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denGogo
1,0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후쿠오카_마린월드
최근에 일본 후쿠오카를 갔다 왔어요. 다녀오고나니 한일관계가 더 악화되어있어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하다 올립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후쿠오카에서 제일 좋았었던 마린월드에 대한 내용을 담았어요. 요금 대인 및 고등학생: 2,300엔, 중학생: 1,200엔, 초등학생: 1,000엔, 유아: 600엔, 만4세 미만 무료 이제 내부의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아쿠아리움에 딱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수조에요. 빛에 투영되는 물의 번짐과 색이 이뻐서 보자마자 와 하는 탄성이 나왔어요. 갯벌을 재현해놓은 곳도 있구요. 바다거북이도 자세히 볼 수 있어요. 푸른빛을 배경으로 한정적인 움직임을 보일 수 밖에 없는 이들을 보며 웃고있는 역설 구마모토 산간부의 샘물을 재현한 곳으로 아소물의 숲이라는 공간이에요. 아쿠아리움의 구성이 비슷하다고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구성 및 관리가 잘 되어 있다고 느껴졌어요. 특히 대형수조는 아, 너무 좋았어요. 푸른빛이 몸에 스며드는 것도 맑은 웃음을 지을 수 있는것도 그 모든게 다 말이죠. 파란색이 우울을 상징한다면, 하늘도 바다도 파란색인 이 지구에서 우울하지 않은 게 오히려 이상한 거네요. 그렇죠? 아, 그래 우리는 우울해도 이상하지 않은 행성 지구에 살고 있다. -우주의 방 (by 여태현 작가)에서 발췌한 내용 정어리 태풍쇼의 모습 중 일부에요. 먹이통을 흔들어 정어리를 유인한 뒤 그 속에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와 싶었어요. 가오리는 먹이를 달라고 자꾸 오는데 상어는 시크하게 지나가는 일련의 모습들을 보는게 재밌었어요. 이번에는 해파리를 보여 드릴게요. 사회적으로 피해를 주고 있는 생물체라지만 아쿠아리움에서의 해파리는 아름다움 그 자체였어요. 유영하는 해파리 자체발광하는 해파리는 처음 봤어요!!!! 해파리 넌 너무 매력적이야 해파리에 빠져 황홀해있다가 얘네 보고 빵 터졌어요. 모래 속에 몸을 박은 채로 계속 저러고 있는데 귀엽기도 하고 뭐랄까...웃음을 자꾸 유발해요. 해파리 다음으로 좋았던게 말미잘이었어요. 하나하나의 세포들이 각기 다른 움직임으로 공존한다는 것, 물 속에서 자유로이 흔들린다는 것. 니모를 찾아서 어둠 속으로 삼켜지는 빛의 가오리떼 내부 구경을 다하고나서 바다표범과 돌고래쇼를 보러 나왔어요. 아이스크림(400엔)을 먹고나니 쇼가 시작되었어요. 돌고래쇼가 시작하기 전 바다표범의 장기를 볼 수 있어요. 제자리에서 돌기, 박수치기, 고개 돌리기, 무게 중심 잡기 등을 보여줘요. 돌고래 쇼 중 공 던지기도 있었구요. 빠른 속도로 헤엄치던 돌고래들이 동시에 딱 올라왔다가 내려가는 모습도 있었어요. 이렇게 높이 뛰어오를 수 있다니 놀라울 뿐이었어요. 특히 360도 회전하는건 진짜 신기했어요!!!! 감탄의 감탄을 연발했던 돌고래 쇼였어요. 동물에 대한 자유 억압과 학대에 의해 쇼가 폐지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 모든 걸 다 떠나서 아무 생각없이 편히 시간을 보내고 싶으시다면 마린월드에 가시는 걸 추천드려요. 오랜만에 편히 웃으며 즐겁게 시간을 보냈던 아쿠아리움에서의 시간을 기록하며 글을 마칩니다.
외로울때 사람을 만나지 말자.
외로울때 사람을 만나지 말자. 인간은 외로운 존재이다. 혼자서 살수는 없다. 그래서 외로우면 사람을 찾게 된다. 남자는 외롭다면서 여자를 찾는다. 여자는 외롭다면서 남자를 찾는다. 그것이 나쁘거나 잘못된 것은 아니다. 그런데 외롭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 홀로 딛고 일어서지 못한 부족한 심리상태를 말한다. 내가 스스로 자립하지 못했기 때문에 나를 받쳐줄 누군가를 찾게 된다. 상대방에게 의지, 집착, 기대게 된다. 상대방이 참고 끝까지 버텨주면 그마나 외로움이 사라지는것같지만 귀찮아하거나 잘 받아주지 않으면 또다시 외로움병을 얻게 된다. 마약중독처럼 외로움중독에 빠져버린다. 사실 외로움의 또다른 이름은 나약함이다. 외로움의 또다른 이름은 자기외면이다. 홀로 되는 두려움에 빠진 어린아이의 심리상태와 같다. 깊은 외로움에 빠진 사람은 사람을 찾는다. 사람을 통해서 잠시 위안을 얻지만 그 또한 새로운 외로움에 대한 중독일 뿐이다. 외로움은 달래는 것이 아니다. 외로움은 극복의 대상이다. 내 삶을 온전히 기댈수 있는 존재는 없다. 이 세상에 그 어느누구도... 내가 외롭다고 해서 자꾸 사람을 찾는 것은 나의 외로움이 줄어들기는 커녕 더욱더 커질뿐이다. 또한 나의 지나친 외로움 때문에 상대방은 자신의 갈 길을 가지 못하게 된다. 왜 엄마들이 육아 스트레스(우울증)가 있겠는가? 아기가 온전히 기댈수 있도록 자신을 내려놓고 희생하기 때문이다. 이는 이 세상 그 무엇보다 위대한 무조건적인 사랑이다. 그런 아름다운 희생이 요구되는 행위를 엄마가 아닌 타인에게 요청하는 것이 과연 맞다고 생각하는가? 이는 애초에 불가능하다. 사람을 통해서 외로움을 채우려고 하지 말자. 그러는 사이 내 자신을 잃게되고, 내 주변 사람을 지치게 만든다. 서로 돕고 도우며 사는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그래야 한다. 그러나 최소한 스스로 홀로 딛고 일어서야 한다. 그래야 함께 손잡고 이 세상을 걸어갈수 있다. 그것이 건강한 인간관계의 시작이다. 내가 외롭다는 것은 기댈수 있는 누군가를 찾으라는 무의식의 신호가 아니다. 내가 외롭다는 것은 내 자신을 의지하면서 홀로 딛고 일어서라는 무의식의 신호이다. 그래야만 더이상 외로움이라는 중독에 빠지지 않는다. 외로울때 내 자신과의 만남을 준비하자. 배가 고프면 밥을 먹어서 배고픔을 채워야 한다. 마음이 고프면 내가 나에게 사랑을 줌으로써 마음의 배고픔을 채워야 한다. 내 주변에 사람이 없어서 외로운 것이 아니라, 내가 나를 외롭게 만든것이 아닐까? 왜 내가 나를 사랑해주지 않으면서 남들에게 사랑을 받으려고 구걸하는가? 외로울때 사람을 만나지 말자. 알콜중독자가 술로 마음을 달래는 것과 무슨 차이가 있겠는가? 그럴수록 내 자신과의 소중한 시간을 갖자. 나를 만나야 한다. 그러면 더이상 타인을 통해서 외로움을 벗어나려고 발버둥을 치지 않아도 된다. 사랑찾아 삼만리 사람찾아 삼만리 평생 중심없이 정처없이 떠돈다. 이제는 나를 먼저 찾아요.~^^ By: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책추천] 신혼 부부가 함께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나만의 스마트한 독서 앱 플라이북입니다! 반짝이는 5월은 웨딩시즌이라고 하죠! 누군가는 결혼을 새롭게 태어나 지금까지와는 또다른 생을 살아가게 되는 일이라고 말하는데요. 이렇듯 누군가를 만나 서로 이해하고 같은 방향으로 평생을 나아간가는 것은 설레는 일이기도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이렇게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 신혼부부들을 위한 책을 추천해드립니다. 이 책들과 함께 새로운 날들을 멋지고 행복하게 채워보는 건 어떨까요? 둘이 함께 특별한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무일푼으로 떠난 연상연하 부부의 대만 도보 여행기 느리게 천천히 가도 괜찮아 박건우 지음 | 소담 펴냄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 부부들에게 행복한 결혼생활의 지혜를 알려주는 책 스님의 주례사 법륜 지음 | 휴 펴냄 매일 밥상 차리기도 힘든 맞벌이 부부에게 미리 쉽게 준비할 수 있는 일주일 식단 맞벌이 밥상 문인영 지음 | 도도 펴냄 너무 싸움이 잦아 고민인 이들에게 10년차 부부의 생생하고 유쾌한 싸움 이야기 싸우지 않는 부부가 위험하다 박혜윤 외1 명 지음 | 예담 펴냄 과연 행복한 부부란 무엇일까? 결혼과 부부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 책 백년 부부 지아오 보 지음 | 펄북스 펴냄 클릭 >> http://me2.do/xufHOAIN
일본 철도 차량 기호
일본 기차 매니아들의 대화를 들어보면 암호같은 단어들을 자주 주고받습니다. 예를 들면 '홋카이도의 산속을 달리는 기차는 고장 나는 경우에 대비해서 키하54형(キハ54形)을 운행한다'고 말합니다. 이 키하54형은 ‘디젤엔진 2대를 탑재하고 운전대가 양측에 있는 보통차’를 말합니다. 아무도 없는 깊은 산속에서 엔진 한 대가 고장 나더라도 나머지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도록 키하54형을 운행하는 것입니다. 참고로 철로 위에 전기선이 없으면 디젤엔진을 사용하는 기차입니다. 또 일본에서 플랫폼에 정차해 있는 전철이나 기차의 옆면에 ‘쿠하(クハ)’, ‘모하(モハ)’ 등이 숫자와 함께 적혀있는 것을 보았을 것입니다. 이번에는 암호와 같은 일본 철도 차량의 기호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전기차 * クモハ(쿠모하)107-115 ク(쿠) - 운전대가 있는 차량 (구동차, 제어차). '쿠'는 '구동차(駆動車 쿠도샤)'의 첫글자 モ(모) - 모터가 있는 차량 (전동차). '모'는 '모터'의 첫글자 ハ(하) - 보통차. 'イロハ(이로하 : ABC, 가나다순)'에서 온 '하(3등)' クモハ(쿠모하) - 운전대와 모터가 있는 보통차 107-115 1 : 직류 (전기 종류) 0 : 통근형, 근교형 (차량의 사용 용도) 7 : 설계순번 115 : 제조번호 * クハ(쿠하)115-1015 ク(쿠) - 운전대가 있는 차량 (구동차, 제어차) ハ(하) - 보통차 クハ(쿠하) - 운전대가 있고 모터가 없는 보통차 115-1015 1 : 직류 (전기 종류) 1 : 통근형, 근교형 (차량의 사용 용도) 5 : 설계순번 1015 : 제조번호 * モハ(모하)114-1062 モ(모) - 모터가 있는 차량 (전동차) ハ(하) - 보통차 モハ(모하) - 운전대가 없고 모터가 있는 보통차 114-1062 1 : 직류 (전기 종류) 1 : 통근형, 근교형 (차량의 사용 용도) 4 : 설계순번 1062 : 제조번호 2. 디젤차 * キハ(키하)54-506 キ(키) - 디젤엔진이 있는 차량, 운전대 유무는 상관없음 (기동차). '키'는 '기동차(気動車 키도샤)'의 첫글자 ハ(하) - 보통차 キハ(키하) - 디젤엔진이 있는 보통차 54-506 5 : 엔진 2대 탑재 (차량 타입) 4 : 양측에 운전대가 있는 차량 506 : 제조번호 キハ(키하)54 : 디젤엔진 2대를 탑재하고 운전대가 양측에 있는 보통차 * キハ(키하)47-8062 キ(키) - 디젤엔진이 있는 차량, 운전대 유무는 상관없음 (기동차) ハ(하) - 보통차 キハ(키하) - 디젤엔진이 있는 보통차 47-8062 4 : 엔진 1대 탑재 (차량 타입) 7 : 편측에 운전대가 있는 차량 8062 : 제조번호 キハ(키하)47 : 디젤엔진 1대를 탑재하고 운전대가 편측에만 있는 보통차 * キハ(키하)185-8 디젤 기동차(キハ)의 차량기호가 세자리 숫자의 신형식일 때는 두자리 방식과 좀 다릅니다. 키하185계(キハ185系)는 1986년에 시코쿠에 등장한 특급형 기동차로, 키하185형(キハ185形) + 키로하186형(キロハ186形)의 편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개별 열차의 형식을 말할 때는 형(形)을 사용하고, 여러대의 열차를 이어놓은 열차편성을 말할 때는 계(系)를 사용합니다. 키하185형(キハ185形) : 디젤엔진 2대와 운전대가 있습니다. 키로하186형(キロハ186形) : 디젤엔진 1대가 있고, 운전대가 없습니다. 키하185계 2000번대가 개발되면서 0번대 차량 20량이 1992년에 JR시코쿠에서 JR큐슈로 이전되었습니다. 기동차 세자리수 차량기호를 정하는 방식은 정확하게 정해져 있지는 않고 JR회사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따라서 소비자는 그냥 회사에서 정하는대로 사용할 수밖에 없습니다. キハ(키하) : 디젤엔진이 있는 보통차 185-8 1 (100자리) : 기관방식 (1,2,3,4 디젤기관) 8 (10자리) : 특급형 (0,1,2,3 통근형,일반형 / 5,6,7 급행형 / 8 특급형 / 9 시운전차) 5 (1자리) : 운전대가 있는 차량 (홀수 : 운전대 有 / 짝수 : 운전대 無) 8 : 제조번호 (0번대) 3. 전기기관차 (EL) 4. 디젤기관차 (DL) 5. 증기기관차 (SL)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