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Lư Tư Hạo & Top 5 Cuốn Sách Hay Nhất Của Tác Giả!
Thông tin về Lư Tư Hạo và tổng hợp Top những cuốn sách hay nhất của tác giả là bài viết mà Team SPDV Review muốn giới thiệu đến các bạn trong hôm nay. Qua đó, bạn có thể hiểu hơn về tác giả cũng như tìm đọc các cuốn sách liên quan để có riêng cho mình những phút giây trải nghiệm thú vị nhé! Giới thiệu đôi nét về tác giả Lư Tư Hạo Lư Tư Hạo, tên chữ Hán: LuSiHao, tên tiếng anh: Kevin sinh năm 1991 (cung Ma Kết) tại thành phố Trung Gia cảng, tỉnh Giang Tô. Anh tốt nghiệp đại học Australia và hoàn thành bằng nghiên cứu sinh tại Đại học Tài chính Melbourne. Năm thứ ba đại học, anh bắt đầu sự nghiệp cầm bút. Năm 2017, cuốn sách “Bạn cũng đã đi một chặng đường xa” của Lư Tư Hạo liên tục lọt top bán chạy, đồng thời anh cũng góp mặt trong Top 3 Bảng xếp hạng các tác giả 9x nổi tiếng nhất. Độc giả biết đến qua những cuốn sách truyền cảm mạnh mẽ đến giới trẻ. Trong đó, các tác phẩm của anh đã xuất bản ở Việt Nam bao gồm: Đợi đi… vết thương nào rồi cũng lành, Dám mơ lớn, đừng hoài phí tuổi trẻ… Top 5 cuốn sách hay nhất của tác giả Lư Tư Hạo Dám Mơ Lớn Đừng Phí Hoài Tuổi Trẻ – Lư Tư Hạo Mời bạn xem chi tiết: Dám Mơ Lớn, Đừng Hoài Phí Tuổi Trẻ! Review-Trích Dẫn Sách Tuổi trẻ của mỗi người đều có những sự lựa chọn khác nhau: Có người chọn sống an nhàn trong tháng ngày thanh xuân, sung sức nhất. Có người thì chọn theo đuổi những mục tiêu, ước mơ, cố gắng phấn đấu nhằm đạt đến sự thành công sớm nhất. Họ xác định rằng thời gian chính là thứ quý giá, không thể nào quay lại để sửa đổi, hối tiếc.  Tuy nhiên, họ cũng gặp vô vàn thử thách, khó khăn mà nếu không kiên trì thì có thể họ sẽ lựa chọn bỏ cuộc. Bạn có đang gặp vấn đề tương tự như vậy không? Nếu vậy thì cuốn sách Dám mơ lớn đừng hoài phí tuổi trẻ dành cho bạn đấy! Cuốn sách được chia làm 4 phần xoay quanh những chủ đề về các bạn trẻ đó là về Sự Trưởng Thành, Bạn Bè, Ước Mơ và Tình Yêu. Trích dẫn hay Sách Dám Mơ Lớn Đừng Phí Hoài Tuổi Trẻ 1. “Để leo lên đỉnh núi buộc phải vất vả, để về nhà sớm buộc phải chạy vội, bạn có tham vọng, theo đó ắt là sự khổ sở. Bạn cứ ngẫm nghĩ rồi sẽ thấy có rất nhiều khó khăn ngay từ khi bạn lựa chọn hay khi bạn đưa ra quyết định đã được định sẵn sẽ phải xảy đến. Do đó, nếu đã là quyết định của bạn thì bạn phải chấp nhận hậu quả. Để đạt được bất kỳ điều gì cũng có cái giá của nó, bất cứ tham vọng nào muốn thành hiện thực đều cần tích góp từng chút một. Bạn muốn thấy được nhiều thứ tốt hơn thì phải càng leo lên cao hơn.” 2. “Mỗi người đều đang vội vã trên con đường của riêng mình, họ có mục tiêu và cuộc sống của riêng mình. Có người có cùng mục tiêu với bạn, có người nguyện ý dừng bước, có người nguyện ý nghiêm túc đi cùng bạn trong một quãng thời gian có hạn. Cuối cùng, hầu hết mọi người có lẽ sẽ rời đi. Tôi đã từng trải qua cảm giác này. Tôi biết họ rất quan trọng, cho dù một ngày kia không tránh được mà phải chia xa, tôi cũng không miễn cưỡng họ phải ở bên mình.” Đánh giá độc giả Dám Mơ Lớn Đừng Phí Hoài Tuổi Trẻ Bìa đẹp. Những đoạn ngắn review ở trước mỗi phần thực sự ấn tượng. Đây là 1 trong những cuốn sách help self mình thấy gần, chân thật với cuộc đời thực nhất…. Nếu 1 ngày nào đó, ai đó (bạn trẻ nào đó) cảm thấy mệt mỏi, bế tắc và ngổn ngang với những deadline, tình yêu, mối quan hệ bạn bè, tài chính… thì hãy dừng lại và lật giở những trang sách này.  Nó không giúp bạn thành công nhưng thực sự là liều thuốc tinh thần hữu hiệu để bạn vượt qua những rào cản tâm lý, giúp bạn can đảm hơn. Mà cũng chẳng cần rơi vào trạng thái này nọ kia, bất kỳ lúc nào, cuốn sách này vẫn có thể là hành trang để bạn mang theo suốt cuộc đời vốn nhiều chông gai… Cảm nhận một độc giả Và các cuốn sách hay khác bao gồm: Đừng Cúi Đầu Mà Khóc, Hãy Ngẩng Đầu Mà Đi – Lư Tư Hạo Trời Sinh Vụng Về, Hãy Bù Đắp Bằng Sự Kiên Trì – Lư Tư Hạo Đáp án của thời gian – Lư Tư Hạo Đợi Đi… Vết Thương Nào Rồi Cũng Lành – Lư Tư Hạo Xem chi tiết tại: https://reviewspdv.com/lu-tu-hao/ #books #bookreviews #Lu_Tu_Hao
음식을 읽다(No.39)
#요리를멈추다 #사이몬북스 #강하라심채윤 #어느채식부부의고백 #북리뷰 #책 불과 일주일 전만해도 아빠가 해준 고기요리가 먹기 싫어 채식을 시작했다는, 취미가 팔굽혀펴기와 나무타기라는 한 번도 아파서 결석을 해 본 적이 없는 학교 팔씨름 챔피언, 딸아이 친구 이야기를 반신반의하며, "걔는 고기도 안먹는다며 왠 힘이 그리 세냐? 혹시 몰래 고기 먹는 거 아니야?"라고 했던 의심을 이젠 하지 않는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헬렌 니어링의 책에 이어 읽게된 한국 어느 채식가족의 고백이야기. 여행지에서 발견한 소박한 식당과 채식메뉴, 풍경사진이 맛깔나게 글과 버무려졌다. 중간중간 헬렌 니어링의 말을 인용한 것을 보곤 공감이 참 많이 되었다. 음식이 단지 배를 채우는 수단이 아닌, 우리 삶의 자세를 바로 잡고 돌아보는 자연이 준 참 감사한 선물이라는 생각과 함께. 물론, 내 자신이나 가족이 vegetarian이나 vegan이 되야한다는 생각은 없다. 하지만 너무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하는 음식준비와 뒷처리에서 다소나마 여유로운 삶, 저자가 강조하는 단순하고 소박한 음식과 함께하는 삶도 상당히 매력적일 것 같다는 생각이다. 해봐서, 손해볼 건 없지 않은가? (책속에) 우리의 건강보험은 돈이 들지 않는다. 먹는 것을 바꾸면 되는 음식보험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엄격하게 채식을 지속하느냐가 아니라 건강한 음식을 먹겠다는 목표를 가지는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스로에게 무관심하기 때문에 나쁜 식습관도 생기게 된다. 자신에 대한 무관심은 화의 근원이면서, 발전없는 삶의 족쇄이기도 하다. 음식을 먹는 것, 그 속에서 섬세하고 내밀한 기쁨을 느낄 수 있다면 식사는 삶을 더욱 충만하게 바꾸어 줄 수 있다. 추상적인 큰 행복이 아닌 이런 작은 기쁨 들을 모아 행복의 목표점이 아닌 매일의 과정으로서의 행복을 깨달을 수 있다. 잡식에서 해방되고 동물의 사체를 먹지 않는다는 것 만으로도 자연과 가까워지고 마음의 쿠션이 커짐을 경험한다. 음식이 마음을 변화시키는 작용은 매우 직접적이다.(존 맥두걸 박사) 채식을 하면서 아이들의 친구가 부쩍 늘었다. 성격이 차분해지고 밝아졌기 때문이다. 어른도 마찬가지이다. 고통과 스트레스, 폭력과 분노를 먹지 않으니 유순해 지는 것이 당연하다. 또한 가벼운 기분으로 눈을 뜨는 것은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놀라운 변화였다.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아침형 인간이 될 수 있었다. 식사를 간단히, 더 간단히, 이루 말할 수 없이 간단하게 준비하고 거기서 아낀 시간과 에너지는 시를 쓰고, 음악을 즐기고, 자연과 대화하고, 친구를 만나는데 쓰라. 지상의 모든 것에 연민을 갖고, 최대한 많은 것에 유익을 주고, 최소한의 해를 끼치도록 노력하는 삶을 살아라(헬렌 니어링) 몸이 피곤하지 않으면 일상은 더 즐거워진다. 하고 싶은 것들을 더 즐겁게 할 수 있고 마음이 여유로워진다. 삶을 더 쉽게 살 수 있는 지혜이기도 하다. 추천영상) https://m.youtube.com/watch?v=GN9-_kWTmrc https://m.youtube.com/watch?v=Kk88b57-l-w
[REVIEW SÁCH] Mình Là Cá, Việc Của Mình Là Bơi!
Mình Là cá, việc của mình là bơi một cuốn sách Self-help mang tính ứng dụng cao, đặc biệt sẽ phù hợp với những bạn đang gặp nhiều suy nghĩ tiêu cực, bi quan hay luôn tạo cho mình áp lực quá lớn, căng thẳng. Trong sách, tác giả Takeshi Furukawa chia sẻ rất nhiều kiến thức và ông còn đề cập đến với độc giả 9 thói quen nhằm xây dựng một cuộc sống tích cực mà bạn cần “phải” có. Hãy cùng Team SPDV Review tìm hiểu tại danh mục Review Sách Trích dẫn hay từ sách Mình Là Cá, Việc Của Mình Là Bơi 1️⃣ Trên đời này vốn không có cái gì gọi là công bằng hay chơi đẹp cả. Con người càng trải qua những chuyện vô lý, càng trải qua những chuyện bất công thì càng được tôi luyện và mạnh mẽ hơn. Thay vì suy nghĩ có làm được hay không thì hãy suy nghĩ xem nên làm thế nào để thực hiện nó. 2️⃣ Nếu bạn không biết quý trọng ngày hôm nay thì nó sẽ nhanh chóng trôi qua trong những tháng ngày bận rộn. 3️⃣ Dù là chuyện nhỏ nhặt đến đâu đi chăng nữa, chỉ cần bạn hành động nhằm hướng đến việc giải quyết vấn đề thì bạn có thể trung hòa nỗi lo lắng thường trực. 4️⃣ Quá khứ và người khác là những điều không thể thay đổi được, nhưng bản thân và tương lại thì lại có thể thay đổi. Tóm tắt Nội dung sách Mình Là cá, việc của mình là bơi Tựa đề sách theo bạn khá là teen đúng không! Nhưng kiến thức bạn sắp phải đọc phần nào khiến bạn có 1 chút “ngộp” đấy! Bởi vì kiến thức cuốn sách mang lại rất cô đọng, khoa học, tính áp dụng vào thực tiễn cuộc sống cao. Nếu bạn đến với tư thế đọc chơi, giải trí thì ngoài cuốn sách này hay các cuốn sách khác sẽ không có tác dụng nhiều. Tác giả Takeshi Furukawa mang tới độc giả 9 thói quen tích cực mà ông đã tìm hiểu từ chính cuộc sống ông và những cuộc phỏng vấn từ vận động viên, người nổi tiếng. Qua đó giúp bạn nhìn nhận thói quen nào chưa tốt cần được cải thiện hay điểm yếu của mình để tiến hành tái sắp xếp lại, tạo cho bản thân những thói quen mới khoa học hơn, tích cực hơn. Thói quen 1: Chấp nhận toàn bộ con người mình Đây là thói quen đầu tiên mà chúng ta nên tạo bởi vì khi ta hiểu được bản thân mình thì cuộc sống trở nên nhẹ nhàng hơn rất nhiều. Học cách chấp nhận sở trường, sở đoản, điều chưa tốt, điều tốt từ chính con người mình. Để làm gì? Để chúng ta thôi ngưng nhìn người khác, một người mà điều gì cũng hơn hẳn mình rồi so sánh bản thân, kết quả nhận lại phần nhiều là đau khổ, bực dọc, tiêu cực tràn đầy tâm trí của ta. Để chúng ta tập cách hài lòng, mình là con người bình thường, “nhân vô thập toàn”, ai cũng có khuyết điểm và điều chưa tốt cả. Nhưng hơn nhau ở điểm nhận thấy được cái hay thì giữ nó và phát huy, hay thấy được cái dở thì dập tắt nó, không cho bùng phát nữa trong ta. Tập cách chấp nhận, hài lòng với bản thân, phấn đấu nỗ lực, tốt hơn Chính Bản Thân mình của ngày hôm qua, các bạn đang rèn một thói quen tốt và mang lại niềm vui, niềm hạnh phúc cho bản thân đấy. Chúng ta nên có cho mình nhiều hơn 1 cách nhìn, thế giới quan của bạn. Cách nhìn phiến diện, chủ quan xuất phát 1 chiều từ chính bạn phần nào chưa thể hiện đủ và rõ sự việc mà bạn đang tìm hiểu. Từ đó, bạn vội đánh giá, phán xét 1 ai đó, điều gì đó trong khi chỉ qua 1 lăng kính duy nhất. Tác giả gợi ý rằng chúng ta nên tăng thêm góc nhìn của người đối diện bạn, người ngoài cuộc chẳng hạn. Bạn sẽ thấy vấn đề trở nên thoáng hơn, có nhiều cách giải quyết hơn. Sâu xa hơn có thể bạn thử bạn là họ, nhìn theo cách của họ, bạn sẽ dễ dàng đồng cảm và hiểu lý do vì sao họ lại làm vậy… Thói quen 3: Cụ thể hóa một cách triệt để Tập cách tự đặt câu hỏi, tự tìm câu trả lời và thực hiện các hành động bước đầu cho vấn đề ta đang gặp phải là giải pháp nhiều người chọn thay vì cứ mãi lo lắng và không chịu hành động. Đứng trước vấn đề, còn là vấn đề đầu tiên xảy đến với mình, lo lắng là điều không thể tránh khỏi. Nhưng khi bạn tập trung quá nhiều cho sự lo lắng đấy, thì bạn càng “hẹp” dần, hướng giải quyết ít đi. Thói quen thứ 5: Tập trung vào những việc có thể làm được Cuốn sách này thật sự giúp bạn có được suy nghĩ, thói quen tối giản, hiệu quả nhất. Đúng tập trung vào những việc mình có thể làm được. Vì sao ư? Tương lai, kết quả là những điều ta chỉ có thể dự đoán. Vậy sự tập trung của chúng ta nên được đẩy vào hành động ở hiện tại. Có một câu nói của Thầy 5 web5ngay, mình nhớ không rõ: Mọi tinh hoa, thành quả ở tương lai sẽ là không có nếu như hiện tại bạn vẫn lười biếng. Khi bạn xác định mục tiêu, lập kế hoạch cụ thể, bước quan trọng nhất là hành động và cải thiện thêm nữa trên con đường mình chọn. Ngưng lo lắng về những thứ bạn vốn dĩ không hoàn toàn tác động được: tương lai, những sự cố … mãi như vậy, bạn sẽ làm mình bó hẹp hơn, dần tiêu cực hơn. Thói quen 6: Chấp nhận số phận Mở đầu chương sách, tác giả mang đến hình ảnh của 1 vận động viên xuất sắc đạt huy chương vàng tại thế vận hội dành cho người khuyết tật. Anh không may mắn bị khiếm thị ở độ tuổi cuối cấp 2 và đây là cách Anh chọn để giải quyết vấn đề của bản thân: Không cố gắng khắc phục hiện trạng đó mà anh tập cách thích nghi, sống chung với khiếm điểm trên cơ thể của mình. Nghe thoạt đầu rất dễ đúng không! Nhưng để chấp nhận sự thật, số phận như vậy là cả một hành trình dài, họ phải thật mạnh mẽ, niềm tin ở họ thật kiên cường. Những con người thật đáng ngưỡng mộ. Chúng ta, nên học cách chấp nhận bản thân mình, không đầu hàng, cố gắng phấn đấu cho một tương lai nhiều kỳ vọng ở phía trước.
닐 암스트롱이 달에 가기 전 인디언에게 들은 뼈 때리는 한마디는?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누리호가 우주로 발사되었다. 비록 궤도 안착엔 실패했지만 대한민국은 우주 도전의 위대한 첫 발자국을 떼었다. 인류가 달에 착륙하기까지 흥미로운 과정과 재미난 뒷이야기를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과학 경제 편-에 수록된 내용을 통해 살펴본다.   독일은 2차대전 중 영국까지 날아가는 어마무시한 ‘V2 로켓’을 쏘게 되는데, 이 기술은 기술 개발자들이 소련과 미국으로 끌려가 노하우를 전수하면서 우주비행 시대가 개막됩니다. 프랑스의 SF소설가 쥘 베른(Jules Verne)은 이보다 80년 전인 1879년 《인도 왕비의 유산(Les Cinq cents millions de la Bégum)》이란 작품에서 캘리포니아로 이주한 프랑스인들과 독일인들 간의 대결에서 독일 측에서 쏜 대형 대포알이 궤도 계산 실수로 하늘 높이 날아가 인공위성이 되어버리는 에피소드를 소개합니다. 이 작품은 1907년 우리나라에 《철세계》란 제목으로 최초로 번역된 SF소설이기도 하죠. 이후 이 소설은 처음으로 인공위성이란 개념이 등장한 작품으로 인정받게 되는데, 그는 어떻게 실제로 독일인들이 대형 대포로 로켓을 쏘아 올릴 걸 예상했을까요? 2차대전 이후 동서 냉전이 극심하던 1950년대, 소련이 독일 과학자들의 노하우를 전수 받아 1957년 ‘스푸트니크1호(Спутник-1)’ 를 발사해 세계 최초의 우주비행 기록을 세우며 체제의 우위를 자랑하지만, 미국에게는 독일 로켓 기술의 핵심인 베르너 폰 브라 운(Wernher von Braun) 박사가 있었지요.  폰 브라운 박사는 2차대전 말기 전세가 기운 상황에서 베를린이 소련군에 점령될 것을 예견하고는 서쪽으로 내달려 미국 품에 안깁니다. 그래서 독일 과학자 중 대다수는 소련으로 끌려갔지만, 최고 핵심자가 미국으로 갔기에 독일의 앞선 기술 력을 바탕으로 미국 정부의 집중 지원을 받아 유인 우주선 ‘아폴로11호(Apollo 11)’가 먼저 달에 도착해 역전승을 하게 되고, 이후 미국이 우주비행의 주도권을 쥐고 있습니다. 이 ‘아폴로11호’를 타고 달에 첫발을 내딛은 닐 암스트롱(Neil Armstrong)에게는 재미난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1969년 달에 가기 직전 닐 암스트롱과 버즈 올드린(Buzz Aldrin) 두 비행사는 척박한 미국 서부 사막에서 달 표면 탐사 모의 훈련을 하던 중, 어느 인디언 할아버지를 만났다고 합니다. 인디언 할배 : “괴상한 옷 입고 뭣들 하시나?” 닐 암스트롱 : “네, 저희는 달에 가려고 미리 훈련 중인 미쿡 우주비행사들입니다.” 인디언 할배 : “리얼리? 달에 간다고?” 닐 암스트롱 : “네, 안 믿기시겠지만 과학 기술이 발달해 이제 달나라에 갈 예정입니다~.” 인디언 할배 : “음... 그런가~. 달에 가거든 달의 신성한 정령에게 내 메시지를 꼭 전달해주게.” 닐 암스트롱 : “네. 말씀주세요.” 인디언 할배 : “...두아미쉬 수쿠아미쉬 모히건 두아미쉬 수쿠아미쉬 모히칸...~.” 닐 암스트롱 : “네, 외우기 힘들지만……, 다 적었네요. 근데 이게 무슨 뜻이죠?” 인디언 할배 : “쯧, 알면 다쳐. 우리 부족과 달의 정령에게만 허락된 비밀이니 걍 외워서 알려줘.” 그래서 닐 암스트롱이 본부에 돌아와 해당 인디언어 통역관에게 물었더니 통역관이 배꼽을 잡고 웃으며 이렇게 답을 했답니다. “이 사람들이 하는 말은 한마디도 믿지 마세요. 이들은 당신네 땅을 훔치러 왔어요!”
[책 추천] 인생과 마음의 성장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은 소설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운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언제쯤 어른이 될까 하는 물음 던지는 분들에게 성장을 가져다주는 소설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로 성숙하고 삶에 대한 통찰력을 채워보면 어떨까요? 01 어른이 된다는 것은 무엇일까? 어느 날 순례 주택에서 살게 된 한 가족의 성장 이야기 순례 주택 유은실 지음 | 비룡소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인생에서 슬픔을 만날 때 우리는 어떻게 나아가야 할까? 슬픔을 딛고 행복으로 나아가는 아빠와 아들의 이야기 댄싱 대디 제임스 굴드-본 지음 | 하빌리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우리는 어떻게 성장했고, 또 어떻게 성장하고 있을까? 15세 소년의 눈으로 그린 삶의 슬픔과 인생의 진실 리버 보이 팀 보울러 지음 | 놀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삶은 우리를 어떻게 성장시키는가? 가장 어두운 곳에서 아름답게 자라나는 소년의 이야기 우주를 삼킨 소년 트렌트 돌턴 지음 | 다산책방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아픔을 딛고 성장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모순투성이 마음을 딛고 날아오르는 한 소녀의 이야기 유원 백온유 지음 | 창비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책 추천]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 읽으면 좋은 책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인간관계에 고민이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을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인간관계를 가꾸어가는 방법을 발견해보면 어떨까요? 01 인간관계 때문에 불행하다 느껴질 때 관계에 휘둘리지 않고 나를 지키는 방법 불행한 관계 걷어차기 장성숙 지음 | 스몰빅라이프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사람들과 소통이 어렵고 힘들다 느껴질 때 행복하고 건강한 인간관계를 만들어주는 심리 대화법 타인을 읽는 말 로런스 앨리슨 지음 | 흐름출판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일보다 인간관계가 더 힘들다고 느껴질 때 적당한 거리를 두면서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법을 담은 책 관계의 내공 유세미 지음 | 비즈니스북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인간관계에 늘 서툴다고 생각이 들 때 낯선 타인을 제대로 이해하는 법을 알려주는 책 타인의 해석 말콤 글래드웰 지음 | 김영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어른이 되어서도 관계가 어렵고 힘들다 느껴질 때 자유롭고 편안한 관계를 위한 마음의 기술을 담은 책 당신의 관계에 정리가 필요할 때 윌리엄 쩡 지음 | 더퀘스트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설정오류를 기가 막힌 방법으로 극복한 작가
<호빗>으로 대박친 언어학자 톨킨 그는 호빗의 성공을 계기로 지금까지 구상해온 장대한 세계관을 표현한 <실마릴리온>의 초본을 썼지만 출판사 : 이야기가 너무 켈트스럽네요. 이런거 말고 호빗 후속작이나 내놔요. 에잉 개같은 것들 ㅉㅉ. 근데 솔직히 저거 안 팔릴것 같긴 했음. 쟤네들 말대로 호빗 후속작이나 써봐야겠다. 자아 어떻게 호빗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이어나갈까. (순간 톨킨의 머리 속에서 떠오른 빌보의 마법 반지) 오 그래! 호빗은 반지를 찾은 빌보의 이야기였으니까 후속작은 반지를 돌려주려 가는 빌보의 이야기를 쓰는거야! 캬 이거 아이디어 죽인다 야. 오오 시발 세계관 연결된다. 그 반지는 사실 그냥 마법반지가 아니라 악의 제왕 사우론이 만든 절대반지였다고 하는거야. 이젠 그걸 파괴하려고 여정을 떠나는거지. 캬 이거 대작 각 나온다. 근데 잠깐. 빌보의 반지가 그 대단한 절대반지라고? 근데 빌보가 반지를 어떻게 얻었더라? 호빗 챕터 5: 어둠 속의 수수께끼 빌보와 골룸은 수수께끼 대결을 펼치고 빌보가 대결에서 승리한다. 골룸은 상으로 그의 소중한 반지를 선물하겠다고 했으나 자기 반지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고 진심으로 빌보에게 미안해한다. 우연히 반지를 주웠던 빌보는 입을 싹 닫고 그럼 대신 동굴에서 나가는 길을 알려달라고 한다. 아니 시발 이러면 설정 오류인데. 골룸이 이렇게 절대반지를 선뜻 줘버리려고 하면 안돼지. 망했네 이거 어이 출판사씨. 뭐요. 호빗 재간합시다. 호빗 두번째 판본의 챕터 5: 어둠속의 수수께끼 빌보는 골룸에게서 수수께끼 대결을 이기지만 골룸은 패배했음에도 반지를 껴서 빌보를 죽이려고 한다. 하지만 반지는 이미 그를 떠난 상태였고 골룸은 절망한다. 골룸은 빌보가 반지를 가졌음을 눈치채고 그를 공격하지만 우연히 반지가 손가락에 들어간 빌보는 도망치는 데 성공한다. 좋아 잘 수습했다. 이젠 설정 오류가 없어. 자 반지의 제왕 출간! 잘 수습하긴 개뿔! 나는 호빗 첫번째 판본만 읽었는데 후속작에선 전혀 딴 소리를 하고 있잖아! 이건 어떻게 설명할거야! 자 자 성급하고 화가 많으신 독자씨. 책을 잘 읽어보라고. <반지의 제왕> 中 빌보는 본인의 여행기를 집필할 때 골룸이 반지를 선물했다고 거짓을 더해 썼다. 간달프는 그 거짓 이야기를 파악한 뒤 빌보에게서 억지로 진실을 듣고는 그 사건을 계기로 빌보와 그의 반지를 더 의심하게 되며 프로도도 굳이 책 내용을 어색하게 바꿀 필요가 있었는지 의문이었다고 얘기한다. 나는 <호빗>과 <반지의 제왕>을 쓴게 아니라 빌보의 책을 '번역'한 것 뿐이야. 그리고 빌보는 자기가 반지를 몰래 챙겼다는 죄책감과 절대반지의 사악함의 영향으로 리븐델에서 호빗을 집필할 때는 그 부분을 쓸 때 거짓말을 한거야. 하지만 프로도가 최종 수정한 책에서는 제대로 된 이야기로 나온거지! 그러니까 네가 읽었던 호빗 판본은 빌보의 버전이고 나중에 나온 호빗 판본은 프로도가 수정한 버전인거야! 나는 둘 다 번역했을 뿐인거지! (출처) 그러니까 두 권 다 사란 말이야 세계관 끝판왕 톨킨좌 싱글벙글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텐트, 배달존, 볼거리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텐트, 배달존, 볼거리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오늘 아침도 흐리게 시작하더니 월요일 아침부터 후덥지근한 날씨를 보여주네요. 이른 새벽에 가까운 한강라이딩하고 왔는데요. 소금쟁이와 잠자리를 마주했네요. 월요일 덥게 시작하는 한주 이지만 시원하게 보내시고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오늘 소개할 국내여행 은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입니다. 서울의 한강공원이 많은 중에 가장 인기가 많은 곳 중 한곳인데요. 텐트 허용구간과 시간 그리고 배달존을 미리 알아두면 좋을 것 같아 정보를 소개합니다. 여의도한강공원에서 놀거리는 오리배. 유람선. 커플 자전거를 탈 수 있는데요. 이번에 갔다가 볼거리로 시원한 강물을 가르며 쾌속 질주하는 보트를 보았어요. 동호인 같은데 물보라를 일으켜 상대방에 물폭탄 세례를 하는 재미있는 장면도 보았네요. * 댓글 링크를 클릭하면 상세한 여행 정보와 생생한 영상을 볼 수 있어요. #여의도한강공원 #여의도한강공원텐트 #여의도한강공원배달존 #한강공원텐트 #여의도한강공원볼거리 #여의도한강공원놀거리 #여의도물빛광장 #편의점 #한강공원 #여의도한강공원자전거 #자전거여행 #여의도놀거리 #여의도데이트
세상이 외면했던 그들의 이야기를 담은 소설5
소설은 허구입니다. 작가가 상상한 세계, 꾸며낸 인물들이 이야기를 이끌어 가죠. 하지만 이 허구, 상상의 세계는 현실을 반영합니다. 어떤 소설은 소설보다 더 현실적으로, 바로 보지 못했던 부조리와 참상을 일깨우기도 하죠. 세상이 외면했던 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게 하고, 소외된 세상 이야기와 마주하게 합니다. 많은 이야기 가운데 인권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소설을 소개합니다. 세상을 지배하는 미의 기준은 시대와 지역마다 다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변화는 계속되고 있죠. 이런 물음이 있었습니다. “이 기준이란 건 자연스럽게 생겨난 걸까?”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면 왜 유독 한 쪽을 구속하는 형태로, 제약을 가하는 모습이 그렇게 많은 걸까?   이 소설은 중국 1000년을 지배한 미의 기준, 전족을 소재로 한 여성에 대한 억압과 강요된 미적 기준이 만든 갈등과 비극을 이야기 합니다. 전족을 하지 않으면 순탄한 삶의 기회조차 얻지 못했던 여성들의 이야기.  오랜 세월 남성들은 자신의 지배를 정당화 하기 위해 여성을 이용했을 뿐 아니라 여성의 자율성을 빼앗고, 소유하는 것으로 권력을 과시해 왔습니다. 자유를 찾으려는 여성들을 또 다른 구속과 제약에 빠지게 만드는 일도 쉬지 않았죠. 과연 이 소설 속 이야기를 옛 이야기, 중국이라는 다른 나라 이야기로 치부하고 넘어갈 수 있을지,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생각하게 합니다. 전족 자세히보기>> https://goo.gl/XPpmDB 제국주의 일본은 자신들이 미개했던 조선을 개화하고 발전하게 해주었으니 오히려 감사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수십 년이 지난 지금도 그러한 주장이 계속되고 한국에서도 그에 동조하는 이들이 있죠. 식민지란 문화의 상대성과 다양성을 무시한 채 오로지 군사력의 강대함으로 세계를 바라본 결과의 하나입니다. 지금의 우리는 자유인가요.  이 소설은 영국의 식민지였던 버마를 배경으로 합니다. 영국에서 자리를 잡지 못한 낙오자들이 마지막에 선택하는 오지. 원주민은 동등한 인간이기보다 가축에 가깝습니다. 그 안에서 주인공은 갈등합니다. 백인의 세계와 원주민의 세계, 어느 쪽에서도 인정받지 못한 채 이루지 못할 사랑을 꿈꾸죠.  세상에 정말 더 우월한 인종은 존재하는가? 존재한다고 해도 그 판단은 어느 인종, 어떤 나라, 하나의 세계의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닐 겁니다. 인간을 초월한 존재들이나 시도해볼 수 있는 일이죠. 인간은 자신의 지배, 군림을 정당화 하기 위해 약자와 패배자를 규정합니다. 그러나 인간은 모두 동등한 존재 가치를 지닙니다. 다름을 우월함으로 규정하는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됩니다. 버마시절 자세히보기>> https://goo.gl/XPpmDB 미국은 가장 부유한 나라, 가장 강대한 나라입니다. 하지만 인권을 이야기할 때는 가장 차별이 심한 나라, 빈부 격차가 큰 나라, 경직된 나라라는 오명을 피할 수 없죠. 가장 적극적으로 노예를 사고 팔았던 나라 역시 미국입니다. 그리고 그 미국의 흑인들이 자유와 권리를 얻은 건 그리 오래된 이야기가 아닙니다.  이 소설은 1960년 대 미국을 배경으로 합니다. 생계를 위해 자신의 아이와 가정은 내버려둔 채 백인 가정에서 허드렛일을 해야 했던 흑인과 그러한 차별과 부조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애썼던 사람들의 조용하지만 격렬한 혁명 이야기를 담고 있죠.  2008년 오바마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 미국의 인권이 혁신적으로 향상되기를 기대했던 이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트럼프를 선택했고, 백인 우월주의자들은 그 기세를 되찾았습니다. 평등과 자유를 위한 혁명은 지금도 전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들의 이야기가 남의 이야기는 아니기에, 우리도 함께 해야만 합니다. 헬프1 자세히보기>> https://goo.gl/XPpmDB 전쟁과 갈등 속에서도 사랑과 우정은 피어납니다. 가난이나 신분의 차이도 우정이 싹트는 걸 막지는 못하죠. 그러나 그렇게 힘겹게 싹튼 우정은 때로 간단히 짓밟히기도 합니다.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서로의 가슴에 안고 평생을 살아가기도 하죠.  이 소설은 아프가니스탄을 배경으로 전쟁과 갈등, 상처와 치유에 이르기까지 한 사람의 긴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신분의 차이를 넘어 우정을 맺지만 친구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는 소년과 전쟁으로 나라를 떠나야 했던 설움, 오래 전 지켜내지 못했던 친구와의 우정을 회복하고자 하는 최후의 시도까지 감동적으로 그려내죠.  아무리 전쟁과 갈등이 좋은 소설, 감동적인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고 해도 전쟁이 없는 세상의 평화보다 낫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소설이 주는 작은 감동에 비해 전쟁이 만드는 슬픔은 너무나 압도적으로 거대하니까요. 안심하고 우정과 사랑을 키워나갈 세상을 꿈꿉니다. 연을 쫓는 아이 자세히보기>> https://goo.gl/XPpmDB 지구 위의 생명은 끊임없이 진화를 거듭하며 적응하고 발전하며 살아남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왔습니다. 자신이 살아남기 위해 다른 종을 해치기도 하고, 공존의 길을 찾기도 하면서요. 영화 <혹성탈출>은 진화한 영장류와 인간의 생존 경쟁을 담고 있습니다. 만약 이 시대에 진화한 신 인류가 출현한다면 인류는 그들을 어떻게 대할까요? 이 소설은 신 인류의 출현이라는 사건을 소재로 합니다. 다른 인류가 가져올 지 모르는 위협, 반복되어온 생존 경쟁에서의 도태를 두려워하며 신 인류를 말살하고자 하죠. 다른 한 쪽에서는 신 인류를 지켜내고자 합니다. 현재의 지구에서 계속 살아가기 위해 신 인류의 도움이 필요할 거라는 판단에서요.  인간은 스스로를 가장 진화한 생명, 가장 똑똑하고 지혜로운 존재라고 믿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지혜로운 인간이 어떤 문제 앞에서는 이성적 판단력을 잃고 두려움이라는 감정에 지배당하기도 하죠. 역사 속 수 많은 전쟁이 두려움에서 시작되었음을 이제는 알고 있습니다. 같은 실수를 반복할 것인가, 아니면 이 세계에서 공존하는 방법을 찾을 것인가. 지금도 유효한 물음 아닐까요. 제노사이드 자세히보기>> https://goo.gl/XPpmDB 역사 속에서 다름은 차별과 억압, 지배와 살해의 정당한 이유가 되었습니다. 열등하기에 짐승을 죽이듯 죽여도 되고, 미개하기에 짓밟고 빼앗아도 된다고 이야기하는 이들이 있었습니다. 성별의 차이에 필연적 차별의 근거가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 모든 게 사실이 아님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는 앎을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 아닐까요. 무료다운로드 >> https://goo.gl/XPpmDB
Prüfungsfragen zur MS-100 Zertifizierung Lernstoff deutsch
Prüfungsfragen zur MS-100 Zertifizierung Lernstoff deutsch www.it-pruefungen.ch Microsoft 365 Identity and Services Die Microsoft unterlage für MS-100 deutsch Zertifizierungsprüfung Microsoft 365 Identity and Services ist eine der beliebten und wichtigen Prüfung in der IT-Branche. Wir www.it-pruefungen.ch haben die besten Lerntipps und den besten Online-Service. Wir bieten den IT-Fachleuten eine Abkürzung. Die Fragen und Antwort zur Microsoft MS-100 Zertifizierungsprüfung Microsoft 365 Identity and Services von www.it-pruefungen.ch enthalten viele Prüfungsinhalte und Antworten, die Sie wollen. Wenn Sie die Simulationsprüfung von www.it-pruefungen.ch bestehen, dann finden Sie, dass www.it-pruefungen.ch bietet genau was, was Sie wollen und dass Sie sich gut auf die Prüfung vorbereiten können. Microsoft Microsoft 365 MS-100 Prüfungsfragen Prüfungsunterlagen Info zu dieser Prüfungsvorbereitung MS-100 Prüfungsnummer:MS-100 Prüfungsname:(deutsche Version und englische Version) Microsoft 365 Identity and Services Anzahl:348 Prüfungsfragen mit Lösungen www.it-pruefungen.ch verspricht, dass Sie nur einmal die Prüfung bestehen und das Zertifikat von den Experten bekommen können. Denn unser www.it-pruefungen.ch steht Ihnen die besten Prüfungen zur Microsoft MS-100 Microsoft 365 Identity and Services zur Verfügung. Und Sie können sich schrittweise auf die Prüfung gut vorbereiten. Unser www.it-pruefungen.ch verspricht, dass die Fragen und Antworten zur Microsoft MS-100 Zertifizierungsprüfung von www.it-pruefungen.ch Ihren Erfolg garantieren. Wenn Sie nicht wissen, wie man die Prüfung effizienter bestehen kann. Dann werde ich Ihnen einen Vorschlag geben, eine gute Ausbildungswebsite zu wählen. Dies kann bessere Resultate bei weniger Einsatz erzielen. Unsere www.it-pruefungen.ch Website strebt danach, den Kandidaten alle echten Schulungsunterlagen zur Microsoft MS-100 Zertifizierungsprüfung zur Verfügung zu stellen. Die Microsoft MS-100 Zertifizierungsprüfung www.it-pruefungen.ch Microsoft 365 Identity and Services hat eine breite Abdeckung und kann Ihnen eine Menge Zeit und Energie ersparen.
위대한 개츠비
'위대한 개츠비' / F. 스콧 피츠제럴드 저 (지극히 주관적인 저의 생각을 쓴 글입니다.) 읽어보지는 않았더라도 누구나 제목은 아는 소설이다. 위대한 개츠비. 그만큼 유명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친 소설이며 개츠비적(Gatsbyesque)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낸 소설. 처음 이 소설을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건 무라카미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을 읽고 나서였다. 노르웨이의 숲 안에서 위대한 개츠비라는 책이 여러 번 언급되는데 시간이 꽤 지나서야 읽게 되었다. 대략적인 줄거리를 알고 있었고, 현대인이 읽기에는 조금 지루할 수도 있는 고전임에도 필자는 꽤 재밌게 읽었다. 그리고 왜 그렇게 대단한 소설로 불리는지에 대해서도 약간은 알 수 있었다. 이 소설은 처음부터 끝까지 닉 캐러웨이라는 인물의 시선에서 쓰였다. 닉은 소설의 등장인물이자 관찰자의 역할을 고루 수행하며 때로는 이야기의 밖에서, 때로는 안에서 이야기를 서술한다. 닉을 제외한 주요 등장인물은 개츠비, 데이지, 톰이다. 개츠비는 닉의 옆집인 엄청난 대저택에 사는 인물이다. 매일 본인의 저택에서 호화롭고 사치스러운 파티를 열어 사람들을 초대하지만 그 누구도 개츠비의 정체에 대해서는 제대로 아는 바가 없고 왜 이런 파티를 매일 여는지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 톰과 데이지는 웨스트 에그(닉과 개츠비가 사는 곳) 맞은 편의 이스트 에그에 살고 있는 부부이다. 데이지는 닉의 친척이며 어릴 적부터 부유한 집안에서 살아온 여성이고 톰은 대학생 시절 유명한 미식축구 선수에 마찬가지로 부잣집 출신이다. 이렇게 세 인물에 닉까지 네 인물이 벌이는 이야기가 위대한 개츠비의 주 내용이다. 소설의 스토리는 간단하다. 개츠비는 5년 전 데이지와 서로 사랑했으나 가난했던 그는 결국 데이지와 이어지지 못하고 데이지는 부잣집 도련님에 유명한 미식축구 선수였던 톰과 결혼하게 된다. 그러나 데이지를 잊지 못했던 개츠비는 자신의 가난함이 데이지와의 사이에 걸림돌이었다고 생각해 5년간 온갖 불법적인 일들에 손을 대 엄청난 부를 쌓는다. 부자가 된 개츠비는 데이지가 살고 있는 이스트 에그와 만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는 웨스트 에그에 대저택을 지은 후 매일매일 호화로운 파티를 벌인다. 언젠가 데이지가 이 파티에 와서 자신을 보게 되기를 바라며. 그러던 차 옆집에 살던 닉이 데이지와 친척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닉을 통해 데이지를 만나 다시 한번 사랑을 확인한다. 하지만 데이지는 결국 톰과 개츠비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다가 톰을 선택한다. 그리고 개츠비는 데이지의 죄를 뒤집어쓴 채 죽음을 맞이하고 데이지와 톰은 죽은 개츠비를 뒤로 하고 도망친다. 가장 먼저 느낀 건 개츠비의 순수함이었다. 5년 전의 사랑을 잊지 못하고 그녀와 어울리는 사람이 되기 위해 엄청난 노력으로 부를 쌓았지만 데이지의 앞에 직접 나타나지도 못하고 그저 계속해서 호화로운 파티를 여는 개츠비. 한 번이나마 데이지가 자신의 저택에서 뿜어지는 화려한 불빛들을 봐주기를 바라며 파티를 열던 개츠비에게 5년 동안 모든 것을 바쳐 사랑했던 여자는 점점 커져갔다. 닿을 수 없는 꽃처럼. 그러나 다시 만난 그녀는 상류층의 지위와 위치를 버릴 수 없는 여성이었고 하류층인 데다 불법으로 돈을 쌓아 올린 개츠비를 결국에는 저버린다. 그런 그녀의 죄를 뒤집어쓰고 죽게 된 개츠비. 너무나 순수하고 열정적인, 그래서 언제든지 쌓아 올린 부를 데이지를 위해 던져 버릴 수 있는 그이기에 스콧 피츠제럴드는 위대한을 개츠비의 앞에 붙이지 않았나 생각한다. 이 소설은 1920년대 미국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감당할 수 없는 경제 호황과 그로 인한 호화롭고 사치스러운 생활이 이어지는 나날들. 물질주의가 넘쳐흐르고 그에 다른 모든 것들이 잠겨버린 사회. 그 당시의 미국 사회를 그대로 대변하는 인물이 톰과 데이지이고 작가가 제시한,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보여주는 인물이 개츠비가 아닌가 생각한다. 톰은 극단적인 인종차별주의자이며 데이지를 두고 다른 여인과 외도를 하고 있고 마지막에는 결국 개츠비가 죽도록 만든다. 부잣집 도련님에 상류층의 인물이지만 부도덕하고 추잡한 인간성을 가진 인물이다. 데이지 또한 남편의 외도를 알고 있고 그를 경멸하지만 결국 상류층의 지위를 버릴 수 없기에 개츠비를 저버리고 톰을 선택한다. 심지어 자신의 잘못까지 개츠비에게 떠넘겨 버린다. 그러나 개츠비는 그들과 달랐다. 톰과 데이지가 추구하던 돈, 물질, 육체적인 쾌락, 상류층의 지위와 권력보다 중요한 것이 그에게는 있었다. 5년 전에 자신이 느꼈던 데이지에 대한 사랑, 그것을 위해 개츠비는 모든 것을 바친 것이다.  그 당시의 미국 사회는 전체가 물질주의에 찌들어 있었기에 오히려 톰과 데이지가 일반적인 보통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 물질과 쾌락이 모든 것에 앞서는 시대이니 말이다. 한 개인이 사회의 흐름을 거스르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그 흐름을 거슬러 자신만의 가치를 발견한 개츠비이기에 위대한 개츠비인 것이다. 이 소설 속의 개츠비는 당시 사람들에게 지금 미국 사회가 얼마나 잘못되어 있는지, 지금 사회가 잃어버린 것이 무엇인지 깨닫게 만드는 경종이 되었을 것이고 그 점이 바로 이 소설을 위대한 고전의 반열에 올려놓지 않았나 생각한다. 100년이 지났음에도 재미있는 소설이다. 어떻게 보면 연애소설로 볼 수도 있기에 접근하기도 좋고 현대인에게도 통하는 부분이 있다. 고전을 읽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할 만한 소설이다. 다 읽어갈 때쯤 어느새 개츠비에게 이입해 있는 자신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소설 속 한 문장 : 개츠비는 여전히 두 손을 호주머니에 찌른 채 억지로 아주 편안한 척하며, 심지어는 좀 따분하다는 듯 벽난로 장식에 몸을 기대고 있었다. (리뷰를 원하시는 책을 댓글에 적어주시면 직접 읽고 리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 후> 나쓰메 소세키 외 3권
<그 후> 나쓰메 소세키 외 3권 (지극히 주관적인 제 생각을 쓴 글입니다.) 책은 꾸준히 읽고 있었으나 너무 바빠 그간 리뷰를 올리지 못했다. 읽은 지 시일이 꽤 지난 책도 있고 해서 자세한 리뷰를 쓰기는 힘들 것 같아 책마다 간단한 한 단락 정도의 리뷰를 써 보려고 한다. 읽을 책을 찾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1. <그 후> 나쓰메 소세키 저 나쓰메 소세키의 장편, <그 후>는 부잣집의 둘째 아들 다이스케의 삼각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다이스케는 부잣집의 자제로 딱히 하는 일 없이 예술과 풍류를 즐기며 사는 사내다. 그는 그러한 자신의 모습을 마음에 들어하며 문학과 예술을 알고 즐기는 자신을 정신적이고 고양된 차원의 존재로 생각한다. 당연하게도 그는 돈을 버는 일, 생계에 대한 걱정 같은 것을 문학과 예술이 속한 정신적이고 이상적인 세계에 비해 낮고 세속적인 일로 얕잡아본다. 그러나 자신의 친구 히라오카의 아내, 미치요를 사랑하게 되면서 그녀를 책임져야 하는 선택의 길에 내몰린 순간, 자신의 고상한 정신 세계는 그녀를 책임지는 데 어떤 도움도 되지 않으며 자신에게는 낮고 세속적인 돈을 버는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없음을, 자신의 존재가 집안의 돈 위에 세워져 있음을 깨닫게 된다. 이 소설을 다이스케가 그것을 깨닫는 과정과 그 속에서 흔들리는 그의 내면을 따라간다. 잔잔하고 어찌 보면 평화로워보이기까지 하는 문장과 이야기 속에서 인간과 일, 예술과 세속, 돈과 자유, 개인과 사회의 윤리를 침착하고 담담하게 내보인다. 나쓰메 소세키는 꼭 한 번 읽어볼 만한 작가라는 생각을 했다. 책 속 한 문장 [따라서 인간의 목적이란 태어난 본인 스스로가 만든 것이어야만 한다.] 2. <비둘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저 변화를 싫어하는 주인공, 조나단은 몇 십년간 같은 집에서 살아왔다. 그리고 마침내 그 집을 사기로 했다. 마지막 잔금을 치를 날만 기다리고 있는 그의 앞에 갑자기 예상치 못한 존재가 나타난다. 비둘기. 하얀 똥을 싸고, 감정을 알 수 없는 눈으로 그를 바라보고, 날개를 퍼덕이며 날카롭게 울어대는 존재가 그의 집 문 앞에 나타난 것이다. 하필 집을 사기로 결심했을 때, 더 이상 무를 수 없을 때 비둘기는 악몽처럼 나타났다. 그의 삶은 변수의 집합체인 비둘기 앞에서 송두리째 무너지기 시작한다. <향수>로 잘 알려진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짧은 중편이다. 인간에게 들이닥친 변화 앞에서 주인공의 내면과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고 심도 깊게 보여주는 소설이다. 인간의 실존에 대한 탐구가 엿보인다. 사르트르의 <구토>, 엠마뉘엘 카레르의 <콧수염> 같은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소설도 즐겁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책 속 한 문장 [비둘기는 흔적도 없었다.] 3. <슬픈 짐승> 모니카 마론 저 한마디로 요약하기가 좀 힘든 소설이다. 주인공이 자신을 떠난 프란츠라는 남성과 있었던 이야기들을 수없이 회상하고 떠올리고 기억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진 소설인데 단순히 프란츠와 주인공의 사랑 이야기로만 보기는 힘들고 생각한다. 모니카 마론은 독일의 작가인데 소설 속에서 독일의 분단과 통일, 사상과 전쟁, 당시의 여성성과 남성상 등이 프란츠와 주인공의 이야기에 마구 섞여 튀어나온다. 처음 읽기 시작할 때는 단순한 사랑 이야기인가 생각하다가 초중반을 지나면서 짧은 소설인데도 굉장히 많은 것을 담고 있다는 것을 알고 텍스트 하나하나를 생각하고 고민하며 읽었다. 오래전 소설이지만 지금도 시의적으로 충분히 의미 있는 것들을 건질 수 있다. 여성성과 남성성에 대한 생각, 사상과 전쟁이 아이와 어른에게 미치는 각각 다른 영향들, 독일의 분단과 통일이 가져온 혼란과 불안 등. 분량이 짧지만 생각보다 시점과 시간, 주인공의 기억 등 불확실하고 이해가 힘든 부분이 많기에 그 점에 유의하며 읽으면 좋을 듯하다. 책 속 한 문장 [단지 내가 잊어버린 것은 그가 떠나간 이유와 이름뿐이다.] 4. <비행운> 김애란 저 역시 김애란은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20, 30대의 독자라면 공감할 것이다. 그의 소설은 20, 30대가 가지고 있는 불안과 가난, 존재하는지 알 수 없는 보통의 존재에 도달하기 위한 보통이 아닌 노력을 담담하게 그려낸다. 총 여덟 편의 소설이 실려있다. 이전에 <젊은 작가상 10주년 특별판>에서 리뷰했던 <물 속 골리앗>도 포함되어 있다. 모두 좋았지만 그 중에서 좋았던 소설을 꼽으라면 <물 속 골리앗>, <하루의 축>, <서른>을 꼽겠다. 사실 <물 속 골리앗>이 너무 좋아서 그것보다 좋은 소설이 이 책에 실려 있을까 생각했는데 있었다. <서른>은 좋았던 <물 속 골리앗>보다 더 좋았다. 정말 어딘가 존재하고 있을 것만 같은, 절망의 시간을 겪는 사람의 이야기를 감정적이지 않고 묵묵하게 풀어낸 소설이다. 무거워서 앞으로 엎어져버릴 것만 같은 짐을 등에 지고 견디는 사람의 이야기, 벗어버리고 편해져도 되지만 마음이 그것을 허락하지 않아 결국 영원히 짐을 진 채로 버텨내며 나아가는 사람의 이야기는 아프고 시린 지점이 있었다. 이 소설을 읽고 나서 문득 내가 내년에 서른이 된다는 사실이 떠올랐다. 책 속 한 문장 ['어찌해야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