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nh8179
100+ Views

사랑은 그렇게 또 하나의 외로움이었다 / 이정하

사랑은 그렇게 또 하나의 외로움이었다 / 이정하


사랑이 비켜 갈수 없는
사람들의 몫이라면
외로움도 지나쳐 갈수 없는 사람들의 몫
사랑하기 위해 외로워하는 건 아니다

그리워하기 위해서 사랑하는 것이 아니듯이
외롭기 위해 사랑하는 건 더더욱이 아니다

사랑이 오는 날 외로움도 오고
외로움이 오는 날 그리움도 오는
빈 바다의 예고 없는 파문 같은 것

사랑이 어느 날 만성두통처럼 따라오고
외로움도 숙명처럼 머리 위에 하얗게 앉아
그리움을 안고서야 지탱하는 삶
사랑은 외로움이었다

또 하나의 내 그림자를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도
이미 주인이 되어버린 사랑은
나의 전부를 너로 물들인다

그렇게 사랑은 지독한 외로움이었다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길고도 긴 열병을 앓다가
어느 날 네 무게가 없음에 추락하는 먼지 같은 것

하지만 끝내 떨구지 못하고
다시 거두어 가슴에 품어야만
살아남는 헝클어진 이야기들의 조각들......

하얀색으로 피어나
보랏빛으로 물들이다가
너의 자리는 비워두는 무색의 조화
사랑은 그렇게 또 하나의 외로움이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