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j267
10,000+ Views
jeongj267
64 Likes
24 Shares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와 이거 뭐에요?? 좋다
왠지 힘들거같네요..
저밑에 날이 수평 수직으로 달려있어서 수직날은 방향조절이 가능하게 해주고 수평날은 누르는 힘으로 보드가 뜨게 해줘서 완전히 가라앉지않고 나아가는것 같아보이는데요?
보고도 알듯 말듯? 😲
스카이 콩콩 대신 스카이 서핑?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도맞나요? 여름을 위해 스크랩하심 행운이
네 제주도 맞습니다 2016년 여름을 위해 스크랩해두세요 지나가다 비치로 오심 아이스더치 가 무료랍니다 (스크랩 이벤트는 2015년까지 스크랩한것까지유효합니다 아이스더치는 사정상 다른음료와 변경될수 있으며 스크랩한 1인 한잔기준 양도불가) 제주에서가 아닌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단지 수영복만 가져오심 All inclusive Program 이 여러분에게 제공됩니다 자동차 렌트도 숙소도 친구도 생각도 필요없는 이곳은 #더섬 #코난비치 입니다 해양레져 식사 간식 술 음료 친구 모든것이 Full service 왜 이런곳이 한국에 없냐? 라고 묻지 마세요 선택된 15명의 사람들과 즐거운 하루 걱정없는 하루 그것이 제주도 #더섬라운지 에 있습니다 라운지의 풀장역시 보다 더 이국적인 휴식을 제공합니다 낯선곳 낯선이들과의 만남도 낮술 한잔이면 모두 원만해지는 이곳 하지만 이곳도 제주도 대자연의 일부랍니다 우리 #더섬 은 자연에 비하면 헛간이겠지요 2016년 가장 핫한 하루 15명의 사람들과의 멋진 만남을 미리 기대해봅니다. #더섬 을 기억하세요 스크랩하세요 자다가도 지나가다가도 떡이 생깁니다~^^ #더섬은 #제주코난 이 운영합니다 theSUM thing Soecial place ever 리얼 어메리칸 그릴 바베큐 바다위 선택된 사람들을 위한 천연수영장에서 함께하길 바랍니다
'눈에 뒤덮인 말라뮤트' 사진이 불러일으킨 동물학대 논란
지난 목요일 아침, 콜로라도주 파커는 때아닌 폭설에 영하 8도까지 내려갔습니다. 그리고 그날 한 장의 사진이 온라인에 올라왔습니다. 달리는 트럭 위에서 눈에 뒤덮인 말라뮤트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때부터 '눈에 뒤덮인 개의 사진'을 두고 온라인에서 거센 논쟁이 오가기 시작했습니다. 사진을 보고 격분한 사람들은 '개가 눈에 뒤덮이도록 트럭 위에 방치하고 신경도 쓰지 않는 견주에게 처벌을 내려야 한다. 명백한 동물학대'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다른 사람들은 '말라뮤트는 원래 눈이 많은 지역에 사는 종으로 자연에서는 저게 자연스러운 상태'라고 언급하며 '동물학대까지는 아닌 것 같다'라는 의견을 드러냈습니다. 사진 한 장으로 촉발된 동물학대 논쟁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자, 전문가들도 자신의 의견을 내기 시작했습니다. 수의사인 미시 타키 박사는 "말라뮤트가 야생의 극한 환경에서 생존할 수 있다고 해서 굳이 야생의 극한 환경에 노출시키는 건 바보 같은 짓"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말라뮤트는 추위에 다른 종보다 강할 뿐 아무렇지 않은 게 아니며, 말라뮤트 역시 동상에 걸릴 수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다른 전문가는 트럭이 시속 70km의 속도로 달리는 상태를 고려할 때 개가 느낀 체감 온도는 영하 18도에 이른다고 말했습니다. 혹독한 날씨 외에도 동물학대 논란의 여지는 또 있습니다. 바로 달리는 트럭 뒤에 안전장치 하나 없이 개를 싣고 빠른 속도로 달리는 장면입니다. 이에 대해 콜로라도주 순찰대는 '트럭 뒤에 개를 싣고 달리는 것을 제재하는 법은 없으며, 안전장치가 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이라고 할 수는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사진 한 장에 대한 온라인의 논쟁과 사람들의 관심은 식을 줄 모르고 있으며, 대변인을 자처한 한 사람은 '증거와 혐의를 찾아 트럭 운전자를 동물학대로 기소할 것'이라고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