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매끈한 광택감의 컨버스 ‘글로시 플랫폼’ 원스타

에나멜 가죽의 원스타
최근 펑첸왕(Feng Chen Wang), 매드니스(Madness) 등 활발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는 컨버스(Converse)가 원스타의 새로운 비주얼을 공개했다. 클래식 원스타 실루엣에 글로시 플랫폼을 추가하여 유니크한 스타일로 재탄생한 것. 어퍼는 매끈한 광택감의 에나멜 레더로 뒤덮고 제품 전면을 동일한 색으로 완성해 강렬하고 대담한 색감을 구현했다. 컬러 선택지는 블랙과 레드, 화이트 총 3가지. 컨버스의 상징적인 로고와 뒤축의 스티치 한 땀까지 완벽한 실루엣을 자랑하는 해당 제품은 현재 컨버스 공식 웹사이트(converse.com)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9만 원대.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BNN 연예IS] 전효성, 꿈꾸는 라디오 직전 왓츠인마이백 내돈내산 찐템들 공개
전효성이 자신의 가방 속 내돈내산 찐템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전효성이 개인 유튜브 채널 ‘블링달링전효성’을 통해 ‘왓츠인마이백(What's in my bag?)’ 콘텐츠를 공개했다. ‘왓츠인마이백’ 콘텐츠는 평소 가방 안에 무엇을 들고 다니는 자신의 아이템을 공개하는 콘텐츠로, 전효성은 “외출할 때마다 뭘 가지고 다니는지 보여드리겠다”며 본격적으로 가방 속 아이템 소개했다. 먼저 전효성은 “가방이 바뀌어도 얘만 가지고 다니면 괜찮다”며 ‘라디오 세트’라고 부른다는 파우치를 꺼내 들었다. 전효성의 ‘라디오 세트’에는 방송국 출입증과 목 관리를 위한 스프레이형 프로폴리스, 손 세정제, 커스텀 인이어가 들어있었다. 특히 라디오 DJ 특성상 말을 많이 하다 보니 제일 중요한 찐템인 프로폴리스에 대해서는 “여태까지 많은 프로폴리스를 만났지만 얘가 진짜 최고더라”며 “진하고 효과가 너무 좋아서 약간 목이 간질간질하다 싶으면 이거 딱 뿌려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효성은 소문난 ‘코스메틱 덕후’다운 화장품으로 가득한 또 다른 파우치를 꺼내서 들고 다니는 아이템을 소개했다. 기본 메이크업을 위한 쿠션 파운데이션과 팬에게 선물 받은 꽃이 들어가 있는 립 오일 틴트, 직접 구매했지만 한 번도 사용해 보지 못한 토일렛 퍼퓸까지 소개했다. 팬에게 선물 받는 립 오일 틴트에 대해서는 “입술이 건조해서 요즘 자주 바른다”며 “색깔이 진하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점점 티가 나는 느낌인 데, 맛은 별로지만 너무 촉촉해서 바른다”고 솔직하게 표현했다. 또한 남다른 사이즈의 텀블러를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려 800ml의 대용량 텀블러를 공개하며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가 있다”고 재치 넘치게 장점을 덧붙였다. 이밖에도 재사용 화장 솜을 샀다가 사은품으로 받은 빨래망에 물건 넣고 다니는 알뜰함을 보이기도 하고,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너무 좋아해서 들고 다니는 보조배터리의 때탄 것까지 보여주며 찐템임을 보여줬다. 이번 콘텐츠를 통해 전효성은 숄더백, 프로폴리스, 인이어, 쿠션 파운데이션, 틴트, 향수, 텀블러, 지갑, 보조배터리 등 다양한 ‘찐템’을 소개하며 친근한 매력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한편, 전효성이 진행하는 MBC FM4U(91.9MHz) ‘꿈꾸는 라디오’는 매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전효성 #꿈꾸는라디오 #내돈내산 #찐템 #왓츠인마이백 #블링달링전효성 #전효성유튜브 #프로폴리스 #틴트 #텀블러 #보조배터리 #라디오세트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
스니커와 장난감의 만남, 푸마 x 핫 휠 협업
추억 속 토이카에서 착안한 매 시즌 다양한 이색 프로젝트로 주목받은 푸마(PUMA)가 이번엔 핫 휠(Hot Wheels)과 만나 5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협업을 공개한다. 핫 휠은 전 세계 아이들은 물론 키덜트 필수품이라 불리며 세계적인 인기를 끌어온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장난감 브랜드다. 이와 함께 선보이는 제품은 푸마의 대표적인 청키 스니커 ‘RS-X’. 핫 휠의 전설적인 세 가지 토이카 디자인에서 영감받아 오렌지, 블랙, 로열 블루로 구성됐다. 알록달록한 컬러 웨이가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기도. 스니커 컬처의 새로운 무드를 제안하는 본 제품은 기존의 실루엣을 필두로 매끄러운 자태를 자랑한다. 메시와 가죽이 조합된 어퍼와 뒷축, 아웃솔에는 감각적인 핫 휠 그래픽이 새겨져 아이코닉한 비주얼을 완성했다. 설포와 깔창에는 RS-X와 RS 푸마 로고가 각인돼 유니크한 디테일까지 갖췄다. 이번 컬렉션의 주목할 부분은 구매 시 핫 휠 50주년 기념 한정판 토이카가 함께 제공된다는 점. 스니커 마니아는 물론 키덜트의 소장 욕구까지 물씬 자극한다. 어릴 적 추억을 새롭게 되새기는 푸마 RS-X 핫 휠의 가격은 13만 9천 원. 구매를 원한다면 오는 12월 1일 전국 푸마 매장 및 온라인 스토어(puma.com)를 방문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