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0bhansul
10,000+ Views

만인의 트윈룩은 이제 그만 #트렌치코트

만인의 트윈룩은 이제 그만
100년 역사 트렌치 코트의 과거와 현재

최초의 트렌치코트
보통 사람들은 트렌치코트를 만든 사람을 토마스 버버리(Thomas Burberry)로 알고있다. 하지만 최초로 트렌치코트 원형을 만든 사람은 맥킨토시(Macintosh)로 지금까지도 맥킨토시 던킨 트렌치코트는 고가에 판매되며 전통성 있는 옷으로 각광받고 있다.


버버리
토마스 버버리는 트렌치코트를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모습과 가장 유사하게 만든 인물이자 브랜드 버버리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일명 버버리코트라 불리며 트렌치코트를 대표하는 대명사라 해도 과언이 아닌 버버리. 20세기 초 영국을 통치한 에드워드 7세는 본인의 트렌치코트를 입을 때 부하들에게 "내 버버리를 가져와라." 라고 명령하기도 했다고 한다.


트렌치코트의 유행
제2차 세계대전 전쟁 이후 대중들에게 널리 퍼진 영웅주의와 애국주의는 군인의 상징인 트렌치코트를 유행시키기에 충분하였다. 당대부터 트렌치코트는 성별에 상관없이 모두 애용하는 아이템으로 자리 잡기 시작했으며, 1960년대 세기의 스타 오드리 햅번(Audrey Hepburn)이 트렌치코트를 착용하면서부터 패션용어로 일명 '스타일 전쟁에서 영원한 승자'란 정의가 성립되었다고 한다. 이로써 현재는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욱 인기가 많은 아이템이 되었다.


트렌치코트의 구성
군인들의 의복에서 유래된 트렌치코트는 용도의 쓰임에 따라 다양한 특징을 가진다. 어깨에 달린 견장은 총이나 망원경과 같은 군용장비를 고정시키는 용도로, 크고 넓은 포켓은 지도를 넣고 다니기 위해서, 허리띠와 벨트는 수통과 야삽을 메달기 위해, 손목 스트랩은 군인들이 구덩이를 팔 때 소매를 걷을 수 있도록 고안한 디자인이다. 전쟁이 끝난 후, 트렌치코트의 다양한 구성은 더 이상 쓰일 용도가 없어졌지만 클래식한 형태의 기본 디자인으로 유지되고 있다.


다양한 트렌치코트
요즘의 트렌치코트는 흔히 알려진 '베이지색 트렌치코트'말고도 다양한 종류로 구성되어있다는 사실! 트렌드세터답게 연출하고 싶다면, 위의 제품을 유심히 살펴보자. PVC소재와 시스루소재의 투명 트렌치코트는 환절기 날씨에 레이어드룩으로 스타일링하기 안성맞춤.


셀럽들의 트렌치코트
이 밖에도 면 소재 위에 레이스를 코팅처리한 트렌치코트부터 비비드한 오렌지컬러와 레더가 조합된 코트, 레인부츠의 대명서 헌터(Hunter)가 제작한 레인코트까지. 다양한 소재와 컬러의 트렌치코트가 존재한다. 아이템을 들여다보았으니 이제부터는 최근 가장 인기있는 셀럽들의 코디법을 살펴보자.


셀럽들의 트렌치코트
넥버튼만 잠궈 독특한 스타일을 연출한 송민호, 만화<원피스>의 조로를 연상케하는 두건을 함께 코디한 딘, 전반적으로 마일드한 톤의 룩에 보라색 슈즈로 포인트를 준 효민, 클래식하지만 세련된 룩을 선보인 정려원, 오른숄더 원피스처럼 트렌치코트를 멋스럽게 연출한 티파니까지.. 모두 멋있긴 하지만 무엇보다 자신만의 개성을 담은 스타일링이 가장 좋은 스타일이 아닐까?! 올가을에는 만인의 트윈룩에서 벗어나 나만의 트렌치룩에 도전해보자!!
Comment
Suggested
Recent
오 잘 봤습니다 :) 하지만 트렌치를 입을 수 있는 계절이 이제는 점점 짧아지는 슬픈 사실...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리나라에 이런 곳이 있다고??? 핫한 쇼룸 ★
안녕 크루들~ 지난 플래그십 스토어에 이어 이번엔 SNS에서 난리 난 브랜드별 쇼룸을 가져왔음!!! 아직 플래그십스토어 컨텐츠를 안봤다면!!! 정독!!! (https://vin.gl/p/3863507?wsrc=link) 쇼룸에 구경만 갔다가 자동으로 지갑이 열린다고 하던데… 그래?? 어떤 곳이 있는지 어디 한번 보자고!!! ㅋㅋ 드파운드~~ 알지알지~ (잘난척ㅋ) 에코백으로 엄청 유명하잖아? 김나영, 강민경, 오연서에 이어 레드벨벳 슬기가 애용한다고 하지?? 1층은 쇼룸이고 2층은 카페로 되어 있음!! 가구 몇 개는 진짜 파리에서 사왔다고 하던데~ ㅇㅁㅇ! 와 테라스 미쳤다;;; 여기가 1층 쇼룸!! 드파운드의 모든 제품이 인테리어와 잘 어우러져 디피되어 있지!! 주말엔 웨이팅으로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다니 눈치싸움 잘하자!!! ㅋㅋㅋ 잠깐!!! 추가로 정말 다양한 수제 디저트들이 카페에 있으니 맛보는 것도 놓치지 않기~~~~ㅎㅎ 다음은 가로수길에서 아니 우리나라에서 가장 힙한 편의점이지!! 사실 다양한 제품을 파는 편의점 컨셉의 편집샵이라고 보면될 듯 아싸들도 다 가봤다는 더 현대 백화점에도 입점되어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음!!! 과자, 커피, 음식, 술, 치약부터 인테리어 소품도 판매중이라굿!!! (가격은 편의점이 아님…ㅋㅋㅋ) 한남동에서 핫한 도넛, 올드페리도 판매중!! 하지만 가장 빨리 판매되는 품목 중에 하나…ㅠㅠ 뉴욕 골목에 있는 작고 뭔가 그… 아 표현이 안되네ㅋㅋㅋ 무튼 그런 느낌으로 이뿌다 이말씀이야~~~ 최근 SNS속 음식사진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그릇 중에 하나로 저기에 사과 한조각 올려도 아주 갬성이 그냥~~ 음... 내가 에어팟케이스를 직접 써봤는데 내구성과 디자인 인정!!! 이쁜 값을 한다고 해야하나? 그릇치고 가격은 좀 있는 편이야 하지만 가격이 있어도 품절대란으로 구하기는 하늘에 별따기…ㅜㅜ 어때? 구매하고 싶은 욕구가 퐝퐝 들어~~~?? (난… 이미 지름신……) 시작은 카페로 끝은 쇼룸으로~MK2 카페러버들은 종로에 있는 MK2를 알텐데~ 빈티지 가구를 모으다 결국 쇼룸까지 차린 케이스지!! 정말 다양한 가구와 소품들이 즐비해 있다던데, 인테리어를 좋아하거나 관심이 있는 크루들이 있다면 꼭~ 방문하는 걸 추천함!!! 이곳이 바로 종로에 있는 MK2 카페, 다양한 화보 촬영장소로 유명한 곳이라 여러 잡지에서 많이 소개 된다고 해! 와 구경하는 동안 진짜 지갑 살짝 살짝 열림 ㅋㅁㅋ 오늘 소개한 쇼룸은 우리 크루들만 알고 있긔~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간송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jpg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및 국보 훈민정음 (1446년) 보물 신윤복 미인도 국보 동국정운 (1448년) 국보 신윤복 필 풍속도 화첩 -위 그림은 그 중 단오풍정- 국보 청자상감운학문매병 (13세기) 국보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 (563년) 보물 김득신 필 풍속도 화첩 -그 중 위 그림은 파적도(야묘도추)- 보물 정선 필 풍악내산총람도 김홍도 황묘농접 한번쯤은 본 적 있을 만한 것들로 몇 개 가져와봄! 이것들 포함해서 국보 12점 보물 32점 서울시 지정문화재 4점 그 외 문화재 4천여점 소장 중 ㅇㅇ 원래 간송미술관 연 2회 무료 전시만 잠깐 할 정도로 보존에만 중점을 뒀음 개방 때는 성북동 그 80년 넘은 옛날 건물에 사람들 줄이 끊이길 않았고 ㅋㅋ 암튼 그 전까진 지원을 받으면 간섭이 생긴다는 이유로 일절 지원도 안받았고 외부에 간송의 문화재가 나가는 일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에 잠깐 대여해주거나 이 정도가 다였는데 2014년부터 노선을 확 바꿔서 (재정상, 시설상의 이유 등)  사상 처음으로 외부 전시를 하게 됨 간송문화전이란 이름으로 ddp에서 2년 넘게 여러 테마로 전시를 진행함 ㅇㅇ 이 이후로도 3.1운동 100주년 기념 간송특별전 같은 전시를 꾸준히 열어왔음 현재는 기존 노후화된 시설과 전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현재 대구에 간송미술관 분관이 지어지는 중
세상을 떠난 뒤 빛을 본 천재 여성 사진작가 ‘비비안 마이어(Vivian Maier)’의 사진들
비비안 마이어 (Vivian Maier, 1926~2009) 2007년, 존 말루프라는 사람이 우연히 동네 경매장에서 엄청난 양의 네거티브필름이 담긴 박스를 구입한다 시카고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려던 그는 원하는 사진은 찾을 수 없었지만, 그 필름 속 사진들이 범상치 않음을 발견하고 SNS에 올리자, 폭발적 반응을 얻는다 박스에는 엄청난 양의 사진을 비롯한 옷, 악세서리, 모자, 신발, 편지, 티켓, 메모 영수증 등의 물품들이 담겨 있었는데, 그 주인이 대단한 수집광이었다는 점을 나타낸다 아주 사소한 종이 쪼가리까지 종류별로 모아져 있었고, 존 말루프는 종이들에 적힌 주소를 통해 물건들의 주인 ‘비비안 마이어’ 에 대해 추적해나가기 시작한다 놀랍도록 감각적인 그의 사진들은 1950년대 이후 길거리의 모습을 날것 그대로 비추고 있었다 연출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장면이면서도 예술 작품처럼 절묘한 구도의 사진들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녹아 있었고 생생한 사람들의 표정과 감정이 가감없이 담겨 있다 존 말루프가 구매한 박스에 든 사진은 자그마치 '15만 장' (주로 유리창이나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찍은 비비안 마이어) 부유한 가정들에서 보모로 일했던 비비안 마이어 이런 어마어마한 작품들을 찍고서 전혀 세상에 드러내지 않았던 이유는 무엇일까? 인터넷 어디에도 검색되지 않는 ‘비비안 마이어’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많은 궁금증이 생긴 존 말루프는 비비안의 고향을 찾고 그를 아는 사람들을 만나 생전의 이야기를 들으며 베일에 싸였던 그를 들여다보기 시작한다 사진 출처: 비비안 마이어 홈페이지 존 말루프가 직접 감독한 다큐멘터리 영화 <비비안 마이어를 찾아서> (2015) 에 그 과정이 담겨 있음 재미요소가 있는 영화는 아니지만 사진을 좋아한다면 흥미롭게 볼만함 (왓챠에 있어) 출처ㅣ쭉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