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vill
1,000+ Views

[한입뉴스]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 '자수', 현금수송업체 직원 2억 들고 '도주',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피의자' 조사, 허희수 SPC그룹 3세 '구속', 신격호 대림산업 지분 '통매각', 트럼프 "이란과 사업말라"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 자수…"생활비 마련위해 범행"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가 경찰에 자수. 7일 오전 흉기로 직원들을 위협해 현금 459만원을 탈취해 도주한 지 11시간 만. 범행을 눈치 챈 가족이 설득했다고. 강도 피의자 A(37)씨는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범행했다”고 진술.

◆현금수송업체 신입 직원이 2억원 훔쳐 도주
천안서북경찰서는 수송중이던 현금 2억원을 훔쳐 달아난 현금수송업체 직원 송모(31)씨를 추적 중. 신입사원인 송씨는 7일 오전 8시 47분쯤 천안시 쌍용동 이마트 내 현금자동인출기에 동료들이 현금을 채우러 간 틈을 타 현금수송차량에 있던 2억원을 챙겨 미리 주차해 놓은 자신의 차를 타고 도주.

◆신격호, 970억 규모 대림산업 지분 '블록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7일 장 마감 후 시간외 블록딜(대량매매) 방식으로 대림산업 지분(3.44%.121만7614주)을 모두 처분. 종가 7만9800원 기준으로 총 972억원 규모. 이번 매각은 증여세 납부를 위한 것으로 알려져.

◆‘LG 탈세 협의’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피의자’ 조사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부장 최호영)는 지난 6일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을 소환 조사. LG그룹 총수 일가 조세포탈 혐의와 관련된 피의자 신분. 구 회장은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동생으로 구광모 신임 LG그룹 회장의 친부.

◆’대마 밀수·흡연 혐의’ 허희수 SPC그룹 3세 ‘구속’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 윤상호)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허영인 SPC 회장의 차남인 허희수 부사장을 구속. 그룹 오너 3세 허 부사장은 대만에서 액상 대마를 밀수해 흡연한 혐의. SPC그룹은 “허 부사장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혀.

◆트럼프, "이란과 사업하면 미국과 사업 못해"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 일부를 재개한 뒤 "이란과 사업을 하는 그 누구도 미국과 사업을 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경고. 그는 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11월에는 (제재) 수위가 높아진다"면서 "나는 세계 평화를 원한다, 다른 어떤 것도 아니다"고 밝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스타 스토리 감각적으로 꾸미는 방법
1. 단색 배경 만들고 지우개 효과 활용하기 1) 사진을 불러온 뒤, 상단 오른쪽 두번째의 펜툴을 눌러줍니다. 2) 하단에 뜬 색상표 중 원하는 색을 선택해줍니다. 3) 그리고 사진을 꾸욱 눌러주세요. 그러면 이렇게 선택한 색이 화면 전체를 덮어요! 4) 그리고 상단 맨 오른쪽의 지우개 아이콘을 눌러줍니다. 5) 취향껏 크기를 설정해줍니다. 6) 원하는 부분을 샤샤샥 지워주세요. 이렇게 지우개 효과를 활용해 더욱 신박한 스토리를 연출할 수 있어요! 2. 글씨 그라데이션 넣기 1) 사진을 불러온 후 상단 맨 오른쪽의 텍스트를 선택해줍니다. 2) 사진에 맞는 문구를 넣어주고, 크기 설정도 취향껏 해줍니다. 3) 글자를 전체 선택 한 후 원하는 색상으로 설정합니다. 4) 이제 한 글자씩 선택 해제하면서 색상을 변경해주면 됩니다! 이때 꿀팁 포인트! 색상을 길게 누르면 더욱 디테일한 색상표가 나와요! 이렇게 하면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지겠죠? 약간의 노가다를 거치고나면! 이렇게 은은한 그라데이션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위 방법을 응용해서 무지개 효과도 가능! 3. 글자 입체 효과 or 그림자 효과 주기 1) 원하는 사진에 원하는 문구를 입력합니다. 2) 글자 전체를 복사해줍니다. 3) 그리고 상단 맨 오른쪽의 텍스트를 다시 생성한 후(이것이 포인트!) 복사한 글씨를 붙여줍니다. 그러면 똑같은 문구, 똑같은 크기의 글자가 나타나는데요! 4) 색깔을 다르게 해줍니다. 5) 그리고 첫번째 문구 위에 겹치듯이 놓아주면! 입체감 살려서 완성! 자... 파도 따라 움직이는 '철썩철썩' 글자 보이시나요? 인스타 스토리에 영상 올릴 때 신박한 꿀팁! 출처 : Share Hows
주유소에서는 왜 유증기가 발생할 수 밖에 없는가?
당연해 보이지만 왜 그럴까 한번 생각해 봅시다. 이유를 알면 발생량이 많다는 것에 공감하기가 쉽기 때문입니다. 아주 미량이라면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양이 많다면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이해를 돕기 위하여 먼저 물이 증발하는 것을 생각해봅시다. 젖은 빨래를 걸어 두면 저절로 마릅니다. 물이 수증기가 되어 날아가기 때문입니다. 이상하지 않나요? 물은 100도에서 끓고 수증기로 변하는데 빨래를 가열하지 않고 그냥 둬도 마릅니다. 온도가 어떻던 결과적으로 물이 수증기가 되었으니 기화된 것이 맞습니다. 정확하게는 증발이라고 합니다. 끓는 점에서 기체가 되면 기화, 그 보다 낮은 온도에서 기체가 되면 증발이라고 부릅니다. 뭐 결과적으로는 결국 기화입니다만… 중요한 것은 왜 그럴까? 입니다. 컵에 물을 한가득 채워 놓으면 물 수면위에 있는 물 분자는 그 상부의 공기로부터 영향을 받게 됩니다. 하나는 열을 흡수하기도하고 공기의 움직임에 의하여 운동에너지를 공급 받기도 합니다. 쉽게 말하면 최상위 표면의 분자는 온도도 올라가고 흔들리기도 한다는 뜻입 니다. 그러면 탈출하기가 쉬워 지겠지요. 휘발유도 마찬가지입니다.  휘발유의 끓는 점은 30도 부터 시작하니 훨씬 쉽게 증발할 수 있는 것입니다. 휘발유는 멀리 떨어진 저유소에서 탱크트럭에 실린 채로 수십 킬로미터를 달려오며 운동에너지가 축적됩니다. 그리고 태양의 복사열을 받아서 온도도 올라갑니다. 한국은 탱크트럭이 새벽에만 다닙니다. 그런데 한국보다 무더운 동남아시아의 탱크트럭들은 한 낮에 배달합니다. 이렇게 덥혀진 휘발유를 주유소 저장탱크에 보내면 운동에너지가 충만해진 휘발유 분자들이 너도 나도 탈출행렬에 가담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운반 차량을 이용하여 매일 휘발유가 이동되어야 하는 상황에서는 주유소에서 막대한 유증기가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없습니다. #유증기 #휘발유 #주유소 #온실가스 #기후변화 #지구온난화 #탄소배출권 https://emglobal.biz
한국에서 제약회사가 마약을 팔았던 사건
1960년대 초반 즘 호남 해안가 어촌 마을을 비롯한 섬 지역과 강원도 광산촌 같은 외진 도서지역에서 마약중독자가 급증했다. 정부에서는 마약밀매 조직이 있다고 판단하고 수사를 벌였지만 딱히 성과는 없었다. 다만 이들 중독자들이 진통제를 자주 사용했고, 농부, 광부, 어부들이 고된 육체노동을 마친 후 '놀랄만큼 효과가 좋다'는 진통제를 먹는다는게 특이점이었다. 1965년 봄. 국과수 연구소의 한 실험실에서 이창기 약무사가 시중에서 수거한 진통제 '셀파디 메독신'에서 특정 성분을 검출하는 실험을 했다. 국립 보건원에서 이물질로만 명명된 성분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서였다. 한편, 제약회사 공장의 직원들이 특정성분의 액체 드럼통을 가져와서 진통제 배합과정에서 쏟아 부었고, 직원들은 이 드럼통을 '메사돈'이라고 불렀다.  1965년 대한민국을 뒤집은 '메사돈 파동'은 제약회사들이 합성마약 메사돈을 넣은 의약품을 팔아 평범한 사람들을 마약중독자로 만들었던 사건이다. 기업윤리는 개나줘버린 제약회사와, 부패한 공무원과, 뒤를 봐주던 정치인의 3박자가 잘 맞은 희대의 좆같은 사건이다. 메사돈(Methadone)은 헤로인이나 모르핀 중독의 치료용으로 쓰이는 합성 마약이다. 2차세계대전중 독일에서 모르핀 대용으로 개발한 진통제인데 치료용이라고는 하지만 어차피 이것도 마약은 마약이다. 심각한 중독자를 치료할 때 최악대신 차악으로나 쓰는 정도의 약. 합동 조사결과 서울의 한 제약회사의 약사가 마약을 합성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제공했고, 이 합성마약의 원료를 유명 제약회사들이 서로 공급하면서 진통제라고 만들어 팔았던 사실이 드러났다. 허가를 담당하던 공무원과 뒤를 봐줄 정치인에게 뒷돈을 댔음은 물론이다. 1965년 3월을 기준으로 정부에서 추정한 이 사건의 피해자 수는 1만 5천명에서 3만명 수준이었으나, 전문가들은 적어도 10만~23만명이 피해를 보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사건은 어마어마한 파장을 낳았고 공무원과 유통업자 등 152명이 쇠고랑을 찼으며 제약회사 23곳이 문을 닫았다. 보사부 장관부터 약무국장까지 관료 7명도 옷을 벗어야 했다. 그러나 정작 가장 중요한 주범 8명은 해외로 도피하여 잡지 못하였다. 시중에 유통되는 진통제에서 메사돈이 있다는 걸 발견한 사람은 국과수의 약무사 이창기였는데, 덕분에 출범한지 10년이 된 신생기관이었던 국과수의 위상이 드높아졌다고 함.
중국판에서 내용이 완벽하게 바뀐 어느 명작 영화 결말.....JPG
1999년 영화 "파이트 클럽" 은 개봉 당시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시간이 흘러 점점 유명해지며 지금은 저항의 상징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명작 중 하나로 뽑힘 영화의 결말에는 남자 주인공이 여자 주인공과 손을 잡으며 자본주의를 상징하는 빌딩들을 무너지는 것을 지켜보는 것을 바라보며 끝나는데 영화 전체가 마초주의적으로 현대사회를 비판하면서 마지막까지 저항하면서 영화의 평가는 시간이 지날수록 올라감 그런데 중국 텐센트 VOD 서비스에 있는 파이트 클럽에는 결말부분이 완전히 잘려나가고 "타일러의 정보를 바탕으로 계획을 알게 된 경찰들이 모든 범죄자를 체포하고 폭발을 막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타일러는 정신병원에 입원했고 2012년에 퇴원했다" 라는 화면으로 끝남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와 정반대의 결말이 됨 현재 중국 텐센트는 결말 관련해서 언급을 거부한 상태 출처ㅣ도탁스 vod가 저렇게 정식으로 제공되는 건 제작사랑 배급사에서 허용을 한거 아닌가요 ? 원작자가 저런 결말을 허락한 건지 . . <파이트 클럽>안에 담긴 의미가 모두 뒤틀리고 사라져 버리는데 T_T 이걸 대체 왜 . . 아예 서비스를 하지 말지 . . 에휴 - 관련 기사도 찾아왔는데 참 이해가 안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