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개미처럼 주식하자 5. - 미국주식의 공포
한국주식이나 열심히보자. 한 우물만 파자. 처음엔 나도 이런생각이었다. 그러다가 얼마전 아마존아마존 하기에 미국주식을 몇일전부터 보기 시작했다. 1. 아마존 주식을 보다가 충격을 제대로 느꼈다. 주당 200만원을 훨씬 넘는 주식이 몇초사이 500주씩 왔다갔다한다. 잠깐사이 1퍼가 내리고, 몇초만에 2퍼이상이 올라가고, 다시 1퍼이상 내려가고.. 소위 말하는 개미털기 하듯, 장시작부터 그래프가 요동을 친다. 오전장 초반, 저 요동치는 잠깐사이, 아마존 하나에 움직인돈은 과연 얼마일까.. 500억? 1000억? 감도 안오는 저 숫자가, 나스닥 주식중 단 하나일 뿐이라는게 더 무섭다.. 2. 아마존이 요동을 친다고 해도, 다행히 큰 이슈 없는 날은 상하 3-4퍼 정도에서 움직이는것 같다. 그런데, 막말로 단지 2퍼 변동만으로도 삼성전자 기준으론 100프로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꼴이다... 우리나라 주식시장의 변동성이라는 말이 참 귀엽게 느껴졌다. 아마존이 2퍼 올라간 돈이면 뻥좀 보태서 우리나라 앵간한 대형 주식은 상한가 친거랑 같네? 하고 웃으면서. 3. 문득 외국인 투자회사들, 특히 미국의 대형 투자회사들이 보는 우리나라 주식은 과연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외국인이 삼성전자 주식 몇만주 매도하면 우리나라에선 뉴스가 날일인데, 이 돈이면 아마존은 몇초만에 지나가는 일상일 뿐이다. 그들에게도 일상적인 돈일 뿐인거다.. 그들에게 한국시장은, 시장 다 합쳐봐야 미국 주식하나 같은 느낌인건 아닐까? 버크셔 헤서웨이 a 주식의 경우, 주식 한주 가격이 30만 달러다. 원이아니라 달러, 원으로 환산시 현재 3억 6천만원 정도 된다. 그런주식도 하루에 수십주정도의 거래가 움직인다. 그들에게 한국시장이 과연 매력적일까? 규모있는 미국 회사들은 그정도의 돈이 오가는 규모를 가지고도 eps가 100을 넘지않고, 그마저도 경제위기만 제외하면 지속 성장이 이루어지는데, 성장은 커녕 박스만 왔다갔다 할뿐인 우리나라 주식이다.. 혹자는 외자 없으면 주식은 성장한다 할지 모르겠지만, 버블만 커질뿐이라 확신한다. 주식은 회사의 또다른 거울일 뿐, 회사들이 성장하지 못한채 주가만 올라가면 그게 전형적인 버블이지. 우리나라 회사들.. 저성장의 늪에 빠진지 꽤 됐고, 앞으로도 한동안 저성장이 확정이니. 4. 갑자기 공매도에 대한 생각이 들었다. 외국인에게 공매도 허용은 너무한거 아닌가, 개미들 소총 한자루 쥐어주고, 외국인들한테는 공습지원까지 허용해주고 전쟁터에 내모는게 정상인가 고민했었다. 신나게 욕했다. 처음 시작할때 물렸던 거 생각하면서. 그러나 지금은, 아마존이 움직이는거 보고 갑자기 든 생각은, 공매도도 안주면 외국인에게 한국 주식이 과연 투자할 가치나 있을까? 그리고, 외국인 입장에선 소소한 돈밖에 안되는 공매도가 한국의 버블을 확실히 잡아주고있는게 눈에 보인다. 그리고 외국인과 기관의 (나같은 개미입장에선) 환장하는 콜라보가 주가를 유지하는것도 눈에 들어온다. 개미에겐 공포지만, 한국 시장 전체에겐 필요한것. 필요악. 근데 그 필요악이 너무 거대하다. 그들의 소소한 투자가, 한국주식을 관리하고 있는건 아닐까..
카카오페이 서비스 3달 '완판 행진'
#지난해 11월 20일, 카카오페이가 투자 서비스를 시작했다. 각종 잡음이 많았던 P2P 대출 방식이다. 내 돈 들어가는 투자인데 플랫폼인 카카오만 믿고 할 순 없었다. 몇달간 계속되는 완판 행진에 '나도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투자 상품이 오픈되는 11시는 마치 대학 시절 '수강신청'을 떠올리게 할 정도였다. 11시 정각 투자 페이지에 들어가자마자 '투자하기'를 눌러도, "투자 모집이 마감된 상품입니다"가 뜨곤 했다. 며칠간의 시도 끝에 1만원을 투자하는 데 성공했다. 투자기간 6개월의 연이율 7.5%가 예상되는 개인신용 분산투자 상품이었다. 이틀 뒤, 첫번째 상환금 198원이 들어왔다. 카카오페이가 3달째 투자 서비스 완판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P2P 투자가 금융업으로 인정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사기와 먹튀 논란으로 다소 침체됐던 P2P 업계에 순풍이 불고 있다. P2P 대출은 은행 등 전통적인 금융중개기관을 통하지 않고 온라인 플랫폼을 투자자가 차입자에게 직접적으로 대출을 제공하는 영업형태를 말한다. 플랫폼 영업 특성상 전통적인 대출취급기관에 비해 설립 및 운영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에, 절감된 비용으로 차입자에게는 더 낮은 금리를, 투자자에게는 더 나은 수익률을 제공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20일 시작한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는 ▲투자 최소 금액 1만원 ▲카카오페이가 엄선한 10% 전후의 수익률 ▲별도 가입 없이 카카오톡 내에서 세금을 뗀 수익금 및 투자 현황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편의성 등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현재 카카오페이는 피플펀드와 함께 투자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3달이 지난 지금, 카카오페이 투자 상품은 빠르면 몇 초만에도 매진되며 호응을 얻고 있다. 한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금액이 최소 1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한정됐다는 점에서, 투자자 수도 상당할 것으로 추정된다. P2P 시장 또한 빠르게 성장 중이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P2P 누적 대출액은 2016년말 0.6조원에서 지난해 말 4.8조원으로 크게 늘었다. 이에 정부는 P2P금융을 핀테크 산업으로 건전하게 육성하고자 법제화에 나선 상태다. 이미 공시 강화 및 투자금 분리보관 등의 가이드라인을 통해 대응하고 있다. 아울러 온라인대출중개업법(’17.7월 민병두의원), 온라인대출거래업법(’18.2월 김수민의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18.4월 이진복의원), 대부업법(‘18.2월 박광온의원), 자본시장법(’18.8월 박선숙의원) 등 5개 제·개정 법안이 발의된 상황이다. 다만 지난 11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금융연구원 등의 주최로 진행된 공청회에서 윤민섭 한국소비자원 연구위원은 "최근 토스, 카카오 등 타 플랫폼을 통해 청약을 받는 것은 P2P 본연업무를 위탁하는 것으로 제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발언해, 플랫폼 사업자들은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간편 송금 서비스로 시작한 '토스'는 2017년부터 부동산 P2P 금융회사 테라펀딩 등과 제휴해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10만원부터 투자가 가능하며, 토스에 따르면 이미 작년 1월 월 투자액 100억원을 넘어섰다. 토스는 지난해 56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P2P 대출은 토스의 수익 상품 중 하나다. 토스 측은 법제화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개미처럼 주식하자 - 1. 우량주에 도전
사실 주식을 사고파는 방법조차 몰랐다. HTS라는건 말로만 들어봤고, MTS라고 이름은 붙어있긴하지만 그냥 내눈엔 앱하나. 우선 우량주 하면 떠오르는 삼성전자부터 쳐다본다. 그리고 고민없이 담아본다. 그날 하락을 뜻하는 파란색이었으니까. 나눠담으라는 말을 수없이 들었으니 일단 6주, 25만원치 담아봤다. 2주 정도 지난 지금 생각하면 참 바보같긴했다. 삼성전자+파란색이라는 이유로 담다니. 구매 이유는 단 하나, 삼성은 안망할거니까. 그 뒤에 반도체가 어렵다느니, 이재용 구속이니 하는 뉴스를 보았고 간이 철렁했다. 근데 참 주식 웃기지. 그런소식이 뜸에도 삼성전자는 지금도 빨간색이다. 생각보다 오르진 않아서 당장 팔 생각은 없다. 남은돈은 어디쓸까 하다가, 이제 생각좀하고 담기 시작했다. 첫도전은 넷마블. 게임중독 뉴스가 산날 바로 전날 터진걸로 기억한다. 그리고 문득 떠올렸다. BTS월드가 6월초에 사전예약 한댔는데.. 나름 확신이 들더라. BTS월드 사전예약때까진 오를꺼야.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BTS월드 사전예약일이 되자 거의 산가격의 12퍼 가까이 올라서 그냥 팔아버렸다. 지금보면 더 올라있던데 아쉬움은 없다. 이부분은 따로 이야기 하겠다. 그다음은 LG U+였다. 화웨이가 심각해졌다는 뉴스가 떴으니 LG U+는 당연히 한참 내린 상태. 화웨이 사태가 잠잠해지면 오르지않을까.. 한번기다려 보자 하고 샀다. 그리고, LG U+가 화웨이땜에 장기적으로 내려갈경우 다른 통신사가 반사이익을 얻지않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SK텔레콤은 너무 비싸더라.. 그래서 KT로 일단 사봤다. 둘다 25만원어치. 세상일 참 모른다. KT가 지지부진한 반면, 화웨이 사태가 심각해져도 LG U+는 계속 올라간다. 적당히 5%정도 이익남을때 깔끔히 팔았다. KT는 계속 지지부진하다가 결국 4%대까지 이익이 남아 팔았다. 물론 좋은일만 있던건 아니다. 대한전선... 내 아픈손가락. 동전주는 하지말라는 이유를 절실히 알려준 주식. 사업 개선, 대표위원 교체등 반전의 여지가 있어보이기에 한번 믿고 15만원어치 샀었다. 지금은 -10000원. 날이 갈수록 추락한다. 매각할때까지 버텨볼지 그냥 손절할지 고민이 많이 된다. 지금은 삼성전자와 두산, 네이버, LG전자, LG디스플레이에 나눠 담았다. 초장에 날린돈과, 넷마블, LG U+, KT 판돈을 정리하니 5만원정도 벌었다. 담겨있는 주식들은 아직 돈으로 바꾼게 아니니, 벌었다 잃었다를 말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5만원.. 2주정도만에 번 돈으로 작은돈일지도 모른다. 혹자는 비웃겠지. 이래서 우량주는 안돼.. 하고 말이지. 난 만족한다. 이 5만원은 내 방식이 틀리지 않았고, 내생각이 틀리지 않았다는걸 알려준 숫자니까.
개미처럼 주식하자. - 주식일기 머릿말
5월말부터 주식을 시작했다. 와이프에게 받은 종잣돈 200만원. 주식의 주자도 모르는 나는 일단 책몇권과 블로그, 유튜브를 통해 주식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대부분 동일한 이야기가 반복됀다 자신은 얼마로 시작했고, 엄청 날렸고, 그만큼 공부했고, 지금은 자산이 XX억원이다. 주식에 대해서 알기만 하면 누구나 벌수있다. 이런걸 알아야한다. - 그래프, 지표, 보조지표. 거래량 많은 주식을 사고 팔아야한다. 손절은 중요하고, 이익은 본인이 생각한 한도에 도달했다면 과감히 팔아라. 등등 계속 반복되는 말들과 함께, 과감히 주식을 시작했다. 처음엔 거래량 폭발하는 급변하는 주식에 소소한 돈을 넣어 과감히 도전해보고, 몇번을 연달아 잃어 본다. 하라는대로 손절하다보니 손절만 하게 되더라. 난 주식하면 안되는구나 하는 생각도 해봤지만, 아직 잃은건 몇만원 되지 않는데 뭔가 억울하다. 그리고 곰곰히 생각하다가 뜬금없이 몇번이고 반복되고 본 말을 떠올려본다. "이정도는 우량주에만 넣어도 벌수있습니다." 우량주에 넣는건 주식하는게 아니라는듯, 시크하게 지나가는 말들. 그래서 이번엔 생각을 바꿔, 우량주라고 부를만한 종목이 뭔지를 생각해보고 거기에 한번 넣어보자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사람들이 무시하는 우량주, 이정도는 벌수있다는게 얼만큼인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번다는 말이니 아무것도 모르는 나는 한번 도전 해볼만 하지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개미주식을 시작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