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uclinic2016
100+ Views

도토리 영양성분과 먹는 법


안녕하세요. 차앤유입니다.

가을! 등산의 계절인데요. 산행을
하다 보면 귀여운 도토리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쓰고 떫은 맛때문에 또는
먹는 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도토리의 영양성분과
먹는 법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도토리 영양성분과 효능


도토리에는 탄수화물 과 지방,
단백질, 비타민이 고루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 아셨나요?  특히 도토리에는 
피로와 숙취 해소에 좋고 몸 안의
유해물질을 배출해주는 아콘산이
풍부하게 들어있습니다.

또한 탄닌 성분은 각종 바이러스와 세균을
막아주고 노화 방지 효과가 있으며
지방의 흡수도 낮춰 줍니다.


그렇다면 도토리 먹는 법은 무엇일까요?

도토리는 껍질을 벗긴 후 그냥 먹으면
쓴 맛이 강합니다. 그 이유는 바로 탄닌
성분때문인데요. 탄닌 성분을 제거하면
씁쓸한 맛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죠?

도토리 껍질을 벗긴 후 물에 담그면
물 색이 갈색으로 변하는데 이 갈색이
엷게 변할 때까지 물을 갈아주면 
탄닌을 간단하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탄닌을 제거하지 않고 먹게 되면
씁쓸한 맛은 물론이고 위장에도 자극이
될 수 있어 반드시 제거 과정을 거친 뒤에
조리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탄닌을 제거한 도토리는 가루를 내어
빵이나 차를 만들 때 첨가하거나
도토리 묵으로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도토리의 풍부한 영양성분과
효능, 먹는 법까지 알아보았습니다.

건강/피부/뷰티 등 다양한 정보를 
더 보고 싶다면 차앤유클리닉을 팔로우해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양꼬치가 ; 중계동
양갈비가 넘나 땡겨서 중계동에 양갈비 맛있는 곳이 있다는 상계역까지다녀왔어요 지하철역에서 내리자 마자 플랫폼에서 바로 보일 정도로 역에서 가까워요 중계동은 은근 가깝고 지인들도 살아서 자주 가긴 하는데 양고기 먹으러 오긴 또 처음이였어요 날씨가 추워지니 언넝 들어가고싶은 마음뿐이네요 조명이 살짝 어두운 양꼬치가는 6시에 갔더니 비교적 한가한 편이였어요 아마 퇴근시간지나면 더 북적북적해질꺼에요 양꼬치집에 오면 항상 메뉴가 많아서 고르기가 넘나 힘들어요 요리메뉴도 많고 식사메뉴도 많으니 다 먹고싶고... 하아.. 정말 넘나 들어서 메뉴판을 정독하게 되요 사실 여기 온 이유는 양갈비 맛있는 곳 이라고 해서 온거라 일단 양갈비를 시키고, 안 먹어본 메뉴를 먹어보자 해서 양등심도 하나 주문했어요 뭔가 밑반찬들이 푸짐하게 나와요 한약재료같은것도 다 중국에서 직접 가져오신걸로 사용한다고 한다네요 중국음식은 맛있지만 가끔.. 출처를 알 수 없어서 불안할 때가 있는데 사장님이 직접 다 공수해오신다고 하니 믿음직스러웠어요 걸쭉한 계란국도 주셨는데 전분이 들어가고 진짜 처음 먹어보는 새로운 맛이였어요 뜨뜻한 숯불이 나왔어요 추웠는데 몸이 다 녹는 것 같아요 주문한 양고기가 나왔어요 고급 양갈비와 양등심를 시켰어요 양갈비 2대나 나오는데 이게 1인분이라니 혜자네요 보통 1대에 1인분인 곳이 많은데 2대나 나오니 일행과 싸울 일은 없겠어요 양등심은 처음 먹어보는 거라 넘나 설렜어요 양갈비부터 굽기 시작했어요 양꼬치가가 좋았던게 다 구워주시더라구요... 양고기 굽기 넘나 힘든데 직접 구워주시니까 넘나 행복했어요 좋은 음식 먹는데 술이 빠질 수가 없죠 테라+참이슬를 주문했는데 지금 이벤트가 있어서 팩을 주셨어요 술 먹고 얼굴 터질꺼 같은데 집가서 팩하고 자야겠어요 양등심은 왜 생고기 사진만 있는거지... 먹느라 정신이 없어서 사진을 못찍어서 넘나 아쉽네요 소고기 먹는 듯이 살짝 구워서 간장소스 찍어먹으니 진짜 맛있었어요 진짜 이 새로운 맛을 이제서야 알았다니 여기는 양갈비 맛있는 곳으로 알고 온건데 양등심도 맛있네요 고기만 열심히 먹다보니 구운 마늘을 하나도 못먹었는데 친구가 사랑으로 까준 마늘...존맛탱이였다.... the love..♥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기만 먹고도 허전해서 시킨 고기가지튀김은 가지맛이 많이 나지 않고 고기맛이 가득한 폭신한 빵을 먹는 느낌이였어요 그냥 한마디로 맛탱맛탱 존맛탱 양고기 뿐만 아니라 요리메뉴도 맛있는 양꼬치가 넘나 좋았네요 양꼬치가 ; 중계동
지금 난리난 버스 승객 갑질 사건 + 근황추가
+ 더 자세한 이야기 경기 광주 2번 시내버스 관련글이 올라온 것을 보다가, 기사님에 대해 '선즙필승이네' 같은 댓글을 본 뒤 이건 아니다 싶어서 글을 씁니다. 저는 버스가 회차하는 곳과 아주 가까운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도평리에서 버스를 탔습니다. (늘 타는 곳입니다) 사실 그 때, 차가 정말 막혀서 버스가 회차는 제대로 했는데 아예 바로 다음 정거장까지도 기어서 오는 수준이었습니다. 카카오맵 어플로 버스가 어디있는지 수시로 확인했는데 정말 천천히 왔습니다. 근데 그럴 수 밖에 없었던게, 제 눈앞에서도 실제로 차가 몇대씩밖에 못 빠져나갔습니다. 거기 사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일단 이 조그마한 동네에 쓸데없이 신호등이 매우 많으며 그 신호체계는 연속적으로 초록불이 이어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아파트에서는 계속 차가 쏟아져 나오니, 차가 엄청나게 막히죠. 실제로 그 제가 탄 정류장에서 마을 입구의 큰길까지 걸어가게되면 10분정도의 거리인데, 그 날은 차가 심하게 막혀서 차로 5분거리인 곳이 20~30분 정도 걸려서 겨우 빠져나오게 됐습니다. (종종 이래요) 도평리 쪽 마지막 아파트에서 승객을 태우고 문제의 쌍령,현X아파트까지 갔는데, (다른 글에도 나와있다시피 그 아파트만을 위해 버스가 들어가는지라 거기는 차가 전혀 막히지 않습니다.) 본인들 눈에는 차가 안막히는데 버스가 기어오니 불만이 터졌겠죠. 타는 승객들이, 버스에 올라서면서 족족 불평불만을 하더군요. 그러다가 그 문제의 '남성 승객'이 발언을 세게 했습니다. (저는 버스 뒤쪽에 있어서 얼굴을 못봤는데, 목소리가 젊어서 20~30대 사람인 줄 알았네요. 아저씨인지는 몰랐습니다) 이렇게 늦으면 어떡하냐, 30분이나 늦냐 등등 말하다가 신고하겠다고 협박했습니다. 여기사분 나이도 40대 중후반은 되보이셨는데, 꽤 놀라셨을겁니다. 아무튼 그렇게 크게 뭐라고 한 다음에 계속 궁시렁거리더군요. 뒤라서 정확히 뭐라고 하는지는 안들리는데, 욕같은 느낌이나서 '욕 하고 있나..?' 했습니다. (다른 글 보니 병X, 늦게 오고 난리라고 진짜로 욕했더군요) 여기사분이 이제 억울하고 서러웠는지 차를 잠시 세우셨습니다. (그곳이 지금 버스 정차를 하지 않겠다고 한 곳) 그리고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차가 막혀서 늦었다고 말씀하셨죠. 그랬더니 그 뒤 그 문제의 승객이 하는 말이 가관이더군요. "그래서, 어쩌라고?? 내가 공짜로 타?!?! 돈 내고 타잖아!!!" (중간에 존댓말을 했는지 반말을 했는지는 가물가물합니다. 제가 느낀 기억으로는 말투가 강했고, 소리가 컸으며 기분이 굉장히 나쁜 어조였다 정도) 저렇게 소리를 지르더군요. 그래서 울먹이던 목소리의 여기사님이 결국 울음을 터트리게 되었습니다. 근데 그렇게 우느라 버스 출발을 못하니, 그 남승객이 또 소리를 질렀죠. "아 운전하라고!!!!" 운전할 정신이 있겠습니까...? 바로 옆에 탄 남자가 소리지르고 윽박지르는데? 계속 기사분이 울고 있으니, 그 남자승객이 핸드폰을 꺼내서 버스 회사에 전화 하더군요. "여기 버스 기사가 운전을 안해요. 늦어서 잠깐 뭐라고 한거 밖에 없어요. 시비조 아니었습니다. 이거 문제 아니에요?" 그게 시비조가 아니면, 대한민국에서 다툼은 절대 안일어날 것 같네요. 어휴. 기사분 우는데 그 옆에서 통화 마친 남자 승객이 문열어 달라고 하더군요. 내려서 다른 버스타겠다고 화내면서. 이제 또 버스 기사분이 울면서, 버스 문도 안열어주고 갑자기 멈췄으니 다른 승객들도 화가나서 출발하라고 소리지르고, 지금 뭐하는거냐고 소리지르고 난리가 났죠. 그래도 그 중 한 아주머니가, "우리 다 기사님 나쁘게 생각하는거 아니다. 차가 막혀서 늦은 것을 아니 진정하시고 운전 해주세요." 라고 말씀 하시긴 하셨는데, 그래도 기사님이 진정되지는 않으셨습니다. 기사님이, "제가 손이.. 손이 떨려서... 운전을 못하겠어요." 울면서 말씀하시는데 거기에 다른 분들 화내면서 문열라고 소리치셨고 결국 버스 문이 열리고 다들 내렸습니다. 이게 그 2번 버스의 전부입니다. 그런데 내리고 나서, 아빠한테 전화 걸면서 하소연 하던 여학생. 앞뒤 다 잘라먹고 버스가 다짜고짜 멈춰서 짜증난다고 투정부리셨죠. (그런데 그 아버지분이, 애초에 일찍 나가지 왜 딱맞춰 나갔냐고 뭐라 하신 것 같더군여 ㅋㅋㅋ 잘하셨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들, 버스 몰면 이 소리, 저 소리 듣고 하는거지 별걸로 다 운다고 유난이라고 하셨죠? 아주머님들, 이 시간에 차 멈추면 어떡하라는거냐고 화내고 짜증내시며 내리셨죠? 그리고 옮겨 탄 버스에서, 새로운 남성 버스 기사님이 뭘 들으셨는지 모르겠는데 약간 멍하셔서 학생들 내리는 버스 정류장을 살짝 지나니까 "요즘 버스 기사들은 정신상태가 무장이 안되어있어 어!!!" 하면서 소리지른 아저씨 있으셨죠? 지하철 역 내리니, 친구랑 쌍욕하면서 "미친X이 갑자기 울고 지X이야." 하면서 고등학생들 지나간거 기억합니다. 저는 이 문제가 단순히 그 한 아저씨의 난리로 시작된게 아니라고 봅니다. 평소에도 늘 그 아파트는 문제가 많았습니다. 그 아파트만을 위해 들어가야하는 급한 경사의 오르막길 도로에, 초등학교도 근처에 있어서 키 작은 학생들이 바글거리고 버스가 유일하게 유턴할 수 있는 곳에 툭하면 주민들이 차로 갑자기 지나가고 막고. 눈이 너무 많이와서, 폭우가 쏟아져서 겨우 도착하면 왜 늦었냐고 문이 열리기 무섭게 타면서 모두 다 짜증내셨죠? 유독 그 아파트에서 타는 분들이 화가 많으신건지 거기가 항상 불평불만이 많았습니다. 저는 그렇기에 이 버스 회사의 대응이 충분하며, 앞으로도 그 위험한 곳에 버스가 들어갈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힘들게 들어가서 위험감수하고 유턴해가며 태워서 얻는거라고는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욕, 짜증밖에 없습니다. 그렇기에 버스 기사분들의 의지를 존중하며, 아무것도 모르면서 '선즙필승'이라고 하신분은 스스로 반성하길 바랍니다. 이상입니다. ================ 하루만에 재운행 들어갔다고 합니다. (ㅊㅊ - 인스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