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 Views

최근 다양한 컨셉으로 광고찍은 강다니엘



Kissing Heart
키씽하트 / 아이웨어







LAP
랩 / 의류






the spring home
더스프링홈 / 홈퍼니싱



잘생기고, 귀엽고, 끼가 넘쳐서 컨셉이 다 찰떡같은 워너원 강다니엘의 CF가 좋다면

하트뿅뿅♥x1000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더스프링홈 좋네요
귀엽고 섹시하고..혼자다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위안부 할머니들 후원하는 브랜드 마리몬드 사용하는 연예인들
혹시 ' 마리몬드 ' 라는 브랜드 아시나요? 마리몬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는 사회적 기업으로 영업 이익의 50% 수익금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 및 운영 기금과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활, 복지 기금에 사용 된다고 합니다 할머니들이 그린 꽃 그림을 패턴으로 재디자인 하여 각종 제품을 만든다고 하는데요, 위안부 할머니들의 원예 심리 치료를 통해 만든 압화 작품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하네요 신제품이 나올때마다 할머니 한분에 꽃 한종류 디자인 해서 제품이 나오더라고요   요즘에는 연예인들도 마리몬드를 애용하고 있는데요, 어떤 연예인들이 있는지 사진으로 보여드릴게요 ● 수지 마리몬드는 수지 때문에 떴다고 할 정도로 수지가 사용한 케이스 덕분에 인지도도 높아지고 매출도 정말 많이 올랐다고 하네요 수지가 쓰는거로 이슈가 되서 525만원으로 창업 → 연매출 45억원 되었다고 하네요  ● 박보검 박보검은 티셔츠 = 마리몬드 라고 할 정도로 유명한 마리몬드 애용자인데요 티셔츠, 팔찌, 케이스 등등 다양한 제품을 이용하고 있어요 ● I.O.I , 위키미키  김도연, 최유정 걸그룹 I.O.I , 위키미키 멤버 김도연은 데뷔 전부터 마리몬드 케이스를 사용하였다고 하네요 최근에는 밑에 사진에 있는 카키색 케이스로 바꿨다다네요 멤버 최유정은 마리몬드 에코백을 사용하고, 지적 장애인 작가들이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응원하는 '같이 걸을까' 팔찌도 착용하였어요 ● 워너원 강다니엘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은 프로듀스 101촬영때도 하얀색 마리몬드 티셔츠를 입고 촬영을 했었다고 하네요 평소에도 의식 팔찌를 차고 다닌다고 해요  이번에 마리몬드와 강다니엘 팬들이 소녀상 뱃지 공동 구매를 통해 기부 행사를 한다고 합니다! 역시 그 가수에 그 팬이네요!!!! ● 나인뮤지스 걸그룹 나인뮤지스는 음악 방송 뮤직 뱅크 출근길에 단체로 마리몬드 티셔츠를 입고 출근 했다고 해요 그리고 멤버 문현아는 광복절날 마리몬드 티셔츠를 입고 찍은 셀카를 SNS에 올려 화제가 됐다고 합니다 요즘에는 많은 연예인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후원 하는 제품들을 많이 사용하고 있어서 더욱 더 많이 많이 알려졌으면 해서 공유해드려요~
재주는 '송가인'이 부리고 돈은 '미스터트롯'이 번다?
[노컷 딥이슈] '미스터트롯' 상금 '미스트롯' 3배 넘어 차별 논란 시즌 1 성공하면 시즌 2 상금 늘어나지만…여→남 순서 고착화 "위험 시장 개척에서는 여자 '총알받이'…과실은 남자가 수확" '미스트롯' 우승자인 가수 송가인.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우승상금 1억, 프리미엄 대형 SUV, 입체 체형인식 안마의자, 조영수 작곡가 신곡, 의류이용권. 모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우승자가 누릴 수 있는 혜택이다. 그런데 이를 두고 '미스트롯'과의 형평성 논쟁이 불거졌다. '미스트롯' 성공으로 '미스터트롯' 제작이 가능했음에도 상금과 부상 격차가 상당해 '미스트롯'에는 그 공이 제대로 돌아가지 못했다는 비판이었다. 지난해 '미스트롯' 방송 당시 우승자 상금은 3천만원, 조영수 작곡가 신곡 데뷔에 안마의자가 부상으로 주어졌다. '100억 트롯걸'이라는 홍보 문구도 있었지만 뚜껑을 열어보면 '100억을 위한 행사 100회 보장'에 그쳤다. 주 보상인 우승 상금만 비교해봐도 '미스터트롯'이 '미스트롯'보다 3배 많은 액수이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의 상금 및 부상 차이가 '차별'이라고 지적하는 시청자들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미스트롯' 성공에 대한 보상이 종영 후라도 '미스트롯'에 돌아가거나 여성 트로트 가수들이 주인공인 '미스트롯' 시즌2로 이관됐어야 했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아이디: kk****)은 "'미스트롯'이 잘 돼서 이득을 취했으면 '미스트롯2'를 해야지 왜 '미스터트롯' 우승상금에 쓰느냐. 죽어가는 프로그램에 여자 꽂아서 책임지게 한 후에 새 예능프로그램은 남자를 기용한다"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아이디: oh****)은 "다른 방송사들은 파일럿 방송 흥해서 정규편성하면 단점들을 보완해서 내보내는데 왜 '미스터트롯'은 '미스트롯'에 상금만 보완한 건지 모르겠다. 3배 이상 차이 나는 건 치사하지 않느냐"라고 문제 제기했다. 사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성상 시즌 1이 성공하면 제작비, 협찬 등에 여유가 생겨 시즌 2는 상금과 부상이 더 좋아질 수밖에 없다. 그런데 여기에 고착화된 공식이 있다. 프로그램 성패 여부가 불확실한 첫 시즌에는 여성 출연자들이 투입되고, 이 위험한 '도전'이 성공을 거두면 남성 출연자 버전이 만들어진다. 지난 2016년 엠넷 '프로듀스 101' 제작발표회에 101명의 연습생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조작 논란에 휩싸였지만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신드롬을 일으켰던 엠넷 '프로듀스 101' 시리즈가 그랬고, 여자 아이돌 그룹들이 경연을 벌인 '퀸덤' 역시 성공할 경우 '킹덤' 제작을 예고한 바 있다. 그렇다면 왜 방송 제작자들은 첫 프로그램에 남성보다 여성 출연자를 선호하는 것일까. 충성도 높은 '팬덤'(팬집단) 모으기에는 남성 출연자들이 좋지만 일단 대중 인지도를 높이려면 여성 출연자들이 필요하다. 물론, 화제성 보장을 위해서는 '미스트롯' 초반 미스코리아 콘셉트 논란처럼 여성 출연자들에 대한 성상품화나 전시가 이뤄진다. 한 방송계 관계자는 22일 CBS노컷뉴스에 "여자가 나오는 프로그램은 성별 관계 없이 시청자들이 붙지만 남자가 출연하면 남자 시청자들은 빠지고 여자 시청자들만 남는다. 첫 시즌에는 프로그램 이름을 알려야 하는데 여자 출연자들이 훨씬 대중성이 높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대중성을 확보한 후에는 고정 시청자층을 쌓아야 하니까 남자 출연자들로 강력한 '팬덤' 현상을 만든다. 특히 여자 출연자들은 성상품화, 외모 평가, 대상화 등이 훨씬 수월하게 이뤄져 가십이나 논쟁 등을 통해 초반 프로그램 화제성을 높이기 좋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방송계 '유리절벽'이 사라지지 않는 한, 실패 위험성은 여성 출연자들이 떠안고 그 과실이 남성 출연자들에게 돌아가는 '순서'는 바뀌지 않는다. '유리절벽'은 기업이나 조직이 실패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여성을 파격 발탁한 뒤 일이 실패하면 책임을 묻는 현상을 뜻한다. 즉, 험지에 여성이 먼저 내몰린다는 이야기다. 황진미 대중문화평론가는 "좋게 말하면 실험적이고 나쁘게 말하면 위험한 시장 개척 상황에서는 여성을 먼저 총알받이식으로 소비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시장이 안정화되고, 유리한 조건이 되면 그 과실은 남자가 수확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스트롯'은 결국 송가인의 성취였던 부분인데 그 과실이 송가인이나 여성 트로트 가수 발굴 프로그램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퀸덤'도 마찬가지다. 한정적인 여성 뮤지션 무대를 확장하려는 취지와 맞지 않게 유리한 조건이 되면 '킹덤'으로 팬덤을 확보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