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juASMR
5,000+ Views

Star Wars space opera unboxing _DARTH VADER(metalic series), DARTH VADER & STORMTROOPER, BB-8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My 90s Toys Are Better Than Yours ;)
1) Polly Pocket Polly Pocket was seriously one of the best toys I ever had. I remember when I was a little girl, I stole one and I was too little to realize what I was doing. But I went home with a Polly Pocket and I was the happiest girl ever. Although I had an impressive world of Barbie dolls and Barbie things, I think I appreciated Polly Pocket the most -- probably because I was able to take it everywhere I went. And my imagination with wild with these toys. POLLY!!! 2) Tamagotchi Yess! I vividly remember having these in elementary school. I remember the teachers had to make the ban on them, because the students (including me) were HIGHLY addicted to them. They pooped, they slept, and they grew! Since it was like taking care of a real pet, you had to pay attention to them. If you ever ignored them for a long period of time, you came back to a shit mess, or sometimes they die. :( Can we please bring these back? 3) Bop It This is also on the list of one of the most addicting games ever. I am not even sure why I was so addicted to Bop It, but it was such an intriguing game. It's basically a memory toy. I would play this game hours on end. I remember even fighting with my sister for my turn to play the game. BOP IT! TWIST IT! PULL IT! 4) Easy Bake Oven Who was the best baker in the world? I WAS. This was the only time baking came easy. I can still remember the taste of the slightly-fake-tasting brownie. Every Time I used the toy, I definitely had to have my mother around to use it. Ever heard of the burning accidents from this toy -- I can totally believe. That Easy Bake Oven got hot. Brownies, anyone? 5) FURBY Goodness, this shit was scary. But I still played with it. During the day time I was in love with Furby, during the night time, I kept one eye open -- thanks to the 80s movie, Gremlins. And since Furby was technically a furry robot, it will go through it's weird tech-y things and do things on it's own. I still kinda like you, Furby. Kinda. 6) Super Soaker One of the COOLEST toys I had as a kid. This was freakin' fun as heck! And living in MIami where there was warm weather all year long, this toy came in handy. Who's going to get soaked today?! What kind of toys did you grow up having? My childhood was at its prime during the 1990s (I am an 80s baby!) Can I just please be a kid again???
영화 '라스트 레터'(2020) 리뷰 - 이와이 슌지의 편지는 계속해서 쓰이는 중이다
(...) 감독 이와이 슌지의 고향 센다이에서 만들어진 이 이야기는 중국에서 먼저 영화(2018)로 만들어졌고 소설판으로도 나왔으니, 마츠 다카코와 히로세 스즈가 주연한 이 <라스트 레터>는 그러니까 세 번째로 쓰인 이야기다. 아니, 정확히는 다섯 번에 걸친 이야기이기도 하다. 한국에서 만든 단편 영화(2017)가 기반이 되었고 영화에 등장하는 소설 '미사키' 역시 별도의 책으로 썼으니. 부치지 못한 편지를 쓰고 또 쓰는 일. 과거가 된 이야기를 거기 내버려 두지 않고 계속해서 꺼내고 발신하고 수신하는 방식으로 쓰여온 이 <라스트 레터>의 이야기는 그 자체로 편지이자 소설의 형식을 닮았다. <라스트 레터>에서 무엇보다 핵심적인 것은 영화 속 모든 편지가 손으로 쓰인 물리적 실체가 있는 편지라는 점이다. 물성이 있음으로 인해 오히려 수신인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읽히기도 하며 그것의 발신지(주소)가 존재함으로 인해 생겨나는 간과할 수 없는 이야기도 있기 때문이다. 임대형 감독의 <윤희에게>(2019)에서 20년도 더 지난 얼어붙은 과거를 편지가 녹여내었고 그것이 당사자의 딸을 중심으로 현재에 재소환되었듯, 과거의 '미사키'이자 현재의 '아유미'(히로세 스즈의 1인 2역), 과거의 '유리'이자 현재의 '소요카'(모리 나나의 1인 2역) 그리고 현재의 '유리'(마츠 다카코)와 현재의 '쿄시로'(후쿠야마 마사하루)를 오가는 이 이야기는 결국 2020년대에 와 편지라는 수단이 갖는 의미를 돌아보게 만든다. 청량한 여름을 배경으로, <라스트 레터>는 "나는 나쓰메 소세키 소설을 좋아해. 너는 어떤 책을 좋아하니?" 같은 이야기, "잘 지내고 있습니까?" 같은 이야기, 그리고 "바람이 내게 말을 걸고 있었다." 같은 이야기가 어떻게 하나의 시절을 능히 지탱하는지를 보여주고 들려준다. (이 영화의 촬영과 음악, 음향은 꽤 중요하게 여겨진다) 성공하지 못한 소설가도 누군가에게는 사인을 받고 싶은 '히어로'가 되고는 한다. 지금쯤 다시 떠올려보는 영화의 첫 장면과 마지막 장면. 이 이야기는 어디서부터 시작해 어디로 향하는 것일까? 영화가 끝나고 난 뒤, '영화를 보기 전의 나'에게 쓰는 긴 편지를 써 내려가야 했다. 1995년 <러브레터>로 시작된 이와이 슌지의 서신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나 역시 그것을 계속 써야만 한다. https://brunch.co.kr/@cosmos-j/1223
[이벤트] 슬램덩크 2편 드디어 출시? 출시 기원하며 제가 쏩니다!!
농구팬이라면 당연히 알고 있는.... 아니!! 알아야할...!! 슬램덩크!! 다들 좋아하시죠!??!!ㅎㅎ 항간에.. 슬램덩크 작가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굉장히 의미심장한 단어를.. SOON!??!! 슬램덩크 2편이 나온다는 얘기일까요...>..<ㅋㅋ 지금 심장이 막 Bounce Bounce 하는중입니다..크크크 눈물나게 기쁘다...기뻐...기뻐...더 적극적으로 기쁘고 싶은데...!! 하지만...슬프게도..NBA 커뮤니티에는.. sms0921님과 저밖에 없다는.. .. 활동하는게 거의 저분과 저밖에 없더라고여...ㅜㅜ.. 그래서 너무 슬프답니다...흑...ㅜㅋㅋ (이 자릴 빌어 @sms0921님께 감사의 말씀을 심심히 전하며...ㅋㅋ) 전 여러분들과 같이 기뻐하고 싶다구요!!ㅎㅎ 그래서!! 여러분들에게 위에 스마트폰으로 NBA 커뮤니티에 JOIN하는 방법을 올려봤습니다!! NBA 커뮤니티 JOIN하시면 저와 함께 재밌게 놀 수 있다구요!ㅎㅎ 이벤트와 함께 말이죠!! 이젠 눈팅 그만하고 숨어 있으신 분들 어서 빨리 나오세요..!! 다 같이 기뻐하고 놀자구요!ㅎㅎ 간단한 댓글참여로 피규어를 얻을 수 있는 절호의 찬스..!!! 슬램덩크 SOON 이벤트!! 슬램덩크 북산 스타팅멤버 5명의 피규어 세트를 드릴건데요ㅎㅎ 참여방법은 아주 아주 아주 간단하답니다!! 코멘트에 댓글로 북산 스타팅 멤버(채치수, 강백호, 서태웅, 송태섭, 정대만) 5명 중 한 명을 정해서 농구선수들 중 가장 비슷한 선수를 달아주시면 됩니다!! ※ '강백호 = 로드맨' / '서태웅 = 마이클 조던' '송태섭 = 김승현' / '채치수=서장훈' 이렇게 해주시면 됩니다! ★★★ 이벤트 총 정리!! ★★★ 1) NBA 커뮤니티 JOIN 하기! 2) 카드 좋아요 클릭! 3) 댓글로 슬램덩크 북산멤버와 가장 비슷한 농구선수를 남겨주세요! ★ 이벤트 기간은 8월 12일 ~ 8월 14일 자정까지구요! ★참가조건에 맞는 분에 한해서 2명을 추첨하여 슬램덩크 피규어 세트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많이 참여해주세요!ㅎㅎ
가고일
추석 특집(…) 노트르담 성당의 가고일을 볼 때도 그렇고, 경복궁의 가고일(잡상(雜像)이라고 부른다)을 봐도 그런데, 저거 동서양을 아우르는 문화 아닌가이다. 역할도 똑같다. 물론 서양의 가고일이 물을 지붕에서 벽으로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냥 장식적인, 악의 기운을 물리치거나 가둬 두는 역할을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구조적으로 물을 별도로 떨어뜨릴 이유가 없는 구조인 우리 궁궐도 마찬가지. 물론 가고일 자체의 기원은 서양(혹은 고대 이집트)이기 때문에 저게 흐르고 흘러 동양으로 왔다고 할 수도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임진왜란 이후에 잡상을 건축물 위에 올리기 시작했으며(중국 송나라에서 건너왔다고 한다) 일본에는 잡상의 전통이 없다고 하니 말이다. 그래서…는 아니고, “보호”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가고일은 대체로 무섭고 귀여운(!) 형태를 많이 띈다. 그래서 당시 사람들이 생각하는 악마의 형상을 했지만 이게 또 조각가 마음이기 때문에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을 조각한다든가 하는 일도 비일비재했다고 한다. (동양권의 잡상은 형태가 정해져 있다고 한다. 가령 삼장법사와 똘마니들) 위에 조각가 마음이라고 했다. 현대에 만든 가고일이 그래서 굉장히 다양한 형태를 띄고 있다. 가령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미국 성공회 성당(Washington National Cathedral) 가고일 중에는 다스베이더가 있다! 유명한 건 스페인의 살라망카 성당에 있는 우주복을 입은 우주인 가고일도 있겠다. 잘 안 알려졌을 때에는 고대문명 어쩌구 하는 음모설이 나왔었지만, 실제로는 1992년 리노베이션할 때 조각가가 설치해 놓았다고 한다. 기행의 나라, 스코틀랜드의 Paisley 성당에는 제노모프(흔히들 에일리언이라 부르는 그것) 가고일도 만들어져 있다. 이 제노모프는 가고일로 인기가 좀 있어서, 프랑스의 베들레헴 성당(Saint-Jean-de-Boiseau 소재)에도 제노모프가 있는데 여기에는 그렘린 가고일과 그랜다이저(!?) 가고일도 만들어져 있다. 실존인물을, 그것도 평범한 인물을 그대로 만든 가고일도 있다. 프랑스 리용의 Saint Jean 성당도 리노베이션을 했는데, 조각가가 자기 친구이자 리노베이션 전문가이고 특히 성당 리보네이션 전문가인 아흐메드 벤지진을 가고일 ‘아흐메드’로 만들어서 성당에다 올려 놓았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그는 무슬림이다. 당연히 성토가 이어졌다. 벤지진 스스로는 “신은 위대하다(가고일에 새겨져 있다)에 나오는 신은 유대교와 크리스트교 이슬람교가 모두 같다, 문제 없다”고 대인배스럽게 말했다. 그리고 본당신부가 출동하여, “나는 이 가고일이 아흐메드를 조각한 거라 들어서 정말 기뻤다.”고 하면서 불경한 세상이 얼마나 사실 복잡한지를 의미하는 장식이라 구체적으로 반박했다. 훈훈한 이야기다. 그런데 본당신부가 한 술 더 떴다. “이 가고일 때문에 상처 받으셨다면 훨씬 더 쇼킹한 가고일도 보여줄 수 있다.” 인증이 있어야 합니다, 신부님. ---------- 참조링크 DARTH VADER GROTESQUE AT THE WASHINGTON NATIONAL CATHEDRAL: http://www.atlasobscura.com/places/darth-vader-grotesque Dark Vador, un astronaute... Les folles gargouilles et chimères pop qui ornent les églises: http://www.slate.fr/story/91783/gargouilles-dark-vador-eglises 'Ahmed,' a French cathedral's Muslim gargoyle: http://www.nbcnews.com/id/39037897/ns/world\_news-europe/t/ahmed-french-cathedrals-muslim-gargoyle/#.VAzKgUssrF5
영화 '미나리' 리뷰 (3월 3일 개봉)
(...) <미나리>의 첫 장면은 들판을 향해 들어오는 차 뒷좌석의 데이빗 시점 숏에 해당한다. 앞을 주시하는 제이콥과 주변을 살피는 모니카, 창밖 먼곳을 보는 앤을 번갈아 살피며 창 너머 풍경을 응시하는 데이빗. 이는 <미나리>가 가족의 이야기를 조망하되 유년의 시선을 떠나지 않을 것임을 예고한다. 어린 정이삭 감독이 처음으로 마주하였을, 그리고 오늘날 그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바탕이 되었을, 그때 그곳의 이야기를 <미나리>는 2020년대의 스크린으로 소환한다. ⠀ 비중상 조연에 해당하는 순자의 캐릭터도 물론 그 자체로 생기와 활력을 지니고 있지만 전적으로 데이빗(그리고 앤) 시점에서 바라보는 '할머니'의 역할로 그려진다. 미국에서만 자란 데이빗은 처음에는 '한국 냄새' 난다며 순자와의 대면에서 모니카 뒤로 숨고는 했지만 그와 시간을 함께하며 서서히 유대감을 형성한다. 그 과정은 영화에서 꽤 중요해 보이는데, 순자가 미나리 씨앗을 심는 것을 (순자를 제외하고) 처음 발견하는 것이 데이빗이라는 점과 더불어 순자에게 일어나는 어떤 일을 처음 목격하는 것도 데이빗이다. 게다가 순자는 데이빗이 지금껏 하지 않았던 어떤 행동을 처음 할 수 있도록 유도하며 나아가 그것을 지속해야 할 동기까지 부여한다. ⠀ 영화 <미나리>는 꿈과 희망을 섣불리 낭만화하거나 지나치게 낙관하지 않으면서도, 사적인 이야기가 어떻게 많은 이들의 마음속에 저마다의 의미로 가 닿을 수 있을지를 아름답고도 따뜻한 방식으로 보여준다. (...) ⠀ ⠀ 브런치에 쓴 영화 <미나리> 리뷰 중 일부를 피드에도 옮겨둔다.
피규어쇼핑의 성지 일본에서 피규어 쇼핑하기
자, 이 지도를 참고해주세요! 이 지도안에 꿀 같은 쇼핑팁이 가득가득 하답니다!  제품을 보면 가장 먼저 생각하게 되는 가격! 좋은 제품이 가격까지 저렴하면 정말 좋겠죠! 가격이 저렴한 곳들을 자세히 한번 볼까요???​ ⁠⁠영업시간 월~금 11:00~20:30 토요일 10:30~20:30 일,공휴일 10:30~20:00 연중무휴 전철 굴다리 아래에 위치한 엑크스 본점입니다! 신작피규어와 중고피규어 등 다양한 정품 피규어들은 저렴한 가격에 만나보실 수 있다고 합니다~ ​영업시간 점포별로 상이 층별안내 10F 아키하바라 라디오회관 이벤트 스페이스 9F BIG MAGIC, 팬텀, 비리비리 AKIBA(이벤트 스페이스) 8F 보크스 돌 포인트 아키하바라, 보크스 하비 스퀘어 아키하바라 7F 아존 라벨샵 아키하바라, 정글 라디오회관점, FEWTURE SHOP AKIBA, 트레카 파크 7 6F 옐로 서브마린 아키하바라 본점★민트 5F 카이요도 하비 로비 도쿄, TRIO, 로봇로봇, 우주선, 엑크스 라디오회관점 4F K-BOOKS 아키하바라 본관 3F K-BOOKS 아키하바라 신관 + 아키하바라 MEN'S관 2F 하비 스테이션, 하비코로 토이 라디오회관점, 아스톱 1F 기프트샵 The Akiba, 카드 라보 라디오회관점, 트레카 파크 1 B1F 긴자 라이온(식당)  아키하바라 최대 종합 하비 쇼핑몰인 라디오회관! 지하 1층부터 10층까지 다양한 하비샵들로 가득하다고 합니다. 피규어, 프라모델, 관절인형, 카드까지 다양한 품목과 종류들로 눈이 아주 호강할듯 한데요?? 5층의 에크스, 6층의 옐로우서브마린, 7층의 정글은 신품을 시중가보다 싸게 살수도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재오픈한지 얼마 되지않아서 가격이 대체적으로 약간 높은 편이니 주의하세요~! 영업시간 10:00~22:30 연중무휴 아키하바라에 여러개가 있는 라무타라 중 유일하게 피규어와 프라모델을 구비하고 있는 샵입니다! 종류가 많지는 않지만 구매욕구 상승시키는 제품들이 출몰한다고 합니다~ 소프맙 어뮤즈먼트 뒷편에 위치한 에크스 아키하바라 1호점 입니다! 중고 상품 위주로 판매되고 있지만 신상품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고 하니 꼭 한번 가보세요~ 중고 피규어, 캐릭터 굿스, 블루레이 등 미디어, 동인지, 코믹 등 판매하고 있는 중고 전문샵 라신반! 저렴한 가격과 한정판, 레어 피규어들이 자주 출몰한다는 점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곳입니다~ 2층은 매입, 3층은 피규어 및 미디어, 4층은 동인지 및 코믹류를 판매한다고 하니 이 점 참고해주세요~ 고토부키야 뒷편에 위치한 카시바코인데요, 좁은 매장에 빼곡히 피규어들은 전시 판매 하고 있는 곳입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라고 합니다! ※주의사항 : 계단에서 넘어지실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지하 1층부터 6층까지 다양한 제품들로 구성이 되있는 아키바 걸쳐즈 존!! 1층에는 K-BOOKS 신간판매 & 라신반 신관, 2층에는 게임, 피규어, 동인지 등의 K-BOOKS 중고를 판매하고 있구요, 3층에는 소프트비닐 장난감 가게 및 아이돌상품, 4층은 취미 용품 및 캐주얼 의류점, 5층은 굿스마일 카페 , 마지막 6층에는 아이돌 육성형 엔터테이먼트 카페가 있다고 하니 이 점 참고하시고 구경하러 가실게요~ 영업시간 월~금 11:00~21:00 토~일 10:00~21:00 공휴일 10:00~21:00 연중무휴 아키하바라에 여러 곳 있는 소프맙 중 가장 중심이 되는 아키하바라 본관! 하지만 전반적으로 전자제품 쪽에 비중을 두어 피규어나 게임 등을 찾으시는 분들은 약간 아쉬우실 수도 있을거 같아요! 가격이 대체적으로 싼 편은 아니지만 가끔 중고피규어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고 하니 구경한번 가보시길 바랄게요ㅎㅎ 은근~히 레어템이 발견되는 물건은 많지 않지만 가격, 제품 등 알찬 곳! 레어템을 발견하길 기대하며 한번쯤 둘러볼만 한 곳인 것 같습니다! 은근~히 레어템이 발견되는 물건은 많지 않지만 가격, 제품 등 알찬 곳! 레어템을 발견하길 기대하며 한번쯤 둘러볼만 한 곳인 것 같습니다! 중앙거리 동키호테 건너편 2블럭뒤에 위치한 3층 건물입니다! 2층은 코스프레 매장, 3층은 피규어 매장이구요, 빽빽한 피규어들 사이에서 원하는 아이템을 저렴하게 구매하실 수 있답니다~ 박스가 손상이 된 제품들은 아주아주 싼 가격에 구매하실 수 도 있다고 하니 너무너무 좋쥬~? 그래도 가끔 가다가 다른 곳보다 비싸게 구매하실 수도 있으니 다른 곳과 비교 후 구매하시는게 좋다고 합니다~ 영업시간 월~금 11:00~20:30 토요일 10:30~20:30 일,공휴일 10:30~20:00 연중무휴 게임 중고 미디어 등이 주로 판매된다고 합니다. 가끔 매장 앞 가판으로 피규어들을 싸게 팔기도 한다고 하니 이 점 참고해주세요~~  영업시간 월~금 12:00~20:00 토~일 11:00~20:00 공휴일 11:00~20:00 연중무휴 오사카에 본점이 있는 중고 피규어샵 정글의 아키하바라 1호점입니다. 일반 빌딩이라 지나치기 쉽다고 하니 이번에도 역시 눈을 크~~게 뜨고 찾아주세용ㅎ 2호점은 역 앞 라디오회관 7층에 있다고 하는데요 주로 미소녀 피규어 위주로 저렴한 가격에 카드결제도 가능하고 면세까지 가능하다고 하네요! 풍부한 물량에 저렴한 가격까지 두마리 토끼를 여기서 잡게 생겼네요~ 자, 여기까지 싸다싸~ 아키하바라에서 저렴한 피규어 샵 열 세군데를 봤는데요! 이외에도 위 쪽의 지도에서 비싼곳, 관광하기 좋은 곳등 알찬 정보가 있으니 쇼핑 전 지도를 참고하시면 더욱 씽나는 쇼핑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아키하바라는 중고시장이 잘 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쇼핑은 언제나 보고 또 보고~ 비교하면서 좋은 제품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셨으면 좋겠어요!! ⁠도쿄에 아키하바라가 있다면 오사카에는 덴덴타운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덴덴타운에서 물품을 구매하실 때 몇가지 팁을 드리려고 하는데요! 한번 볼까요잉~ 1.같은 종류의 물건이라도 가게마다 가격이 다르다.  아키하바라에서도 그렇지만 같은 제품들이라도 어디서 사냐에 따라서 가격이 천차만별이지요ㅠㅠ 역시나 우리의 해답은 비교, 또 비교!! 위치와 제품가격등을 메모하면서 보거나 사진을 찍어두고 비교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거 같아요! 비교 후 더욱 저렴한 제품 득템하세요!! 2.상자가 없이 비닐에 포장되어 있는 것은 중고이다. 아무래도 상자를 정말 중요하게 생각하죠! 정품인데 싸다! 근데 상자가 없다! 그러면 중고를 의심해보세요~ 하지만 중고인데도 상태가 좋고 무관하시다면 중고를 구매하시는 것도 저렴하게 구매하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겠죠? 3.상자가 있더라도 가격표 옆에 자세히 보면 중고라고 적혀있는 물건들이 엄청나게 많다.  자, 여기서 약간 주의를 해주셔야 합니다! 상자가 있어도 제품을 자세히 보시면 옆쪽에 살짝쿵 중고라고 적혀있는 물건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박스있는 제품 저렴하다고 급하게 막 구매하시다가 어느순간 중고품 글씨와 아이컨텍하고 후회하시면 아니아니~ 아니되오! 4.덴덴타운에는 중고매장의 비율이 꽤 높다. 아키하바라와 마찬가지로 중고시장이 활성화가 잘되어있어요! 그래서 상태좋은 중고제품이나 구하기 어려운제품들은 찾아보실 수 도 있습니다! 하지만 새제품과 중고제품을 헷갈려 하셔서 쇼핑실패하시는 분들은 없길 바랍니다ㅠㅠ     여기까지 피규어쇼핑의 성지! 일본에서 피규어 쇼핑하는 꿀팁을 알아보았습니다~ 피규어를 사랑하는 키덜트들의 즐거운 쇼핑을 구해바가 응원합니다~!!
부끄럽지만 솔직하게, 치부까지도 애틋하게
2021년의 1/6이 지나갔다. 그렇게 시작한 2021년 3월 1일 월요일. 삼일절에 우리의 영웅들을 떠올리며 현재 나의 평안함을 감사히 생각했다. 그러던 와중 오전에는 비가 추적추적 내리더니 오후엔 눈으로 바뀌어 끊임없이 내려 발자욱이 깊이 남겨지는 여기는 강원도, 어느 군부대에서 이렇게 글을 쓴다. (윤하의 'Rainy Night' 과 자이언티의 '눈' 추천곡) 보통의 청년들보다 조금 늦은 나이에 군복무 중이고 이제 절반정도의 시간만을 남겨둔 나는, 남자를 좋아하는 남자다. 그게 군대생활에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면 다행일까? 이 모든 것들을 숨기고 사는 나는 정말 많은 답답함이 있지만 이 모든 것들을 또한 말할 자신이 없다. 그로 인해 생기는 이 헛헛함이 더 내겐 힘들다. 그런 나는 어렸을 때부터 글을 쓰는 것을 좋아했다. 글을 적으면 마음이 좀 편안해졌다. 그래서 나는 글을 쓰기로 마음먹었다. 솔직하게는 네이버블로그에서 하고싶었는데 아이디갯수가 초과되었고 기존에 오래쓰던 아이디로 이 내 모든 걸 적자니 그것 또한 겁이 벌컥났다. 그리하여 찾게 된 공간이 바로 이 공간, 빙글이다. 나는 이 곳에서 나의 부끄럽다면 부끄러운 것들을, 누군가에겐 창피하고 치부라서 숨겨마땅한 것들까지도 다 글을 담담하게 적어내려고 한다. 이렇게 적어내는 순간에도 솔직히 조금 떨린다. 누군가에게 비난을 받지않을까하고 말이다. 하지만 소수의 사람에게서라도 공감과 이해를, 그리고 소통과 교류를 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시작하기를 맘먹었다. 마이크 밀스 감독의 <우리의 20세기 20th century women>에서 애비(그레타 거윅) 가 제이미(루카스 제이드 주만) 에게 좋아하는 밴드뮤지션 음악을 들려주며 말하길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을 너도 알고 공유하고 싶었다고 말하는 것처럼. 좋아하는 것들이 많고 생각하는 것도 많은 내가 이 모든 것들을 가감없이 적어 나를 좀 더 애틋하게 감싸안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아직도 열기에 뻑뻑한 저 벽장을 조금씩 열어보려고 합니다. 함께 해주시겠어요?
What Was Your First Fandom?
There's nothing like your first. Vingle is awesome because it feels like no matter how obscure my fandom is, there's always someone else here who's into it! So let's take a trip down nostalgia lane and find out how it all began... The Superwholock fandom Did you dive headfirst into the wonderful wild world of Supernatural, Doctor Who, or Sherlock? I was away from fandom for a while, but some amazing Sherlock fic brought me back in. And you all know how that went! Now it's all fanfiction all the time here! Anime fandom I know there are a lot of you out there! The first fic I ever read was anime (and trust me, you don't want to know about the fic that I *wrote*. It was a monstrosity). Lord of the Rings fandom If you speak Elvish, you have my respect. The Marvel/DC fandom Superhero movies seem like they're here to stay. Whether it was Marvel or DC, Daredevil or the Dark Knight, you're gonna have a lot of fun in the coming years! And of course I'll be right there with you. Star Wars fandom I'm so happy for you all. I know Sherlockians have been called the fandom that waited... but you all really waited, didn't you? The Fandom that Lives Harry Potter is definitely a global fandom, and we haven't seen the likes of it before or since. The first fandom Star Trek inspired fandom as we know it today. The fic, the cons, the culture... to use an inappropriate quote "I was alone and I owe you so much". WAS THERE A FANDOM I MISSED??? If so please don't think I love you any less! In fact I probably want to know all about it. Share your first fandom experience!!! Were you a livejournaler in the days of Cassie Clare? Did you get sucked into Tumblr during Mishagate? Or were you one of the old school fans subscribing to zines in the mail? Or hey, is Vingle the first place you've let yourself fan the freak out? That would be awesome too. Let's get excited about our first fando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