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kimil
100+ Views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길 바라며 시작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길 바라면서 시작한 글은
내게도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까지 더해 시작해 본다.

하루는 그저 일기처럼 또 하루는 시처럼
또 어느 날은 가사처럼 그렇게 내생각을
처음으로 다른 사람들과 공유를 시작한다.
이 글이 누군가에겐 위로가 되길 바라면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67
오늘은 최소한 시 한 편의 초고를 완성해야 했다. 바로 다음 주가 마감이니까. 시를 집중해서 쓸 수 있는 마지막 주말이 내일부터지만 예정대로 여행이 잡혀 있어서. 이전에 쓰다 만 시를 퇴고해볼까도 생각했지만, 그냥 정면 승부하기로 했다. 처음부터 다시 쓰기로. 운동을 하러 뒷산을 오르며 시를 써야 한다 시를 써야 한다 내내 다짐하는데, 비눗방울을 날리는 아이들이 보였다. 날이 얼마나 좋은지 비눗방울이 터지지도 않고 멀리멀리 날아가는 것을 보며, 떠오르는 문장들이 생겼다. 걸으면서 메모했다. 그러다가 문장들이 줄줄이 딸려 나오는 바람에, 잠시 벤치에 앉아 시라기보다는 떠오르는 단상들을 바로바로 적어두었다. 운동을 마치고 와서는 그것들을 토대로, 이전에 메모해둔 여러 단어와 문장들을 동원해 시의 초고를 쓰기 시작했다. 이 초고를 토대로 다시 며칠간 고심하며 퇴고를 해보려 한다. 그와 동시에 첫 시집과는 결이 다른 일종의 스타일을 나름대로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었다. 역시 메모의 힘이란. 시는 쓰지는 못해도 늘 메모는 이래저래 해두는데, 역시 도움이 많이 되었다. 예전부터 내가 메모장을 뒤져 시를 쓰다 보면 꼭 그런 생각이 떠올랐다. 지금은 종영했지만, 몇 년 전까지 유행했던 <냉장고를 부탁해>라는 예능 프로그램. 셰프들이 연예인의 냉장고를 뒤져 그 안의 재료들을 활용해 요리를 선보이는 것처럼, 시인들이 사람들의 메모장을 뒤져 그 안에 담긴 단어나 문장들을 가지고 시를 써보는 것은 어떨까.   물론 여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이, 냉장고와 메모장은 성격이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냉장고야 생필품이지만, 메모장은 모두가 쓰는 것도 아니고 그럴 필요도 없으니까. 사실 이 비슷한 기획은 어딘가에서 진행됐던 걸로 안다. 독자들의 간략한 사연을 받아, 시인들이 시를 써주는 것. 그러나 그것은 형식이 달라질 뿐 같은 내용을 공유하는 것이다. 나는 그보다는 사람마다 특별히 자주 쓰는 어휘나, 그가 인상적으로 기억해 메모해둔 구절이나 단상 같은 것을 가지고, 완전히 색다르게 조립해보고 싶다. 그러니까, 당신이 가진 어휘로 내가 시를 써보는 것이다. 메모장을 부탁해. 이런 생각들을 떠올리는 이유는 최근의 내 시 작업이 다소 그런 면모가 있기 때문이다. 나는 한국의 드라마를 좋아한다. 그리고 일정한 말버릇이 있는 사람들을 주목한다. 왜냐하면 거기에 아주 보석 같은 말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대단한 말이 아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종종, 혹은 흔히 쓰지만 너무나 흔해서 주목하지 않는 것들이다. 그러나 나는 바로 거기에 주목한다. 그것들을 콜라주 하듯이, 혹은 테트리스 하듯이, 배치를 바꿔 아귀를 맞추는 작업을 좋아한다. 오늘 쓴 시의 초고도 그런 작업 형태로 이어졌다. 나는 언제나 기시감에 주목한다. 익숙한 것이 낯설게 보이게 하는 것. 시에서 기시감을 활용하는 방법 중 하나는 익숙한 단어와 말들을 전혀 새롭게 배치해보는 것이다. 뭐 이러한 시작 방법이 시 장르에 이제껏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나는 그 방식에서 결을 조금 달리해서 활용해보고 싶다. 어쩌면 이것은, DJ가 기존의 여러 음악을 가지고 샘플링하는 방식과 유사하다. 다음 시집이 언제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이러한 작업을 한번 밀어붙일 수 있는 곳까지 밀어 붙여보고 싶다. 실패해도 상관없다. 어차피 성취의 척도 또한 내가 정할 뿐이다.
⠀⠀⠀⠀⠀⠀⠀⠀⠀⠀⠀⠀⠀⠀⠀⠀⠀ 태곳적부터 우리는 연결되어 있었다. ⠀⠀⠀⠀⠀⠀⠀⠀⠀⠀⠀⠀⠀⠀⠀⠀⠀ 인간으로서 삶을 영위하기 위해 들숨과 날숨을 내쉰다. 그는 나에게 숨이었다. 울음을 토해내며 숨을 쉬기 시작할 때부터 그는 내 곁에 있었고, 숨을 멈추고 싶다고 생각할 때도 그는 내 곁에 있었다. 나의 눈을 하고 있는 그는 지금 내 나이에 가장이 되었다. 어깨에 가중된 삶이란 무게를 사반세기 넘게 지고 있는 것이다. 가늠할 수도 없는 무게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요란한 소리를 내며 터지는 폭죽 같았던 나는 항상 그의 예상 밖에 있었다. 나의 눈을 하고 있는 그는 날 쫓기 바빴다. 그 눈이 점점 어둠 속에 잠식당하고 있었다는건 후에 알게 된 사실이다. ⠀⠀⠀⠀⠀⠀⠀⠀⠀⠀⠀⠀⠀⠀⠀⠀⠀ 언제부터인지 자각하지 못하겠으나, 책상 앞 메모판의 작은 못엔 그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찍은 사진이 작은 앨범 속에 들어간 채 걸려있다. 나는 이 사진을 꽤 많이 보고 만졌다. 지금보다 젊었던 그는 어떤 마음으로 나의 곁에 있었을까. 그는 나를 사랑한다. 이따금 술의 힘을 빌려 나를 꽉 끌어안으며 느껴지는 온도가 말을 한다. 너는 나의 또 다른 삶이자 숨이다. 그런 그를 위해 나는 오늘도 숨을 내쉰다. 이왕이면 따뜻함을 품은 숨을.
바쁜 일상에 지친 당신을 위한 힐링 책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당장의 행복을 미뤄두는 것에 익숙하다면, 우리는 한번 쯤 삶의 쉼표를 찍어야 할 때는 아닌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바쁜 일상에 지친 당신을 위한 힐링 책 다섯권을 소개합니다. 바쁜 일상 속에서 오늘의 행복을 잊고 사는 이들에게 오늘에 위로와 쉼표를 전하는 그녀의 달콤한 여행법 나중은 영영 안 올지 몰라서 자세히 보기 >> https://goo.gl/mHUykB 지친 일상을 벗어나 어디론가 떠나고 싶을 때 일상을 잠시 잊고 쉬어갈 수 있는 그들의 여행 안녕 다정한 사람 자세히 보기 >> https://goo.gl/zvekWh 하루를 살아내느라 힘든 하루를 보낸 당신에게 지친 당신의 오늘을 안아주는 따뜻한 문장들 그냥 흘러넘쳐도 좋아요 자세히 보기 >> https://goo.gl/PC2wzf 우리는 왜 열심히 살아도 왜 마음이 분주한 걸까? 나다운 일상을 되찾기위해 떠난 그녀의 여행 이야기 나와의 연락 자세히 보기 >> https://goo.gl/cohpgT 일상이 팍팍하고 무미건조하다 느껴질 때 한 번쯤은 일상에서 떠나봐야 하는 이유를 알려주는 책 너도 떠나보면 알게 될거야 자세히 보기 >> https://goo.gl/H3VpPq 앱 리뷰 남기러 가기 >> https://goo.gl/eUWcEW 서포터즈 2기 신청하러 가기 >> https://goo.gl/pceaw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