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h72928
100+ Views

은혜를 갚은 개

기찻길이 지나가는 작은 시골에서
한 농부가 열심히 밭을 일구고 있었습니다.
일하던 농부는 이제 해도 뜨겁고 허기도 져서
식사하고 잠시 쉴 생각으로 그늘에 앉아
집에서 만든 도시락을 열었습니다.

그런데 평소 보지 못한 개 한 마리가 달려와
농부를 향해 맹렬히 짖어대었습니다.
배가 고픈가 싶어 음식을 조금 던져주었지만
거들떠보지도 않고 짖기만 하는 것이었습니다.
의아해하던 농부가 자세히 보니 개는
기찻길 한쪽과 농부를 번갈아 보며
짖어대었습니다.

“기찻길 저쪽에 뭐가 있는 거니?”

호기심이 생긴 농부가 기찻길 쪽으로 다가가자
개는 농부를 안내하듯이 앞장서서 뛰었습니다.
개를 따라간 농부는 깜짝 놀랐습니다.
한 소녀가 철로에 발이 끼어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고,
멀리서는 기차가 달려오고 있었습니다.

농부는 서둘러 소녀를 도와 발을 빼주었습니다.
소녀의 발에 상처가 조금 남았지만
다행히 기차가 가까이 오기 전에
피할 수 있었습니다.

“너희 집 개가 똑똑해서 정말 다행이구나.
이 개가 아니었으면 큰일 날 뻔했어.”

그러자 소녀가 농부에게 말했습니다.
“우리 집 개가 아니라 조금 전 처음 본 개에요.
굶주린 것 같아서, 가지고 있던 빵과 물을
조금 나누어 주었더니 계속 따라오고 있었어요.
덕분에 살았네요. 정말 고마운 개에요.”



동물들의 사랑에는 계산이 없기에 배울 것이 있습니다.
때로는 빵 한 조각처럼 작은 사랑이라도
그 안에 진심이 담겨 있으면 동물들은
은혜를 갚기 위해 본인들의 목숨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 오늘의 명언
동물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그 사람의 본성을 판단할 수 있다.
– 임마누엘 칸트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상이란 게 다 그런 거라네
갑작스럽게 쏟아진 소나기가 사람들의 몸을 흥건하게 적셨습니다. 어디 경조사라도 찾아가는 듯 잘 차려입은 젊은이가 당황하며 비를 피할 자리를 찾아 한 건물의 좁은 처마 밑으로 급하게 뛰어들었습니다. 비를 피하는 사람은 청년만이 아니었습니다. 청년만큼 당황한 여러 무리의 사람들이 청년이 있는 곳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새로 들어온 사람들로 인해서 청년은 처마 밖으로 밀려나 버렸습니다. 엉겁결에 빗속으로 쫓겨난 청년은 망연자실하며 사람들을 바라보았습니다. 청년의 고급 양복이 젖어버리는 것을 본 사람들 중에서 노인 한 명이 겸연쩍어하며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미안하네. 젊은이. 그런데 세상이란 게 다 그런 거라네.” 무언가 생각에 잠기던 청년은 다른 곳으로 달려갔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우산 여러 개를 든 청년이 다시 나타났습니다. 청년은 우산을 사람들에게 하나씩 나누어 주고 말했습니다. “아닙니다. 어르신. 세상이 절대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사람들에게 우산을 나눠준 청년은 다시 빗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 세상 작은 곳에 슬픔이 있다고 해서 이 세상 전부가 슬픔으로 물든 것은 아닙니다. 지금 당신의 마음에 분노가 있다고 해서 세상의 모든 사람들의 마음에도 분노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 세상 어디라도 반드시 크고 작은 분노와 아픔과 슬픔이 있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세상이 다 그런 것은 절대 아닙니다.   # 오늘의 명언 다른 누군가를 위한 작은 배려와 생각들이 모든 것을 달라지게 만들 거야. – 곰돌이 푸우 이야기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이기심 #배려 #타인
중졸노동자가 펩시 부사장된 썰
리처드 몬타네즈는 멕시코에서 태어나 얼마 되지 않아  미국으로 온 이민자 출신인데  어렸을때 부터 생계를 위해 포도농장에서 10남매들과 같이 일함  생계를 위해 일만하던 그는 미국에 살지만 영어도 제대로 깨우치지 못했고  영어도 제대로 못해 고등학교 중퇴후 닭도살장,농장,정원관리등등 허드렛일을 하고 지내오다가  치토스와 감자칩으로 유명한 프리토 레이 공장에 청소부로 취직이 됨 그는 여기서 청소차 담당이 되어보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일함  그러던 어느날 프리토 레이의 모회사인 펩시코 CEO가 모든 사원들에게 편지를 한통 보냈는데 그건 바로 "사원 모두가 회사의 주인인 것처럼 행동하라"   대부분의 직원들은 이를 보고  월급이나 많이 줄것이지  일이나 줄여줄것이지 하며  불평불만을 표했지만 몬나테즈는 이말에 깊게 감명 받은 상태였음  얼마 후  공장에서 치토스 생산 불량으로 인해 치즈가루가 뿌려져야하는 치토스에 아무것도 뿌려지지않은 불량품 상태로 나왔고 그가 이 불량품을 챙겨옴  불량품을 챙겨온 그는 멕시코에서 파는 엘로테처럼(옥수수에 마요네즈를 듬뿍 바르고 치즈와 고춧가루를 뿌린 멕시코의 길거리 음식 양념을 해서 먹어보니 아주 맛이좋다는걸 발견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을 하던 그는 이게 대박이라고 생각하고 본사 CEO에게 다이렉트로 전화검  조금의 실랑이가 있었지만  CEO와 통화하게 된 그는  CEO에게 2주후 프레젠테이션을 하라고 이야기들음  프레젠테이션을 위해 처음으로 3달러를 주고 넥타이를 구매하였으며  경제학 책을 공부하며 2주뒤 고추를 넣은 매운맛 치토스를 들고 감  그의 이야기를 듣고 먹어본 CEO는 이게 대박아이템인걸 깨닫고  그의 양념을 바탕으로 생산 라인을 새로 만들었고 이 매운맛 치토스는 프리토 레이 회사에서 가장 잘나가는 과자가 되었으며  청소부였던 그는  현재는 펩시콜라 북미 지역 다문화 제품 판매담당 부사장으로 지내며 MBA 대학에 강연하러 다님 학생들이 박사학위도 없고 심지어 대학도 졸업하지 못한 사람이 어떻게 대학강연을 하냐고 물어보면 자기는 P.HD( Doctor of Philosophy )박사 학위가 있다며  P=POOR 가난해봤으며  H-HUNGRY 굶어봤으며  D=DETERMINED 결의를 굳혀봤다라고 답변함  출처 페이스북  인상깊은 이야기이긴 하지만 뭔가 꼰대들이 딱 좋아할만한 스토리텔링... 헬조선이었다면 어땠을까?
심쿵주의! 귀여운 동물짤 모음_112
후아아아~!~! 내일만 버티면 이번주가 대충 마무리되네요 (´ヘ`;) 이번주는 유난히 피곤하고 힘들었던 것 같아요잉.. 빨리 주말이 왔으면 좋겠어요! 마사지 받으러 가야지 헤헤 :) 후아아아아암 (*´ο`*) 졸리니까 말걸지마떼염 (๑ᵕ⌓ᵕ̤)zZ 내 기준 최고의 냥아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애기 얼굴 왜 아무렇지 않게 밟고 있냐구 ㅠㅠ 또 밟으려고 앞발 드릉드릉 ψ(^Ф∀Ф^)ψ 후후 아구 진짜 천사야 천사 ༶ඬ༝ඬ༶❤️ 인절미들이 천사라고 불리는 이유를 알겠네요잉.. 진짜 세상에서 제일 사랑해 ✧*.◟( ᵒ̴̶̷̥́ ∇ ᵒ̴̶̷̣̥̀ )◞*✧ 제가 음료수 꺼내올게요옷 ᕙ(•̀ω •́‶)ᕗ 호다다닥~!~!~!~! 어때욧 잘해쬬!? (๑ •̀ω•́)۶✧*⁎ 옆자리 승객의 털이 어마어마하다.gif 아이고 울애긩 어디가아? (๑・̑◡・̑๑) 히히 나랑도 아이컨택해주겠늬이...♥︎ 뽀뽀받고 돌려주는 짹짹이(▰˘◡˘▰) 볼뽀뽀 받은 남성분 표정에서 느껴지는 사랑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 세상 감동 다 받으셨는데요오 ꒰( ˵¯͒ꇴ¯͒˵ )꒱ 우하하 허숙희 앞에서 선풍기를 꺼버린다면? ㅋㅋㅋㅋㅋㅋㅋㅋ한 순간에 느껴지는 딥빡 (ʘ言ʘ╬) 마지막에 승리의 미소 너무 귀여워요 (≧▽≦) 시원하댜잉!! 다들 심장은 괜찮으신가요? 심쿵하신건 아닌지! 헤헤😘 저는 내일 새롭고 사랑스러운 동물친구들과 함께 돌아올게요! 그럼 2️⃣0️⃣0️⃣0️⃣0️⃣....👋👋 👋
편지 봉투 안에 김 세장씩
글자를 몰라서 군에 간 남편에게 편지 한 장 못했다고, 그래도 할머니는 남편에게 편지를 보내긴 했습니다. 봉투 안에 편지지 대신 김을 넣어서요. 스물둘에 부모님이 정해준 사람에게 시집을 갔습니다. 남편이 군인이었는데 가난한 형편을 벗어나고자 월남 파병을 떠났습니다. 그런 남편에게 편지를 보내야 할 텐데 글을 모르니, 생각다 못해 김을 석 장씩 넣어서 붙였다고 합니다. 할머니께 여쭤봤습니다. “왜 하필이면 김인가요? 차라리 그림이라도 그려 보내시지?” 할머니는 정말로 생각도 못 한 대답을 했습니다. “김은 밥을 싸 먹을 수 있으니…” 머나먼 타국, 뜨거운 전쟁터에 있는 남편에게 아내는 편지 봉투 속에 사연 대신 김을 보냈습니다. 날마다 하루도 빠짐없이 보냈습니다. 다시 할머니께 여쭤봤습니다. “그럼, 왜 하필 석 장씩을? 한꺼번에 좀 많이 보내시면 되죠.” 그랬더니 순박한 할머니가 다시 말했습니다. “넉 장을 넣어봤더니 무게 때문에 요금이 많이 나와서.” 주소는 다행히 한글 주소가 아니라서 우체국 직원한테 부탁했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둘둘 말은 긴 김밥을 손에 들고 서 있는, 낡고 빛바랜 남편의 흑백사진을 보여주었습니다. 남편분은 아내가 날마다 보내준 김 석 장, 그 사랑으로 무덥고도 무서운 전쟁터에서 살아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가난으로 배우지 못했던 한을 벗어나고자 팔순이 넘은 할머니는 한글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이제는 남편에게 편지를 써 줄 수 있는데 사랑하던 남편은 이제 곁에 없습니다. 모두 늦은 나이라고 했지만, 글을 익히고 책을 읽고 시를 쓰는 어르신들의 노력과 감동이 녹아있는 책입니다. # 오늘의 명언 그대가 내일 죽는 것처럼 살아라. 그대가 영원히 살 것처럼 배워라. – 마하트마 간디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마음의전달 #편지 #배움 #사랑
2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