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 Views

절대 20대로 돌아가기 싫다는 양희은 이성미 박미선

양희은 박미선은 싫다, 이성미는 돌아가라 그러면 죽을거라고ㅠㅠㅋㅋ
20대를 너무 치열하게 살았기에
지금의 편안함에 소중함을 느끼는 세 사람
이제 좀 내 삶을 어떻게 마무리할까 생각하는데
너 20대로 돌아가! 이러면 멱살 잡을 것 같다고
(그 전까진 다 얻어입음)
여행지에 대한 모든 걸 숙지해서 계획이 완벽함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미련없이 치열하게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는 늘 같은것 같아요.
이들의 주름살은 열심히 살아온 사람만이 가져온 훈장이겠죠!
하지만 저는 약간 고민이 되ㄴ......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도 20대로 돌아가라하면...노노~ 질풍노도의 격정의때라 또 격고싶지않아요 젊어서 심적으로 엄청힘들었던거같아요^^ 오히려 지금이 좋네요^^
참 많이도 열심히 사신 분들!후회없이?미련 없이?여장군들~~~짝짝짝!
나두 가끔 누가 물어보더라... 여고생 시절이나 대학생으로 돌아가고 싶냐구...... ''미쳤냐!'' 그 시대로 왜 돌아가? 지금 이 자리에 있기까지 얼마나 치열하게 살았는데.... 그걸 또 하라구?네버에버ㄴㄴ
지금의 기억을 다 가지고 돌아간다면??
지금 20대 딱중반.. 힘들지만 미래를 위해서 살아갑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곡성 촬영 중 단체로 귀신 본 사연
예의를 갖추며 촬영한 곡성 요래요래 움직이면 그림자가 움직이잖아요? 촬영하는데 계속 그림자가 왔다갔다 함 이상해서 쳐다봐도 아무것도없음.. 그 세트장이 엄청 컸는데 배우 얼굴에 계속 그림자가 왔다 갔다 하니까 첨엔 장난인 줄 알고 저랬는데.. 감독은 조명팀 불러서 왜 이러냐 하는데 조명팀도 명분을 모르고 근데 기사분도 무서우니까 차마 고개를 못 내밀고 카메라만 들고 저렇게 360도로 찍음 기승전 잘생김으로 마무리! 양수리 세트장, 평소와 다름없이 촬영을 진행하고 있던 무렵 모니터를 하던 의상팀장이 갑자기 "왜 저거만 저렇게 흔들거리지?" 라고 말해서 주변 스탭들 시선이 다 천장을 향했다. 높은 천장위 달린 많은 조명등 중에 유독 구석에 있는 등 하나만 흔들 흔들 좌우로 왔다갔다 하고 있었다 . 귀신아니냐는 주변 스텝들의 반응에 그 자리에 있던 현장 스틸팀에서 조명등 위쪽을 사진찍어 오기로 하고 천장으로 올라갔다. 한참잊고 촬영하다가 천장에 올라갔던 스틸팀에서 보여준 사진 속에 딱! 혼자 흔들리던 그 조명쪽에 희미한 사람 형상이 딱!! 다들 진짜 귀신이 나왔다고 사진을 돌려보며 얼마나 놀랐던지... 사실 영화관계자들 사이에서 양수리 세트장은 귀신이 많기로 유명한 곳이다. 영화 현장에 귀신이 등장하면 대박난다는 이야기도 있고. 어쨌든 놀라고 신기한 마음에 스탭들이 조심조심 돌려보던 그 사진, 오늘 모두에게 공개한다. by. 조감독 최차원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