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장 멋진 행복한 데이트
저는 결혼 한 지 10년 가까이 되는 남자입니다. 그런데 얼마 전 아내 말고 다른 여자(?)와 데이트를 하기 위해 외출했습니다. “당신에게 세상 최고로 멋진 여자와 데이트할 기회를 오늘 드릴게요. 단, 저와 지켜야 할 약속 몇 가지가 있어요. 첫째, 밤 10시 전에 데이트가 끝나면 안 돼요. 둘째, 식사할 때 그녀의 이야기에 집중해 줘야 해요. 셋째, 극장에서 그녀의 손을 꼭 잡아줘야 해요. 잘 아시겠어요?” 영문 모를 아내의 제안에 의아해하면서도 저는 정장을 잘 차려입고 데이트 장소로 떠났습니다. 별로 긴장하지는 않았습니다. 모처럼 특별한 시간을 보내고 싶은 아내의 계획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넥타이를 고쳐 매며 아내가 어서 오기를 기다리던 중, 저만치서 우아한 검정 원피스를 입고, 곱게 화장을 한 여인 한 명이 다가왔습니다. 그런데 여인은 아내가 아니었습니다. “아니, 네가 웬일이냐?” “어머니는 여기 어쩐 일이세요?” 당황하면서도 어리둥절했던 우리 모자는 금세 아내의 마음을 알아채고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아버지 돌아가시고 혼자되신 지 5년이나 된 어머니를 위해 아내가 준비한 놀라운 이벤트였던 것입니다. 그날 저녁, 아내와의 약속을 성실히 지켰습니다. 식사 시간 내내 어머니의 말을 잘 들으며 이야기했고, 영화를 보는 2시간 동안 내내 어머니의 손을 꼭 잡아 드리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10시가 되어 어머니를 집 앞에 모셔다 드리니 어머니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오늘 너무도 행복한 시간이었단다. 집에 들어가면 어멈에게 꼭 전해줘라. 정말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이야.” 당신의 부모님을 사랑해 주세요. 그리고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의 부모님도 함께 사랑해 주세요.   # 오늘의 명언 네 자식이 해주길 바라는 것과 똑같이 네 부모에게 행하라. – 소크라테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효 #부모님 #어머니
빙글의 새로운 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축하합니다! Vingler님은 빙글 커뮤니티에 적합한 카드를 지속적으로 기고하여 해당 커뮤니티에 기여했기에 PG로 등록되었습니다. 앞으로 이 커뮤니티에 기고하는 카드는 대기 시간 없이 자동으로 발행될 예정입니다. 이런 노티 받으신 분들 계신가요? 그렇다면 당신은 바로 '커뮤니티 카운슬'들에게 인정받은 퍼블리셔. PG가 된 당신의 카드는 카운슬 멤버들의 승인을 기다릴 필요 없이 바로 승인이 되어 해당 커뮤니티 멤버들에게 바로 카드를 보여줄 수 있게 된답니다! 그러니까... PG라는 것은 그냥 좋.은.것. 뭔GRG? 여기서 설명이 끝난다면 좋겠지만, 그 반대 선상에 있는 PNG 또한 함께 설명해야 하기에 조금은 긴 이야기를 시작해 보려 합니다. #1 빙글의 카운슬 시스템 내 관심사를 잘 알고 아끼는 빙글러들이 모여서 으쌰으쌰 커뮤니티를 꾸려 가는 것이 바로 빙글의 카운슬 시스템. 아직도 잘 모르는 분들을 위해 아래 카드를 준비해 봤으니 확인해 보시고요 :) 카운슬이 있는 관심사 커뮤니티의 경우에는 카운슬 멤버들의 투표로 카드가 받아들여지거나 거절된다는 사실, 이제는 모르는 분들 없으시겠죠? 기고되는 많은 카드 중 커뮤니티 멤버들이 반길 만한 카드들만을 골라서 승인을 하는 카운슬 멤버들. 밤낮없는 그들의 노고 덕에 많은 빙글러들이 보기 싫은 카드는 덜 만나게 되고, 안락한 커뮤니티에서 지낼 수 있게 되는 대신 카운슬 멤버들의 피로가 가중되는 것은 아닐까 내내 신경이 쓰였습니다. #2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데스킹 시스템을 위해! 그래서 꺼내게 된 카드가 바로 PG(Persona Grata)와 PNG(Persona Non Grata). 외교 용어로 각각 '환영받는 인물', '환영받지 못 하는 인물'의 뜻이죠. 생소한 용어일 수 있지만, 파이어니어가 깃발을 꽂고 프레지던트가 되어 관심사 국가로 거듭나는 커뮤니티의 맥락에 있어 이보다 적합한 단어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환영받는 인물'로 표현되는 PG(Persona Grata)의 자격은 멤버들이 반기는 카드를 지속적으로 발행해서 커뮤니티에 이바지하는 바가 큰 경우 시스템에 의해 자동으로 주어지게 됩니다. PG로 등록된 커뮤니티에 카드를 기고하면 카운슬의 투표 없이 즉시 발행이 되지만 추후 카운슬의 리뷰로 거절될 수 있으니 PG로 등록이 되었다고 해서 관련 없는 카드를 마구 발행해서는 안 되겠죠? 카운슬에 의해 거절된 카드의 비율이 일정 수가 넘으면 자동으로 PG 자격이 박탈될 수 있으니까요. 반대로, '환영받지 못하는 인물'로 표현되는 PNG(Persona Non Grata)는 일정 비율 이상 카드가 거절되는 경우 시스템에 의해 자동으로 등록됩니다. 계속해서 카드가 거절된다면 적합하지 않은 카드를 지속적으로 발행한다는 말이니까요. PNG로 등록된 커뮤니티에 카드를 기고하면 카운슬의 투표 없이 즉시 거절이 되며, PG의 경우와 같이 추후 카운슬의 리뷰로 발행될 수 있습니다. 카운슬에 의해 발행된 카드의 비율이 일정 수가 넘으면 자동으로 PNG에서 제외되고요. 그러니까 결국 PG와 PNG는 모두 카운슬의 투표 누적에 따라 정해지게 되는 거랍니다. 한표 한표의 무게가 그만큼 무겁다는 뜻이죠. #3 어떻게 확인하나요? 각 커뮤니티의 멤버 탭에서 PG와 PNG 리스트를 곧 확인할 수 있으며, 내 프로필에서도 내가 어떤 커뮤니티에서 PG 또는 PNG로 지정되어 있는지 확인할 수 있게 될 거예요. #4 커뮤니티 멤버 모두에게 광명을! 이제 매번 적합한 카드를 발행하는 커뮤니티의 *인싸*라면 카드를 작성하는 즉시 반응을 얻게 될 테고, 반응을 많이 받고 싶은 마음에 관련 없는 관심사에 계속해서 카드를 발행하는 경우 때문에 카운슬 멤버들이 속을 끓이는 일은 없게 되겠죠? 함께여서 행복한 관심사 커뮤니티가 될 수 있도록, 그런 마음을 가진 빙글러들을 서포트하기 위해 앞으로도 빙글은 계속 노력할 거예요. 적어도 빙글에서만큼은 눈치 보지 않고 좋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할 수 있기를!