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h0817
1,000+ Views

중국마케팅 위챗 만 샤오청쉬(미니프로그램)가 있는게 아니다 타오바오 에도 있다?


2주만에 포스팅이네요.
필자는 요즘들어 타오바오 유입량을 어떤방식으로 돌리면 좋을까 하다 어제는 올만에
모모에 들어갔더니DA광고형태로 타오바오 가 뜨는 것을 보고 얼마나 방갑던지
그럼 모하냐?라는 생각이 약간들었어요.국내에서는 활용하는 사람 못보든……

그말인 즉슨 광고효율과 기대치과 못보치면 테스트 못하니 중국에서는 사용자가 많음에도일단 모모에서도 광고연도을 통하여서도 할수있다고 생각만 하고 있으렵니다.제안을 넣기에는 아직 활용하지 못한상태이기 때문이겠지요.

그러다 위챗으로 타오바오를 연결하여 마케팅 하는 방법없을까하다 바이두 검색 하다보니
타오바오에도 샤오청쉬가 있답니다??내가 잘못봤나 쉽었지만
왠걸 진짜 있네요……..

그래서 오늘은 중국마케팅 위챗 만 샤오청쉬(미니프로그램)가 있는게 아니다 타오바오 에도 있다?
라고 해서 인친님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글을 소개하려헙니다.

타오바오에서는 샤오청쉬 미니프로그램을 “경점포(轻店铺)”라 불러여
한국말로는 경점포!!경점포는 타오바오에서 제공하는 새로운 개방 모델로 풍부한 모듈과 개방력을 통해 상인,기관,조직에 소비자와 연결되는 새로운 매체를 제공하고 우수한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네요.

샤오청쉬 경점포 의 경우,개인과 기업이 둘다입주 가능하며,반드시 계정과 실명인증이 되어야한다네요.
클로즈베타이므로,개발자 성명,연락방식,회사명칭,직무를taolite@service.taobao.com를 보내고 신청통과 되면 클로즈베타의 사용자가 되요.

그럼,본겨적인 입점 방법은 아래를 참고하세요.
1.경점포 플랫폼에 입점하여 경점포 플랫폼 가입자가 되다.

2.경점포 개설하고 명확한 서비스 항목을 선택할수있다 덧붙여서 자질에부합되는 자료를 업로드해야한다.(현재는 개발 양식만 추구하며,템블릿 개통 방식을 기대해보셔도 좋아요.)
3. IDE 툴을이용하여 개발하시면 되시는데 아래이미지 참고부탁드려요.

4.본인스스로 체크하고 나서 심사를 제출하세요.
5.심사통과하고나서타오바오에 있는 유저들이방문하면아래와 같은
경점포의 템블릿 형태로 구현이 된답니다.

-> 실제 타오바오 모바일 에서‘轻店铺’경점포로검색하셔서보시면구현이되어있는상점가비교가될거에요.
그럼짜이지엔저도회사계정으로함안되니내일출근해서중국일조동료들에게동의얻어서진행해보려고요.
짜이지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9만 살 차이나는 연상연하 커플??
사랑이란 본래 도덕을 논할 수도, 옳고 그름을 나눌 수도 없는 것. (...) “진심으로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최선을 다해 모든 마음을 쏟는 거예요. 남들 앞에서는 사랑하고 뒤에서는 사랑하지 않고, 절대 그럴 수 없어요.” 당칠공자가 쓴, <삼생삼세 십리도화> 중에서 . . . 수많은 신들이 쇠락하고 몇몇 신족만이 평화롭게 사는 가운데, 오만 살의 철부지 신선 백천은 수련을 위해 남장을 하고 ‘사음’이라는 이름으로 전쟁의 신 묵연의 제자로 들어간다. 사음은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이경에게 마음을 내어주지만 이내 버림받는다. 그러고는 자신의 겁운을 대신 겪은 후 큰 위기에 빠진 스승 묵연을 돕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게 된다. 사음의 이름을 버리고 원래의 신분 백천으로 돌아가 묵연을 보살피길 칠만여 년. 신선의 기억과 능력을 잃고 속계에서 평범한 인간으로 외로이 살아가야 하는 또다른 겁운이 백천에게 닥친다. 그러다 천족의 야화를 만나고, 그로부터 ‘소소’라는 이름을 얻어 신선계 최상위 계층인 천족과 속인의 사랑이라는, 신분을 뛰어넘는 사랑을 하게 된다. 하지만 그 사랑은 오해와 모략에 휘말린다. 삼백 년 후, 야화는 백천을 다시 만난다. 그녀는 십사만 살의 상신으로, 그는 오만 살의 천군 태자로. 속인 시절의 기억을 모두 잃은 백천에게 야화는 매번 새로이, 하지만 찬란하고 올곧게 구애하고, 둘은 처음처럼 사랑에 빠지지만 운명은 이들의 사랑을 그대로 두지 않는다. 여자 주인공 백천은 십사만 살, 남자 주인공 야화는 오만 살. 둘의 나이 차는 구만 살이다. 연상연하 커플이라고 하기엔 “연배로는 고모뻘, 연수로는 조상뻘이고”, “오만 살밖에 되지 않은 옥 같은 청년이 십사만 살이나 되는 노인과 결혼해야 한다”는 설정이다. 이러한 『삼생삼세 십리도화』속 시간 설정은 얼핏 보면 호쾌한 중국적 상상력의 끝을 보여주는 듯하지만, 실은 일반적인 연애소설 문법에서 벗어난 과감한 도전이다. 시한부 삶이나 짧은 만남 같은 시간적 제약이라는 장치를 이용해 애절함을 극대화하는 것이 흔히 볼 수 있는 연애소설 서사라면, 『삼생삼세 십리도화』속 주인공들은 대부분 ‘신선’이고, 이들은 영원에 가까운 삶을 영위한다. 작가는 무한대로 늘어난 시간 속에 캐릭터를 놓아두고 계속해서 두 주인공을 시험에 들게 한다. 이를 통해 작가는 과감한 질문을 던진다. 누군가를 사랑하는데 ‘시간’이라는 제한이 없다면 우리는 그 사랑에 얼마나 일관되고 진실하게 매달릴 수 있을까? 십사만 살의 나이. 삼생삼세, 세 번의―사음, 소소, 백천―삶 동안 각각 다른 신분으로 살며 산전수전을 겪은 여주인공 백천은 “나에 대한 마음이 아직은 깊지 않을 때 그만두는 게 좋을지도 몰라요. 내 나이가 되면 알 거예요. 이렇게 오래 살면 사랑이라는 것에 덤덤해지고 아무 흥미도 없게 된다는 것을”(268쪽) 이라 건조하게 말하기도 하며 “사랑의 나무가 있다면 내 나무는 몇 만 년이 지나도 꽃을 피우지 못하는 말라비틀어진 늙은 소철”(266쪽)이라는 둥, “거동도 굼뜬 상늙은이”(346쪽)를 자처한다. 반면 이런 백천의 눈에 고집불통 애송이 같은 야화는 “절절히 사랑하면서 오래 함께하면 좋겠군요”(267쪽)라든가 “당신 한 사람만 사랑해요.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269쪽)라고 일관되게 자신의 사랑을 고수하는 직진남이다. 이러한 야화의 ‘진심’에 꽉 닫혀 있던 건어물녀 백천의 마음은 조금씩 열려가는데…… <출판사 책 소개글>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