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1,000+ Views

■ 가방에 부비부비-♡

>>> 169
집사야~ 또 찍는다냥??
잠시 카메라 의식하는 초코 ㅎㅎ
한참을 놀더니 잠까지 잤네요-♡

□아이들과 초코이야기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역시 넓게 펴진 가방은 한번 뒹굴어줘야져 ㅋㅋㅋ
ㅎㅎㅎ 초코가 아~~주 잘알고 있나봐요 ㅎㅎ😆
가방과사랑에빠진초코^^난비싼몸이다함부로찍지마라냥~
두발은 공손하게 모아진걸 보니 그리 까칠하진 않은것 ? 같은 ㅎㅎ 집사의 생각 입니닷 😆
표정 짱 귀엽네요 ㅋ
@MagoEsto 감사합니닷! ^^)/♡ 초코 바라보고 있음 세상 평온해요^^
카메라 의식하는 초코 표정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떻게 해야 용서받을까요?
앞벅지미안해ㅋㅋㅋㅋ 주말에 미루던 이발을 했습니다. 털찐애들 둘만했는데 나는 전문가도아니고... 저항이 심하여 이게 최선이었습니다만 ㅜ 라온이는 땜빵이 많아서 밤하늘별자리같네요. ㅎ 피부가 않좋아서 자꾸 저렇게 되요. 뒤통수 디자인도 힘들고 ㅋ ㅋ 아니 애초에 디자인할 실력이 아니잖아요? 나도 털장화해주고싶었는데 ㅋㅋㅋ 미..미안하다 실망임 집사..이게 츄르한두개로 끝날일이야? 내등짝인데 몹시 낯설다집사.. 물렁살다온씨는 진짜 백배힘들더라구요. 이쪽저쪽 당겨가면서 밀었는데 왜케 줄무늬가 많이 생겼는지 ㅋㅋ 난생처음 미용당한 김다온은 저항이 더 심해서 이게 최선이었습니다. 정말 ㅜ 근데 뭔가 밀고나니 작아진 느낌 ㅋ 다온이는 이중모같아요. 털이 얼마나 빽빡한지 뿜어대는 털의 양이 남다르고 비듬도 자꾸생기니까 밀어드렸습니다. 죄책감들게 만드는 안쓰러운포즈로 ㅋㅋ 어..어떻하죠? 미용할때 목욕할때는 그렇게 집사년 내 너를 가만두지 않을테다. 분노의 끝을 보여주더니만 ..조금놀아주고 츄르 받치고 놀아드리고나면 금새 골골쏭을 불러주는 우리주인님들 .. 미안하고 사랑스러워서 ㅠㅠ 눈물이 납니다 집사는 몸살이 났지만요. 아침까지 뻗어있었네용 #야매미용 풉..형누나 꼬라지 왜 저럼? 같은스크래쳐 다른느낌 여백의 미가 다릅니다. ++추가 친구가 뼈때렸어요 ㅠ 털찐거라 우겼는데 이제는 안될듯.. 소담이는 친구네 멍뭉이 공교롭게 같은날 같은일을 당했어요. before af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