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lace
10,000+ Views

#맛집탐방 커뮤니티 소개서 (Feat. I Want U)


안녕하세요 #맛집탐방 CMTY 초대 프레지던트 Dplace입니다.
그 동안 컨텐츠를 통하여 여러분들과 소통을 하고 있었는데요.

<반성문>
단순히 일방향적인 소통..반말만 들어있는 컨텐츠.. 죄송합니다. 여러분들과 소통이 아닌 단순히 첫 시작은 홍보 광고없는 주관적인 리뷰를 담고자 가게에 대한 이야기를 편하게 하고자 해서 컨셉을 잡았는데 보기 싫을정도의 어투는 이자리를 비뤄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거두절미하고 이번에 운이 좋아서 #맛집탐방 커뮤니티에 프레지던트로 임명이 되었습니다.
그런 연유로 인하여 오늘은 저희 커뮤니티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

저희 #맛집탐방 CMTY 는 멤버가 1,717.5K명이라는 엄청난 수를 보유하고 있는 커뮤니티 입니다.
사람이 사는데에 있어서 3가지 욕구(수면,식욕,성욕) 중에서도 식욕에 대한 내용을 풀어내고자 하는데요.
이를 악용하여 홍보글이나 광고글인 경우에는 제가 발행거절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2틀차 경험해본 결과 스팸이나 광고가 생각보다 많이 올라오는 걸 볼 수 있었습니다.
(근 하루에 10~15건정도가 광고, 스팸, 관련없는 관심사 등록 이었습니다.)



더 쾌적하고 맛있는 맛집들의 정보공유를 활성화하기 위해 꾸준하게 노력중입니다.
저희 커뮤니티에 들어오시면 카드, 톡, Q&A, 멤버들을 확인하실수가 있는데
카드는 주관적인 후기성 컨텐츠로 가득한 부분이며, 톡은 실시간으로 톡을 보낼수 있는 공간입니다.
그리고 Q&A는 그동안 물어보지못했던 부분들에대해서 허심탄회하게 물어볼수도 있다는 점 알고 계셨나요?


다음은 카드에 대한 간략적인 설명입니다.
1. 피처는 매일마다 선출이 가능합니다.
2. 피처로 되기 위해서는 홍보,광고의 색보다는 진정성 있는 후기여야 합니다.
3. 업체들의 광고판이 아닌 주관적이고 직접적인 컨텐츠가 가득한 #맛집탐방을 만들고자합니다.


이러한 운영약관을 정해두고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혼자만의 독식으로 진행을 하게 된다면 분명히 사람들의 원성이 잦아질수도 있고
독재적인 커뮤니티 공간이 될까 두려워(제가 제일 못믿는게 제자신입니다)
에디터를 구인하고 있습니다!





일명 관심사 카운슬 멤버들이라고 하며 에디터라 칭하고 있습니다. (저만)

Q. 카운슬 회원들에게 돌아갈 수 있는 혜택은요?
A. 카운슬 회원들은 관심사 회원들로 하여금 부적절한 컨텐츠(광고,스팸,폭력,음란성,무관련성 등)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합의를 하여 문제가 있는 컨텐츠를 거절할 수 있습니다.그와 반대가 되어지는 좋은 컨텐츠를 널리널리 알려져야 할 수 있도록 피처에 개입이 가능합니다.

여기까지는 제가 알고 있는 지식이며 빙글운영진들에게서 들은 정보로 혜택을 풀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 테마에 따른 카드분류가 가능합니다.
분류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카드들을 직접만든 Lable에 추가하거나 삭제할 수 있는 권한이 생깁니다.
- 커뮤니티를 소개하거나 단장하거나 회원들을 위한 공지를 하는등의 추가적으로 개발이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 저희 맛집탐방 앱 배경 화면입니다..
도와주세요 금손 디자이너님들.. 많은 지원 부탁드리겠습니다.

혜택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잘 운영이 되어지고 하는일이 더 많아지면많아질수록 프레지던트로써 많은 혜택을 위해 노력할것을 약속드립니다.



이상으로 #맛집탐방 CMTY 소개글이었습니다 :)
EDITOR 많이 지원해주세요 >_<!
-> 참여방법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3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걸 보니.. 갑자기 제 공지가 너무 초라해보이는걸요...?ㅋㅋㅋㅋ 넘나 잘쓰셨다
과찬이십니다.. 제라드님꺼 보고 배껴쓴거에요 ㅠㅠ 감사합니다!
우와!! 앞으로 활동 기대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부족하지만 열심히해볼게요 :)
역시 프레지던트가 되신 이유가 있으신듯요^^
깔끔한 정리! 덕분에 맛집탐방 커뮤니티가 볼만한 곳이 되겠네요 :)
말씀만이라도 너무 감사드립니다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배달의민족 '수수료 인상' 논란…"매출 독식 없앤 것"
배민, 광고 1개 8.8만원서 주문 1건당 5.8%로 변경 소상공인, 월매출 3천만원 기준 26만원이 174만원 돼 배민 매출은 전체의 30%, 수수료 174만원 월매출 1억 (사진=자료사진) 우리나라 배달앱 시장 1위인 배달의민족이 매출 건당 수수료를 부과하는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 도입하면서 사실상 수수료를 인상했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소상공인들은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고, 여권에서는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법을 제정하겠다는 공약까지 제시됐다. 이에 대해 배달의민족은 오픈서비스가 합리적인 수수료 체계라고 다시 강조했다. ◇ 배달의민족 수수료, 정액제 울트라콜→정률제 오픈서비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배달앱 시장 점유율은 배달의민족이 55.7%로 1위다. 이어 요기요 33.5%, 배달통 10.8% 등 순이다. 하지만 지난해 요기요와 배달통을 운영하는 독일 딜리버리히어로가 배달의민족을 인수하면서 시장 독과점에 따른 수수료 인상 우려가 제기됐다. 이후 배달의민족은 지난 1일 오픈서비스를 도입했다. 배달의민족에서 성사된 주문 1건 당 5.8%의 수수료를 받는 방식이다. 기존 수수료 체계인 '울트라콜'은 광고 1건 당 월 8만 8000원의 정액제였다. 문제는 1개의 업체가 여러 개의 울트라콜을 사용해 배달의민족 모바일 앱 화면 노출을 늘리는 이른바 '깃발꽂기' 논란이었다. 1개의 업체가 많은 광고료를 지불하고 모바일 앱 화면을 독식해 매출도 독차지할 수 있었다. 배달의민족이 깃발꽂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픈서비스'을 내놨다. 울트라콜은 3개 이내로 제한되고 앱 화면 노출도 하단으로 옮겼다. 이에 따라 전체 입점 업주 가운데 52.8%는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게 배달의민족 측의 설명이다. (사진=연합뉴스) ◇ 소상공인 "소상공인 순이익 줄어" 소상공인연합회는 배달의민족이 도입한 오픈서비스에 대해 매출이 높은 가게일수록 수수료 부담이 늘어 소상공인들에게 큰 부담이 된다고 비판했다. 기존 울트라콜을 3~4건 사용하면 한 달에 26~35만원을 내면 됐지만, 오픈서비스 시행 이후 월 매출 1000만원인 업소는 한 달에 58만원을 내야한다는 것이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월매출 3000만원의 경우에는 현행 26만원보다 670% 인상된 174만원을 수수료로 내야 한다"며 "한 명 분의 인건비나 임대료 수준의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는 것으로 엄청난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연합회는 배달의민족과 딜리버리 히어로의 기업결합 심사과정에서 공정위가 꼼수 가격 인상에 대해 상세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권도 소상공인연합회를 지원하고 나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득권자들의 횡포를 억제하고 다수 약자들을 보호해서 실질적으로 공정한 경쟁질서를 만들어 주는 것이 바로 국가의 역할"이라며 "독과점 배달앱의 횡포를 억제하고 합리적인 경쟁체계를 만드는 방법을 강구해야겠다"고 강조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과 더불어시민당 이동주 비례대표 후보는 지난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소유통상인 보호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경기 수원정 후보도 수원시와 협의해 가맹점의 가입비‧수수료‧광고료를 없애 소상공인의 부담을 낮춘 '더불어앱' 출시를 약속했다. ◇ 배달의민족 "합리적인 수수료…매출 독식 없앴다" 배달의민족은 오픈서비스의 수수료 5.8%가 전세계 최저 수준이라며 합리적인 요금 체계라고 주장한다. 많은 울트라콜을 사용한 소수 업체가 독식하던 매출을 모든 매장이 골고루 나눠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소상공인의 경우 배달의민족을 통해 발생하는 매출이 전체의 30%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소상공인연합회가 예로 든 업체의 사정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소상공인연합회는 월 매출 3000만원인 업체가 기존 26만원에서 174만원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고 했지만, 배달의민족을 통한 매출이 30%인 경우 해당 업체 전체 매출은 월 1억원에 달한다는 계산이 가능하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매출을 특정업체가 독식했던 깃발꽂기에서 모든 가게가 공평하게 나눠가질 수 있는 체계로 변경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면서 "자세히 살펴보면 어떤 체계가 합리적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