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0bhansul
10,000+ Views

만인의 트윈룩은 이제 그만 #트렌치코트

만인의 트윈룩은 이제 그만
100년 역사 트렌치 코트의 과거와 현재

최초의 트렌치코트
보통 사람들은 트렌치코트를 만든 사람을 토마스 버버리(Thomas Burberry)로 알고있다. 하지만 최초로 트렌치코트 원형을 만든 사람은 맥킨토시(Macintosh)로 지금까지도 맥킨토시 던킨 트렌치코트는 고가에 판매되며 전통성 있는 옷으로 각광받고 있다.


버버리
토마스 버버리는 트렌치코트를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모습과 가장 유사하게 만든 인물이자 브랜드 버버리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일명 버버리코트라 불리며 트렌치코트를 대표하는 대명사라 해도 과언이 아닌 버버리. 20세기 초 영국을 통치한 에드워드 7세는 본인의 트렌치코트를 입을 때 부하들에게 "내 버버리를 가져와라." 라고 명령하기도 했다고 한다.


트렌치코트의 유행
제2차 세계대전 전쟁 이후 대중들에게 널리 퍼진 영웅주의와 애국주의는 군인의 상징인 트렌치코트를 유행시키기에 충분하였다. 당대부터 트렌치코트는 성별에 상관없이 모두 애용하는 아이템으로 자리 잡기 시작했으며, 1960년대 세기의 스타 오드리 햅번(Audrey Hepburn)이 트렌치코트를 착용하면서부터 패션용어로 일명 '스타일 전쟁에서 영원한 승자'란 정의가 성립되었다고 한다. 이로써 현재는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욱 인기가 많은 아이템이 되었다.


트렌치코트의 구성
군인들의 의복에서 유래된 트렌치코트는 용도의 쓰임에 따라 다양한 특징을 가진다. 어깨에 달린 견장은 총이나 망원경과 같은 군용장비를 고정시키는 용도로, 크고 넓은 포켓은 지도를 넣고 다니기 위해서, 허리띠와 벨트는 수통과 야삽을 메달기 위해, 손목 스트랩은 군인들이 구덩이를 팔 때 소매를 걷을 수 있도록 고안한 디자인이다. 전쟁이 끝난 후, 트렌치코트의 다양한 구성은 더 이상 쓰일 용도가 없어졌지만 클래식한 형태의 기본 디자인으로 유지되고 있다.


다양한 트렌치코트
요즘의 트렌치코트는 흔히 알려진 '베이지색 트렌치코트'말고도 다양한 종류로 구성되어있다는 사실! 트렌드세터답게 연출하고 싶다면, 위의 제품을 유심히 살펴보자. PVC소재와 시스루소재의 투명 트렌치코트는 환절기 날씨에 레이어드룩으로 스타일링하기 안성맞춤.


셀럽들의 트렌치코트
이 밖에도 면 소재 위에 레이스를 코팅처리한 트렌치코트부터 비비드한 오렌지컬러와 레더가 조합된 코트, 레인부츠의 대명서 헌터(Hunter)가 제작한 레인코트까지. 다양한 소재와 컬러의 트렌치코트가 존재한다. 아이템을 들여다보았으니 이제부터는 최근 가장 인기있는 셀럽들의 코디법을 살펴보자.


셀럽들의 트렌치코트
넥버튼만 잠궈 독특한 스타일을 연출한 송민호, 만화<원피스>의 조로를 연상케하는 두건을 함께 코디한 딘, 전반적으로 마일드한 톤의 룩에 보라색 슈즈로 포인트를 준 효민, 클래식하지만 세련된 룩을 선보인 정려원, 오른숄더 원피스처럼 트렌치코트를 멋스럽게 연출한 티파니까지.. 모두 멋있긴 하지만 무엇보다 자신만의 개성을 담은 스타일링이 가장 좋은 스타일이 아닐까?! 올가을에는 만인의 트윈룩에서 벗어나 나만의 트렌치룩에 도전해보자!!
Comment
Suggested
Recent
오 잘 봤습니다 :) 하지만 트렌치를 입을 수 있는 계절이 이제는 점점 짧아지는 슬픈 사실...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블랙프라이데이 싹쓸이 세일 총정리
블랙프라이데이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야심차게 준비한 여러분의 연쇄 지름신. 한번도 안산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산 사람은 없다.. 아마존부터 봅시다. https://amzn.to/35LcB0u 그다음 이베이를 봅니다 https://ebay.to/2R2Cswz 그다음 메이시스를 봅니다 https://mcys.co/37NUQ24 <의류> 1. 폴로 125달러 이상 구매시 40% 할인  CODE : THANKFUL https://rlauren.co/2DmZ4jm 2. 타미힐피거 40% 세일  CODE : FRIDAY http://bit.ly/2QZBEZf 3. 라코스테 30% 세일  http://bit.ly/35FfC28 https://www.lacoste.com/gb/vip-sale/ 4. 아마존 의류 2만 5천원부터 시작  https://amzn.to/2QYBUIb 5. GAP  유니클로 대체품 GAP 블프세일 BLKFRIDAY : 50% 할인 BESTEVER : 추가 10%할인 위 코드 두개 넣으면 0.5*0.9=0.45로 55% 할인효과 http://bit.ly/2QXgxXx 6. NORDSTROM 전체 세일 50%  $60 보너스 http://bit.ly/35IwaGs 7. 아메리칸어패럴 40% off Everything + Free Shipping http://bit.ly/2QXrEzS 8. 콜롬비아  50% off Doorbusters + 25% off Almost Everything! http://bit.ly/2snVG5v 9. 빅토리아 시크릿  Pink Fleece Lined Legging $25.00 http://bit.ly/2Ou0bUF <다이슨 공홈> https://bit.ly/2QXw2yG 1. V8 앱솔루트 청소기  $449 --> $229 2. 퓨어/쿨 선풍기 $669 --> $449 3. v10 앱솔루트 청소기 $599 --> $399 4. 다이슨 에어랩 $399 <명품> 1. 파페치 30% 할인코드 : FFX30 1,000가지 이상의 스타일, 주요 브랜드 상품에 대한 세일, 11월30일까지(변경될 수 있습니다) http://bit.ly/34wmU8q 2. SSENSE 할인코드 필요없이 최대 50% 세일, 350달러 이상은 한국까지 무료배송 1년에 단2번만 실시하는 세일 현재 진행중. http://bit.ly/2L5mPkm 3. 마이테레사 현재 50% 세일 진행중, 전품목 한국까지 무료배송 오늘 또는 내일 중 할인코드 업데이트 예정 http://bit.ly/2QWzVUy 4.  샵밥 Shopbop  15%-25% 할인코드 : MORE19 200달러 이상구입때 15%할인, 500달러이상은 20%, 800달러 이상구입하면 25% 할인 http://bit.ly/34vBIUy 5. 네타포르테 최대 50% 세일, 한국까지 무료배송(200달러 이상 구입때) http://bit.ly/34rTeck 6. 매치스패션 현재 진행중인 50% 세일에서 추가 10% 할인코드 : EXTRA10 유효기간 알려지지 않았으나 11월30일경 예상 이때부터 단축 URL 만들기 귀찮아짐..빡셈.  7. 육스닷컴(Yoox) 전품목 20% 세일, 한국까지 무료배송 11월28일 오전10시까지 유효한데, 그 이후 추가 할인 예상 https://www.yoox.com/kr/%EB%82%A8%EC%84%B1?tp=45001 8. 토리버치 30% 할인코드 : THANKS 250달러 이상 구입하는 경우 30% 할인코드 적용, 12월4일 오후5시 마감 https://www.toryburch.com/ 9. 하입비스트(HBX) 30% 할인코드 : BLACK30 (상품1개 구입할 때) 40% 할인코드 : BLACK40 (2개 이상의 상품 구입할 때) 11월30일 오전 11시 마감 https://hbx.com/men 10. 이스트데인 샵밥과 똑 같은 형식의 할인코드인데 15%-25% 할인코드 : MORE19 200달러 이상구입때 15%할인, 500달러이상은 20%, 800달러 이상구입하면 25% 할인 https://www.eastdane.com/ 11. 24S (24세브르)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최대 50% 진행중 https://www.24s.com/en-kr/women 12. 엔드클로딩 블랙프라이데이 20% 세일 할인코드 필요없이 장바구니에서 자동으로 20% 가격 낮아짐 (일부상품 제외) https://www.endclothing.com/us/ 13. 더아웃넷 세일상품에 추가하여 최대 85% 세일 https://www.endclothing.com/us 14. 산드로 미국  25% 할인코드 : BLACKFRIDAYEVENT 미국 배대지까지 무조건 무료배송 https://us.sandro-paris.com/en/womens 15. 마쥬 미국 (maje) 가을 겨울 제품들 30%+25% 추가세일 할인코드 : BLACKFRIDAY https://us.maje.com/ 16. 노드스트롬 사이버 50% 세일및 최대 100달러 기프트 카드 받기, 125달러이상 구입하면 25달러 적립 마감 : 12월3일 오후5시까지 적립 REWARD는 2020.1.17에 이메일로 받게 되며 3월15일까지 사용하면 됨. https://shop.nordstrom.com/ 17. 니만마커스 디자이너 브랜드 50% 세일 50달러 할인쿠폰 : THANKFUL (200달러 이상 구입시) https://www.neimanmarcus.com/en-kr 18. 셀프리지 명품들 20% 할인코드 : SELFCCE 캐나다 구스도 해당되는 제품들 있습니다. https://www.selfridges.com/US/en/ 19. 리볼브 럭셔리 브랜드 최대 65% 세일중  국내 직접 배송 http://revolve.com 20. 포워드 블랙프라이데이 50% 세일중 한국주소 이용해 구입, 국내 배송 https://www.fwrd.com/ 21. 루이자비아로마  300유로 이상 구입시 한국으로 무료배송 https://www.luisaviaroma.com/ko-kr 22. 삭스피프스에비뉴 탱스기빙데이 60% 세일중,  최대 데님 150달러 할인 쿠폰 : DENIM19SF 한국으로 배송 https://www.saksfifthavenue.com/ 23. 모다오페란디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추가 30% 할인코드 : X30 https://www.modaoperandi.com/ 24. 이큅먼트 (Equipment)  블랙프라이데이 30% 할인코드 : THANKS30  https://www.equipmentfr.com/ 25. 이탈리스트 (italist)  블랙프라이데이 60% 세일  https://www.equipmentfr.com/ 26. 미스터포터 블랙프라이데이 30% 세일 https://www.mrporter.com/ 27. 버그도프굿맨 프라다등 명품 40% 세일중 https://www.bergdorfgoodman.com/ <시계> 1.  티쏘 PRS516 오토매틱  $320 / 한국직배송 $10 블랙 다이얼: T100.430.11.051.00 jomashop.com/tissot-watch-t100-430-11-051-00.html 화이트 다이얼: T100.430.11.031.00 jomashop.com/tissot-watch-t100-430-11-031-00.html 2. 브루노말리 엠마 여성용 시계 $72 https://amzn.to/2OT7VPe <신발> 1. ROCKPORT 전 제품 40% 할인, 아울렛 50% 할인  http://bit.ly/2rC7np2 CODE : THISISBIG 2. 뉴발란스 비컨 해외에서 호평 운동화 정가 12.9만원, $50 https://ebay.to/33rJvBD 3. 스케쳐스 고워크 맥스  $31.99 https://amzn.to/2OQazVO 4. 조씨네 뉴발란스 세일 https://www.joesnewbalanceoutlet.com/ <먹을것> 1. 고디바 초콜릿 블프 세일 50% http://bit.ly/2QZ3YLy 60불 이상 미국내 무배입니다. VPN 켜고 들어가야 되며, ㅇㅂㅇㅊ 2.5% 적립됩니다. 다양/$60이상 미국내 무료배송 <있으면 좋겠는데.. 그동안 사지못한..> 1. 집수리 하려면 필요한 DeWALT 해머드릴 20V 2개  CODE : THANKS20 입력 시 187.2 달러 http://bit.ly/2XTH2Pa 2. 디월트는 비싸면 보쉬 18v 드릴 $59 https://amzn.to/2Drl64q 3. Segway miniLITE Certified Refurbished(179.99/6$) $179.99 http://bit.ly/37Ib90u 4. Oral-B 전동칫솔 Genius 9900 2개 세트 (109.99파운드/직배 15.79파운드) 2개니까 부부중 한명만 쓴다고 안욕먹음  https://amzn.to/2q3aA0m $145불  5. 오랄비가 비싸면 필립스 전동칫솔  Philips Sonicare ProtectiveClean 4100 $29.95  https://amzn.to/2OQ9Q7b 6. 피셔프라이스 토마스 기차놀이 https://amzn.to/2rAdTwa 99.99 --> $39.99 7. Philips Fidelio X2HR Headphone - Black  유명한 피델리오 헤드폰  $99.99/free https://amzn.to/37Hx1sN 8. Marshall Stockwell II Portable Bluetooth Speaker - Black  $129/미국내무료 https://amzn.to/35IPx2m <게임> 1. 젤다의전설 닌텐도 스위치 $29.99 https://amzn.to/37KAkQ7 2. diablo3 switch ($24.99/5.37) https://amzn.to/2OUvR4C 3. just dance 2020 ($24.99) https://amzn.to/2OUvR4C <컴퓨터 기타> 1. 델(Dell) 32인치 QHD 모니터 - S3219D https://ebay.to/33urra2 $165.99/미국내 무료 2. WD 2tb m.2 ssd  179.99$/fs https://amzn.to/2qX73RF 3. WD Blue 3D NAND 1TB Internal SSD  82.99$  http://bit.ly/34u5bOH 4. QNAP TVS-951X 9-Bay NAS  $499.99/free https://bhpho.to/37LnW26 5. Logitech MX Master 2S Wireless Mouse  49.99/Free https://amzn.to/2XZritV 6. NETGEAR Nighthawk AX4 4-Stream WiFi 6 Router (RAX40) - AX3000  https://amzn.to/2L1ELfr ($99/미국내무료)  <컴퓨터 부품 싹슬이> 오전 9시부터-자정까지 현대카드 15% 할인코드 CODE : HYUNDAI15  100달러 이상 15% 할인 (100달러 미만 시 묶음 필요) 1. AMD 3600X (199.99 --> 169.99$) https://amzn.to/33vJexo 2. AMD 2700 (139.99 --> 118.99$) https://amzn.to/2OT4jwE 3. AMD 2700x (159 --> 135.15$) https://amzn.to/2slxiRX 4. XFX RX 590 8G (179.99 --> 152.99$) https://amzn.to/2L1IpGl 5. Gigabyte RTX2070 super gaming OC 8G (519.99 --> 444.99$) https://amzn.to/33tFgFE 6. Samsung 860 EVO 1TB (109.99 --> 93.49$) https://amzn.to/2XVpeDf 7. Sabrent 1TB nvme ssd (109.98 --> 91.98$) https://amzn.to/35GKYFG 8. Corsair Virtuoso RGB Wireless Gaming Headset (134.99 --> 114.74$) https://amzn.to/2XWVSog 9. CORSAIR K65 LUX RGB MX red (79.99 --> 63.99$) https://amzn.to/2OVkhpN 10. CORSAIR Crystal Series 680X RGB white (199.99 --> 169.99$) https://amzn.to/37Lmqgq <사전 할인 정보> 알리익스프레스 블랙프라이데이 코드 공유 할인 적용은 29일 17시부터 12월 4일 17시 까지입니다. 알리익스프레스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1. 신규가입자 전용 코드 19KRNEW4   $5 이상 구매시 $4 할인 2. 기존회원 전용 코드 2019aebf5    $35 이상 구매시 $5 할인 2019aebf7    $50 이상 구매시 $7 할인 friday10       $100 이상 구매시 $10 할인 friday15       $150 이상 구매시 $15 할인 2019aebf18  $120 이상 구매시 $18 할인 3. 은행혜택 마스터카드   $20 이상 구매시 $3 자동할인 / $70 이상 구매시 $15 자동할인 신한(프로모션코드)     SHINHANBF      $50 이상 구매시 $5 할인 KEB하나(프로모션코드)      KEBHANABF      $30 이상 구매시 $4 할인 우리카드     구매금액 10% 캐시백(캐시백 최대 50,000원)
파리일기_너무 오랫동안 잠이 들었다
https://youtu.be/zlTMPWmYS-E 너무 오랫동안 잠이 들었다. 허리가 아파 일어난 시간은 새벽 5시. 콩피느멍때문에 집에서만 생활을 하다 보니 자연스레 밤낮이 바뀌었다. 최근에는 밤을 지새운 채 오전 수업에 좀비처럼 앉았다가 끝나면 점심을 먹고 그러고도 침대에서 좀 더 등을 굴려대다가 오후 서너 시쯤 잠이 들어 밤 9시 10시에 일어나는 것이 습관이 되어 버렸다. 그러던 중 어제는 평소처럼 9시쯤 일어나 잠시 움직여 보았다가 눈이 너무 안 뜨여 다시 침대로 들어가 잠을 청하였다. 보통 때면 그러다가도 결국 일어나 앉아 커피 샤워를 하곤 했을 텐데 그날은 왠지 엠마도 잠이 들어 있어 그 온기에 취해 다시 잠이 들어 버렸다.  새벽부터 시작한 하루는 무척 긴 느낌이 든다. 수업을 채 마치기도 전에 오랜만에 배당받은 오후를 어떻게 쓸지 고민을 해 보았다. 습관이라는 중력 바꿔 걸리면 바닥이 천장이 되고 천장이 바닥이 된다. 집에만 있는 것이 너무 답답했던 시절을 지나 이제는 옷을 고쳐 입고 3중 현관을 열고 나가는 일이 좁은 계단을 걸어내려 가 지하철에 올라타고 하는 일이 우주복을 껴입고서 로켓에 실려 날아가는 일처럼 버겁게 느껴진다. 연말이고 하니 어디든 한 번쯤은 나가자 했었지만 그 버거움과 조금의 두려움이 주저함이라는 문턱으로 우리를 둘러싸버려 트후티네뜨의 작은 바퀴로는 쉬이 넘을 수가 없었다. 그렇게 우리는 크리스마스도 새해도 서로가 서로에게 텔레비전이 되어 주면서 좁게 좁게 맞았다. 그리고 손님들은 아침이 되자 잠자리에 흔적도 남기지 않고 자신의 공간으로 정 없이 돌아들 가버렸다.  그렇게 이름 난 다리 아래에서도 연결을 잃지 않고 흘러가는 강물들처럼 우리의 시간들은 어느 낚시 바늘 하나에도 걸리지 않은 채 은은한 속도로 흐르고 있다. 그리고 나는 그러한 속도로 마흔이라는 이름의 강이 되었다. 마흔이라는 안내표지도 꿈에서는 무척이나 차갑고 커다랗고 그러했었지만 실제에선 좁게 선 내가 쉬이 넘어갈 만큼 구멍도 사이도 꽤나 커 나는 진동 없이 침묵할 수 있었다.  수업이 끝나자 정말 나갈 거야 하고 서로가 서로에게 다시 물었고 응이라는 대답 대신 나는 늘 입던 바지를 들추고 개어진 대로 각이 지어 버린 낯선 바지를 꺼내 입었고 엠마는 마른 마스카라를 물로 풀어내었다. 마침내 우리는 외출을 했다. 조금 떨어져 있어 한동안 가지 못한 아시아 마트와 한인 마트도 들를 겸 장바구니도 3개나 쑤셔 넣고 따뜻한 차와 카메라도 같이 쌓아 넣고 대기권을 넘을 각도에 올라탔다.  파리는 야간 통행금지가 실행 중이라 멀리까진 가지 못하고 파리 식물원이 있는 에꼴 드 보따니끄 가든을 들렸다가 센 강을 향해 걸었다. 오랜만에 마주한 센 강은 구름이 비켜서 있었다. 겨울바람이 꽤 세찼지만 우리는 강에 닿아 있는 가장 아래 둑까지 내려가 강변을 따라 걸었다. 앙상한 나무 가지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벌써 봄이 장전되어 있었다. 며칠 사이 추워진 날씨에 코까지 붉어진 우리는 서로를 예보 옆에다 세워두고 기점 같은 사진을 찍었다. 지금은 모르지만 지나고 보면 어떤 일들은 이런 사진들 근처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공원에는 운동 겸 산책을 하는 노부부들과 경주처럼 거친 러닝을 하는 젊은이들이 여럿 있었다. 오랜만에 센 강변을 걷자 마치 서울에 있다가 파리로 여행을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우스웠다. 그래 시간들은 신발 끈을 묶을 때도 흘러가지. 작년 파리 지하철의 전동차마다 서로의 건강을 위해 간격을 유지하라는 스티커가 붙었을 때만 해도 얼마 안 가서 떼야할 텐데 괜한 돈을 들이는구나 싶었는데 오늘 보니 그 스티커들이 어느새 수만 발에 닿아 닳아 있었다.  고개를 숙이는 동안 우리가 무엇을 놓쳐 버린 걸까. 문득 무서운 생각이 들기도 했다. 닻을 내린 채 흔들리는 배들, 다리 위에서 교차하는 전동차들, 식물로 덮여 있는 옥상, 같은 높이의 건물들, 스케이트 보드와 함께 날았다가 뒹구는 배추머리 아이, 갈비뼈를 다 내어 놓고 있는 노트르담.. 봤던 것들은 반갑게 못 봤던 것들은 신기하게 그런 자잘한 얘기들로 걸음과 걸음 사이를 충실히 즐기면서 우리는 오랜만의 산책을 꼭꼭 씹어 삼켰다. 그래 소중함은 상대적인 감각이라고 그래서 우리가 집중하면 어느 시간 어떤 곳에서든 우리의 혀를 달랠 수 있다고.  우리와 같은 길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마주치던 노부부는 30분을 돌아 한 우체통에 작은 편지를 집어넣고 발을 돌려 분명 집일 곳을 향해 걸어갔다. 우리도 긴 산책을 마치고 마트에 들려 어깨를 괴롭힐 것들을 잔뜩 사들고 분명 집인 이곳으로 돌아왔다.  산다는 것은 아마 대부분은 이런 날들일 것이다.  https://youtu.be/khJzXSqq_Qw 오늘은 파리에 함박눈이 내렸다. 눈이 드문 이곳에 하루 종일 눈보라가 쳤다. 빨간색 패딩을 입은 길건 편 집 아이가 할머니와 눈 구경을 나가는 것을 엠마와 훔쳐봤다.  산다는 것은 아마 대부분은 이런 날들일 것이다.  W, P. 레오 2021.01.16 파리일기_두려운 날들이 우습게 지나갔다
한국적인 매력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는 드라마 킹덤의 칼갈은 연출
이날 김성훈 감독은 "'킹덤'은 일단 해외 팬들에게도 통할 것이라는 그 믿음 속에서 찍었다. 나름 김은희 작가님이 7년 전부터 구상을 해온 작품이다. 수많은 고민이 있었다"라며 "하지만 김은희 작가님이 잘했던 방식, 저는 제가 잘하는 방식으로 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넷플릭스 팀과 화상 회의를 계속했다. 여러 국가의 사람들이 있더라. '어떻게 고쳐라'가 아닌, 이해할 수 있을까? 등 질문을 많이 던져주셔서 그때 좋은 피드백을 많이 받았다. 그러면서 불안감을 해소시켰다"라고 전했다. 처음으로 사극 연출에 도전한 것에 대해선 "사극의 맛이라고 해야 하나, 한국의 미를 보여드린다는 점에서 스스로 보람을 느꼈다. 자긍심이 들더라"라고 얘기했다. 김성훈 감독은 "넷플릭스 측에서 처음에 포스터 콘셉트 아트를 짜왔을 때 정말 깜짝 놀랐다.  소품을 다 일본, 혹은 중국 것을 가져왔더라. 우린 그 차이를 구분하지 않나. 그런데 그분들 입장에선 우리의 기와, 칼 문양을 아예 몰랐다는 거다. 그때 우리의 이미지가 이렇게 받아들여지는 구나 싶었다. 그래서 왠지 모르게 책임감과 사명감이 생겼다. 한국적인 매력을 서사에 잘 엮어서 보여주고 싶었다. 외국 팬들에게 한국의 500년이 저랬구나라는 걸 자연스럽게 느끼게 해주려 했다"라고 말했다. 출처ㅣ소울드레서 + 이때다 싶어서 영상미 끝장나는 장면들 모아서 추가했어요 *_* 언제봐도 킹덤의 영상미는 . . T_T 최고 아닌가요 ? 이런 아름다운 나라에서 우리가 살고 있습니다 ! !
당신의 하루를 행복으로 채워줄 고양이 사진 10장
긍정적인 생각을 유지하기란 참 어렵습니다. 긍정적으로 살겠다고 각오해도, 일이 뜻대로 풀리지 않으면 멋대로 머릿속에서 부정적인 생각이 스멀스멀 기어 나오곤 하는데요. 긍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선 귀엽고 사랑스러운 사진을 보는 것만큼 좋은 방법은 없습니다. 그래서 꼬리스토리가 부정적인 생각을 쫓아낼 고양이 사연을 준비했습니다. 여러분은 그저 아래 사연을 꼼꼼히 읽기만 하면 됩니다! 01. 온 마음을 다해 사랑해 '나의 10대를, 나의 대학 시절을, 그리고 나의 결혼생활까지 함께한 소중한 친구야. 어느덧 21살이 된 너를 보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는구나. 고마워. 내 온 마음을 다해 사랑해.' 02. 세상에, 기적이야! 2011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미주리주 조플린, 한 여성이 폐허 한가운데에서 고양이 한 마리를 품에 안고 기쁨의 포효를 하고 있습니다. 녀석은 여성이 16일간 애타게 찾아 헤매던 그녀의 반려묘입니다. 03. 기억나? '10년 전, 우리가 처음 만난 날 이빨을 드러내며 내게 앞발을 휘두르던 그날을 기억해? 너는 몰랐겠지만 나는 한눈에 알았어. 우리가 지금처럼 최고의 친구가 될 거라는걸.' 04. 그들을 용서합니다 '누가 너를 쓰레기처럼 버리고 갔을까. 나는 너를 두고 간 그 사람들을 증오하면서도 감사해. 내가 너라는 보물을 얻을 수 있게 되었거든.' 05. 두근두근 콩닥콩닥 '내가 평생 너의 두 눈이 되어줄게. 네가 나에게 따뜻한 마음을 준 것처럼.' 06. 많이 기다렸지? '모스크바행 기차는 매일 밤 10시 40분에 스타라야 루사 역에 정차합니다. 열차 승무원은 간식을 들고 열차 문을 엽니다. 그곳에는 항상 그녀를 기다리는 오랜 친구가 있거든요.' 07. 오후 5시 '마티는 5시만 되면 현관 앞을 바라봅니다. 가출한 친구가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시간이에요. 퇴근하는 제 남편이오.' 08. 물은 싫지만 함께 하고 싶어 '내가 목욕할 때마다 녀석이 따라와서 울어대, 플라스틱 상자에 녀석을 담고 함께 목욕하기 시작했어. 이젠 화장실에서 물 트는 소리만 들려도 플라스틱 통으로 달려간다니까.' 09. 체스터가 돌아왔습니다 '내가 살면서 보았던 가장 기분 좋은 전단지야.' 10. 참 순수하지? '모든 아이들이 저 소년처럼만 컸으면 좋겠어.' 머릿속이 상쾌해졌다!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빌더젤을 이용한 간단한 큐빅장식네일~
정말 오랫만에 올려보는 네일카드네요~^^ 살짝 밝은듯한 인디핑크인데 사진을 찍으니 그냥 핑크처럼 보여요... 양손중 왼손 약지만 큐빅으로 장식해서 한손만 찍었다가 너무 횡해서 다시 양손다 찍어 올리는데 여전히 밝은 조명탓에 핑크로 나오네요ㅡㅡ; 점점 주름만 느는 탓에 손톱만 찍고 싶어지다보니 네일카드를 올리는게 즐겁지가 않더라구요 ㅜㅜ 이번엔 큐빅을 손쉽게 올리는 방법을 알려드리려 올려봤어요~ 베이스까지만 큐어링한뒤 사방으로 0.2정도를 남기고 손톱 가운데쪽으로 살짝 도톰하게 빌더 젤을 바르고 큐어링전 원하는 큐빅들을 젤큰 큐빅부터 안에서 바깥순으로 올린후 탑젤을 큐어링하는 만큼의 2배를 큐어링한후 큐빅을 올리고 남은 여백에만 또 빌더젤을 꼼꼼하게 메꿔준후 큐빅을 올렸을때처럼 탑젤보다 2배시간동안 큐어링해주면 끝이예요~ 제일 큰 큐빅은 3mm을 안넘기는게 좋구요~그보다 작은것들과 적당히 섞어올리는 정도는 글루로 올린것만큼은 유지되요~^^ 2배시간을 2번정도 큐어링한뒤에도 불안할땐 큐어링된 큐빅위에 손가락을 살짝 올려 흔들었을때 흔들림이 있다면 한번정도 더 큐어링해주시면 되는데 전 요런걸 신경쓰기 힘들어 다른손 컬러링 하기전에 큐빅 올릴 손가락을 먼저 해놓고 다른네일에 컬러링을 두개씩 하다보면 계속해서 구워주게되어 횟수신경 안쓰고 끝내게 되더라구요~^^ ※ 빌더젤은 좀 띡한거루다 고르시면 여러모로 좋아요~ 연장이든 큐빅을 올리든 여러모로 편하게 사용 가능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