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ovelove3
10,000+ Views

제 친형과 결혼할 형수님과 원나잇 했습니다

와...세상 참;; 좁;;;;;;;;;;;;
34 Comments
Suggested
Recent
HSuhTOP
@ggomzzil @dragonfry82 아니 그게 아니라 자기 친형이랑 1년 넘게 사귀고 상견례를 한달 앞둔 상태로 예비형수가 나이트가서 부킹잡고 원나잇 한거잖아요ㅋㅋ 원나잇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바람이 문제
나는 이결혼 반대 ㅋ글쓴이인 남자가 원나잇한게 문제가 아니고 여자가 상견례까지 하기로한 남친이 있는데 클럽가서 원나잇한게 핵심이자나 여기서 왜글쓴이 사생활 문제를 왜 얘기하냐
여자만 나쁜짓 한것 처럼 글을 썼네.. 저 글의 남자도 나중엔 결혼할꺼아냐..
글좀 똑바로 읽어 형이랑1년전부터 교제했는데 불과 상견례 한달 전에 딴 남자 만나서 원나잇 한게 잘한짓이냐?
글좀 똑바로 읽어 형이랑1년전부터 교제했는데 불과 상견례 한달 전에 딴 남자 만나서 원나잇 한게 잘한짓이냐?
난독과 아이들 20명 ㅋㅋㅋㅋㅋㅋ
나중을 위해서... 지금 솔직해 지시길... 시간이 지나면 더 괴로워질거고...결혼하게 되면 상황이 더 힘들어 질듯....ㅠ ㅠ
핵심은 여자가 결혼할 상대가 있는데 나이트가서 원나잇 을 한거야 바람을핀거지 그리고 동생은 애인이 있는지없는지 기재를 안했다고하는데 애인이있다면 똑같은거지만 동생입장에서 형이 불쌍해서 고민이라잖아 자기도애인있는데 원나있한 난상관없고 여자만나쁘다는게 아니라 착한 형입장이 걱정된되잖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황당한 이유로 파혼당했다고 글을 올린 여자
연말에 남친과 여행 중인데 전화가 오더군요. 고등학교때 왕따였던 애의 어머니였어요 그 애가 병에 걸려 죽었는데 장례식에 와달라고요. 그러면서 하는 얘기가 제가 그 애하고 친했던 것처럼, 본인이 자리 비운 사이에 병문안도 여러번 왔다간것처럼 얘기하시더라구요 정중하게 말씀드렸습니다. 저와 남친 둘다 바빠 시간을 못내다가 겨우 온 여행이고 그 애와는 1년 같은 반이었을뿐 개인적으로 연락한적 없는 사이라 장례식을 가긴 어려울거라고요 그 애 어머니도 그랬냐며 미안하다고 끊으셨어요 그런데 남친은 꼭 그렇게 얘기했어야 했냐고 그냥 모르는 척하고 친했던 것처럼 장례식 가줬어도 되지 않냐구요. 저는 왕따 주동자가 아닙니다. 오히려 제가 반에서 그 애를 가장 많이 챙겨줬을겁니다. 그래도 가까운 사이도 아니고 지금 같은 반 같은 회사인것도 아니고 몇년만에 연락온 애 장례식에 간다고 남친과의 시간을 방해받고 싶지 않았어요 이 일로 저희도 다툼이 있어 여행도 제대로 즐기지 못했고 그간 만나면서도 늘 불편함이 있었어요 그리고 오늘 결국 이별 통보를 하더군요. 결혼 약속하고 상견례 날짜도 잡아놓은 상태에서요 물론 장례식에 갈수 있을 여건이면 좋았겠지만 살짝 이기적이었던게 파혼까지 갈만한 이유가 되나요? 추가 바쁜데 반박은 해야할것 같아 휴대폰으로 짬내서 쓰네요. 솔직해지시죠. 전 중고등학교 때 단 한번도 왕따가 없던 경우를 못봤어요. 그리고 님들이 욕하시는 제가 그 애들을 그나마 가장 많이 도와줬을만큼 다른 애들은 저보다 더 했었구요. 절 욕하시는 그쪽분들도 학창시절엔 방관자 아니셨나요? 전 그 애가 친구로 오해할만한 행동을 한적 없어요. 음악수업을 음악실에서 한다던지 하는 것들을 그 애에게 알려주거나 했던것 뿐이죠. 그런 것조차도 저말고는 하는 사람이 없었어요 골탕먹으라고 일부러 숨기거나 그걸 보고 어떻게 될지 궁금해하며 수근덕대는 애들 뿐이었죠 제가 그 애와 안친해서 장례식에 안갔다고요? 저와 같이 어울리진 않았지만 같은 반이었던 다른 친구였다면 갔을거예요. 같이 갈 사람 한명이라도 있는 장례식이었다면요 제가 사정을 솔직하게 말한건 친구 장례식도 가지 않는 사람으로 매도당하고 싶지 않아서였어요 꾸준히 연락하고 병문안을 갈만한 친구라면 당연히 장례식도 갔죠 건설업에 종사하고 있어요. 10시에만 끝나도 일찍 끝나는 거예요. 하루 몇 시간 못자고 주말도 없이 일하다 겨우간 여행이예요. 여행지는 제주도였구요 남친과 시간보내는 것도 2-3주만이였어요. 제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안 올거 뻔히 아는데 친하지도 않은 사이에 이런 상황을 무릅쓰고 가야하나요? 자기밖에 모른다 매정하다 절 욕하지만 저 여러분들보다 남들 많이 도우며 살고 있어요 애초에 남친은 만난것도 주택보수 봉사활동이었구요 실제로 하는건 아무것도 없으면서 입만 불쌍하다 벙긋벙긋 그쪽분들 중에 절 욕하실만한 자격 있는 분은 별로 없을것 같네요 번호는 어떻게 알고 연락했냐는 분 계신데 골드번호는 아니지만 기억하기 쉬운 번호라 같은 번호 계속 쓰고 있어요. 저희 학교는 졸업앨범 뒤에 비상연락망 있었구요
36
34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