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뮤지스트LIVE]뷰티핸섬(Beauty Handsome) - I Never Understood
[뮤지스트LIVE] Episode no.2_그 겨울, 따뜻해 ▶뷰티핸섬(Beauty Handsome) - I Never Understood '뷰티핸섬'은 감성마력의 목소리를 가진 보컬&기타 '에디전'과 문무를 겸비한 실력파 드러머 '만두채플린(강동규)', 나이에 비해 성숙한 연주실력으로 사람을 놀라게 하는 베이시스트 '이재', 에디킴, 김예림 등 대중 가수들의 세션맨으로 활동하고 있는 마성의 퍼커셔니스트 '곽진석', 마지막으로 이번 '뮤지스트LIVE'엔 참석하지 못했지만, 방송, 영화에서 작, 편곡으로 수많은 활동을 하는 건반의 'James King(김지수)'로 이루어져 있다. 'I never understood' 는 블루스를 기반으로 멤버들이 가장 좋아하고 심취해서 연주할 수 있는 곡이다. 뷰티핸섬 특유의 끈끈한(?) 사운드를 가장 잘 표현한 곡이기도 하다. 연애하면서 겪게 되는 오해와 다툼들이 서로 간의 배려와 이해의 노력을 하면 더욱 좋은 관계로 유지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표현을 담았다고 한다. 말보다 기타의 선율로 표현하는 에디전 감미로운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게 하는 매력적인 노래이다. ◆뷰티핸섬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beautyhandso... ---- "I Never Understood" (뷰티핸섬:Beauty Handsome) Eddie Chun: vocal Jae Lee: bass Mandoo Chplin: drum Jin Seok Gwak: percussion ■Recorded live in '숲속의 섬' musitLIVE : executive producer Jong Chan Lee : director/sound recorded Buyng Jin Kim : house sound ■Filmed by NewageFilm Video Services Jung Hun : director Do Bok Kim : camera(1) Gyun Hyeon Kim : camera(2) Gyeong Ho Lee : camera(3) Han Sae Park : assitant Dae hui Han: assistant Jung Hun Lee : editor/producer ---- +More info http://muzfolio.blog.me/ https://www.facebook.com/muzistlive http://www.youtube.com/user/muzistlive
프레디가 브라이언을 생각하며 만든 곡
어느날 스튜디오에 들어온 프레디가 브리에게 "널 생각하며 만들어봤어." 라며 들려준 노래.  Queen - Soul Brother (Under pessure sigle b-side) God bless my soul here he comes now The man with the most how does he do it? Sure he's got style he's so heavy He's a trip can do anything Anything anything He's my soul brother He's my best friend he's my champion And he will rock you rock you rock you 'Cause he's the saviour of the universe He can make you keep yourself alive Make yourself alive Ooh brother cause he's somebody somebody He can love He's my soul brother Whan you're under pressure feeling under pressure Yeah pressure yeah pressure He won't let you down Whan you're under pressure Oh feeling under pressure yeah pressure So he won't let you down He won't he won't he won't let you down He can do anything anything anything He's my soul brother Yea ah yeah yeah yeah yeah yeah Ooh soul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He's my soul brother brother brother brother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anything (soul brother) He's my soul brother Soul brother he can do anything He can do anything 'Cause he's my soul brother 프레디에게 브라이언은 ...  내 영혼에 내린 신의 축복 그는 스타일이 확고하고 진중한 사람.  그는 내 최고의 친구. 나의 챔피언.  그는 널 흔들어 놓을거야.  그는 우주의 구원자거든. 그는 인생을 즐기게 만들어주지. 그는 누구든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니까. 압박감에 시달릴 땐 그가 일으켜줄거야.  그는 뭐든지 할 수 있어.  그는 내 영혼의 형제니까...  브라이언이 천체물리학자라는 걸 자랑스러워해서 보랩에도 "갈릴레오"를 넣어줬던 프레디는  이 노래에서도 브라이언을 우주의 구원자로 은유하고.  브라이언이 작곡한 keep yourself alive 와 we will rock you 도  인용하면서 그의 작품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하고 있어요. 섬세하고 스윗한 사람. 그렇다면 브리에게 프레디는?? 영감을 주는 뮤즈이자 페르소나 그 자체. 브라이언이 만든 노래의 거의 대부분은 프레디를 위해 만든 곡.  작곡을 할 때 브라이언은 습관적으로 프레디가 무대 위에서 노래 부르는 모습을 생각하면서 프레디를 위한 곡을 만들게 되었다고 밝힌 적이 있어요.  프레디가 떠난 후 브라이언은..  프레디와 함께 전세계 콘서트장을 누비던 프레디의 피아노를 자신의 집 거실에 가져다 놓았어요.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피아노를 연주하던 오랜 친구를 추억하기 위해.. "나는 지금도 항상 프레디를 생각한다. 단 하루도 프레디를 생각하지 않는 날이 없다. 프레디가 떠났을 때는 너무 고통스러워서 그에 대한 말조차 꺼낼 수 없었다. 하지만 이제 그는 삶의 일부분이 되었다. 지금도 때론 프레디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지만, 대부분 그의 존재는 내게 큰 기쁨이다." (2011, 브라이언 메이)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Mac Sabbath: The McDonald's Metal Band Of Your Nightmares
Just when you thought Ronald McDonald was as scary as clowns got, in comes Ronald Osbourne. From the poofy red wig and the yellow gloves, he's got all the fast food joint's iconic colors in place; however, something sinister boils beneath the surface. This is Mac Sabbath, a Black Sabbath cover band that combines all things Prince of Darkness with ketchup, mayo, and the occasional sweet and sour dipping sauce. And in this gig, Ronald Osbourne is the fast food world's Prince of Darkness equivalent. Needless to say, you should be scared. Very scared. And instead of 'Iron Man', their signature song is 'Frying Pan', which equal parts mocks the quality of fast food and the health of the people who eat it a little too frequently. Oh, and you've got to see Ronald's bandmates. There's Slayer MacCheeze, Grimalice, and Catburglar, who looks a whole lot like Peter Criss from the original KISS line-up. And just like the original Black Sabbath, Ronald and the crew are just as notorious for their extreme stage antics. After attending their concert last summer, music journalist Jake Manson observed a move pulled right out of the Ozzy Osbourne handbook: "The highlight came when Ronald reached into his takeout bag, pulled out a hamburger with bat wings, and took a massive bite out of it." So what do you guys think about Mac Sabbath? Have you seen any clown rock this hard? Let me know if you'd be down to see Mac Sabbath live in concert in the comments below, and for more WTF news, follow my WTF Street Journal coll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