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cardelahoya
10,000+ Views

어느 병원 의사

어느 의사가 기발한 아이디어를 냈다.그는 개업한 병원 입구에 이렇게 간판을 달았다.

"단돈 100만원으로 모든 병을 고쳐드립니다.

실패할 경우 1,000만원을 돌려 드립니다."

한 응큼한 사람이 1000만원을 쉽게 벌 수 있을거 란 생각에 방금 문을 연 이 병원에 들어갔다.

환자,"미각을 잃었어요"
의사: "간호사! 22번 약을 가져와서 이 환자분의 혀에 3방울 떨어뜨리세요"

간호사는 의사의 말대로 했다.

환자: "웨~엑" 휘발유 잖아요!"

의사:"축하드립니다! 미각이 돌아오셨네요! 백만원 내세요.

그 환자는 짜증이 잔뜩 난체로 백만원을 내고 갔다.며칠 후 그는 변장을 하고 다시 이 병원을 찾았다.

환자: "기억력을 잃어버렸어요. 아무 것도 기억나지 않아요"

의사: "간호사, 22번 약을 가져와서 혀에 3방울 떨어뜨리세요"

환자: "22번? 그거 또
휘발유잖아요!"

의사:" 축하합니다!
기억력이 되돌아 왔네요!
치료비 백만원입니다."

환자는 이를 악물고 돈을 냈다.
며칠 후 그는 다시 그 곳을 찾아갔다.

환자: "시력이 너무 약해져서 윤곽밖에 보이질 않아요.

의사: "안타깝게도 적합한 약이 없네요.못고칩니다.1000만원으로 돌려 드리겠습니다.

이 말과 함께 의사는 천원짜리 지폐 한장을 내밀었다.

환자: "잠시만요! 이건 천원 짜리잖아요!"

의사: "축하합니다! 시력이 돌아왔네요! 치료비 백만원 되겠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환자가 돈이 많네..매번 백만원씩 내고..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왠지 뭉클해지는 역사의 한 순간들 #2
#21 1915년 1차 세계 대전 중 구조견에게서 붕대를 꺼내는 영국 군인 #22 동베를린에 사는 조부모에게 아이들을 보여주는 서베를린 주민들, 1961년 #23 휴대용 레모네이드 디스펜서를 사용하여 레모네이드를 파는 베를린 소년, 1931. #24 바게트를 들고 이야기를 나누는 소년들, 프랑스 1950 #25 전투의 충격으로 울고 있는 독일군의 16세 대공군인 Hans-Georg Henke. 그는 1945년 독일 헤센에서 미 9군에게 포로로 잡혔다. #26 1917년 11월 2차 파스첸달 전투에서 담배를 피우는 캐나다와 독일 군인 #27 베트남전의 군인 헬멧에 쓰여진 낙서, 1967- "전쟁은 좋은 사업입니다. 당신의 아들을 투자하십시오" #28 마치 합법적인 것처럼 #29 담배 피는 수녀들, 영국, 1960년대 #30 Rysstad 마을, 노르웨이, 1888 - 2013 #31 자유의 여신상 - 프랑스 파리 - 1886(미국으로 운송되기 전) #32 남북 전쟁 중 게티스버그에서 에이브러햄 링컨. 왼쪽: 앨런 핑커튼, 오른쪽: 존 매클레넌드 장군. 1863. (채색) #33 전쟁으로 폐허가 된 쾰른에 전재산을 짊어진 채 홀로 앉은 독일 여성, 1945년 #34 투탕카멘 왕의 3,300년 된 샌들 #35 나키모프 해군 학교에서 4명의 생도에게 경례를 받고 있는 소련 참전용사 아나톨리 골롬비예프스키(2차 세계 대전 중 노보로시스크 전투에서 두 다리를 잃음) (출처) 전쟁이 남긴 상흔이란. 이게 10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벌어지는 일이라는 게 너무 무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