.
그래서 엄마가 결혼식날 편지 낭독때 서로 태교하는 마음으로 살아달라고 한건가 갸웃거리기도.

어제 저녁, 먼저 퇴근해서 연락 온 신랑에게 난 주말에 장 본 재료로 파스타를 만들어주겠다 했고 (하루에 한 끼 먹는 집밥인 저녁만큼은 꼭 해주려 노력하는편이다.) 신랑은 집 오는것도 힘들텐데 그냥 내가 반찬 대충 놓고 차릴까_라면서도 내심 기대하는 눈치였다.
2년간 월급 빵빵히 받으며 즐겁게 다녔던 회사를 한순간만에 때려치고 나와서 새로운 일을 하겠다며 거리도 40분이나 더 멀고 연봉 400이나 깎으며 이직한 지금의 2주차 회사를 신랑은 반대하지 않고 오히려 격려 해주며 매일매일 나를 치켜올려주었기에. 즐거운 마음으로 집까지 날아가 뽀뽀로 인사하며 파스타 삶을 물을 올렸을지도 모른다.

...근데 왠걸.
싸웠다.

아, 모르겠다. 진짜 미웠다.
지난번엔 외식하러 갔다가 두번이나 테이블 밑으로 내 발을 치고 밟아놓고 미안하다는 말은 1도 없이 다리가 길어서 그렇다는둥 농담으로 치부하려는 태도에 화가 나서 젓가락을 뙇!!! 내려놨었는데 이번엔 뭐가 문제였을까.

강아지들 패드를 그대로 둬서? 화장실 바닥을 닦지 않아서? 새로 산 파스타를 제일 높은 곳에 올려둬서? 유리병으로 된 올리브도 많았는데 굳이 한번으로는 안끝날 양의 캔으로 된 블랙올리브를 사놓고선 락앤락에 담지 않아서?

좋은 마음으로 파스타 만들기를 시작했지만 다진 마늘을 버터에 볶다가 난 짜증이 풀리지않아 플레이팅 다 된 접시를 큰 소리나게 놓고 잔소리를 시작했다.

화장실 바닥에 배변해놓은거 치우랬잖아.
나 집 와서 화장실 안갔어. 노트북 켜놓고 일했는데.
그럼 눈에 보이는 패드는 왜 안치운건데. 한번 쓰면 바로바로 치우기로 했잖아.
일하느라 못봤다고.

계속 된 변명에 화 폭팔.

본인이 캔으로 된 올리브를 샀으면 최소한 포장된거 뜯어놓기라도 하던가. 나 파스타 만들동안 어제 장보면서 샀던 베이크도 오븐에 좀 돌려놓고. 아니, 냉장고에서 꺼내주기라도 하던가.
하다못해 포크라도 놔주면 안되는거야?

신랑도 나름의 이유를 대며 반박하긴 했지만 미안하다는 말이 나오지 않은채 이유가 먼저라면 그건 변명밖에 될 수 없다는 내 의견을 핑계로 난 계속해서 화를 냈다.

...사실 내가 급하다던 빨래는 이미 다 널어져 있었는데. 늘 머리카락 가득하던 작은방 바닥도 깨끗했는데. 소파에 노트북이랑 각종 서류들도 막 흩어져 있었는데...

꼭 저렇게 묵묵히 집안일 혼자 다 해버려서 괜히 내가 다 미안해진다.
화도 못내게 만드는 평화주의자같으니라고!!!!!!!!
여러모로 짜증나 정말 ㅠㅠㅠ

만난지 한달 반만에 둘이서 용감히 식장을 잡았던 커플. 많은 사람들의 놀라움과 염려를 받으며 반년만에 결혼식을 올린 후 현재 꽃다발을 과자처럼 사오는 로맨티스트 신랑과 1년째 투닥중인 나 28유부는 오늘 저녁메뉴나 생각해놓으련다...

닭볶음탕...?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싸움도 반복되면 습관이 된다. 싸움에도 지혜가 필요하다. 지혜는 머리에서 나오지 않고 심장에서 나온다. 문득 떠오르는 생각들입니다. ㅎ
다툼의 여운이 길게 가는건 좋지 않은것 같아요. 서로 조금더 이해하는 마음으로^^
실제로, 다투면 전 좀 시간을 가지길 바라는 편인데 신랑은 빠르게 다툼에서 벗어나고 싶어하죠. 초반에는 힘들었지만 이 사람은 이렇구나 인정하게 되면서부터 쉬워진?느낌?ㅎㅎ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sujee0201 신혼초에 다툼이 생기면 저희 부부도 둘다 서먹서먹 함을 그냥 방치해버리는 경우가 생기더라구요. 그냥 그 분위기가 한동안 쭈욱 가버리더라구요. 어, 우리의 소중한 시간이 이렇게 허무하게... 진지하게 대화를 했죠. 앞으로도 살아가는데 의견차나 다툼이 없을리가 없잖아요. 한사람이 자신의 뜻을 조금 굽히고 먼저 다가가고 대화의 물꼬를 트지 않음 부부 사이라도 그 관계는 조금씩 식어가고, 균열이 올수밖에 없잖아요. 지금은 둘다 너나 할것없이 먼저 말걸고 자연스럽게 넘어가는 경우가 많아졌어요. 한사람이 잘잘못을 떠나서 무조건 이겨야하고 내가 옳다고한다면 관계란게 쉽지 않은것 같아요. 제가 잘못한게 아녀도 먼저 다가가면 상대방도 당시엔 모를수 있어도 나중엔 이해하고 더 고마워하는 경우도 생기더라구요 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포토샵 없이 환상적인 사진 찍기 #꿀팁 인정
뽀샵 없이 이런 사진 찍을 수 있는 사람 손 +_+ 만약 계신다면 제 사랑을 드릴게여 ㅋㅋㅋㅋ 근데 사실 이르케 찍는 방법 지짜 쉬워요 물에 비친거 아니냐구여? 아니 그럼 수면은 어딜까여? 음 이것만 가지곤 모르겠다구요? 그럼 이건? 아니 지짜 뽀샵 아니냐구여? 왜때문에 경계가 흐리냐구? 이건 물에 비친거라고 말하려고 했져? 근데 이것도 윗 사진들과 같은 방식으로 찍은 거라규여 '그' 방법을 쓰면 이런 심령사진까지 가능함 ㅋㅋㅋㅋㅋ 아니 왜때문에 결혼식 사진을 심령사진으로 만들죠 근데 ㅋㅋㅋㅋㅋㅋㅋ 되게 환상적이자나여 영혼결혼식 같단 생각이 자꾸 들지만 이런 생각은 우선 지워 봅시다 ㅋㅋㅋㅋㅋ 이런거 보면 그냥 신기하고 예쁘잖아여 +_+ 요것도 그냥 아름답고... 그러니까 저런걸 어떻게 찍냐구여? 겁나 쉬워요 지짜 겁나 쉬움 +_+ 아시겠어요? 모르시겠다구여? 그럼 알려드리져 ㅋㅋㅋ 우선 카메라를 준비하시고 핸드폰도 준비하세여 ㅋ 핸드폰 액정을 깨끗이 닦으시고... 따라해봐요 요로케! 원하는 상이 나올 때 까지 핸드폰 액정을 요로케 조로케 왔다갔다하면 이렇게도 이렇게도 사진이 완성되는거져 +_+ 와 이거 지짜 레알꿀팁 아닌가여? 당장 카메라와 핸드폰을 꺼내서 시도해 보시져! 나듀 해봐야지 참. 이 방법을 알려주신 분, 저 윗 사진들을 찍으신 분은 Mathias라는 웨딩사진 작가입니다 경배하라 그를! 그분의 작품이 더 보고 싶으시면 여기로 가 보시면 되고 우리는 집에서 연습이나 해보자규여 와 다시 생각해도 지짜 꿀팁이다... (절레절레)
살면서 반드시 피해야 하는 12명의 어둠의 세력!
우리는 성공과 성장을 위해서 꼭 만나야 할 사람과 네트워킹 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살면서 꼭 피해야 할 어둠을 세력들을 선별하는 것도 중요하다. 의식적이건 무의식적이건 나에게 방해가 되는 사람들을 멀리 해야 한다.  다시 한번 나의 네트워크를 자세히 살펴보고 아래의 인물이 속해 있는지 확인해 봐야한다. • 나를 힘 빠지게 만든다. • 내가 나의 능력에 의구심을 갖게 만든다. • 자신만의 아이디어는 없어 보이면서 언제나 나의 의견에는 찬성한다.  • 늘 모든 상황에서 부정적인 면만 본다. • 나를 수세에 몰리게 한다. • 나의 의사결정과 하고 싶은 일을 망설이게 만든다. • 항상 자신의 얘기만 할 뿐 나에게는 거의 관심을 두지 않는다. • 나의 의견이나 아이디어를 자신의 것으로 취한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친구를 가려내거나 아니면 주위에 전화해 이제 다시는 만나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하라는 얘기가 아니다.  또한 “너는 이제 내 네트워크에서 아웃이야!”라고 말하라고 권하는 것도 아니다.  그보다 이 작업은 나의 내부 조직에 어떤 인물이 있기를 희망 하는지, 그리고 누가 나와 나의 여정을 응원하지 않는지를 알아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그들에게 실제로 입 밖으로 이야기할 필요는 없다.  일단 나의 발전을 방해하는 부정적인 사람들을 찾아내고 나면 그들에게 얼마만큼의 시간을 할애할지 정하면 된다. 테두리를 치고 시간을 정해서 나의 에너지에 부정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그들을 배제해야 한다.  ※ 주변에 숨어서 당신의 가능성을 제한하며 인생에 걸림돌이 되는 12가지 어둠의 유형 “부정적인 사람들은 당신의 에너지를 빼앗는다. 당신 주변을 사랑과 풍요로 채우고 적대감이 접근하지 못하게 하라.”  -디팩 초프라 Deepak Chop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