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ropro
1,000+ Views

친환경, 제10회 강릉커피축제


2018 강릉커피축제
행사장에서 만나는 빨간색 텀블러 시선강탈!
갖고 싶다... 생각이 들어
올해 스텝프투어 교환 머그컵도 맘에 든다.



2018년 친환경 커피축제로 진행되어 1회용 컵 사용을 자제한다.
제10회 강릉커피축제 행사는 #녹색도시체험센터_이젠, 강릉시 일원에서
'환경오염 줄이기'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100인 100미, 호응이 좋아서 9일까지 행사가 연기 되었으니 강릉여행 길에 돌려서 참가해보세요.


장소를 모른다고요?
이곳은 다양한 체험과 전시회 등 강릉비엔날레 개최하고, 올림픽체험센터가 있어 운영하고 있는 빨강 파랑 노랑색로 된 컨테이너 건물 기억하시죠?


바로 그곳, 녹색도시체험센터 이젠 광장에서 10월 9일까지
커피축제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북 부안 여행) 부안 맛집추천 "복사꽃피는집"
부안에 올 땐 꼭 어디서 식사를 할 것인지 정하는게 중요하다는 걸 이번 여행으로 알게 되었다. 가격이 조금 무거운 편이라 고민을 하게 만든다. 숙소가 있는 곰소항까지 갔다가 밥집이 찾다가 힘들게 읍내까지 온 거라서 가격 때문에 도로 나가긴 싫었다. 세트로 시켜야 이것저것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쭈꾸미 2인 세트 주문. 기본 반찬은 이렇게 4가지. 다 먹을만 하다. 솔직히 내소사 앞 식당에서 비싸게 주고 먹는 거보다 나았다. 미역국 존맛탱, 꿀맛탱. 두 번 드시고 세 번 드셈. 고기, 감자 그런 거 없고 그냥 맛있음 약간 냉면 육수가 느껴지는 시원하고 감칠맛나는 묵사발. 이건 세트메뉴로 시켜야 나온다. 이거 정말 맛있었다. 샐러드도 세트를 시켜야 나오는데 솔직히 이건 그냥 그랬음. 메인메뉴 쭈꾸미볶음. 맵기 조절 가능. 저건 중간맛이고 신라면보다 쪼금 더 매운 느낌. 캡사이신이 느껴지지 않아서 마음에 들었다. 캡사이신 안 느껴짐 = 맛있게 매움. 세트메뉴 시키면 나오는 구성. 피자는 마지막에 나온다. 그리고 거의 다 먹을때 쯤이 되면 맞춰 나오는 피자. 배 터져 죽는줄 알았다. 피자는 평타였다. 세트 메뉴의 끝은 커피다.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다. 총평 괜찮다. 여행가서 밥집 찾는 걸 실패한 게 한두 번이 아닌데 이번엔 성공적이었다. 간만에 웃으며 지갑을 열었던 것 같다. 부안에 또 놀러오면 재방문의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