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osenso
50+ Views

나이키 조거팬츠

#센소이즈봄

+원가를 낮추기 위해 품질을 타협하지 않습니다.


나이키 조거팬츠CS

색상:블랙,차콜,네이비,그레이

사이즈:M.L.XL

원단 특양면

4.5

배송 : 당일 (서울/ 경기권)
그  외지역 3 일
카카오톡아이디  : SENSO99

카카오스토리: senso90

♡블로그주소: blog.naver.com/kimghdus123

♡밴드주소:
 '코코센소' 밴드로 초대합니다.
밴드명을 검색해 가입할 수 있습니다.
From 코코센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복이라 쓰고, K-패션이라 부른다
요즘 우리나라 전통 의상인 ‘한복’이 최근 중국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원조 논란’이 되고 있는거 다들 알지? 그래서 추석 기념 우리 한복의 역사와 전통에 대해서 소개하겠음!! 고구려 고분 쌍영총 벽화 – 주름치마와 저고리를 입은 고구려 여인 한복이 처음으로 기록에 등장한 것은 고구려의 벽화야 한푸&기모노 = 남방계 한복 = 북방계 삼국시대는 고구려,백제,신라,가야가 거의 같은 형태여서 큰 차이는 없어~! 그나마 큰 차이점이라고 하면 고구려는 왼쪽여밈, 백제는 오른쪽여밈. 백제시대 한복 백제는 외국과 교류가 활발했기 때문에 여러 국가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화려한 무늬장식이 많다고 함ㅋㅋ 통일신라 한복 신라는 통일신라 전/후로 나누어지는데 통일신라 이후부터는 중국 당나라의 영향을 많이 받았대~ 당나라 복식 당나라의 영향? 동화에 나오는 선녀들 옷하면 떠오르는 그 옷! 날개처럼 생긴 숄을 걸친 옷. (이게 당나라 복식인줄 처음안 1인…ㅋㅋㅋㅋ) 고려시대 한복 고려시대는 중국이 한푸가 한복의 원조라고 우기는 그 시기ㅎ 고려시대는 삼국+남북국+조선시대 스타일이 섞인 퓨전스타일이야~ 일부 중국인들은 “한복은 명나라가 고려에 전해 준 것이다” 라고 주장을 하고 있지..^^ 근데 그거알아? 오히려 거꾸로 명나라 초기에 ‘고려양’ 이라고 불리는 고려의 풍습과 복식이 유행이였고 명나라 복식들이 고려의 복식 영향을 많이 받았어^_^ 무슨말인지 알지? 결국 일부 중국인들이 말하는 ‘한푸가 원조다’ 이 말은 거.짓.말 이라는 거지. 조선시대 공주 비대면 한복 패션쇼, KOREA IN FASHION 조선시대 때의 한복은 임진왜란 이후부터 변하기 시작-> 지금 우리에게 익숙한 짧은 저고리의 한복으로 완성 조선시대 공주 비대면 한복 패션쇼, KOREA IN FASHION 올 해 조선시대 공주의 한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비대면 온라인 패션쇼인 KOREA IN FASHION를 진행했는데,, 와…보면서 감탄… 너무 예뻐.. (입틀막) 조선시대 공주라고 하니까 영화 덕혜옹주가 생각ㄴ… 현대의 한복하면 빼놓을 수 없는 그 들! 바로 BTS (방탄도령단) 방탄소년단 ‘IDOL’ 뮤직비디오 사실 그 들이 유명해지기 전까지 관심이 없었는데, 지금와서 보니까 BTS가 노래 ‘IDOL’에 우리의 가락인 추임새를 넣고, 한복을 입는 등 우리 전통문화를 살려서 음악하는 모습들이 너무 존경 그 자체. 성공하는 데엔 이유가 있다. 작년에 경복궁 앞에서 보여준 무대… 레전드 of 레전드.. 방탄의 레전드 무대를 뽑는다고 하면 난 무조건 이거야. 방탄도령단도 마찬가지지만, 한류열풍의 주역인 블랙핑크 미모가 다했다.. (한복의 미모) 한복을 입고 찍은 이 뮤비(How You Like That)가 유튜브 3억 뷰가 넘었다면서..?- 국뽕이 차오른다..!!!! 사실 한류스타들이 한복이나 우리나라 전통을 살리려는 노력들에 대해서 우리나라 대중들은 큰 관심이 없었지만, 방탄도령단과 블랙핑크로 인해 요즘 많은 관심이 생기고 있는 것 같음ㅋㅋ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전에..) 우리 전통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가지자!
나이키, ‘아트 오브 챔피언’ 농구화 컬렉션 공개
결정적인 득점 순간에 함께한 16종의 농구화. NBA의 정규 시즌이 종료되는 4월이면 전세계 수 많은 농구 팬들의 눈과 귀는 모두 최고의 팀을 가리기 위한 NBA 플레이오프(Play-off) 무대로 집중된다. 한 시즌 동안 최고의 경기력을 보인 16개 팀들이 오직 우승이라는 공통된 목표를 가지고 경기에 임하는 플레이오프 무대는 팬들뿐만 아니라 선수들에게도 꿈의 무대이자 가장 긴장되는 순간이다. 선수들은 이토록 영광스러운 순간을 도달하기 위해 시즌 내내 셀 수도 없을 만큼의 슛을 던지고 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갈망한다. 그만큼 선수들에게 숫자 ‘16’은 단순히 플레이오프 진출팀의 숫자를 넘어 팀과 개인에게 주어지는 영광의 서막을 의미한다. 이에 나이키는 팬들과 선수 모두에게 잊을 수 없는 영광을 선사하며 농구 역사상 가장 결정적인 순간으로 기억되는 16번의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최고 선수들의 결정적인 득점 순간에 함께한 16종의 농구화로 구성된 아트 오브 챔피언 컬렉션을 탄생시켰다. 이번 컬렉션은 1998년 파이널 경기에서 마이클 조던의 농구화였던 에어 조던 14 “라스트샷”, 2014년 파이널 MVP 수상을 했던 카와이 레너드의 에어 조던 1 하이 “패스더토치”, 2013년 파이널에서 클러치 3점슛을 성공시켰던 레이 앨런의 에어 조던 28 “락앤로드”, 2007년 플레이오프에서 연속 25득점을 기록한 르브론 제임스의 줌 르브론 솔져 1 “25 스트레이트”, WNBA 2011년 미네소타 우승의 주역 마야 무어의 에어 조던 11 로우 “룩투퀸”, 2006년 코비 브라이언트의 코비 1 프로트로 “파이널 세컨드” 등 총 16종의 라인업으로 구성되며, 현재까지 공개된 15종에 이어 마지막 제품은 이번 시즌 NBA 챔피언이 결정된 후 추가될 예정이다. 총 16종으로 공개될 이번 아트 오브 챔피언 컬렉션 중 국내에 출시되는 에어 조던 1 “패스더토치”(4월 28일), 에어 조던 28 “락앤로드”(5월 12일), 에어 조던 11 로우 “룩투퀸”(5월 24일), 에어 조던 14 “라스트샷”(6월 14일) 이상 4종의 라인업은 지정된 나이키 농구 전문 매장 및 나이키닷컴(nike.com)을 통해 순차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오싹오싹 풍선 근육 (약혐)
원래 인터넷에서 흔히 말하는 '풍선근육' 은 시청도 만렙인 키보드 워리어들이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얻은 벌크업 근육'을 비하하는 용어이다. 이런식으로 고중량 고립 운동(+약물)을 반복해 얻은 근육은 격투기에 쓸모가 없다는 의미인데 근육의 크기가 근협응력이나 반사신경, 격투기술을 키워주는건 아니기 때문에 프로레벨에서는 맞는 말이다. 하지만 어쨌건 근육이 크다는건 최대로 낼 수 있는 파워의 상한선이 높단 뜻이고 이는 대부분의 상황에서 이득이기 때문에 적어도 풍선근육이라고 비하될 만한건 아니다.  하지만 이 글에선 진짜 풍선근육을 소개하고자 한다. 가끔 유투브나 짤방으로 이런 이상한 근육맨들을 본적이 있을거다.  모르는 사람들은 당연히 포샵질이라고 생각했을텐데 놀랍게도 아니다. 이 좆같이 생긴 근육은 신톨(Synthol) 이라 불리는 화학물질 투여로 만들어진 인공 근육이다. 약물주사로 만들어지는 근육 이란점에선 위의 아나볼릭 스테로이드 등으로 만들어진 벌크업 근육과 공통점이 있지만... 이 신톨이란 물질은 도핑검사에 걸리지 않는다.  왜냐면 걍 순수한 알콜과 기름이기 때문! 저걸 그냥 근육에 주사해서 성괴들이 주름 펴겠다고 보형물 넣어서 모양만들듯이 부풀리는거다.  알다시피 보디빌딩이라는건 자기과시욕의 끝판왕이기 때문에 열등감과 경쟁심리에 의해 객관성을 잃기 쉬운 종목이다. 쇠질좀 해본 놈들은 다 알겠지만 근육은 아주 조금 늘리는데도 너무 좆같이 번거롭고 많은 좌절을 겪는다. 식단, 쇠질 모든게 몸에 극도의 스트레스를 가하는데 반해서 얻어지는 근육증가량은 좆만하기 때문에 도핑에도 걸리지 않고 주사 한번으로 꽤 큰 펌핑을 얻을수 있다는 말에 솔깃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정상적인 사고가 가능한 인간이라면 좆까는 소리라고 일축할테지만 로이더들은 이미 쇠질의 피로와 왜소한 신체에 대한 열등감으로 뇌가 피폐해져 정상적인 사고를 할 수 가 없게 된 상태이므로 '한번쯤은' 이라면서 저걸 주사하게 된다.  그래도 '좀 보기 흉하지만 본인만 행복하면 뭐 괜찮지 않을까?'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문제는 저 끝이 영 좋지 않다는거다. 우선, 위에도 말했듯이 신톨은 그냥 기름 알콜의 혼합물이다.  제대로 된 의료용 보형물도 아니기 때문에 주사한 위치가 나쁘거나 했을 경우, 힘주면 저런식으로 새어나온다.   또한 제대로 된 근육이 아니기 때문에 인대와 힘줄이 제대로 지탱해주지 못하고 중력의 영향을 받아 축 쳐지므로 모양이 굉장히 나쁘다. 피부조직 또한 신톨의 무게를 지탱하지 못해 점점 늘어나고 괴사하게 되며 마찬가지로 인대와 힘줄도 손상을 받는다. 신톨 투여자들은 대게 이 통증을 견딜 수 없게 되었을때 쯤 의사선생을 찾게 되고 신톨이 자기몸에 어떤 손상을 줬는지 정밀검진 받고나서 알게 된다. 신톨 투여자의 팔근육의 상태... 저 흰부분이 전부 신톨이다. 아래에 얇게 깔린 회색부분이 진짜 근조직인데 신톨에 눌려 거의 괴사직전의 상태인걸 볼 수 있다.  이물질, 그것도 기름과 알코올을 피하에 직접투여 하는거니까 당연히 순환, 면역 계에도 매우 좋지 않다. 감염증에 취약해지고 상처도 낫지 않게 되며 피에는 기름이 섞여 흐른다.  결국엔 근조직이 전부 괴사하고 저런 괴물같은 혹덩이를 달고 살던지 괴사가 더 진행되기 전에 잘라내던지 하게 된다.  교훈: 허세 근육 만들겠다고 용쓰다가 좆되지 말고 생긴대로 살자. (출처) 이야말로 찐광기 저런 걸 진짜 사용하다니 자기 과시의 세계란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