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하철 빌런을 만났을때 조용히 신고하는 법
지하철을 이용하는 무묭이들이라면 살다가 한번쯤은 빌런들을 만나본 경험이 있을 거임 그럴때 말리다가 해코지 당할까봐 무섭기도 하고 말리는 사람이 위험할까봐 걱정될 수도 있음 그때 조용히 소리없이 신고하는 방법을 알려주겠음 먼저 내가 타고 있는 차량번호를 확인할것 (보통 요즘 지하철엔 타고 내리는 문쪽에 적혀있음) 차량번호를 확인하기 힘들다면 00역 도착 XX행이라고 해도 된다고 함. 다만 이런경우엔 열차칸 번호를 모르니까 신고하고나서 대처가 좀 늦을수 있겠지? 그리고 여기로 신고문자를 보내면 됨 (여기서 1 3 4호선 서울 바깥으로 가는 라인은 경의선 신고하는 번호로 신고해야 한다고 하네) +) 대전지하철 : 042-539-3114 +) 광주지하철: 062-604-8000 ex) 열차번호 12345에 취객이 들어와서 난동을 부리고 있으니 처리 부탁드립니다. 이러면 지하철공사에서 확인하고 바로 다음역에서 지하철 보안관들 대기하고 있다가 빠르기 처리를 해주실 거임!! 문자 답장도 빠른편이야 아무튼 지하철내 신고방법 알고 다들 쾌적하게 지하철 이용하자고! (+) 27. 무명의 더쿠 22:47 요즘엔 어플로 신고하는것도 빠름 서울메트로 노선은 '또타지하철' 코레일 노선은 '코레일 지하철톡' 어플 깔면 신고할때 위치도 자동으로 잡히고 출동 안내도 하고 민원처리 안내도 해줌 온도조절 등 각종 민원사항도 바로 신고 가능 어플로 신고도 가능하다고 함 출처 : 더쿠 각종 듣도 보도 못한 빌런들이 갑툭튀하는 요즘 언제 어디서 써먹을지 모르는 꿀팁 퍼왔습니다.
뱀장어.
냇가에 사는 뱀장어를 뱀이 무서워서 듣기 싫어하는 사람들이 민물장어라고 부르는지 '뱀장어'라는 말을 듣기 어렵다. 연어와 반대로 심해에서 태어나 강으로 올라와 팔여년 살다 다시 심해로 돌아가 알낳고 죽는다고 알려져 있다. 영천 시골에서도 뱀장어가 있었는데, 그 뱀장어는 바다에서 낙동강 하구를 거슬러 대구 금호강 하구, 영천 신령천, 우리동네 냇가로 왔다는 것인가? 거리도 멀지만 중간에 잡히지 않고 용케 살아 올라 왔다는 게 선뜻 믿기지가 않는다. 어쩌면 논장어라 불리는 드렁허리인지도 모르겠다. 초등시절 허리춤 정도의 물속에 까만 뱀같은 것이 헤엄치길래 "뱀이다!"하고 외쳤더니 하필 그때 옆을 지나던 등에 배터리를 진 아저씨가 물에다 전기로 지져 뱀장어를 잡아간 적이 있었다. 뱀장어의 대명사인 풍천장어의 風川은 바람부는 강하구이고 지명이 아니라는데 고창이라고 아는 사람들이 많다. 바다에서 사는 갯장어는 개처럼 이빨이 날카롭고 성질이 사나워서 잘 물기 때문에 붙여졌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일본어 하모도 ‘물다’는 뜻이라니까 일본어를 번역한 것이네. 붕장어는 구멍을 잘뚫는 지 일본어인 '아나고'로 불리며 탈수기에 넣고 돌려 회로 먹었던 기억이 있지만 별로 좋아하진 않는다. 먹장어는 꼼장어라고 부르는 건데 물고기가 아닌 원구류라니까 당연히 장어도 아니다. 눈이 퇴화되어 장님인데다 이가 없어 흡입하는 모습이 혐오스러워 625전쟁 전까지 먹지도 않다가 부산에 피난민이 넘쳐나던 시절 먹을게 부족하여 생긴 꼼장어 구이라니까 눈물이나네. 핸드백 가죽이 가짜장어인 먹장어 껍질이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