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0shelter
10,000+ Views

우리 개는 확실히 천재는 아닌 것 같다.gif

지금부터 바보들의 행진을 보시겠습니다 ㅋ

문 이미 열려 있는데 눈치 못챔 ㅇㅇ
(그 와중에 주인 착함 ㅋㅋ)

번지수 잘못 찾음.gif
그거 물 아니야...

처음부터 끝까지 표정 ㅋㅋ

공을 던졌지만 물고온건 감자...
ㅋㅋㅋ

기다려야 하는 줄 알고 제일 뒤에 줄섬 ㅋㅋ

뭐함? ㅋㅋ

나도나도나도! ㅋㅋㅋ

지발로 집 나가놓고 외출했다 돌아와보니 저러고 있었다고 함 ㅋㅋ

공 좀 꺼내주세요 ㅋㅋ
커엽ㅋ
9 Comments
Suggested
Recent
줄스는애는 천재같은데?
발이 훅 꺼지는 저 기분 내가 알지‥ 게다가 물이면 뭐‥ 눈 안튀어나온게 다행‥ㅋㅋㅋ
귀여운녀석들 😆😆😆
ㅎㅎㅎㅎ 허당들
감자를 물고온 개 뭣이 중헌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타고난 배려와 섬세함이 좋은 남자
다같이 밥을 먹는 와중에 손호준의 칭찬을 시작하는 유해진. (역시 칭찬은 남들 다 있는 곳에서 공개적으로 듣는게 제일bbb) 장작이 필요하다 싶으면~ 불쑥 나타나 장작을 더 가져다 주는 손호준 (장작을 갖다주고 생색내지 않고 시크하게 돌아서는게 포인트♥) 깔끔한 차승원이 평소 김치썰때 도마에 비닐을 까는것을 보고 기억해뒀다가 시키지 않아도 먼저 비닐을 깔아주는 손호준 평소 요리를 도맡아 하는 차승원에게 모든걸 위임하고 혼자 모른척 쉬지 않고, 옆에서 서성이며 자잘한것들을 알아서 찾아서 도와주는 손호준 밥물도 한번 스윽 보고 적정량을 알려준후 차승원 두우러 퇴장 누가 시키지 않아도 자기 할일을 알아서 척척 하는 손호준 막내가 곤경에 처해있으면 기쁘게 나타나서 도와줌 다정다정ㅠㅠ 밥을 다 먹어도 먼저 자리를 뜨지 않고 끝까지 자리에 함께 있어줌 큰 도움이 되는것은 아니지만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인 손호준! 막내 둘이 모이면 세상 다 산 노인들처럼 인생 푸념을 하는게 너무 귀여움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손호준이라고 늘 궂은일 하는게 즐겁고 행복하지만은 않음ㅠㅠ 타고난 배려와 섬세함이 좋은 잘생긴 남자 손호준!!! 사람이 순하면서 눈치 빠르긴 쉽지 않은데 순하고 눈치빠르고 성실해서 넘 보기좋아요~ 앞으로 더 잘됐으면 좋겠네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공부 안하면 저 사람처럼 된다"... 배달원 울린 막말 모녀
"너 공부 안하면 저 사람처럼 배달이나 할걸" 어린 학생과 학부모에게 막말과 함께 갑질을 당했다는 배달원의 슬픈 사연이 온라인에서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학원에 치킨 배달을 갔다가 막말을 들어야 했던 배달부의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사연에 따르면 한 가게에서 3년간 책임감을 갖고 성실히 일해오던 배달부 A 씨가 한 학원에 치킨 배달을 가면서부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계산을 마치고 A씨가 돌아가려는 순간 학생 한 명이 옆에 있던 친구에게 "너 공부 안하면 저 사람처럼 배달이나 할걸"이라며 비웃는 소리를 듣고 말았습니다. 이에 A 씨는 "어딜가나 (나는) 항상 을이고 여기서 화내면 사장님 가게에 피해를 주기 때문에 비참하지만 참았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학생의 말을 곁에서 함께 듣고 있던 학원 선생님이 A씨에게 죄송하다고 말하며 해당 학생을 원장실로 보냈습니다. 그로부터 며칠 뒤 가게에는 그 학생과 학생의 어머니가 들이닥쳤고 다짜고짜 배달왔던 사람이 누구냐며 A씨를 찾았습니다. 학생의 어머니는 "당신 때문에 우리 딸이 학원에서 퇴실조치 됐다"며 "배달이나 하는 주제에 어디서 그런말 들으면 가만히 있지 우리 애 학원 못다니게 하냐"며 역정을 냈습니다. A씨는 전혀 몰랐던 사실이라며 해명했지만 모녀는 막무가내로 달려들었습니다. 결국 가게 사장님이 나와 모녀와 한바탕 싸움을 벌였고, 이에 기분이 상한 모녀는 배달 관련 어플에 올라온 해당 가게 페이지에 악플을 달기 시작했습니다. 모녀의 악플 세례에 견디다 못한 A씨는 자진해서 가게를 그만두기로 결심했습니다. 이같은 배달원 A씨의 사연은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오자마자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며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습니다. 댓글에는 "영업방해로 신고 가능하다", "그 부모에 그 자식이다" 등 해당 모녀를 향한 비난으로 쇄도하고 있습니다. 또한 해당 모녀를 두고 경쟁 사회에 빠져 인성 교육을 등한시한 것에 따른 부작용이라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우리 사회 깊숙한 곳에 배달업, 서비스업 등의 종사자들을 하찮게 바라보는 편견이 자리잡고 있음을 시사하는 사례이기도 해 씁쓸함을 자아냅니다.
'부산행', 미국 사람들은 어떻게 보았을까?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명실상부 여름 흥행작으로 자리매김한 영화 '부산행'. 블럭버스터로는 드물게 평단과 관객들에게 고른 지지를 얻어냈죠. 그리고 이 영화는 미국으로 건너가게 되었는데요. 미국에서는 어떤 평가를 받았을까요? 우선 영화 평론가들의 평을 모아 신선도와 총점을 매기는 로튼토마토와 메타크리틱을 살펴봅시다. 올.. 로튼토마토 신선도 93%... 리뷰가 27개면 적은 수도 아닌데 말이죠. 메타크리틱은 총점 72점을 얻었습니다. 이 정도면 꽤나 호평입니다.(원래 메타 점수가 좀 짜게 나와요) 평론가들의 평가를 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모든 즐길만한 호러 영화들이 그렇듯, 매순간 여러분들은 '이보다 더 상황이 나빠질 순 없어'라고 하겠지만 그렇게 된다. -마이애미 헤럴드, 르네 로드리게즈 오랜만에 순수하게 즐길만한 좀비 영화가 등장했다. 조지 로메로와 데니 보일의 흔적이 보이지만, 이 영화는 타인에 대한 친절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대에 보다 특별한 무언가를 전달한다 -브라이언 톨레리코, 로저 이버트 닷컴 숨을 쉴 수가 없고 난폭하다, 이 영화는 마치 28일 후와 설국열차를 뒤섞은 후 매드 맥스의 조지 밀러가 액션 장면을 연출한 것 같다. -케리 달링, DFW.com 생살이 뜯어먹히는 혼돈을 달리는 열차 1등석에서 보게끔 만드는 영화 -트레비스 존스, 필름잉크 '부산행'은 무서움에 단련된 관객에게 조차 가장 두려운 영화다. 그들의 몸을 뒤틀리게 만드며, 이빨을 드러내고 질주한다. 이 열차에 오르면 최고 수준의 위협을 견디는 능력이 필요하다. -로버트 에벨, LA타임즈 연상호 감독의 끈기있는 연출과 영리하게 뒤틀린 플롯은 주인공이 이기적인 반영웅에서 어떻게 용감한 보호자가 되는지를 끊임없이 설득한다. -빌리지 보이스, 시몬 아브람스 관객들의 평가도 긍정적이었는데요, 아래의 사진을 보시면 라고 합니다. 미국에서도 관객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부산행', 덩달아 기분이 좋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