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kiteu
5,000+ Views

연애 둘, 사랑 하나 # 남들과 차별화 된 "한 방"이 없어요.


저만 그런지 모르겠습니다.
분명 애매한 관계로 잘 지속되고 있는 거 같긴 하지만 아직까지 잘 모르겠고, 이럴 때
마음을 사로잡을 마지막 "한 방"이 있다면 좋을텐데 하는..

오늘은 그것에 관하여 써 보도록 하겠습니다.

───────────────────────────ㆍ───────────────────────────


(1) DHV (Demonstration of Higher Value)

한 때 픽업아티스트가 검색어에 오르고 "연애"라는 콘텐츠가 이슈였을 때 저도 그것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그 때 알게된 것이 DHV입니다.
자세한 강의를 듣지 않았지만 대충 보면 "비언어를 통해 자신의 가치를 드러내면 된다" 라는 것인데요.

그런데 여기서 저는 의구심을 가졌습니다. 우리가 대상을 좋아할 때
피아노를 잘 쳐서, 운동을 잘 해서, 방이 예뻐서, 공부를 잘 해서… 와 같은 이유로 좋아하나요?



(2) 그 사람이 좋아하게 되는 이유는 결국

그 사람을 좋아하게 되는 이유는 사실 무척이나 일상적인 게 아닐까 싶습니다. 대표적으로

(ㄱ) 생활 가능정도의 수익, 그것을 위한 노력의지
(ㄴ) 예뻐보이는 외모
(ㄷ) 나와 잘 맞는, 혹은 마음에 드는 그 사람의 성격
(ㄹ) 나는 모르는 그 어떤 것

물론 운동을 하는 모습에 반했다던지, 그 사람이 "이 정도의 돈"이 있다던지 하는 것에 끌리는 이유가 될 수는 있습니다. 그렇지만 역설적으로 그 운동을 하는 모든 사람과 그 직업군에서 그만큼의 수입을 버는 모든 사람에게 "좋아하는 마음"이 다 들지는 않습니다.

결국 무척이나 일상적인 것에 끌린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일에서 노력하는 모습, 그리고 그것으로 생계유지가 가능할 정도가 보인다면.
아는 사람중에 가장 예쁘다는 아니여도 내 눈에 그 외모가 괜찮아 보인다면 그만으로 충분히
매력적인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3) 가장 중요한 '한 방'은 나에게….

그렇지만 그런 기본적인 요소들이 모두 충족되어 괜찮은 사람, 이라 생각되더라도 그 사람이 나를 좋아하게 할 필살기는 되지 않는다고 봅니다.

가장 중요한 건 어쩌면 스스로에게 있는지 모릅니다.
"이러한 이유로 너를 좋아하겠다"라는 것은 없지만 좋아한 이후에 생각해 보면 "좋아하게 된 이유"는 분명히 있다.라는 게 제 생각입니다.

우리가 그렇게 그 사람을 좋아하게 되었다면 그 사람이 나를 좋아하고 만남을 시작한 이유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학창시절을 포함한 제 연애를 살펴보면 정말 루틴이 있나 싶을 정도로 몇 몇 사레를 제외하고는
비슷한 과정을 거쳐왔습니다. 제가 먼저 고백하고 상대방은 어물쩡하며 거절하고는…
제가 연락을 안하고 있으면 상대방이 먼저 연락을 해서 다시 친하게 지내다가 고백하고 사귀는 과정이였죠.

그러다가 그 루틴을 바꿔보고자 고백을 하고나서 다시 그 사람이 손 내밀게 하는 과정이 아닌
"고백을 할 때, 받지 않아도 되지만 그렇게 되면 볼 수 없을 거 같다"와 같은 뉘앙스로 고백에 무게감을 실었더니 상대적으로 성공률이 높아졌습니다.

제 성격이 장난기가 많으면서도 가끔 소심함을 보이는 성격이라 그런거 같아 이렇게 바꿨더니
나름 괜찮게 변한 것이죠. 그러나 앞서 말했듯이 소심한 성격에서 그런 용기를 내는 게 쉽지 않았지만 적어도 이렇게 하는 게 심적으로는 편하더라구요.
고백을 받느냐, 아니냐는 상대방에게 달렸다. 나는 그저 고백만 하면 될 뿐
고백이 어려울 때마다 저는 위와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아무리 내가 강점을 갈고 닦고 뭘 해도
결국 결말은 상대방이 하는 것이니 그저 혼신을 다해 노력하면 그 뿐이다 라는 생각입니다.




다소 논점에서 빗나간 점이 있지만 저에게 호감을 가진 친구들이 왜 저를 좋아하나 이유를 살펴보면 "농담을 하지만 상대방을 깎아내리는 말은 하지 않는 것", "내 일을 성실성을 가지고 하는 것"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이 것은 제가 가장 제 업무에 성실하고, 저만큼 농담을 잘 하는 사람이 없다라는 게 아닙니다.
제가 가진 요소들 중 상대적인 강점이 그것인 것이지요.

축구를 잘한다, 볼링을 잘한다 등의 이유로 그 모습을 보여주거나 그런 새로운 매력요소를 개발시키는 것도 좋지만 아무래도 흔히 보여줄 수 있는 일상의 요소속에서 자신의 "강점"을 찾는것이 곧
그 사람에게 "한 방"이라고 생각합니다.


───────────────────────────ω───────────────────────────

혹여나 기다리셨던 분들이 있다면 감사합니다 !ㅎㅎㅎ
다음 번에는 "연애하면서 괴로운 것들"에 대해 써 보려 합니다.

앞으로도 관심 부탁드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보람 있는 바쁨에 감사
영국의 수필가인 찰스 램에 관한 일화입니다. 그는 33년간 직장생활을 하면서 그의 동료 콜리지, 로이드와 함께 시집을 내고 ‘런던’지에 글을 기고하는 등 끊임없이 글을 썼습니다. ​ 하지만 직장 때문에 퇴근 후에나 글쓰기가 가능했기에 그는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며 늘 정년퇴직을 기다렸다고 합니다. ​ 그리고 마침내 그는 정년퇴직하게 되었습니다. 마지막 출근을 하는 날, 구속받던 시간은 없어지고 글쓰기에만 몰두할 수 있다는 생각에 마냥 행복했습니다. ​ 동료도 그런 그의 마음을 잘 알기에 많은 축하를 해주었습니다. ​ “이제 밤에만 쓰던 작품을 낮에도 쓰게 되었으니 앞으로 나올 작품이 더욱 빛나겠군요.” ​ 기분이 좋았던 찰스 램은 재치 있게 동료에게 말했습니다. ​ “햇빛을 보고 쓰는 글이니 별빛만 보고 쓴 글보다 더 빛이 나는 건 당연하겠지요.” ​ 그러나 그로부터 3년 후, 찰스 램이 옛 동료에게 보낸 편지 내용에는 이런 글이 적혀 있었다고 합니다. ​ “한가하다는 것이 이렇게 괴로운지 몰랐습니다. 매일 할 일없는 시간이 반복되고 많아지다 보니 어느새 자신을 학대하는 마음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좋은 생각도 삶이 바쁜 가운데서 떠오른다는 것을 3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깨닫게 되었습니다. 나의 이 말을 부디 가슴에 새겨 부디 바쁘고 보람 있는 나날을 보내기 바랍니다.”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분명 감사하고 즐거운 일입니다. 하지만 보람과 성취감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한없이 힘들어지기도 합니다. ​ 업무에 시달리다 스스로 소진됐다는 기분을 느끼며 무기력해지는 번아웃 증후군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 이 증후군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이를 극복하는 방법의 공통점은 바로 성취감입니다. 달성 가능한 작은 목표를 먼저 세우고 단계별로 성취감을 느껴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가장 바쁜 사람이 가장 많은 시간을 가진다. 부지런히 노력하는 사람이 결국 많은 대가를 얻는다. – 알렉산드리아 피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부지런함#번아웃증후군#성취감#바쁨#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