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be1
10+ Views

공기계를 사용해서 간이 USB를 만들어보자!

공기계를 활용하고 싶나요?
간이 USB를 만들고 싶나요?
사무실에서 사용할 파일서버나 공유폴더가 있었으면 하나요?


게시글을 확인해보세요 ! :)

-> 설명이 복잡하여 블로그에 포스팅을 해놓았습니다. 위 링크에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

네이버 블로그 : http://blog.naver.com/mataring
페이스북 페이지 : https://www.facebook.com/mataring/
카카오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HuaVC

ㅡㅡㅡㅡㅡㅡ광고ㅡㅡㅡㅡㅡㅡ


hybe1
0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Best CS Teams
Who is the best team in the sport is a delicate question. Almost all the answers are objective: what esports team are you from? If you want to go on the Road and take your CSGO Mobile Betting Apps with you, you can choose from one of the many bookies we offer here. Most of them will respond with the colors they carry in their hearts, whether football or CS: GO. However, there is something quite obvious to choose who is the best team in the world. Real Madrid football would be in the League and Champions for very clear reasons. What are those reasons? Easy: the results obtained throughout its history. The rankings by results do not deceive. If Madrid has 12 Champions League and leads the classification in the League, there will be no way to change it. The same happens in eSports. Teams begin to emerge and create their own followers. Not now, but a few years ago. Each fan has chosen or will choose, for whatever reason, who to support, but cannot change in any way a ranking based on the results. Who is the best team in the world of CS: GO? To see who is the best team in the world of CS: GO we have gone to one of the most popular rankings of the Valve shooting game, the one that made HLTV. During the month of August, competitive relaxation has been almost total, although one of the biggest tournaments of the year has been played. A new appointment of DreamHack, in this case in Malmö. The fashion team, G2 eSports, won the same, but failed to lead the final classification during the month. That is a privilege that the Brazilian SK Gaming team currently has. Today, according to the numbers, SK is the best team in the world of Counter-Strike: Global Offensive. However, the merit of G2 is incalculable. The results of the Carlos 'Ocelote' Rodríguez team have taken him to second place in the standings, surpassing classics such as Optic Gaming, FaZe Clan or Astralis (team that finished 2016 in the highest position in the ranking). There are still many points at stake and, if the current progression continues, G2 eSports could reach first place. However, it is also true that it is a fairly irregular team. As soon as it becomes a terrible tournament, falling precipitously, to get a splendid victory like this last weekend. If G2 took a fixed pace, we would be talking about one of the best teams in history. How the teams are scored HLTV builds its ranking based on all the games played by the teams in the last year and giving them a series of points, also taking into account the form status of the last 2 months and the performance in the events in the last 3 months. To score, each team must keep at least three players during all this time if they want to keep their points, online tournaments are taken into account, but they have a minimal effect on the ranking, since it only affects the form. They mainly serve for new teams to enter the ranking.
패스콘 기술 백서 서론
패스콘 기술 백서 작성 중,,,, 이제 겨우 서론 정리햇는데,,, 힘드네요,,,허리가 끊어질듯,,,,, 패스콘 기술서 작성자: ㈜지코드이노베이션 2019년 11월 20일 I. 초록 인류의 생활은 첨단 기술의 혜택에 의지하여 더욱 편리해지고 생산성은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다. 특히 인터넷에 연결하여 이용하는 서비스는 그 수와 양이 급속하게 팽창하며 우리의 일상과 깊게 관련되어 있다. 그러므로 인터넷으로 창조된 사이버 세계에서 인간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은 다른 무엇보다 특별하게 요구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의 동향을 살펴보면 해킹과 같은 사이버 범죄가 오히려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사용자가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할 때는 어떤 단말장치를 이용하여 서비스에 접속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 과정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자격이 있는지 여부를 검증하는 것은 사용자의 자산과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기 위하여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뿐만 아니라 그 과정에서 송수신되거나 저장되는 데이터에 대한 안전을 유지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전자를 인증기술이라고 하며 후자를 암호화 기술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인증과 암호화는 모든 온라인 시스템에서 가장 중요한 보안 요소라고 할 수 있다. 비대면 온라인 상에서 상대방을 확인하고 서비스에 대한 권한을 승인하려면 먼저 상대방을 식별하여야 한다. 식별하는 하는 방법으로 가장 널리 사용되는 것은 ID이다. 일단 ID로 상대방을 식별한 후에는 해당 ID를 사용할 자격이 있는지를 검증하여야 한다. 이와 같이 식별과 검증으로 이루어진 일련의 과정을 인증이라고 한다. 인증이 식별과 검증으로 구성된다고 볼 때 식별을 위한 데이터는 공개될 수밖에 없는 속성이 있다. 그러므로 인증과정에서의 보안은 검증에 초점이 맞추어 지게 되는 것이 당연하다. 가장 널리 사용되는 검증 방법은 각 ID에 매칭된 “비밀번호”를 확인하는 것이다. 또한 비밀번호의 불완전한 보안성으로 인하여 OTP나 SMS 요소를 추가로 검증하는 2FA(2 Factor Authentication)도 있다. 나아가 전자서명 생성 키를 검증하는 PKI전자서명 방식도 확산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생체인증도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으며 이 또한 PIK전자서명 방식의 일종이다. 본 백서에서는 사이버 범죄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각종 인증기술들의 문제들을 살펴보고 안전과 편의를 담보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제시하고자 한다. II. 기존 인증 기술의 현황 인증은 식별과 검증으로 이루어진 일련의 과정이다. 여기서 식별은 일반적으로 특정된 ID를 이용한다. 그리고 이 ID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나 기기간 데이터 통신을 이용하여 입력되고 제출될 수 있다. 키보드로 입력되는 문자의 나열일 수도 있고 NFC, 적외선 통신 또는 블루투스를 통하여 기기에서 기기로 전송될 수 있다. 보안을 유지하기 위하여 이 ID를 숨기거나 해독하기 어렵게 하는 방법이 이용될 수도 있으나 핵심적인 보안은 검증 기술에 더 많은 의존을 하게 된다. 왜냐하면 식별에서 보안을 지나치게 강조하면 식별 자체가 어려워지므로 서비스에 대한 사용자의 접근을 제한하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래에서는 검증 기술들에 대하여 고찰하고 문제의 원인을 분석하여 새로운 기술의 요건을 도출하고자 한다. II.1 종류와 특징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 인증은 재사용 및 반복시도 공격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것이 RFC_1334 표준에 명기되어 있다. (참고문헌: Network Working Group IETF문서 RFC 1334.).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광범위하게 이용되는 인증방식이다. SMS 인증 SMS인증은 일회용 비밀번호를 문자 메시지로 전송하고 이를 다시 제출 받는 방식이다. 그러나 문자 메시지는 악성코드에 의하여 탈취되거나 유심 스왑 공격에 의하여 제3자에게 전송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미국 전자표준원(NIST)는 SMS인증의 사용을 더 이상 권고하지 않을 것임을 발표하였다. (참고문헌: NIST Digital Identity Guideline Draft Special Publication 800-63-3) OTP 인증 OPT 인증은 일회용 비밀번호 인증을 통칭한다. 다만 SMS를 이용한 인증은 위에서 언급하였으므로 휴대용 OTP 발생기에 대하여만 설명하고자 한다. 휴대용 OTP 발생기는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은 기기에서 일회용 비밀번호를 생성하므로 기기 자체가 해킹될 염려는 거의 없다. 다만 사용자의 편의성과 비용 측면에서 광범위한 확산과 적용에 한계가 있다. 또한 해킹 위협이 매우 낮은 것은 사실이나 입력과정에서 키보드를 사용하는 제약으로 인하여 악용의 가능성은 존재한다. 일회용 비밀번호가 최소 시간의 유효성을 유지하므로 이 시간동안 재사용되는 것을 차단하는 것이 용이하지 않을 수 있다. 또한 발생기를 분실하는 경우에는 악용의 위험이 더욱 높아진다. (참고문헌: 위키디피아 https://en.wikipedia.org/wiki/One-time_password) PKI전자서명 인증 일반적으로 Public Key Infrastructure는 디지털인증서를 발급하는 기관과 인증서에 대한 관리 규약 및 전자서명을 생성하고 검증하는 프로세스를 포함하는 개념이다. 즉 단순히 암호화와 복호화에 적용하는 비 대칭 암호화 알고리즘만을 제한적으로 의미하지는 않는다. (참고문헌: 위키디피아 https://en.wikipedia.org/wiki/Public_key_infrastructure#Criticism) 비 대칭 키 기반의 암호화 기술은 데이터 보호 기능이 매우 강력하여 인증과 전자거래에 널리 이용되고 있다. 다만 공개키 기반 구조는 사용자가 인증서와 함께 개인 키를 항상 소지하여야 하며 유출에 대한 보안도 잘 유지해야하는 부담이 잇다. 즉 사용자는 스스로 개인 키와 비밀번호를 안전하게 관리하여야 한다는 전제가 있다. 이것은 매우 불공평하고 억지스러운 요건이다. 왜냐하면 항상 온라인에 연결된 기기를 사용하는 일반 사용자가 스스로 해커로부터 개인 키를 안전하게 보호한다는 것은 사실 상 불가능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개인 키를 암/복호화하는 비밀번호를 점점 더 어렵게 만들도록 강요할 수밖에 없다. 뿐만 아니라 키보드 해킹을 방어하기 위하여 추가적인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수시로 업데이트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따라서 사용자의 만족감은 매우 낮아지고 결국 한국에서는 공인인증서 기반 전자서명 인증 제도에 대한 퇴출 여론이 강렬하게 대두되었다. 생체인증 생체인증 기술은 키보드 사용이 배제된 것처럼 보이지만 생체정보를 등록하기 전에 다른 주 인증 수단으로 먼저 검증되어야 하므로 키보드의 문제로부터 여전히 자유롭지 못하다. II.2 문제점 요약 살펴본 바와 같이 현재까지의 모든 인증 기술들은 키보드를 이용하여 문자열을 입력하는 과정을 포함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입력과정에서 비밀 값이 탈취될 위험이 높고 탈취된 이 값은 다시 키보드를 이용하여 쉽게 악용될 수 있다. 또한 짧은 문자열은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비밀 값을 알아내는 크랙이 용이하다는 약점을 피할 수 없다. 키보드는 세계 표준이 공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인터넷 사용자보다도 더 많은 기기가 이미 사용되고 있으므로 이를 제거하거나 표준을 변경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그러므로 인증 기술이 키보드를 사용하고 있다면 해킹으로부터 안전한 보안 성능을 제공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NIST를 비롯하여 사이버 보안을 다루는 모든 기관과 서비스 제공자들은 키보드 입력의 문제점을 잘 알고 있다고 판단된다. 그 결과 최소 2FA 즉 이중 인증을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이중 인증은 사용자에게 번거로움을 강요하여 서비스의 만족감을 저하시키는 문제가 있다. 또한 이중 인증이 보안 강도가 2배로 증가한다고 신뢰할 근거가 없고 안전을 담보하기에 충분한 보안 강도를 제공하는 것인가에 대한 증거도 없다. 이것은 단지 사용자와 공격자에게 추가적인 번거로움을 동시에 강요하는 것에 불과하다. II.3 새로운 기술의 요건 보안 강도를 강화하고 동시에 사용자의 편리성을 충족하기 위하여는 아래의 3가지 요건을 충족하는 기술의 개발이 필요하다. 첫째, 기존 인증 기술들의 공통적인 문제로 대두되는 키보드를 이용한 팩터의 입력을 제거하는 방법이 필요하다. 둘째, 다양한 인증 기술들을 중첩적으로 적용하면 사용자의 편의성이 낮아지므로 다중 팩터를 한번의 과정에서 검증할 수 있는 새로운 알고리즘이 필요하다. 셋째, 전자거래를 안전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기밀성, 무결성 및 부인불가로 요약되는 전자서명의 최소 기능을 충족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 본 백서에서 이와 같은 3가지 핵심 요구사항을 완전하게 충족하는 인터페이스와 알고리즘과 전자서명 기능으로 구성된 새로운 인증기술 패스콘의 세부 사양을 제시한다. #패스콘 #백서 #패스콘기술백서 #PASSCON #비밀번호 #PKI #OTP #생체인증 #SMS
‘화베이’로 모바일 신용 결제, 1.7억명 주랑허우 사로잡다
1990년 태생 주랑허우 인기몰이, 광군제 한시 ‘화베이’ 한도 인상 ‘알리바바’ 사상 최대치 매출 달성 ▶ http://cncnews.co.kr/news/article.html?no=2952 [CNC NEWS=차성준 기자] 알리바바 온라인 결제 서비스 알리페이가 출시한 신용결제 서비스 ‘화베이(花唄)’에 대한 중국인 사랑이 뜨겁다. ‘화베이’에 꽂힌 이유는 △신용결제 △할부가능 △빠른 결제 세 가지로 압축된다. 최근 유통업계는 중국에서 수년전부터 급 부상한 결제수단 ‘화베이’를 눈여겨보고 있다. 지난 2017년 광군제에서 화베이 신청 규모가 최고 1760억위안에 달했다. T-몰 광군제 총 거래액보다 높은 규모다. 당시 화베이 거래 건수는 2억1000만 건에 육박했다. 이제 화베이는 중국 모바일 결제 수단의 한 축으로 자리 잡았다. 실제 지난해 광군제 알리바바 총매출은 1683억위안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고, 모바일 결제의 40%가 화베이를 사용했다. 이때 알리바바 금융 자회사 ‘앤트파이낸셜’은 화베이 사용자 80%에게 1인 평균 한도를 2200위안으로 한시적 인상했다. 전체 한도 인상액으로 따지면 1760억위안에 달한다. ‘화베이’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모바일에서 신용카드 역할을 대체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용가드가 없는 젊은 사용자들에게 인기다. 알리페이 가입자에 한해 5백~5만위안까지 신용한도액을 신청할 수 있어서다. 사용자가 결제 후 다음 달 10일 이전에 상환하면 무이자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신용카드처럼 연 12회 할부도 가능하나 이자가 붙는다. 지난해 5월 앤트파이낸셜 자료에 따르면 화베이 서비스 주 고객은 ‘주랑허우(90허우)’ 세대로 불리는 1990년대 출생자다. 18~27세 젊은 소비자로 가입자는 4500만 명, 전체 고객의 약 48%의 점유율을 보인다. 중국 전체 주랑허우는 1억7000만 명으로 약 25%가 화베이로 결제하는 셈이다. 주랑허우 세대가 ‘화베이’에 꽂힌 이유로는 ‘빠른 결제’도 한몫했다. 결제 속도가 빠르면 웹상에서 인기상품 구매 시 성공률이 높다. 2016년 광군제 행사 당시 초당 결제량은 최대 25만6000회였다. 수 억명이 결제하는 급박한 환경에서 제품 구매 여부는 결제 서비스의 안정성과 성공률에 달려있다. 앤트파이낸셜은 “2016년 광군제에서 처음 30분간 화베이 성공률이 100%였다”고 밝혔다. ‘화베이’에 대해 한 보고서는 “월 소득 1000위안 이하 청년이 화베이를 이용하면 일시적 소비 능력이 50%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화베이가 젊은이들의 충동구매를 부추기고 있다는 평가다. 중국 소비자에게는 경고의 메시지이고, 중국 모바일 시장을 공략하려는 판매자에게는 희소식이다. 이제 결제 수단도 마케팅의 중요한 요소가 됐다. #화베이 #중국모바일신용결제 #주랑허우 #1990년태생 #알리페이 #할부가능 #빠른결제 #광군제결제수단 #주랑허우결제수단 #앤트파이낸셜 #알리바바사상최대매출 #마케팅요소 #CNCNEWS #차성준기자
이효성 방통위, 이통3사 CEO에
죽고 죽이는 경쟁 지양해 달라 지원금 상한제 폐지 후폭풍 우려...망중립성에는 기울어진 운동장 되지 않도록 할 것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6일 이동통신 3사 대표와 조찬 모임을 가졌다. 이 위원장은 방송통신업계 규제당국 수장으로서 지원금 상한제 폐지에 따른 지나친 경쟁을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이효성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등과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지원금 상한제 폐지에 앞서 (이동통신 3사에) 지나치게 서로 죽이는 경쟁은 앞으로는 지양하자고 얘기했다. 2014년 10월 도입된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 내 지원금 상한제 규정은 3년간 한시적으로 적용되는 규정으로, 오는 9월 30일부로 일몰된다. 방통위는 지원금 상한선 폐지 후 발생할 시장 과열을 우려해, 사전 방지 차원에서 각 사 대표들에게 이같이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방통위가 정부의 가계통신비 절감 방안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분리공시제도 간담회 자리에서 논의됐다. 이 위원장은 분리공시제 시행으로 발생할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서로 노력하자고 했다. 분리공시제 이통사가 휴대폰 판매 시 제공하는 지원금에 제조사 몫을 별도로 구분해 공시하는 것으로, 통신비 인하 방안 중 유일하게 이통 3사에 긍정적인 대책이다. 이 외 이통사에게 압박으로 작용했던 통신비 인하 현안은 얘기 하지 않았다고 이 위원장은 덧붙였다. 알뜰폰업계의 생존과 가장 밀접한 현안인 도매대가 인하 문제는 거론되지 않았다. 다만 지난달 18일 이 위원장이 알뜰폰사업자와 가진 미팅 결과를 이통사에 사전 통보해, 의미 전달은 이미 됐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위원장은 세계적으로 논란이 뜨거운 망중립성에 대해선 기울어진 운동장이 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 국내 IT 기업은 이통사에 수백억원에 달하는 망 사용료를 내고 있으나, 페이스북과 구글(유튜브) 등은 데이터 트래픽에 대한 비용을 정당하게 지불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이통 3사 대표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이같은 불균형을 해소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끝으로 이효성 위원장은 규제당국인 방통위가 이통사와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 돕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규제기관 입장으로, 통신사간 서로 협력해서 대한민국의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 등 미래 얘기를 많이 했다. KT가 주축이 돼서 5G 기술 선도하고 있다.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것은 지원할 것이다.
이재용 만난 베트남 총리, 반도체 공장에 파격 혜택 제안
정의선도 개별 면담…한·베트남 투자, 협력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은 지난 28일 오전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하고 삼성의 베트남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한국을 찾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28일 각각 만났다. 베트남 총리실 쪽에서 먼저 삼성과 현대차에 개별 면담을 요청하면서 성사된 자리에서 베트남을 위한 투자와 양측의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재계와 베트남 언론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응우옌 총리와 면담에서 2022년 하노이에 개관하는 삼성 R&D 센터에 현지인 출신 엔지니어를 대규모 채용 계획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응우옌 총리는 삼성이 베트남에 신기술을 적용한 반도체 공장을 설립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삼성의 성공은 곧 베트남의 성공"이라는 표현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베트남에 스마트폰과 TV, 생활가전 공장 등을 두고 있다. 삼성전자가 수출하는 스마트폰의 절반 이상이 베트남에서 생산된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도 응우옌 총리와 별도로 만났고, 회동 직후에는 "분위기가 좋았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베트남에서 승용차 시장점유율 약 20%로다. 현대차는 관세장벽을 넘기 위해 부품을 수입해 현지에서 조립하는 공정을 베트남에 도입했다. 현지 기업과 함께 베트남 생산합작법인을 2년전 설립했다.
글로벌 IT벤더, '96%의 클라우드 시장' 잡기 위해 IDC 구축
국내 클라우드 도입률 3.3% 불과 AWS MS IBM 오라클 구글 등 행동 국내 클라우드 시장 경쟁이 뜨거울 전망이다.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IBM에 이어 구글과 오라클도 국내에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업계는 구글과 오라클이 국내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위해 IDC 건립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경 간 정보이동 규제, 레이턴시(네트워크 지연) 등의 문제로 국내 대부분의 고객들이 국내 IDC를 활용하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다만 기업은 보안 문제로 최종 확정 전까지 IDC 관련 내용을 외부에 공개하길 꺼린다. 구글과 오라클 관계자 모두 국내 IDC 구축에 대해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IDC 구축 시 전력공급, 냉각 효율 등 고려 데이터센터는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IT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장비를 한 건물 안에 두고 24시간 365일 운영?통합 관리하는 시설을 뜻한다. 데이터센터는 빅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IoT) 구현 등 산업에서 발생하는 모든 정보(고객?기업 정보)를 저장?처리한다. 이렇다 보니 전기 사용량이 많아 데이터센터는 ‘전기 먹는 하마’로 불린다. 기업은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컴퓨팅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직접 데이터센터를 짓거나, 통신업체나 IT 서비스 업체 등의 데이터센터를 빌려 사용한다. 업계 관계자는 “데이터센터는 전력소비가 많기 때문에 IDC 직간접 구축 시 안정적인 전력을 제공할 수 있는 곳인지, 냉각 효율이 좋은 장소인지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예컨대 IDC 상면 임대의 경우 해당 데이터센터의 전력 공급량과, 전력비용을 줄이기 위한 환경(냉각 시스템 구축 및 지리적 위치)이 마련됐는지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구글?오라클도 국내 IDC 구축 나설까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기업 중 클라우드를 도입한 비율은 3.3% 정도에 불과하다. 이는 한국 시장의 96% 이상이 클라우드 도입 전이라는 의미다. 특히 국내법상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자체 IDC를 보유해야 한다. 이로 인해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들이 앞다퉈 IDC 구축에 나서고 있다. AWS 글로벌 인프라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브라질, 유럽, 일본, 싱가포르, 호주, 인도, 중국 등에 위치한 전 세계 18개 리전, 1개 로컬 리전, 그리고 54개 가용영역으로 구성됐다. 오는 2019년 초까지 12개의 가용영역과 바레인, 홍콩 특별행정자치구(SAR), 스웨덴, 미국 등에 4개의 리전을 추가할 계획이다. AWS 관계자는 “한국에 추가적으로 자체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같은 해 8월 IBM은 아시아 지역에서 7번째로 경기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SK C&C 건물에 IDC를 마련했다. MS는 지난해 2월 서울과 부산 인근에 IDC를 오픈했다. MS 역시 위치와 시설 규모 등은 보안상의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달 MS가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고순동 한국MS 대표는 한국 내 데이터센터를 개소한 후 매출 증대, 파트너 생태계 확대 등에서 큰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업계는 구글과 오라클이 국내에 IDC를 오픈하기 위해 이동통신사 등 국내 데이터센터 보유 업체와 협상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 구글과 오라클이 국내에 IDC 센터를 오픈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구글과 오라클은 IDC 구축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구글 관계자는 국내 IDC 오픈에 대해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방통위, 2018년 예산 2320억원 편성...
단말기 비교공시에 23억원 9월 1일 국회 제출...미디어 복지 확대에 165억원 방송통신위원회가 전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2018년도 예산안을 확정했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OECD 주요국가와 단말기를 비교공시 하는 등 통신시장 조사에 23억원을 배정했다. 방통위는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2018년도 예산안으로 2320억원으로 확정하고 9월 1일 국회에 제출한다고 29일 밝혔다. 2018년 방통위 예산안은 2017년 2393억원에 비해 73억원(△3.1%)이 감액됐으나 2017년 종료사업(EBS 출자 80억원)을 고려할 경우 2017년도 대비 7억원(0.3%)이 증가된 금액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방통위 예산안은 이용자 중심의 미디어 복지 구현을 위해 시청자미디어재단 지원을 통한 미디어 복지 확대에 165억원을 사용하고, 소외계층 TV수신기 보급을 통한 방송접근권 보장에 110억원을 들인다. 국내외 단말기 비교공시 및 시장모니터링 강화하는 등 방송통신시장 조사 분석에 23억원, 방송재난관리에 20억원 시청자방송참여 활성화 지원에 14억원을 배정했다. 방송통신서비스 이용환경의 안전화를 위한 예산도 마련됐다. 개인정보보호 강화에 101억원, 불법스팸 대응과 스마트폰 앱결제 피해 예방에 각각 31억원, 25억원을 배정했다. 방송의 공공성과 다양성 유지를 위해 KBS 대외방송 지원에 166억원, EBS 지원에 285억원, 아리랑국제방송과 국악방송에 277억원을 지원한다. 지역, 중소 방송사의 콘텐츠 활성화에 배정된 예산은 38억원이다. 이외에도 미디어 산업의 성장과 건전한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121억원을 투입한다. 방통위의 2018년도 예산안은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보편적이고 필수적인 서비스로 자리잡은 방송통신서비스에 대해 모든 국민이 혜택을 누리고, 보다 안심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화베이’로 모바일 신용 결제, 1.7억명 주랑허우 사로잡다
1990년 태생 주랑허우 인기몰이, 광군제 한시 ‘화베이’ 한도 인상 ‘알리바바’ 사상 최대치 매출 달성 ▶ http://cncnews.co.kr/news/article.html?no=2952 [CNC NEWS=차성준 기자] 알리바바 온라인 결제 서비스 알리페이가 출시한 신용결제 서비스 ‘화베이(花唄)’에 대한 중국인 사랑이 뜨겁다. ‘화베이’에 꽂힌 이유는 △신용결제 △할부가능 △빠른 결제 세 가지로 압축된다. 최근 유통업계는 중국에서 수년전부터 급 부상한 결제수단 ‘화베이’를 눈여겨보고 있다. 지난 2017년 광군제에서 화베이 신청 규모가 최고 1760억위안에 달했다. T-몰 광군제 총 거래액보다 높은 규모다. 당시 화베이 거래 건수는 2억1000만 건에 육박했다. 이제 화베이는 중국 모바일 결제 수단의 한 축으로 자리 잡았다. 실제 지난해 광군제 알리바바 총매출은 1683억위안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고, 모바일 결제의 40%가 화베이를 사용했다. 이때 알리바바 금융 자회사 ‘앤트파이낸셜’은 화베이 사용자 80%에게 1인 평균 한도를 2200위안으로 한시적 인상했다. 전체 한도 인상액으로 따지면 1760억위안에 달한다. ‘화베이’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모바일에서 신용카드 역할을 대체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용가드가 없는 젊은 사용자들에게 인기다. 알리페이 가입자에 한해 5백~5만위안까지 신용한도액을 신청할 수 있어서다. 사용자가 결제 후 다음 달 10일 이전에 상환하면 무이자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신용카드처럼 연 12회 할부도 가능하나 이자가 붙는다. 지난해 5월 앤트파이낸셜 자료에 따르면 화베이 서비스 주 고객은 ‘주랑허우(90허우)’ 세대로 불리는 1990년대 출생자다. 18~27세 젊은 소비자로 가입자는 4500만 명, 전체 고객의 약 48%의 점유율을 보인다. 중국 전체 주랑허우는 1억7000만 명으로 약 25%가 화베이로 결제하는 셈이다. 주랑허우 세대가 ‘화베이’에 꽂힌 이유로는 ‘빠른 결제’도 한몫했다. 결제 속도가 빠르면 웹상에서 인기상품 구매 시 성공률이 높다. 2016년 광군제 행사 당시 초당 결제량은 최대 25만6000회였다. 수 억명이 결제하는 급박한 환경에서 제품 구매 여부는 결제 서비스의 안정성과 성공률에 달려있다. 앤트파이낸셜은 “2016년 광군제에서 처음 30분간 화베이 성공률이 100%였다”고 밝혔다. ‘화베이’에 대해 한 보고서는 “월 소득 1000위안 이하 청년이 화베이를 이용하면 일시적 소비 능력이 50%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화베이가 젊은이들의 충동구매를 부추기고 있다는 평가다. 중국 소비자에게는 경고의 메시지이고, 중국 모바일 시장을 공략하려는 판매자에게는 희소식이다. 이제 결제 수단도 마케팅의 중요한 요소가 됐다. #화베이 #중국모바일신용결제 #주랑허우 #1990년태생 #알리페이 #할부가능 #빠른결제 #광군제결제수단 #주랑허우결제수단 #앤트파이낸셜 #알리바바사상최대매출 #마케팅요소 #CNCNEWS #차성준기자
CD음악을 맥북과 소니 워크맨에서 하이레졸루션 즐기기
본인이 보유한 콤팩트디스크가 많고 더 좋은 음질로 듣고 싶은데... 맥북이나 소니 워크맨 기타 DAC있는 분은 참고해 보셔요. 먼저 위에 그림처럼 아이튠즈 설정에서 가져오기 설정 합니다. 컴팩트 디스크에서 맥북으로 가지고 오면 이런 형식으로 파일이 생깁니다. 맥북에서 위 프로그램을 실행합니다. 저는 앱스토어에서 받았습니다. 설정에서 아웃풋 디렉토리 본인 마음대로 설정하시고 위에 WAV 옆 옵션 누르면 설정을 이렇게 합니다. 저는 드래곤플라이, 아마라, 소니 ZX100 워크맨을 쓰기 때문에 이렇게 합니다. 더 좋은 기기 쓰는 분들은 연구하셔서 더 좋게 해보셔요. 이게 아마 콤팩트디스크 2배 음질 일 것입니다. 아마도. 설정이 끝나면 파일에서 저 부분 선택해서 아까 아이튠즈에서 가져온 음악파일 선택합니다. 선택하는 화면에서 밑에 숫자들 똑같이 해 주세요 저렇게 아이튠즈에서 가져 왔으니 저렇게 맞춰 주는 듯합니다. 그리고 오픈을 누르면 이렇게 200메가 짜리 파일이 생성 됩니다. 빨리 됩니다. 그냥 슉.~ 뻥튀기한 파일을 아이튠즈에서 열어보니 위와 같이 숫자가 뻥튀겨 져 있습니다. 맥오에스 오디오 미디설정을 열어서 이렇게 해 보셔요 그러면 그냥 맥북+헤드폰 으로도 하이레졸루션 음질 듣기 가능합니다. 여력에 따라 드래곤플라이나 기타 DAC구입해서 들으시면 더 음질이 좋죠. 음악파일을 뻥튀기 하지 않고 소프트웨어적으로 뻥튀겨서 듣는 방법도 있습니다. 아마라 라는 프로그램을 쓰는 겁니다. 이 프로그램은 앱스토어에 없고 회사 홈페이지 구매 입니다. 보시면 48이 96으로 업샘플링 되어서 플레이 됩니다. 아마라 + 드래곤플라이 조합 소니 워크맨 ZX100에서는 기계에서 뻥튀겨 주는 기능이 있고 뻥튀겨진 파일을 재생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원래 하이레졸루션 재생이 가능한 기계이죠. 엠피3이나 콤팩드디스크 음질도 기계에서 하이레졸루션 급으로 업샘플링해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위에 노랜색 HR이 고음질 파일 인식 시 표시됩니다. 제가 보유한 씨디를 파일로 뻥튀기 해서 넣었습니다. 제 느낌을 말씀드립니다. 이게 씨디에서 파일로 만들어서 컴퓨터에서 뻥튀기하고 그 파일을 소니 워크맨에서 들을 때 가장 만족도가 좋습니다. 이 방법이 그냥 생각 같아서는 단순 숫자놀음 같은데 제 귀가 그렇게 느끼지 않네요 정말 풍성해 집니다. 컴퓨터나 워크맨에서 소프트웨어적으로 기계적으로 실시간 뻥튀기해서 듣는 것은 별로 큰 감흥이 없고요 (안 하는 것보단 나으나) 물론 맥북+아마라+드래곤플라이도 출력이 장난 아니게 좋으나 (이 조합은 큰 스피커 연결해서 듣습니다) 그 소니 특유의 세밀함이 정말 장난 아닙니다. 제가 보유한 ZX100은 특히 음장 설정 잘 건드려 주면 환상적입니다. 그리고 좀 이상한 현상인데 제가 헤드폰이 소니 MA900입니다. 제 워크맨 전용 노이즈캔슬링 이어폰은 따로 있습니다. 제가 보유한 이 워크맨에서 헤드폰 선택 메뉴가 있는데 이 워크맨 전용 이어폰 선택하는 맨 위에 것을 선택하면 클리어 패이스 선택 화면이 나옵니다. 그걸 켭니다. 오... 환상적입니다. 컴팩트디스크 많이 보유하신 분들은 이렇게 해 보셔요 옛날 노래도 새롭습니다. 안들리던 게 들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