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ieplay
1,000+ Views

빌런 신보 [Bank Robber] 발매 소식


악당의 파괴적 불시착
빌런 워너비의 자기 항변 “Bank Robber”

가수의 이름은 ‘악당(villain)’이고 앨범의 이름은 “은행강도(Bank Robber)’다. 전면에 박혀 있는 두 단어만 놓고 보면 갱스터 뮤지션이 따로 없다. 플라네타리움 레코드의 주역으로 성장하고 있는 R&B 싱어송라이터 빌런은 6곡 EP 형태로 꾸려진 이번 앨범 ”Bank Robber“를 통해 악당을 표방하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번 앨범은 윌스미스 주연의 이색 히어로 무비 “핸콕”에서 전체적인 영감을 얻어 만들었다. 영화 속 핸콕은 위험에 처한 사람들을 도와주는 슈퍼 히어로지만 과격하고 예측 불가능한 행동으로 인해 사람들의 기피 대상이 된다. 경멸 받는 악당 히어로, 미움 받는 밉상 영웅이다.

이 영화에서처럼 악당에게도 영웅에게도 양면은 존재한다. 세상이 원하는 바른 모습으로 스스로를 표현한다고 모두 선한 의도가 담기지 않고, 세상이 원치 않는 삐딱한 모습으로 스스로를 표현한다고 모두 악한 의도가 담기진 않는다.

악당 워너비로 인식되는 빌런의 행보는 후자에 해당한다. 핸콕이 그랬듯 파괴적이고 원초적인 모습으로 대중에게 인식되지만, 악한 의도를 담는 것이 아닌 그저 길들여지지 않은 자신의 언어로 이야기할 뿐이다. 파괴적이고 여파가 남는 불시착. 빌런은 그렇게 자신의 음악적 자유로움을 핸콕에 투영했다.

음악적인 면에서 두드러지는 점은 일단 전 곡의 작사, 작곡, 편곡을 직접 했다는 점. 싱어송라이터로서의 탁월한 능력은 이미 이전 곡들에서부터 누누이 확인해 온 바다. 유려한 랩 실력을 자랑하는 장기를 십분 살려 힙합과 R&B의 중간 선에 자리한 음악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도 특징적이다.

첫 곡 ‘구해’는 불시착의 시작이다. 거칠게 내뱉는 단어들이 삐딱해 보이지만 결국 세상을 구해야 한다고 외친다. 세상을 불신하는 악당이지만 동시에 그 세상을 구하려 드는 이중적인 사고를 1분 20초의 짧은 시간 안에 담았다.

‘마니또’는 힙합 스타일의 비트가 어둡고 공격적이지만, 역설적으로 담고 있는 내용은 착하다. 누군가에게 악당임과 동시에 다른 누군가에게는 마니또 같은 존재라는 따뜻한 내용을 담고 있다.

‘Luhvin It’은 악당이 슈퍼스타가 되었을 때 어떤 생활에 둘러싸일지를 상상하며 만들었다. 영어 가사가 반복되는 비트에 얹어지며 묘한 중독성을 전한다. 영화 “베테랑”의 조태오 캐릭터가 영감을 주었다고 한다.

‘핸콕’에는 빌런 스스로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유려한 멜로디에 자신의 넋두리를 부드럽게 쏟아내는 빌런 특유의 매력이 잘 표현되었다.

‘밉상’은 이전 활동에서도 보여준 적 없었던 완전한 발라드 곡이다. 이번 앨범에 담긴 유일한 러브송이기도 하다. 건반 반주 하나에 맞춰서 격정적인 감정을 두텁게 쏟아냈다. 다음 발라드 행보에 대한 기대를 모으게 만든다.

마지막 곡인 ‘요정’은 지난해 발매했던 싱글의 리믹스 버전이다. 원곡은 스위트한 가사를 담고 있지만 이번 앨범에 담긴 리믹스 버전은 악당의 무심하고 심드렁한 사랑을 시니컬하게 표현했다.

‘악당’을 좋아하는 어린 싱어송라이터. 그가 왜 악당에 집착하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단지 의도와 의지가 느껴질 뿐이다. 내가 그린 세상에서 내가 되어 살아가길 원한다는 의도와 의지 말이다.
(글/대중음악 평론가 이용지)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쇼미더머니 8 ‘ALL PASS’ 참가자 인스타그램 엿보기
Editor Comment 2012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년 시즌제를 이어가고 있는 대한민국 최초의 래퍼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신예 래퍼를 발굴하는 취지로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의 새 지평을 열었던 쇼미더머니이지만, 어느덧 시즌 8까지 거치며 이제는 ‘뭘 해도 식상하다’라는 네티즌들의 평가는 피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거센 비판과 우려에도 매주 금요일 1539 타겟 시청률과 2049 남녀 시청률 3주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10대 남자 시청률의 경우 평균 2.5%, 최고 3.6%까지 기록하는 등 화제성만큼은 여전히 굳건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쇼미더머니다. 늘 그랬듯이 판단은 각자의 몫이니, 우리는 즐기면 된다. <아이즈매거진>이 이번 시즌 힙합 팬들이 뜨겁게 주목하고 있는 ‘ALL PASS’ 참가자의 인스타그램을 모아봤다. 힙합엘이 <THE:RISE> 시리즈의 첫 번째 주자였던 맥대디부터 지난 시즌 역대급 무대를 선보였지만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맞이했던 EK, 10대들의 뜨거운 감자 영비까지. 무대 위 카리스마 넘치는 힙스터들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맥대디(@mckdaddy_)  긱스, 자메즈가 소속되어 있는 그랜드라인엔터테인먼트에 소속한 맥대디. 무게감 있고 자신감 넘치는 래핑으로 60초 비트랩 라운드 당시 프로듀서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바 있다. 일찌감치 그의 능력을 알아본 흑인 음악 전문 플랫폼 힙합엘이는 국내 힙합씬에서 더 주목받아 할 신예들과 함께하는 영상 시리즈 <THE:RISE>의 첫 번째 타자로 그를 선정하기도 했다. 짱유(@xockstar) 스내키 챈이 이끄는 다이너스트 뮤직 소속의 돌(DOL)과 함께 지난 2014년 일랍으로 데뷔했으며, 현재는 힙합 그룹 와비사비룸에 소속 중인 짱유. 예선전 당시 본인의 활동명을 훅으로 사용한 이새적인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은 주인공이다. 60초 비트랩 라운드를 통과 후 어머니에게 자신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출연했다는 속사정을 밝히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제네더질라(@zenethezilla) 쇼미더머니 8 방송 직전, 일리네어 레코즈의 산하 레이블인 앰비션 뮤직에 합류해 세간의 화제를 모은 제네더질라. 녹색 소유권 분쟁 중인 스웨이디와 라이벌 구도로 비춰지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화려한 래핑만큼이나 독특한 패션 또한 눈길을 끈다. 최엘비(@choilb) 씨잼과 비와이가 속해있는 ‘Sexy Street’의 일원임과 동시에 기리보이가 이끌고 있는 ‘WYBH’ 크루에 소속된 최엘비. 그와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는 프로듀서 비와이는 “개인적으로 최엘비의 가사를 좋아한다. 1차 때도 가사가 너무 좋아서 뽑았다”며 “친구라서 붙였나 생각할 수도 있는데 발성도 좋고 자신의 가사를 호소력 있게 전달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디보(@dbo0dbo) 60초 비트랩 라운드에서 신선한 랩 스타일로 참가자들은 물론 프로듀서들의 웃음을 짓게 만든 디보. 지난 시즌에 이어 또다시 도전한 만큼 디보는 “이기려고 왔습니다”라고 말하며 우승에 대한 당찬 포부를 내비쳤다. EK(@m.b.a_ek) 학창시절 볼라(Bola), 닐(Neal)과 함께 동고동락하며 키워온 MBA 크루에 속한 EK. 지난 시즌 쇼미 역사상 역대급 무대를 선보이며 강한 인상을 남겼던 EK는 이번 시즌 참가자들이 선택한 강력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60초 비트랩 라운드 역시 여유 있게 무대를 꾸미며 ALL PASS를 받아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게 됐다. 영비(@dickidsyoungb) 고등래퍼 시즌1, 쇼미더머니 4부터 8까지 영비의 끝없는 오디션 참가는 계속되고 있다. 학교 폭력 가해자로 사회적 이슈를 일으켰던 영비지만, 논란에도 불구하고 그의 특기인 붐뱁과 박력 넘치는 래핑으로 프로듀서들의 극찬 세례를 이끌어냈다. ALL PASS를 받은 직후 영비는 “나를 어떻게 생각하든 괜찮다. 관심 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며 “누군가의 기대를 만족시켜줄 생각은 없다. 그저 열심히 즐기다 갈 것”이라고 전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