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inScience
1,000+ Views

아이의 언어 발달, ‘근육 운동 능력’과 관련이 있다?

언어는 사회적 의사소통과 더불어 자신의 욕구를 드러내고 정교한 인지발달을 위한 핵심적 요소입니다. 이러한 언어 발달은 일반적으로 신체 발달과는 다른 영역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언어는 신체의 운동 처리, 더 구체적으로는 운동 협응 능력과 소, 대근육의 발달과 연관되는 부분이 많습니다.

이러한 연관성은 신경학을 통해 보면 더 확연합니다. 사람의 운동 조절 중추는 빠르고 확실한 신경전달체계를 통해 조율 되는데, 이러한 조율 능력은 일종의 소근육과 대근육 발달로 이해할 수 있으며, 아이의 언어 발달 및 성장과도 관련이 깊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언어 전달 방식인 바디랭귀지!”

이러한 신체적인 움직임은 운동능력뿐만 아니라 언어적으로도 사용됩니다. 가장 쉽게 알 수 있는 것이 ‘바디랭귀지’입니다. 말소리를 내지 않고도 자신이 지금 느끼고 있는 감정을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고 자신이 필요한 것을 알릴 수 있죠.

게다가 다른 동물과 달리 인간의 경우 얼굴 대부분에 털이 없고 매끈해서 다양한 표정만으로도 감정을 드러낼 수 있습니다. 결국 타인이 표정을 눈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사회적 소통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것이죠.

그리고 아직 언어적 의사소통을 활발하게 하기 어려운 영유아기에는 이러한 신체적 소통 과정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소리 자극과 제스처를 반복적으로 익히게 되고 자연스럽게 모국어 습득을 시작하게 되죠. 때문에 신체 발달 과정에서 특정한 문제가 있으면 언어 발달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신체 발달 문제로 인해 나타나는 의사소통 문제들”

의사소통 장애 가운데 하나인 말소리 장애는 말소리를 재현하여 발음하거나 계획하는 과정에서 기질적으로 또는 기능적인 결함으로 정확하게 발음을 하지 못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크게 조음 장애(articulation disorder)와 음운 장애(phonological disorder)가 이에 속합니다.

조음 장애는 혀나 입술을 비롯하여 구강 내 여러 조음 기관이 말소리를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결함을 보이고, 음운 장애는 연령에 적합한 음운지식이나 능력이 부족하여 정상적인 음운 규칙을 패턴으로 만들어내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보통 5세에서 6세 정도면 말소리 습득을 마치고 발음도 굉장히 정확해 지는데, 말소리 장애를 가진 아이들은 발음도 불분명하고 이와 더불어 몸의 움직임이 미숙하거나 가위질이 서툴게 이루어지는 등 소근육 움직임의 문제가 동반됩니다.

이 같은 말소리 장애는 청각 문제나 신경 운동의 결함과 같은 기질적인 원인을 갖고 있기도 하고 그 밖의 기능적 원인으로도 드러나게 됩니다. 따라서 말소리 장애를 가진 경우 아동의 사회적, 신체적, 언어적 환경을 변화시켜 의미 있는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고, 그 외의 지적 수준 발달이 늦어지지 않도록 돕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언어발달이 늦어지게 되면 그로부터 파생되는 사회성 문제라든가 상징 처리 곤란으로 인한 학습장애가 우려되기 때문에 이른 나이에 발 빠른 대처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울러 가정 내에서도 대근육과 소근육 움직임을 도울 수 있는 장남감을 발달 연령에 맞게 구입해 가지고 놀 수 있도록 돕거나 다양한 신체 활동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이 때 부모님도 적극적으로 함께 놀이에 참여하고 적절한 지지와 격려를 통해 아이가 대근육과 소근육 발달 과정에서 성취감을 느끼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주셔야 한다는 점도 꼭 기억해 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신의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
내 친구인 제리 화이트는 예루살렘에서 유학하던 중에 골란 고원으로 캠핑을 갔다가 중동전쟁때 묻혔던 지뢰를 밟았다. 그는 두 다리를 잃었고 생명까지 위태로웠다. 그가 여러 달 병원 침대에 누워 회한과 분노, 씁쓸함 그리고 자기 연민 같은 복잡한 심정으로 뒤엉켜 있을 무렵, 옆 침상에 있던 군인이 그에게 말을 걸었다. "제리, 이 일은 자네에게 일어날 수 있는 최악 아니면 최고의 일이네, 자네가 결정하게!" 제리는 그 군인의 충고를 받아들여 자신이 겪은 불행이 타인 탓만 하는 희생양의 역할로 전락하지 않도록 마음을 고쳐먹었다. 제리는 자기 인생에 책임을 지고 주변 상황을 변화시켰다. "난 불운으로 인해 인생을 망쳐버린 냉소적이고 징징대는 제리라는 내 이미지가 싫었어." 그는 <나는 부셔지지 않으리>라는 감동적인 책도 출간했다. "살아가야 할 인생이 있었고 뛰건 구르건 어쨌든 내 인생이었고 난 되돌리려 했다." 그 결과 제리는 자신과 자기의 인생에서 예스를 얻었다. 물론 이것도 결코 쉽지 않았지만 제리는 삶이 계속되도록 그의 불운한 사고에 대응했다. 이로 인해 제리는 세계적으로 전쟁이나 테러로 인한 지뢰 부상에서 살아남은 희생자들을 돕는 생존자단체를 공동 설립했고, 이 단체는 노벨상 산하에서 지뢰를 금지하는 국제적인 캠페인을 벌이는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그것으로부터 제리는 공공서비스 분야에 관여해 세계 도처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해소하는데 힘쓰고 있다. 그 자신에게서 예스를 이끌어낸 것이 남들로부터 예스를 얻는 데 도움을 주었고, 그가 해온 일은 사회 전체의 예스를 구하는 데 일조했다. 인생을 책임진다는 것이 다소 부담스러워 보이지만 오히려 자유로워질 수 있다. 자기 자신과 타인을 향하던 원망이 엄청난 에너지가 되어 분출된다. 무책임하고 남 탓하는 것으로 스스로가 만든 감옥에 자신을 희생양으로 가둬뒀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간, 그 벽은 깨지고 자유로워진다. 자신에게 일어나는 사건들이 그럴 만하건 아니건 인생을 결정하는 요인은 자신이다. 우리 마음대로 닥친 상황을 선택할 수 없을지는 몰라도 문제를 대응하는 태도는 결정할 수 있다. - 출처). <윌리엄 유리 하버드 협상법>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