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onkwonkwon
10,000+ Views

다 같이 귀농잼! '스타듀밸리' 멀티모드를 해봄 : 2탄




참으로 서로간의 신뢰와 애정을 가르쳐주는 게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1차산업에 종사하는 소소한 재미가 있으니 (신뢰가 있다면) 한 번 함께 즐겨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읍내런^^ 결국 돈을 벌 생각이 있는 분은 아무도 없었나보네요.. 나중에 쓸데없이 '작가와의 시간' 이런 거 마련해서 다같이 이 게임을 한번!!!!
ㅋㅋㅋ다같이 게임하면 재밌을거같긴 하네용
어이쿠~ 손이 미끄러졌네 의 이가 갈리는 퍼거스가 생각났다.
역시 혼자가편해 그러니 자연인이 존재하는거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21년 한국인이 구글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게임은 '로블록스'
세계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게임은? 구글코리아가 9일 '구글 검색어 순위'를 발표했다. 구글코리아는 매년 12월 사용자의 검색 키워드를 종합, 카테고리로 분류해 발표하고 있다. 한국인이 게임 분야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게임은 <로블록스>다. <로블록스>는 사용자가 게임을 프로그래밍하고, 다른 사용자와 함께 즐길 수 있는 플랫폼이다. 2006년 출시됐으나, 최근 '메타버스' 열풍과 함께 주목받았다. <로블록스>는 한국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게임이지만, 전 세계로 수치를 정렬하면 10위권 밖에 있다. <로블록스> '팝캣'은 한국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게임 2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게임 1위에 올랐다. 하지만 팝캣은 게임을 지칭하는 단어가 아니다. 팝캣은 고양이가 입을 뻐끔거리는 짧은 영상 자체를 뜻하며, 그 자체로는 밈(Meme)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1월, '팝캣'을 터치해서 횟수를 올리는 <팝캣.클릭>이 등장했고, 이 간단한 게임은 국가 간 경쟁 심리를 유도하면서 인기를 끌었다. 단순한 터치로 이루어지는 국가 경쟁 요소로 '팝캣'은 가장 많이 검색한 게임 키워드가 된 것으로 보인다. <팝캣.클릭>의 흥행 이후 비슷한 구조의 패러디 게임이 다수 등장하기도 했다. <팝캣.클릭> 한국에서 <로스트아크>는 게임 검색어로는 3위, 전체적으로는 열 번째로 가장 많이 검색됐다. <로블록스>, <팝캣>, <로스트아크>의 뒤는 <리니지W>, <블루 아카이브>,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 이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게임 검색어는 '팝캣', <피파 22>, <배틀필드 2042>, <몬스터 헌터 라이즈>, <레지던트 이블 빌리지>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과 세계의 10위 권 내에 겹치는 검색어는 '팝캣'뿐이다. 한편, 지난 상반기 기록적인 상승률을 기록했던 '게임스탑 주식'은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이 검색한 뉴스에 올랐다. 게임 원작 영화 <모탈 컴뱃>은 세계에서 6번째로 많이 검색한 영화다. <오징어게임>은 글로벌 종합 9위에 올랐다. 2021 구글 검색어 순위 게임 부문 (국내) 2021 구글 검색어 순위 게임 부문 (글로벌)
대만의 아침식사 종류 8
대만의 경우 항상 아침밥을 먹는 문화 + 출근시간 늦어도 괜찮은 사회 분위기 때문에 아침 식당이 매우 잘 되어있는 편 루로우판 간장에 오향을 넣고 졸인 고기를 밥 위에 올려먹는 음식 보통 여기에 굴 오믈렛을 같이 시켜먹음 요우티아오 우리나라로 따지면 꽈배기같은 음식 보통은 콩국과 함께 먹는 대표적 아침식사 워낙 오래된 음식이라 아침에 줄 서있는 식당은 대부분 이거 파는 곳 딴삥 위에 요우티아오+또우장이랑 쌍두마차 세개를 다 같이 파는 식당도 많음 밀 전병을 얇게 부쳐서 재료를 넣고 구움 햄 딴삥, 옥수수 딴삥 등등 들어가는 대로 이름이 됨 러우저우 고기죽? 고기국밥? 사실 러우저우 말고 그냥 '저우 (죽)'이 대만사람들에겐 중요한 식사라고 함 그렇기에 죽과 곁들여 먹는 다양한 반찬들도 별미 쯔주찬 우리나라로 따지면 백반 각종 메뉴들을 먹을만큼 골라 선결제해서 먹는 방법 가격은 우리나라돈으로 3~4천원선 꽈바오 대만의 햄버거/핫도그 같은 존재 빵 안에 야채와 고기를 넣음 고수도 종종 들어가고 땅콩소스도 들어감 총좌빙 페스츄리처럼 겹겹이 만들어 먹는 대만식 팬케이크 사진만 봐도 알겠지만 저 조합에 맛이 없으면 징역가야함 로보까오 일명 무떡 채썬 무를 찐 다음 쌀가루와 한번 더 찌고 다시 구워서 나오는 음식 근데 식당마다 맛 차이가 너무 심해서 뽑기(?)를 잘해야 함 출처 드셔보신 분 있나용? 다 맛있어보여요..😋
집에서 괴생명체 만들다가 멘탈 터진 썰.Game
이 개구리(?)가 뽈뽈거리며 돌아다니는 모습을 상상해보자. 손톱만한 녀석이 이리저리 움직이는 모습이라니! 넘나 귀엽고도 신기하지 않은가? 저 쪼마난 녀석은 어떻게 움직이는 걸까? 저렇게 움직이는 꼬물이를 내가 직접 만들어볼 순 없을까? 나만의 생명체를 만들고, 스스로 학습시켜서 걷고 움직이게 하는 일. 연구기관에서나 해볼 수 있는 이런 일을 직접, 그것도 공짜로 해볼 수 있는 게임이 있다. 이번 게임 소개&리뷰에서는 스스로 신이 되어보는 게임, Evolution을 리뷰하기로 한다. 게임으로라도 갓이 되어서 나만의 창조물을 만들어보자! 우리를 갓으로 만들어줄 게임 Evolution의 목적은 나의 창조물을 진화시키는 것.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진화를 통해 달리기/점프/장애물 넘기 등 특정 행동을 달성하도록 만들어주는 것이다. 백썰이 불여일플이라고, 썰만 풀지말고 직접 플레이해보며 나만의 창조물을 만들어보자. 게임을 진행하는 방법은 매우 단순하다. 우선 JOINT를 선택해 관절을 만들고 관절들을 뼈로 이어준다음 뼈를 움직이게 할 근육을 달아주면 된다. 진화하며 뛰는 법을 배울 괴생명체 1호를 완성했다. 오른쪽 메뉴를 활용하여 세대당 3마리 / 5초마다 진화 / 목표 : 달리기(Running)로 설정해보았다. 이제 스스로 학습하며 진화하도록 Evolve 버튼을 누르면 설정한대로 세 마리의 개체들이 튀어나와서 뛰는 법을 배우기 시작한다. (징그러울까봐 세 마리만 했는데 세 마리도 정신 사납다. SHOW ONE AT A TIME을 눌러 한 마리씩 보기로 하자.) 5초 뒤, 이 중 가장 잘 뛰었던 한 개체만 살아남는다. tvN <눈치왕> 中 살아남은 1 마리는 2 마리의 자손과 함께 2세대를 꾸려 또 뛰는 법을 배운다. 그렇게 5 초마다 가장 우수한 개체만 살아남고 진화하며 3세대, 4세대, 5세대가 뛰는 법을 학습해나간다. 이게 바로 그 머신 러닝인가 그거 아니겠는가?! (아니다) 구글의 알파고를 뛰어넘을 나만의 창조물을 만들어보고자 하는 야욕이 불타오르기 시작한다. 뛰는법을 배우는 중인 3세대. 마치 월요일 출근길의 나처럼 움직인다. 4세대쯤 되니, 화장실이 급할 때의 나처럼 제법 다급하게 움직이기 시작한다! 이제 이 콤파스같이 생긴 녀석보다 좀 더 안정적이고 멋있는 생명체를 만들고 싶어졌다. 다시 메인 페이지로 돌아가서 괴생명체 2호를 만들어보자. 두 개로 늘리면 두 배로 잘 뛰지 않을까? (그렇다. 나는 문과다.) 두근거리며 Evolve 버튼을 누른다. 1세대 문과 출신 창조주가 맞게 된 결말은 다소 참혹했다. 당황한 듯한 마우스 움직임이 안타깝다. 4세대 열등한 생명체는 몇 세대가 지나도 여전히 열등하다. 갑자기 내 미래의 자식들에게 미안해진다. 빠르게 접고 3호를 만들어보자. 2차 출처 <구글 이미지 검색> 3호는 신을 모방해보았다. 인간의 하체처럼 만들어본 것이다. (신을 모방했다니... 문과감성이 폭발한다.) 하지만 감성 따위는 인생을 살아가는 데에 하등 도움이 안 된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10세대까지 진화시켜 보았지만 이런 10세대 같은 결과만 나왔다. 이번 컨셉은 '개구리'이다. 결과물도 개 구리다. 이번엔 토끼다. 다 관두고 그냥 토끼고 싶어졌다. 해피밀을 주문하고 싶어지는 비주얼이다. 따라따따따~ 의외로 (그나마) 잘 움직여주었다. 게다가 뒤집어지면서 보여준 역동적인 몸부림은 좋은 힌트가 되었다! 뒤집어진 맥도날드, 드날도맥 기대되는 비주얼이다. ....................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 제목 : 바트심슨 사실 이때쯤부터 정줄을 놓아버렸다. 제목 : 배산임수 이 게임의 또다른 용도를 찾았다. 뛰지 못해 슬픈 개구리 페페 진화하는 건 내 그림실력 뿐이다. 역시 창조란 쉬운 것이 아니었다. 우주공간으로 날아가려는 정신줄을 붙잡고, 30분간 메달린 끝에 드디어 멋있고도 성능 좋은 생명체를 만드는 데에 성공했다. 이름 : 스핑크스 평상시의 이름은 스핑크스이지만, 달리기 시작하면 이름이 바뀐다. 달릴 때 이 녀석의 이름은 바로 갓!핑!크!스! 북청사자놀음을 보는 듯 한 호쾌한 도약과 착지가 인상적이다. (그리고 묘하게 징그러운 근육들도...) 펄쩍펄쩍 뛰는 창조물을 바라보며 뿌듯함을 만끽했다. 잘 뛰는 창조물을 감상하는 외에는 게임의 목적이 없다. 진짜 없다. 전혀 없다. 하지만 묘하게 계속 보게 된다. 부모의 마음이 이런 것일까? 숨겨진 꿀잼 게임 Evolution을 플레이 해 보았다. 물론 중간중간 나의 멘탈을 바스라뜨리긴 했지만, 공학적 설계와 생물학적 진화를 통해 나만의 창조물을 만들다보면 도전정신과 함께 성취감이 느껴진다.(고 생각하자.) 서두에 언급했듯이 이 게임은 무료 게임이다. 정확히는 게임을 즐긴 후, 후원하고 싶은 만큼 후원하는 시스템이다. (0원 후원 가능) VingleGame은 이 카드가 100개의 좋아요를 받을 때 마다 $1 씩 이 게임에 후원할 예정이다. 이 게임을 후원하고 싶다면 이 카드 좋아요를, 이 게임을 직접 해보고 싶다면 이 링크를 누르면 된다. (다운 받을 필요 없이 웹에서 바로 플레이 할 수 있다.) 스스로 움직이고 학습하며 걷는 나만의 꼬물이를 만들고 싶다면 도전해보길 바란다. 흔하지 않은 꿀잼 게임기를 보고싶다면 이 계정을 팔로우하자.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