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0+ Views

놓치면 아쉬울 9월 특산물 축제 7선

나들이 하기 좋은 계절이 찾아왔습니다. 9월엔 특산물 축제가 펼쳐지는 곳으로 떠나는 건 어떨까요?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자주 소통해요 우리!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전어야 대하야 기다려라 내가간드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주말 집밥
연어 샐러드 크레페 샐러드 소스 뿌림 갈비찜 밤 당근 무 고구마 돌려깎기해서 넣고 갈비 1.5키로 정도 되는듯 찜용 갈비라 두꺼워 키위3개 갈아넣음 사과 배 양파도 1개씩 갈아 넣음 양념은.마트 판매용.사용 동생 생일 상 차려 줌 샐러드 소스 쿠팡서 샀음 진심 너무 맛있음 샐러드 야채는 씻어 나온거 구매해서 접시 바닥에 깔고 연어.얹어.소스 뿌리면 끝~~!! 연어 직배송 예약 하고 토요일에 배송 받음 그래서 사시미 간장은 미리 주문 함 올 겨울 사진 속 연어로 겨울을 날 듯함 세상 맛있자나 살살.녹자나~~~ ~(˘▾˘~) ~(˘▾˘)~ (~˘▾˘)~ 노브랜드 냉동굴과 큰새우사서 전 구워 감 새우는 통통하고 굴은 생각보다 향긋 했음 샌드위치는.토요일 아침 만들어 봄 밥 먹기 싫고 해서 멍멍이 산책하러 나가서 크로와상 사서 냉장고 털었음 내.마음대로 넣어 만들어 봄 ㅎㅎㅎ 피클과 홀그레인 세워 봄 ㅎㅎ 하나 먹고 배불러 주말 낮잠잤음 ㅎㅎㅎ o(^^o)(o^^)o 남동생이 먹어 보라고 햄 줘서 얼결에 만든 샌드위치 맛은 훌륭 했음 요즘.빠져있는 치즈 맛있자나~~~마일드 이 글 쓰고 와인이랑 또 먹을 예정 ㅋㅋ 빵자름 바닥에.홀그레인.바르고 위에 마요네즈.발라.줌 샐러드 뿌려.줌 치즈.얹어.줌 피클은 새끼 손가락 만해서 걍 별도로 먹음 저녁의 마무리는 해물부추전!!
알면 알수록 신기하고 귀여운 동물들의 특성.jpg
1. 바다 수달은 떠내려가지 않기 위해 서로의 손을 꼭 잡고 잔다 2. 다람쥐들은 매년 수천개의 나무를 심는다고 알려져있는데,  그 이유는 단지 도토리를 어디에 숨겨두었는지 까먹기 때문이다 3. 수캉아지들은 암캉아지랑 놀 때, 자기가 체력적으로 우위에 있음에도 암캉아지들이 이기게 해준다 4. 거북이들은 엉덩이로 숨쉴 수 있다 5. 소는 단짝 친구가 있다 6. 남극의 젠투 팽귄은 인생의 동반자에게 자갈을 가지고 프로포즈를 한다 7. 워싱턴의 한 교도소는 갱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사형수들과 동물보호소의 고양이들을 짝지어주는데  수감자와 고양이 모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것으로 보인다 8. 일본의 짧은 꼬리 원숭이는 자판기 과자를 사기 위해 동전을 이용한다 9. 노르웨이에서는 펭귄에게 기사 작위를 수여한적이 있다 10. 중국에서 팬더를 죽이면 사형이다 11. 거미는 날지 못한다 감사합니다.... 12. 스웨덴에는 "Kaninhopping" 이라는 토끼 점핑 대회가 있다 13. 돼지의 오르가즘은 30분동안 지속된다 14. 돌고래들은 서로 부르는 이름이 있다 15. 바다오리는 평생동안 함께 할 짝을 만든다  이들은 절벽에 집을 만들고 그 옆에 화장실도 만들어둔다 16. 음악의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 소들은 잔잔한 음악을 들을 때 더 많은 우유를 만들어냈다 가장 많은 우유를 만든 음악은 R.E.M.의 "Everybody Hurts"라는 음악이었다 17. 굴은 짝짓기에 유리한 쪽으로 성별을 바꿀 수 있다 17. 일본의 짧은 꼬리 원숭이는 재미로 눈송이를 만든다 18. 교도소 수감자에게 맹인 안내견을 기르고 가르치는 프로그램이 있다  많은 수감자들이 안내견을 가르치면서 자신의 과거 행동들을 반성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19. 해마는 평생동안 짝을 이루고 여행을 갈 때에는 서로의 꼬리를 잡고 이동한다 20. 병아리들이 부화하기 전에 그들은 소리를 통해 알들끼리 또 어미와도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21. 개들의 코 지문은 각각 달라서 사람의 지문처럼 누구인지 확인하는데 쓰일 수 있다 22. 투리토프시스 누트리쿨라라는 해파리는 영원히 사는걸로 알려진 유일한 종이다 23. 오랜기간 조류를 관잘해온 자연작가 캔디스 새비지는  까마귀들이 너무 똑똑해서 서로에게 장난을 치는 것도 관찰했다고 한다 24. 나비들은 발로 맛을 본다 25. 연구결과 염소들도 사람처럼 액샌트가 있다고 한다 29. 다람쥐들은 버려진 다람쥐 새끼가 있으면 입양을 한다 출처 '다람쥐들은 매년 수천개의 나무를 심는다고 알려져있는데,  그 이유는 단지 도토리를 어디에 숨겨두었는지 까먹기 때문이다' 귀여워 ㅋㅋㅋㅋㅋㅋㅋㅋ
89세 피자 배달 할아버지, 깜짝 팁 1400만 원에 눈물
아흔이 다 된 고령으로 피자를 배달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할아버지에게 온정의 손길이 답지했다. 25일(현지시간) CNN은 미국 유타주의 한 마을에서 피자 배달일을 하는 데를린 뉴이(89) 할아버지의 사연을 소개했다. 뉴이 할아버지는 유타주 웨버카운티 피자 가게에서 배달원으로 일하고 있다. 여든아홉 나이에 주 30시간 노동을 하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었지만, 생계를 이어가려면 달리 방법이 없었다. 할아버지는 “사회보장연금만으로는 먹고살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백발이 성성한 노인이 피자를 들고 오니 손님들은 놀라기 일쑤였다. 카를로스 밸디즈와 그의 아내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고된 노동을 감당하면서도 할아버지는 늘 밝은 미소로 일터를 누볐다. 그런 할아버지가 인상 깊었던 밸디즈는 늘 할아버지가 일하시는 가게에서 피자를 주문하곤 했다. 그는 “절대 제일 맛있는 피자집이어서가 아니었다. 할아버지가 일하시는 가게라 일부러 시켜 먹었다. 배달원도 늘 할아버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노인을 배달원으로 쓰는 걸 손님들이 싫어한다, 매출에 지장이 있다는 소리가 나올까 봐 조마조마해서였다. 배달 때마다 할아버지와 함께 영상을 찍어 자신의 SNS 계정에 공유하는 일도 시작했다. 사람들은 할아버지가 피자 배달을 다니는 이유를 궁금해하며 걱정을 쏟아냈다. 밸디즈 역시 “그 연세에 이렇게 고된 일을 하셔선 안 된다”는 의견이었다. 밸디즈와 그의 5만 팔로워는 한 가지 묘안을 짜냈다. 십시일반 할아버지에게 팁을 모아주는 것이었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단돈 10만 원이라도 모이면 성공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22일 아침 할아버지는 여느 때처럼 활기찬 발걸음으로 밸디즈 집에 피자를 배달했다. “좋은 아침입니다 친구, 잘 지냈죠?”라며 문을 열고 들어온 할아버지에게 밸디즈는 1500만 원에 달하는 거액이 담긴 봉투를 내밀었다. 밸디즈와 그의 팔로워가 모은 성금이었다. 총 1만2069달러(약 1416만 원)에 달하는 ‘팁’을 받아든 할아버지는 어안이 벙벙해 말도 제대로 잇지 못하다 결국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할아버지는 “뭐라 감사해야 할 지 모르겠다. 그저 고맙다는 말 말고는 아무 말도 생각나지 않는다”며 눈물을 쏟았다. 밸디즈는 “할아버지의 미소는 모든 이의 마음을 훔쳤다”면서 “친절이 얼마나 값진 것인지를 증명하는 사례”라고 기뻐했다. 너무 감동이네요 이런 생각을 한 유튜버도, 팔로워들도 그리고 열심히 사시는 할아버지도 다 그저 감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