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심쩐심] 유튜버에게 “구독과 좋아요”보다 중요한 ‘○○’
월급은 적고 집값은 고공 행진하는 현실에 돈을 더 벌어보고자 ‘세컨잡’을 가지는 경우가 많은데요. 두 번째 직업으로 인기 있는 것 중 하나는 바로 유튜버입니다. 대박 나면 퇴사도 가능하다는 유튜버. 스마트폰으로 찍어 쉽게 영상을 만들 수 있고 누구나 채널을 개설할 수 있어 진입 허들도 낮은데요. ‘나도 유튜브 좀 해볼까?’ 생각하는 분들이 꼭 알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유튜버도 사업자등록을 하고 납세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점이지요. 물론 유튜브로 수익을 내는 경우에만 해당되는데요. 유튜브로 얻을 수 있는 수익에는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유튜브 광고 파트너가 되어 배분 받는 수익. 유튜브에 영상을 올린다고 해서 무조건 수익이 나는 건 아닙니다. 수익을 창출하려면 꾸준히 영상을 올려 채널 구독자수 1,000명, 유효 시청시간 4,000시간을 넘겨야 하지요. 위의 조건이 충족되면 유튜브와 광고 파트너가 되어 수익을 배분 받게 됩니다. 두 번째는 협찬, 광고 등을 통해 들어오는 수익. 유튜버가 자신의 영상을 통해 특정 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를 홍보해주는 대가로 받는 돈이지요. 이외에도 유튜버 수익은 시청자가 플랫폼을 통해 지불하는 후원금 등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번 돈, 고스란히 내 지갑에 들어올 수 있을까요? 아닙니다. 유튜브로 번 수익은 사업 소득으로 분류되어 세법에 따라 세금을 납부해야 합니다. 세금을 납부하려면 먼저 사업자등록을 해야 하는데요. 연간 매출액이 8,000만 원 미달일 경우 간이과세자, 8,000만 원 이상일 경우는 일반과세자로 등록하면 됩니다. 사업자등록을 마친 유튜버가 납부해야 할 세금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부가가치세. 간이과세자는 연 1회, 일반과세자는 연 2회 부가가치세를 신고‧납부하도록 돼있습니다. 수익이 없을 경우에도 무실적 신고는 해야 하지요. 두 번째는 연 1회 납부하는 종합소득세입니다. 한 해 동안 번 소득을 종합해 다음 해 5월에 신고해야 하는데요. 종합소득이기 때문에 만약 직장에서 월급을 받으면서 유튜브 수익도 내고 있는 경우라면 이를 모두 합산한 금액을 신고해야 합니다. 종합소득세 세율은 소득이 높을수록 급격히 올라가는데요. 소득 금액이 연 1천 200만 원 이하인 경우는 6%만 납부하면 되지만 5억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무려 42%를 내야 합니다. 세금은 모두 신고기간 안에 자진신고 및 납부해야 합니다. 고액의 세금을 회피하기 위해 혹은 귀찮다는 이유로 수익을 신고하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요. 국세청은 이러한 탈세를 방지하기 위해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적용해 감시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연예인, 운동선수, 정치인 할 것 없이 유튜버에 도전하는 요즘, 100만 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국내 유튜브 채널도 500개를 넘어섰는데요. 유튜브로 돈을 벌고 싶다면 그만큼 납세의 의무도 다해야 한다는 점, 잊어선 안 됩니다. 글·구성 :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인 미디어' 무대 커지자 청바지 팔겠다는 사업자도 함께 늘어
1인 미디어에 대한 관심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정부까지 나서 1인 창작 시장을 키우기 위해 MCN 콘텐츠 제작 지원을 한다고 발표하며 1인 미디어 유행에 힘을 보태고 있다. 1인 미디어가 모두의 관심사가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그중 모두가 꼽는 이유는 돈을 벌 기회다. 유명 크리에이터의 성공을 부러워하며 너도나도 언젠가 한 번은 해보자는 마음을 갖는 게 1인 미디어 시장의 원동력이자 잠재력이다. 이처럼 기회의 땅이라고 소문이 나면서 연관 산업도 활황이다. 캘리포니아 금광 시대에 작업복인 청바지를 팔겠다고 나선 이들이 떠오른다. 실제로 크레이터를 위한 상품은 시장에 넘친다. 교육 시장은 이미 사람을 현혹하는 문구로 가득한 교육 과정 선전으로 가득하다. 지자체까지 나서 교육을 제공할 정도니 말 다 했다. 교육을 받은 크리에이터들이 쏟아져 나오면 이들을 기다리는 상품이 있다. 장비다. 요즘 구독자 수가 좀 되는 크리에이터를 보면 고화질 DSLR 카메라, 무선 마이크, 조명 정도는 기본으로 갖추고 있다. 촬영 장비만큼 중요한 것이 이미지와 영상 편집 도구인데, 이 역시 정품이나 정식 서비스 비용이 만만치 않다. 여기에 최근 크리에이터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아이디어 상품까지 속속 등장하고 있다. 텐트 하나 들어갈 정도의 가방에 담기는 이동형 스튜디오까지 나왔을 정도다. 드롭키(DropKey)라는 회사에서 내놓은 아이디어 상품인데, 텐트 치듯이 설치하면 1인 미디어를 위한 크로마키 배경의 스튜디오를 만들 수 있다. 촬영 후 다양한 배경과 합성해 편집하기 좋다. 드롭키는 크로마키 배경 촬영을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돕는 앱도 제공한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2대 정도면 전문 촬영팀이 여러 앵글에서 찍은 영상 못지않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이 앱으로 촬영하면 클라우드와 연계해 언제 어디서나 촬영 소스를 가져와 편집할 수 있다. 거실에 두고 쓰기 너무 크다 싶은데, 드롭키는 아파트 거실에 놓고 쓰기 적당한 크기의 백월 형태의 제품도 개발해 곧 공급할 예정이다. 촬영 다음 작업은 길고 고된 편집이다. 이때 많은 크리에이터가 고민하는 것은 배경 음악이다. 저작권 걱정 없는 것 중 영상에 어울리는 것을 찾아 쓰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관련해 저작권 이슈 없는 음원들을 모아 서비스하는 곳도 늘고 있다. 이중 가장 그럴듯한 선전 문구를 내걸고 있는 곳은 아트리스트(Artlist)이다. 아트리스트는 영상 감독이 만든 구독형 서비스이다. 간판부터 유튜버를 위한 음악 라이선싱 플랫폼이란 점을 강조하고 있다. 월정액을 내면 다양한 장르, 악기, 테마의 음원을 자신의 영상에 입힐 수 있다. 광고 등 상업적 용도의 영상에 사용해도 라이선스 걱정이 없다. 영상을 올리면 모든 일이 마무리되는 것일까? 1인 미디어나 방송국이나 시청자 게시판 관리는 중요하다. 시청자의 커멘트 하나하나까지 잘 챙기고 싶다면 젠데스크(Zendesk) 같은 서비스를 유튜브에 연계해 쓰면 된다. 시청자가 글을 남기면 그 즉시 서비스 티켓이 생성되어 크리에이터에게 전달된다. 크리에이터는 유튜브 외에 다른 소셜 채널까지 모두 연계해 시청자 문의를 처리할 수 있다. 이쯤 되면 정말 방송국 못지않다. 1인 미디어 열풍 속에 관련 산업이 함께 성장하는 것은 좋다. 다만 크리에이터 관련 후방 산업이 모두 해외 기업의 상품과 서비스 위주로 돌아가는 점이 좀 아쉬울 따름이다. 제작비 일부가 이들 기업의 주머니 속에 들어가는 현실이 꼭 금광 시대 청바지 장사가 큰 돈 번 이야기와 꼭 닮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